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늙는다는건 참 우울하네요

.. 조회수 : 13,682
작성일 : 2022-05-16 23:59:36
사는게 참 지루해요
일자리는 안구해지고 남편 승진도 물건너가고
친정엄마 아프시고 애들도 번갈아 병원행
시부모님 오래전 사업 망하고 그나마 두분이 주택연금으로 사시고..
미래에 뭔 기약도 없고 현재에 활기도 없고 과거에 추억도 없네요
내몸도 여기저기 망가지는데 오래된 가전제품들도 하나씩 망가져가고..
이젠 여행도 귀찮고 혼자있는 시간도 신물나고 사람들과 만남도 시들..
늙는게 아니라 우울증일까요? 간신히 버티고 있는것같아요..
IP : 124.54.xxx.37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 힘내봐요.
    '22.5.17 12:06 AM (221.141.xxx.67)

    윤여정씨 나오는 우연한 여정? 인가 보니
    윤여정씨 지인이
    나이들어 꿈도 목표도 없었는데
    여정이 언니보고 67세에 내인생에도
    뭔가 일어날 수도 있다는 희망을 가졌다고
    하더군요.
    윤여정씨도 인생에서 힘든 순간 있었던거 같던데
    원글님 지금 힘드시더라도 용기내시고
    희망 잃지 마시길...

  • 2.
    '22.5.17 12:13 AM (119.71.xxx.203)

    82를 제가 2012년부터 알았는데 지금까지 많이 접해보게 되는 글이네요.
    늙는다는것에 대해..
    혹시 이글, 오래전글인가 싶지만 지금 현재의 글..
    늙음에 대한 화두에 대해선 세월이 흘러도 절대 변하지 않는 그 내용이 있어요.
    아마 또 시간이 흘러, 내일 또 원글님이 쓰신글과 똑같은 고민을 82에 들어와서 문득 또 만날수도 있을거고.
    아니면 겨울쯤에 또 만날수도 있을것같아요.

  • 3. ㅇㅇ
    '22.5.17 12:16 AM (218.51.xxx.231)

    혼자 사는 50대, 위로받고 싶은 요즘이었는데 원글님 글 보니 제가 배부른 투정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정말 막막하고 힘드시겠어요.ㅠㅠ

  • 4. 오늘 문득
    '22.5.17 12:19 AM (203.171.xxx.72)

    코로나이후 화장할일이 없어 내가 얼마나 늙었는지 확인할 기회가 없었어요
    아 그냥 화장좀하면 다 커버되겠지하고 신경도 안썼는데 오늘 처음 화장을했는데도 너무 늙어버린 제 모습을 보는데 너무 슬프더군요...

  • 5. 저도 윤여정씨
    '22.5.17 12:22 AM (124.49.xxx.188)

    동생친구 정자씨 한말이 너무 임팩트잇엇어요.
    목표없이 살았는데 윤여정보니 뭔가 일어날수 잇다는 희망.
    이 생겼다고...
    기대 없이 사는데 지금이 오히려 마음이.편해요. 늘 안달복다루하던 지난날 행복하지.않았아요. 체력은 안되는데 오히려 마음엔.평화가.
    예전에 지루하다 느꼈던게 재밌고 좋아요..

  • 6.
    '22.5.17 1:07 AM (24.85.xxx.197)

    살기싫어요…그냥 인생은 50넘으면 자동으로 죽어졌음하네요.

  • 7. ...
    '22.5.17 1:12 AM (221.151.xxx.109)

    윤여정 나오는 프로그램은 뜻밖의 여정이고요
    정자씨가 한 말은 맞지만
    그 분은 이미 에미상까지 받은 능력자
    아직 현직이기도 하고요

  • 8. ....
    '22.5.17 1:17 AM (72.38.xxx.104)

    그래서 노인들에게 다시 젊었을 때로 돌아가고 싶냐고 물으면
    싫다고 대답하는 거 보면 노인의 삶도 나쁘지는 않은가봐요

  • 9. 윤여정님
    '22.5.17 1:19 AM (112.161.xxx.58)

    팬인데 그분은 연예인이고 인맥도 오랫동안 잘 쌓아오셨더라구요. 일반인과의 비교는 좀 안맞는듯요. 집집마다 고민 하나 없는집이 없고 내마음은 어릴적 그대로인데 얼굴은 늙어가니 참 슬퍼요

  • 10. 그래도
    '22.5.17 1:33 AM (41.73.xxx.74)

