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옷 절대 안사입어요

래티 | 조회수 : 29,012
작성일 : 2020-01-14 15:28:55
있던옷으로 떼워요

이미 다 늙었는데 옷 사입음 뭘해요 ?
예쁘게 보이고픈 사람도 이젠 없구요

그냥 있던 옷으로 떼워요
일하는데도 이렇게 사네요
IP : 106.102.xxx.49
7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떼다/때우다
    '20.1.14 3:30 PM (203.247.xxx.210)

    떼어낸다/메꾼다

  • 2. 원글이
    '20.1.14 3:34 PM (106.102.xxx.49)

    ...님 장난하나요 다 늙었는데 먼남친 .내가 남자래도 내가 실겠구먼

  • 3. 세상에
    '20.1.14 3:34 PM (121.180.xxx.132)

    얼마나 이쁜옷이 많은데
    원글님 바~~~~보

  • 4. 00
    '20.1.14 3:34 PM (115.41.xxx.40)

    저도 그리 살다가 이번 겨울에 코트 , 바지등 몇 개 샀어요.
    저렴 한 걸로요...
    새 옷 입고 살짝 구미고 다니니 잠깐이나마
    일상에 찌든 우울함이 사라지는 면도 있네요

  • 5. 원글
    '20.1.14 3:35 PM (106.102.xxx.49)

    세상에님 예쁜옷은 젊은 애들용이죠

  • 6. .....
    '20.1.14 3:38 PM (121.179.xxx.151)

    원글님 연세가 어찌되시는지....

    세상엔 미적요소로 아름다움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게
    얼마나 많은데요..

    그 손쉽고 감동적인 걸 포기하고 사시나요

  • 7. 원글
    '20.1.14 3:41 PM (106.102.xxx.49)

    저 74년생요 이젠 새옷 입어도 길거리 사람들이 절대 찬탄의 눈길 안줘요 다늙어서 . 눈길이 싸늘해요

  • 8.
    '20.1.14 3:43 PM (203.23.xxx.80)

    74살도 아니고 74년생이 무슨 싸늘한 눈길을받아요
    혼자 양로원사세요?

  • 9. 엥?
    '20.1.14 3:43 PM (116.39.xxx.162)

    왜 그러세요.
    74가 다 늙은 아닌데요? ;;;;;;;;

  • 10. 무슨
    '20.1.14 3:46 PM (121.155.xxx.165)

    남들 눈길받으려고 옷을 사입나요.
    내맘에 들고 만족감 느끼려고 사입는거지.

    아직 50도 안된사람이 노인네코스프레 ㅎ

  • 11.
    '20.1.14 3:47 PM (223.62.xxx.31)

    저도 74년생인데요 결혼때부터 미니멀 스타일로 살림해왔고 명품백에 큰 관심없지만 이쁘게 옷 잘 코디해서 입고다니면 기분좋던데요~
    저는 나갈때 단정히 화장하고 옷 다양하게 코디하는 기분으로 사는것 같아요

  • 12. ???
    '20.1.14 3:47 PM (222.121.xxx.211)

    네?? 74년생이요??? 글만보고는 할머닌줄 알았음 ㅋㅋㅋ
    50도 안됐는데 벌써 그러심 어떡해요~

  • 13. ㅠㅠ
    '20.1.14 3:47 PM (14.40.xxx.172)

    눈물나요..좀 사입으세요
    좀 꾸미시구요 그렇게 몬생기게 자신을 방치해두는게 미안하지도 않으세요

  • 14.
    '20.1.14 3:48 PM (221.154.xxx.186)

    솦 랩 베네통 같이 젊은 애들 브랜드에서 가끔 사는데
    기분전환 돼요.
    저도 옷 부질없다 스타일인데..

  • 15. ㅇㅇ
    '20.1.14 3:48 PM (111.118.xxx.202)

    사는 이유는 뭐예요?

