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색동저고리에 다홍치마

| 조회수 : 2,21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12-20 17:35:53
색동저고리를 만들어 입혔어요.
요 아이는 팔이 좀 짧아서 
색동이 모자랐네요.
그래도 빵실한 얼굴이 귀요미에요.
막내옷은 소매를 잘 잰다고 쟀는데
어릴때 몇년 더 입으라고 큰옷 사준거같이 됬네요. ㅎㅎ


요 아이는 아직 얼굴 메쿠를 안해서리
몸이 아주 얇아서 살없는 사람 한복입은거처럼 됬네요.

요렇게 두벌 했어요
며칠 걸렸는데 
크리스마스도 있고 명절도 다가오니
부지런히 했는데
예쁘네요.

여러분들도 올 한해 힘드셨지만
내년에는 건강하고 행복하시기 바래요

저도 더 행복해지겠습니다.

카톡아이디:Robert03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수정2
    '20.12.20 6:09 PM

    곱고 예뻐요.
    인형 얼굴도 세수 잘 시켜놓은 어린 시절 친구보는
    기분이라 정겹네요.
    한복 만드시면서 눈은 괜찮으세요?

  • Juliana7
    '20.12.20 6:53 PM

    나이들어 돋보기 쓰고 합니다.
    눈아프면 얼른 쉽니다. ^^

  • 2. 호옹이
    '20.12.20 6:14 PM

    아... 기대했던대로 정말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어릴때 색동저고리 한번도 못입어봐서 한이.... ㅋㅋ 뺏어입고 싶네요. ㅋㅋ

  • Juliana7
    '20.12.20 7:09 PM

    ^^ 저도 생각해보니 맏언니라 못입어봤네요.

  • 3. 예쁜솔
    '20.12.20 6:14 PM

    에구구...귀엽네요.
    역시 한복은 색동저고리가 진리에요.
    어릴때 명절 다가오면
    색동 때때옷 기다리며 밤잠을 못자곤 했죠.

  • Juliana7
    '20.12.20 7:22 PM

    아주 행복한 추억이네요. ^^

  • 4. hoshidsh
    '20.12.20 6:21 PM

    정말 오랜만에 보는 색동저고리예요.
    앙증맞고 너무 이쁩니다. 한 땀 한 땀, 애정이 담뿍 담겨 있네요.
    인형이 앉아 있는 자리에 놓은 퀼트 방석도 이뻐요

  • Juliana7
    '20.12.20 8:02 PM

    퀼트를 아주 오래전에 했었답니다.
    오른쪽에 크로셰 레이스도 보이죠?
    요런거 좋아해서 늘 했습니다.

  • 5. 너바나
    '20.12.20 7:46 PM

    우와 진짜 곱네요. 첫번째 인형이 우리 조카 닮아서 더 이뻐보여요.
    손재주가 보통 좋으신게 아닌데요?
    부럽습니당. 인형들 예쁜 옷 많이 만들어 입혀주세요.

  • Juliana7
    '20.12.20 8:08 PM

    넵. 감사합니다.

  • 6. 따뜻한시선
    '20.12.22 12:50 PM

    세상에 이렇게 이쁜 색깔의 모든 조화로움이
    다 어우러졌네요
    저는 정말 솜씨 좋은 분들이 존경스러워요
    이런 수고로움은 눈 아프고 어깨 아프다고 들었어요
    틈틈히 쉬어 주며 하세요^^

  • Juliana7
    '20.12.22 10:42 PM

    예전에는 어른한복하느라고 좀 그랬었는데
    이젠 작은거라 쉬엄쉬엄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37 도봉산 & 사패산 wrtour 2021.04.17 29 0
25736 인형 니트 드레스 Juliana7 2021.04.16 88 0
25735 그렇게 지나 갑니다. 도도/道導 2021.04.16 152 0
25734 인형 여름니트 2 Juliana7 2021.04.16 203 0
25733 서도 역의 봄 풍경이 삭제되어 추가해서 재 게시합니다. 2 도도/道導 2021.04.15 154 0
25732 뜨게 인형옷 가디건 엣징 2 Juliana7 2021.04.14 282 0
25731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756 0
25730 보이는 이유는 도도/道導 2021.04.13 166 1
25729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224 1
25728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762 0
25727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547 0
25726 포도알눈 강메리 11 아큐 2021.04.11 617 0
25725 길고양이 2 13 오이풀 2021.04.11 650 0
25724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283 0
25723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417 0
25722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269 0
25721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63 0
25720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975 1
25719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505 0
25718 불편한 관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1.04.01 1,153 0
25717 넘 귀엽지않나요? (턱시도냥..) 4 ㅇㅇㅇ 2021.03.31 1,094 0
25716 턱시도 냥이의 얼굴이 보고 싶다셔서 12 도도/道導 2021.03.30 1,296 0
25715 불편한 관계 6 도도/道導 2021.03.29 1,065 0
25714 적막한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1.03.28 565 0
25713 어린 명자도 가시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3.26 84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