    살아나가야죠
    전 영원히 뭔가 하며 즐겁게 살고픈데…
    드라마 영화 쇼핑거리 새로운게 끝이 없잖아요
    물론 급 우울해진 날도 있지만 다시 또 즐거운걸 발견하고 살아가야죠
    매일 즐거우면 그게 즐거움인지 아나요
    운동 필수
    공부 필수
    청소 필수
    뭔가 내가 해야 할 일울 적어 보고 생각하고 시간 보내야죠
    전 150넘도록 영원히 살고파요 늙고 아파야한다는게 너무 슬프지만

  • 11. 기운내요
    '22.5.17 2:08 AM (1.229.xxx.73)

    오늘같은 기분을 내년에도 겪을순 없잖아요
    지금 뭘 해야 내년에 좀 낫죠.

  • 12. 힘들어요
    '22.5.17 3:12 AM (97.113.xxx.65)

    한쪽 부모님은 경제적인 이유로 괴롭고
    한쪽은 건강문제로 괴롭고
    근데 양쪽 다 나 못살겠다 죽겠다 입에 달고 살거나 우리한테 요구한 것이 이뤄지지 않아 얼굴은 찌그러져 있어요
    항상...
    자식으로서 옆에 보는 것이 얼마나 힘든 지 몰라요
    그걸 보고 있자니 나도 늙는것이 무섭고 끔찍해요

    근데, 우리 아이들땜에 난 그렇게 안할거에요
    나 때문에 우리 애들도 그런 생각들지 않게 ...
    좀 힘들어도 행복한 척이라도 할거에요
    절대 내 우울감이 흘러 넘쳐서 우리 애들을 누르지 않게 할거에요

  • 13. 영통
    '22.5.17 4:05 AM (124.50.xxx.206)

    아이들 어릴 때 맛벌이 아둥바둥.
    지금은 무위 무념 무상을 즐깁니다.
    우울증 치료 받다가 순간 과거 이야기 딱 하기 싫어졌고
    지금 삶 소소함에 집중합니다.

  • 14. 화요일
    '22.5.17 6:10 AM (211.58.xxx.242)

    아등바등 입니다~^^

  • 15. 행복은
    '22.5.17 6:35 AM (219.249.xxx.181)

    멀리 있는게 아니고 그냥 그때그때 순긴을 즐겨야 하는것 같아요.
    웃음이 날때 웃어야 하고 걸을수 있을때 걸어야 하구요.
    오늘 슬프고 우울하다고 웃음이 나는데도 웃지않고 걸을수 있는 힘이 있는데도 걷지 않고 내일로 미룬다는건 바보같은 짓이에요.
    순간순긴을 즐기고 행복을 만들어서 사는 거예요.
    행복을 느낄만한 일을 많이 만들면 그때부터 삶은 달라질거예요.

  • 16. .......
    '22.5.17 6:57 AM (182.211.xxx.105)

    좋은일이 하나라도 남아있을거 같지 않아요..

  • 17. ..
    '22.5.17 7:37 AM (58.239.xxx.37)

    저는 30~40대에 양가 부모님 , 아이들 뇌수술부터 심장까지 별별 수발 하고 있고 불면과 우울로 오래 고생했어요.
    요즘 평생학습관 다니며 영상편집, 아이패드 드로잉 배우고 있어요. 유튜브도 해 보고 있고, 요양보호사 자격증도 땄어요. 차근차근 뭐라도 계속 배우려고 하고 있어요. 인터넷이든 공공기관 단체든 무료 교육 정말 많아요. 돈이되든 안 되든 뭐라도 일단 시작해 보세요. 배우는 것 자체도 재미있고 활력이 생깁니다

  • 18. 그런일
    '22.5.17 7:54 AM (110.15.xxx.196)

    윤여정씨 같은 일은 나에게 벌어지지않아.

    순간순간을 즐겨야 한다는거에 공감합니다.