  • 16. 원글
    '20.1.14 3:49 PM (106.102.xxx.49)

    이젠 이쁘게 보이고픈 남자도 없고 다 여자는 40넘음 죽어야 맞는듯하고 남들 시각장애 일으키죠

  • 17. ///
    '20.1.14 3:51 PM (58.238.xxx.43)

    어디서 마음의 상처라도 받으신건지..
    옷 안사시니 돈은 많이 모으시겠네요
    그것도 괜찮죠뭐

  • 18.
    '20.1.14 3:51 PM (14.40.xxx.172)

    원글 댓글 다는거보니 정신적으로 깊은 병이 들었군요
    옷이 문제가 아니라 정신적인 심리치료부터 해야할듯

  • 19. 원글
    '20.1.14 3:52 PM (106.102.xxx.49)

    사는 이유요 ? 제 천재성을 활용해 인류공헌요

  • 20. ...
    '20.1.14 3:52 PM (39.7.xxx.217)

    내스탈 되로 사는거죠 편하게 사세요

  • 21. 헐...
    '20.1.14 3:52 PM (211.36.xxx.253)

    50넘은 나는 죽어야하는거임?
    옷값아낀걸로 일단 병원부터 찾으시길.

  • 22. 아뵤
    '20.1.14 3:53 PM (211.220.xxx.62)

    울엄마는 54년생 이신데 옷이 저보다
    열배는 많고 자주사요 나이보다 젊어
    보이고 트렌드도 잘 아시고 보기 좋아요

  • 23. ..
    '20.1.14 3:55 PM (49.172.xxx.232)

    댓글 쓰려다 님 남기신 댓글보니 댓글도 아깝다 싶네요.

  • 24.
    '20.1.14 3:56 PM (211.244.xxx.149)

    진짜 60되고 70되면
    어쩌려고...
    곧 죽을 건데 먹긴 왜 먹어요
    입 쳐막고 식음을 전폐하지

  • 25. 74년생 이
    '20.1.14 4:01 PM (61.85.xxx.201)

    74살 먹은 사람 행색을 하고있네...

  • 26. 찬탄?ㅎㅎ
    '20.1.14 4:03 PM (39.7.xxx.151)

    그거 받으려고 옷 사나요?ㅎ
    중년옷 디자이너는 다 죽어야 겠네.ㅎ

    댁은 그렇게 사세요. 머 말리지는 않을테니.
    근데
    새옷 입는 거 찬탄받으려 입는 거 아니니 착각은 그만.

    천재성으로 인류공헌하기 전에
    성격이 괴상해 보이니 병원 먼저..

  • 27. 몽몽
    '20.1.14 4:03 PM (112.157.xxx.234)

    여자 40 넘으면 쓸모 없다고 주장하고픈 일베가 74년생 흉내내는듯

  • 28. ㅁㅁㅁㅁ
    '20.1.14 4:12 PM (119.70.xxx.213)

    댓글 쓰려다 님 남기신 댓글보니 댓글도 아깝다 싶네요.222

  • 29. 저도 안사요
    '20.1.14 4:13 PM (59.28.xxx.164)

    먹는것만 맛있는거 몸에 좋은거

  • 30. Mmmm
    '20.1.14 4:16 PM (122.45.xxx.20)

    우리말을 잘 써야죠. 해입는단줄 알았네

  • 31. ㅇㅇ
    '20.1.14 4:16 PM (180.231.xxx.233)

    걍 벗고 다녀요 날 풀리면ㅋ 어차피 배경이신데 뭐

  • 32. ..
    '20.1.14 4:21 PM (222.237.xxx.88)

    어이, 띠동갑 동생 그러지 마소.
    옷쇼핑은 나에게 힐링이라네.
    방금도 봄에 입을 셔츠 하나 보고 왔는데
    얼마나 기대 되는지 아는감?
    새옷 입고 날아가는 그 기분은
    펭수말로 엣헴엣헴 씬이나! 라네.

  • 33. 어머
    '20.1.14 4:23 PM (110.15.xxx.7)

    나이도 젊으신분이
    한고운 최지우 김선아
    또래신데
    노력하면 좋아져요

  • 34. 안꾸미는 것도
    '20.1.14 4:25 PM (14.41.xxx.158)

    취향이죠 뭐 나이를 떠나 안꾸민다는데 뭐라 할필요 있나요

    나도 옷 안사입고 쌩얼에 미용실은 컷트만 하고 후줄근하게 다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 좋은 나이때 왜 그러고 다녔나 후회가 되요 여자의 시간이 짧거든요

    나이 한살 어릴때 꾸몄으면 효과가 나은데 50대 되서나 찍어 바를려니 꾸민효과가 잘 안나옴 아마 원글이의 찬탄이란 단어가 아마 꾸민 티가 안난다 그뜻일거에요 꾸민다고 애써 꾸몄으나 자기가 생각하는 꾸민효과가 안나와 혈압 오르는게 있다는 어쩔수 없죠

    근데 앞에 4자와 5자는 피부상태 노화가 달아요 님아
    건 참고하세요 그래도 앞에 4자 나이가 나아요 나아

    진심 앞에 5자가 되면 지못미를 경험함 얼굴 모공 늘어짐이 달라요 피부만 다른가요 머리카락 질이 달라져요 나이가 들면 들수록 머리카락이 빠지고 푸석해지고 잘 끈어지고 그래서 미용실서 같은 펌을 해도 나이따라 볼륨이 다르게 나옴

    그러니 미리 포기하지 말라 그말을 하고 싶다는 더 늙은 선배로서
    앞에 6자 됐을때 포기해도 늦지 않셈 사는 날이 얼마나 긴데 뭘 40대에 포기를 하나 너무 일러

  • 35. 귀염
    '20.1.14 4:28 PM (211.244.xxx.149)

    위에 펭수 따라하는 점두개님
    졸귀예요~~
    왕언니 삼고싶어요
    봄에 새 셔츠 입고 엣헴엣헴 씬이나
    꼭 날아오르시길~~

  • 36. ㅇㅇ
    '20.1.14 4:35 PM (175.114.xxx.96)

    원글 천재성은 모르겠고 똘끼는 좀 보이네요

  • 37. 늙어서
    '20.1.14 4:40 PM (203.128.xxx.52)

    안 사입는단 말씀은 마시지...
    늙을수록 더 새롭게 입으셔야 하는디

    옛말에도 입은 거지가 얻어먹는다는데요

    뭐 각자의 취향이니 누가 뭐랄건 없지요
    절대 사지 마세요

  • 38. 하바
    '20.1.14 4:41 PM (58.227.xxx.22)

    계절 바뀔때 적당히 새로 몇가지라도 구매하는 것도 필요한게...
    살도 덜찌게 점검?하고 정신건강에도 좋아요.

  • 39. 옷안사입고
    '20.1.14 4:42 PM (175.123.xxx.2)

    그렇게 비난받을 일인지요.
    사람마다 사는 방식이 틀린데 나와 틀리면 비난부터 하네요.
    저도 나이드니 왜 옷에 그렇게 집착했는지..후회되요.
    죽고나면 저 옷들 처치 곤란일테니,미리 조금씩 버려야 겠다는 생각.ㅎㅎ

  • 40. 노노
    '20.1.14 4:52 PM (211.104.xxx.198)

    따뜻한 기모바지 하나, 보드라운 스웨터 하나에 감동하고 겨울내내 기분좋아집니다
    누구한테 잘보이려는게 아니라
    내 삶의 질이 올라가고 별거 아닌거에 기분좋아지고 감사하게 되요
    가격비싸다고 좋은것도 아니고 저렴한것중에도 좋은게 얼마나 많은데요
    님이 요즘 사는게 많이 팍팍하고 힘드신가봐요

  • 41. 마른여자
    '20.1.14 4:56 PM (211.36.xxx.194)

    이해합니다 원글님
    그랴도 아직50도안됐는데
    노력이라도 희망잃지말아요^^

  • 42. 올해
    '20.1.14 5:00 PM (121.174.xxx.172)