  • 19. ㅡㅡ
    '22.5.17 8:49 PM (161.81.xxx.51)

    윤여정처럼 수십년을 하루하루 치열하게 산거 아니면서 윤여정 빙의가 넘나 당황스럽네요
    오늘 당장 아무것도 안하면 평생 아무일도 안일어납니다
    하루하루 치열하게 살아야 수년간 쌓여서 겨우 뭔가 빛이나요
    원글님같은 경우는 윤여정이 아니라 그냥 살아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을 매일 스스로에게 가져야합니다 매일 쓰고말하고 치열하게 감사하세요 그럼 조금 삶이 필거예요

  • 20. ..
    '22.5.17 9:06 PM (182.228.xxx.16)

    힘내요 덧글보고 저도 위로받아요

  • 21. . . .
    '22.5.17 9:09 PM (49.171.xxx.28)

    저 위의 댓중
    좋은걸 먼저 기억하기
    저도 본능적으로 요즘 행하고 있어요

  • 22. ...
    '22.5.17 9:25 PM (122.40.xxx.155)

    어떤일이나 사람이나 양면이 있는데 내가 살기위해 긍정적으로 보려고 노력중이에요. 부정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하면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져요ㅜㅜ필사적으로 긍정적인 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부모님, 아이들, 그리고 나자신!!

  • 23. 111
    '22.5.17 10:10 PM (124.49.xxx.188)

    운동 필수
    공부 필수
    청소 필수
    뭔가 내가 해야 할 일울 적어 보고 생각하고 시간 보내야죠..

    저희 어머니 심정지로 갑자기 가신지 1년이네요. 그렇게 갑자기 가면 허무하잖아요. 즐겁게 살아요.소확행이라도..우울은 눈덩이같이 굴리면 커지는거니

  • 24.
    '22.5.17 11:49 PM (220.72.xxx.229)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 25.
    '22.5.17 11:52 PM (61.105.xxx.11)

    늙어서 진짜 오래살기 싫어요
    지루하고 재미도 없고
    거울보면 늙고 거기다
    아프기 시작하면 ㅠ

  • 26. Mmm
    '22.5.18 11:49 AM (221.154.xxx.12)

    힘들어도 행복한 척
    우을감이 넘쳐 타인을 짓누르지 않게 하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2056 미취학 아동3명 계곡갈때 간식 어떤걸 준비 할까요? 계곡 18:01:23 15
1472055 혹시 카카오톡 본인인증 안돼서 본인인증 초기화 신청 해보신분 계.. ㅇㅇ 18:00:34 26
1472054 40년전 애들앞에서 바닥에드러누워 울던엄마 어릴적기억 17:59:04 241
1472053 이런 날씨에 어떤 운동 하세요? 2 무더위 17:57:31 111
1472052 고려대학교 조경학과 2 ᆞᆞ 17:56:53 228
1472051 요즘도 자릿세 내야하나요 1 계곡 17:52:24 115
1472050 이 정도는 상온에 둬도 상관없죠? 1 ... 17:51:19 159
1472049 김건희 드레스룩 추가공개 25 ㄱㄴ 17:50:07 996
1472048 여름에 땀 흘리면 피부 알러지반응 보이는 아이 뭘 발라줘야할까요.. 1 cinta1.. 17:48:35 103
1472047 82에서 본 강아지글 이게 너무 웃겨요 8 .. 17:48:21 447
1472046 고등자녀 두신 분들 대부분 공부관여 안하시나요?? 6 ??? 17:48:15 237
1472045 요즘 전세입자 요구사항 이런가요? 9 구축아님 17:46:06 410
1472044 걱정마라. 굥찍들은 아무 생각이없어서 무조건 이해한단다 15 나라가망해도.. 17:45:06 260
1472043 더워요... 공포영화나 스릴러 소설같은 시원한 작품 추천해주세요.. 4 ... 17:43:13 148
1472042 길에 떨어져 있는 생리대 처리하시나요? 1 생리대 17:42:36 446
1472041 윤석열 지지율 폭락 이유, 요약이라네요. 15 .. 17:42:26 1,061
1472040 혹시 굥 고기능 아스퍼거 아닐까요?? 3 모지리 17:42:03 331
1472039 세상에 이상한사람들 많은거같아요. 3 17:41:58 311
1472038 송헤교 사진인데 세월이 10 델데라 17:41:32 937
1472037 우리집 농장냥이들 ㅎㅎ 7 uf... 17:40:52 264
1472036 미술사 스터디 회원 추가모집합니다 3 미술사 17:39:29 232
1472035 80대 부모님 병원 많이가시나요? 4 도리 17:36:52 440
1472034 [인터뷰] 연세대 청소노동자 "고소 학생 비난 멈춰달라.. 8 ㅇㅇ 17:36:33 576
1472033 김여사의 패션 32 에효 17:35:33 1,054
1472032 장가현은 사귀는 남자 따로 있는데 돈 때문에 나온거 같아요 13 잘될꺼 17:34:59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