    작년에 외투를 몇벌 구입해서 올해는 겨울옷은 하나도 안샀어요
    그러니 돈이 절약되는 느낌도 들고 작년에 산거 지금 번갈아 가면서 열심히 입으니
    딱히 옷사고 싶은 생각도 없네요
    옷에 한번 꽂히면 좀 사는편인데 또 시들해지는 시기가 오더라구요
    그게 요즘인듯해요
    저도 일하러가면 바로 옷을 갈아입어야 되니 이건 뭐 예쁘게 차려입기도
    그렇고 출근하는데 너무 대충 입기도 뭐하고 하니 어중간한 패션으로 다니고
    핑계같지만 옷사러 가서 고를려고 쇼핑하는것도 이제 피곤하기는 해요
    그러다보니 옷에 관심이 없어지네요
    하지만 내나이에 그래도 후줄근하게 입으면 안된다는 생각은 늘 합니다

  • 43.
    '20.1.14 5:09 PM (203.23.xxx.80)

    댓글보니
    여자가 40넘음 죽어야한다고하면서 본인은 한참넘었네요? 본인가족 몰살아닌가요
    안죽으실거면 정신병원가보세요
    일베 들락거리지말고
    남자도 40넘음 죽어야하겠네요?

  • 44. ..
    '20.1.14 5:11 PM (223.39.xxx.189)

    바보인증 하나요? ㅋ

  • 45. 50
    '20.1.14 6:16 PM (175.123.xxx.2)

    버린 옷들도 정말 많고..ㅠ
    돈으로치면,ㅠ
    지금도 옷에 치여 살아요.
    버리고 사고..
    이젠 있는옷으로 버티고
    코트도 이뻐서 샀다가 한 두번 입으면 싫증나고
    그옷,다 언제입으려는지..아까워요.ㅋ
    요즘은 패딩만 입어요,
    가벼고 편해서.ㅠ

  • 46. 하아!
    '20.1.14 6:18 PM (175.211.xxx.106)

    74년생인데 다 늙었다니..이건 자학수준입니다!
    옷은 중요치 않아요. 정신적으로 긍정적으로 사세요.

  • 47. 가을
    '20.1.14 6:31 PM (211.223.xxx.1)

    나이들수록 더 꾸미고 예쁘게 해 다녀야죠,, 안그럼 정말 우울증 걸릴듯

  • 48. ---
    '20.1.14 6:36 PM (110.70.xxx.21)

    72년생인 저는 원글님 60 다 된줄 알았다가 74년생이라는 글에 웃음 폭발했어요. 큰웃음 줘서 고마워요.
    아직 오십도 안됐는데 다 늙은건 아닌거 같아요.

  • 49. 애사사니님?
    '20.1.14 6:41 PM (223.38.xxx.2)

    요즘 부쩍 댓글 많이 다시던데 어떤 분이신지 궁금하네요.

  • 50. 그렇게
    '20.1.14 7:30 PM (123.214.xxx.130)

    살고 싶은 사람은 그렇게 살던 대로 살면 되고...
    근데 넘 자괴감에 빠진 거 같아요.
    전 40대 중후반인데 오늘도 옷샀는데 가디건 세일하길래...예뻐요.
    얼른 봄오면 좋겠어요.

  • 51. 어머나
    '20.1.14 9:06 PM (175.114.xxx.171)

    저희 남편 의류 회사 다니는 외벌이에요. 정말로요.
    이러시면 저희 집 힘들어요. ㅎ

  • 52. 원글보다 2살
    '20.1.14 9:26 PM (211.206.xxx.130)

    많아요.
    예쁜걸 넘어서 아름다운 옷이 얼마나 많은데...
    매장도 다니지만, 직구도 즐겨하고..
    피부나 미용에도 관심많아요.
    남들 보라고 꾸미는게 아니라, 자기 만족인것을..
    며칠전에 에어랩 사서 s컬로 풍성한 머리하고 다닌다오
    남들 눈에 어떻게 보이냐 보다 거울 속에 비친 본인 모습을 보며 자신을 아끼도록 해봐요

  • 53. ....
    '20.1.14 9:27 PM (222.237.xxx.227)

    천재성 같은 소리 하지 말고, 옷이나 사 입어요.
    아인슈타인 같이 인류 역사에 남은 천재들도 자기 업적 80%는 머리 쌩쌩하게 돌아가는 20대에 냈어요. 74년생이심 인류공헌은 꿈꾸지 마시고, 시각 공해나 줄여봐요 우리.

  • 54.
    '20.1.14 9:40 PM (59.10.xxx.135)

    옷안사입고
    '20.1.14 4:42 PM (175.123.xxx.2)
    그렇게 비난받을 일인지요.
    사람마다 사는 방식이 틀린데 나와 틀리면 비난부터 하네요.
    저도 나이드니 왜 옷에 그렇게 집착했는지..후회되요.
    죽고나면 저 옷들 처치 곤란일테니,미리 조금씩 버려야 겠다는 생각.ㅎㅎ

    옷 안 산다고 누가 비난을 하나요?
    74년 생이 인생 다 산 것처럼 얘기하고
    옷을 챙겨 입는 게 마치 남에게 보이기 위한 것만 있는 것처럼 얘기하고 본인을 스스로 비하 하는 거 안 보이나요?

  • 55. 어라
    '20.1.14 9:56 PM (221.142.xxx.227)

    저도 74년생인데 예쁜옷 사서입음 기분좋아지는데요?
    쓰신글보구 60.70대인가 했네요.
    요즘 60.70대분들도 사실 안그러세요.
    얼마나 이쁘게 사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나이들었다고 너무 그러면 우울증 올듯해요
    자기자신을 위해서라도 그렇게 살지마세요.

  • 56. ...
    '20.1.14 10:03 PM (221.140.xxx.119)

    나이 들면 옷테 안나는 건 맞지만 74년생이 하실 말은 아니지요....

  • 57.
    '20.1.14 10:20 PM (175.112.xxx.243)

    뭐 그럴수 있다쳐도

    우리 나이쯤 되면 절.대. 라는 표현이 얼마나 위험한걸 알텐데
    옷은 안사입어도 꼰대는 되지맙시다.
    절대란 표현은 꼰대의 지름길

  • 58. 비싸게 사도
    '20.1.14 11:07 PM (124.53.xxx.142)

    이삼년 입으면 후줄근 해지던데...
    전 옷이 지겨워져서 새옷을 사는 편인데
    제게 옷은 기분전환 이라서 물욕은 진짜 없는 편인데
    옷욕심은 많아요.
    지인은 뜯어보면 참 미인인데
    오랫동안 그녀가 그렇게 미인인줄을 몰랐어요.
    오래된 옷만 입고 다니니 센스없어 보이고
    후줄근해 보여서 아직은 젊은 여자가 왜저러고 다닐까 싶긴 해요.
    그럼에도 본인은 보통은 되는줄 알던데
    돈이 없는것도 아니고 왜 노인같은 차림을 하나 싶어 안타깝고
    참 궁상이다 싶어요.

  • 59. 햐아..
    '20.1.14 11:21 PM (124.53.xxx.142)

    원글님 댓글보고 드는 생각이 ..
    이쁜 할머니들을 못봐서 그런 듯,
    꼭 비싼옷이 아니라도 단정하고 센스있게 차려입은 할머니들 보면
    울록볼록 젊은 애들보다 더 여성스럽고
    같은 여자로서 얼마나 보기 좋은데요.

  • 60.
    '20.1.14 11:23 PM (115.23.xxx.63)

    72살먹은 친정엄마도 이쁜옷 잘사입고 꾸미구 다니시는데 74년생이면 46살아닌가요? 아직은 젊은데 왜그러고사세요?

  • 61. ..
    '20.1.14 11:32 PM (223.39.xxx.70)

    오늘이 내가 살아갈 가장 젊은날..
    가끔 이쁜옷도 사고 멋도 내어보세요~

  • 62. ..
    '20.1.15 1:14 AM (39.7.xxx.35)

    남자같기도 하고....... 냄새가 남성향인데요??

  • 63. .....
    '20.1.15 1:21 AM (112.144.xxx.107)

    전 40대 초반인데 원글님 얘기 조금 알 것 같기도 한게 나이를 먹으니 옷만 사입는다고 될 일이 아니네요. 잡티 막 생기니 피부 레이저 관리 받고 머릿결도 예전같지 않으니 관리받아야 하고 살 빼고 신발에 가방에 화장에.... 하나 시작하면 나머지도 어느 정도 다같이 레벨을 맞춰줘야 외모가 가꾼 느낌이 나지 옷만 잘 입으면 하나도 효과가 없네요. ㅠㅠ 어릴 땐 한가지만 힘 줘도 괜찮더니.... 다 갖출 경제력은 아닌지라 그냥 포기했어요.

  • 64.
    '20.1.15 3:56 AM (5.90.xxx.226)

    저 76년생인데 아직 안 늙었는데요
    왜 남한테 보이려고 사세요?
    전 제가 완벽하게 하고 안 다니면 내 자신이 너무 싫던데요
    매일 매일 저를 위해 가꾸며 살아야지요
    그동안 열심히 산,
    또 앞으로 열심히 살아갈 나를 위해서요

  • 65. 아직..
    '20.1.15 4:53 AM (122.60.xxx.23)

    원글님 . 오십도 안된 분이 늙었다뇨.
    아직 창창한 나이.
    옷은 사실 스타일이 한몫하죠.
    있는 옷 이쁘게 다려서 코디 잘하심 됩니다.
    근데 유행 돌고돌아도 핏이 다르긴해요.
    저도 살수록 물욕 없어져서 안사고 싶은데 그놈의 유행때문에
    철마다 ... 아무튼 화이팅하세요. ㅎㅎ

  • 66. 근데
    '20.1.15 5:42 AM (39.7.xxx.72)

    잘 입은 사람이 대충 입은 사람보다 호감 주는 것도 맞을 수 있지만, 대충 입은 사람이 잘 입은 사람보다 편해 보일 수도 있긴 해요. 사는 것만 대충 아니면 되죠 뭐.
    그냥 냄새 나거나 혐오감 주는 시각테러다 싶을만큼 튀거나 한 거 아니고 고만고만하게 평범한 범주 내라면 남이 더 잘 입었든 좀 덜 잘 입었든 신경 쓰지도 간섭하지도 말았음 좋겠어요. 그냥 깔끔한 정도면 된다고 봐요.

  • 67. 남자네요
    '20.1.15 7:32 AM (58.127.xxx.156)

    이 사이트는 왜이리 남자들이 들어오나...
    와이프나 여친 엄마 아디로 들어오시나...

  • 68.
    '20.1.15 8:02 AM (211.215.xxx.168)

    낚인거네요

  • 69. zz
    '20.1.15 10:39 AM (59.25.xxx.110)

    에휴 남자네요...

  • 70. 00
    '20.1.15 11:47 AM (112.109.xxx.161)

    지금있는거 실컷 입으시고 낡아버리고 그때 예쁘고 좋고 맘에드는걸로 사입으시면 되죠

  • 71. ..
    '20.1.15 11:52 AM (221.159.xxx.134)

    낚시죠?
    저보다 많지만 충분히 이쁜 나이예요.
    팔십 넘은 울 시어머니도 옷이 날갠데요?

  • 72. 푸헐헐
    '20.1.15 12:19 PM (112.169.xxx.189)

    사십넘은 여자들
    예쁜 옷 입어봤자니까
    애쓰지마라
    이 얘길 하고 싶은 남자인듯ㅋㅋ

  • 73. 999
    '20.1.15 1:27 PM (125.176.xxx.131)

    사십넘은 여자들
    예쁜 옷 입어봤자니까
    애쓰지마라
    이 얘길 하고 싶은 남자인듯ㅋㅋ 222222222222222222


    일베가 여기와서 여자행세 하는데 티가 많이 나네^^

  • 74. ㅋㅋ
    '20.1.15 1:30 PM (116.41.xxx.121)

    이런사람 실제로 만나면 기빨리고 우울할듯
    멀리해야할사람

  • 75. 저는
    '20.1.15 2:22 PM (124.49.xxx.61)

    옷은 포기못하겟어요.
    옷장터짐.

  • 76.
    '20.1.15 2:25 PM (180.66.xxx.74)

    천재성으로 인류공헌하는 분이면 이쁜옷 안입어도 멋져요~~안꾸미는 수재 부러울때가 있음..ㅎㅎ

  • 77. 아놔ㅋㅋㅋ
    '20.1.15 2:38 PM (182.226.xxx.47)

    아저씨ㅋㅋ 74년생 여자한테 차였죠??ㅋㅋㅋ
    여기서 이러지 말고 패딩이나 빨아 입어요ㅋㅋ
    아저씨가 옷을 사던말던 관심 없지만 적어도 민폐는 안끼치게
    패딩쩐내는 안나야지유

  • 78. ㅡㅡ
    '20.1.15 2:50 PM (14.38.xxx.185)

    원글 남자인듯.
    40 넘은 여자 까려고 글쓴것같음.

  • 79. 그러네
    '20.1.15 3:07 PM (221.140.xxx.119)

    아저씨ㅋㅋ 74년생 여자한테 차였죠??ㅋㅋㅋ
    여기서 이러지 말고 패딩이나 빨아 입어요ㅋㅋ 2222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0425 "진해, 미군 세균전 실험? ... 경남언론은 왜 보도.. !!! 05:49:31 38
1160424 어린날의 부모님와 같은 나이가 되어갈수록 고마움이 커지네요. 1 ... 05:42:18 113
1160423 한명숙 재판 법정 증인 최 씨의 폭로도 나왔다. KBS 05:33:39 88
1160422 브라질 하루확진 2만4천명.... ㅇㅇ 05:23:28 230
1160421 남편의 막말? 잠이안와요... 05:03:51 226
1160420 같은 병원 다른 의사에게 수술 받는거 가능할까요? ... 04:49:51 111
1160419 마스크 5부제 폐지된 거요 3 ㅇㅇ 04:28:48 607
1160418 노태우쪽은 진심일까요? 7 ㅇㅇ 04:14:24 605
1160417 오르쉐에 있는 이 그림 혹시 아시는 분 7 그림찾기 04:14:22 398
1160416 넘사벽 상사 04:04:49 244
1160415 최강욱 대표, 엄청 재미있네요 !!!! 인물 03:59:56 425
1160414 황금율 성경공부 03:26:46 161
1160413 집근처 공원 다시 폐쇄됐어요 2 ㅇㅇ 02:49:41 1,060
1160412 코로나로 꼰대들 안 보니 살 것 같아요. 5 ::: 02:49:03 1,244
1160411 마른 물티슈 그냥 물좀 붓고 쓰면 될까요? 4 마른티슈 02:44:54 812
1160410 왜이리 불안에 떠는지 모르겠어요 6 02:38:11 1,144
1160409 그래도 어떻게 살아지네요. 힘냅시다. 2 프리랜서 02:25:35 742
1160408 시민단체 꿀직장 ㅡ 현금 5채 집사고 딸 미국유학 33 .. 02:21:47 1,347
1160407 푼수떨고 후회막심 입니다 4 홀린듯 02:09:38 1,364
1160406 조선일보 종북몰이 만들어내는 거 참 1 .... 02:09:25 165
1160405 편스토랑에서 전혜빈 손잡이 스텐 작은 전골냄비 , 어디 브랜드.. 3 전혜빈냄비 02:08:53 941
1160404 직장 다니면 성격 배려요. 9 불금 01:58:27 1,058
1160403 우유안맞으면 두유도 안맞나요?성장기여학생 두유추천요 4 스마일 01:57:03 380
1160402 한샘 바흐 703 시어터 소파 쓰시는 분 계신가요? 궁금 01:48:49 210
1160401 부부가 원래 이렇게 사는 건가요..? 14 진짜 01:37:50 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