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시와 동백꽃 필 무렵의 리뷰 콜라보

| 조회수 : 1,605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1-26 00:56:15

치자

                                     정영


사랑했다 치자

죽을 만큼 울었다 치자

그러다 죽었다 치자

내가 널 죽였다 치자

그렇게 한 꺼풀 벗었다 치자

웃었다 치자

울었다 치자

개가 인간이 됐다 치자


씀바귀처럼 쓴 이름으로 태어난

엄마를 씀바귀 멀리에

묻었다 치자

세상에서 엄마가 가장 부자였다 치자

나 세상 참 잘 살았다 치자


치자꽃 한 송이만 피어도

엄마는 소녀였다

마당 가득 엄마 향이 그득했다

그랬다 치자



따박따박 잘 따지고 드는 딸년에게 당하다가

한참을 억울해지면 엄마는 치자를 들고 나서곤 했다.


그랬다 치자

내가 그랬다 치자

니가 섭했다 치자

아무리 섭해도, 평생 짝사랑 한 나만 하겠나


이 대목이 나오면 샷따 마우쓰 강추

치자꽃은 엄니들의 비장의 옐로우카드


세월 따라

나도 엄마 되어 보니

모성애가 이리 허접했나 갸웃뚱

그나마  이게 사랑중에 이게 퀄리티가 쩐다는 거에..참말유?


그러다, 필구가 나오고, 엄마의 봄날을 먹고 자랐다는 고백이 나온다.

아녀, 아녀, 내가 우리 엄마 봄날을 먹은 건 맞는데,

우리 애들은 내 봄날을 먹은 적 없다고!


치자 엄마가 나섰다.

아녀, 아녀, 니가 내 봄날을 먹은 적은 없는디

니 새끼덜은 내 딸 봄날을 슈킹한 거 맞다고!


맞다 치자

먹은 것도 같고, 안 먹은 것도 같다 치자

우리들 사랑중에 이게 최고라고 치자


치자말고 민들레 한 송이에도

싸게 싸게 넘어가는 소녀가 우덜 엄마였다고 치자

아니 나였다고 치자


먹튀세상

향기뿜뿜

훨훨당신

안녕안녕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은 치자꽃 아니다(치자꽃이 꼭 있어야 한다는 선입견버리기 강추)

* 아래는 시 리뷰와 드라마 리뷰의 두마리 새새끼를 잡으려는 쑥언니 사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봄봄
    '19.11.26 9:45 AM

    눈물나요 ㅠㅠ
    고양이 사진있으면 보려고 들어왔다가 동백꽃 필 무렵 제목보고 클릭했는데...
    눈물이 나네요
    내 엄마 생각이랑 내 딸 생각이 나서
    나는 두 사람 덕분에 행복한데, 나는 내 엄마와 내 딸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 쑥과마눌
    '19.11.27 9:14 AM

    봄봄님이 두 사람덕분에 행복하면,
    그 두사람도 봄봄님 덕분에 행복할 듯요 ㅎ

  • 2. hoshidsh
    '19.11.27 9:23 PM

    키워보니 그렇더군요.
    조금이라도 다치지 않게 키우고 싶어서 매사에 동동거리다가
    어느 순간
    아이가 혼자서도 걸어갈 수 있게 놔 주어야할 때가 이미 지났음을 깨닫고
    그러고도..
    여전히 저절로 손을 내밀게 되는 게 엄마라는 사람의 본성이네요.

  • 쑥과마눌
    '19.11.30 12:59 AM

    동감해요.
    무얼해도 남는 건 후회^^;;

  • 쑥과마눌
    '19.11.30 1:01 AM

    감사 ㅎ

  • 3. 언제나빛나는
    '19.12.3 10:27 PM

    덕분에 좋은 시 감상했어요
    그리고, 글을 참 잘 쓰시네요

  • 쑥과마눌
    '19.12.6 8:49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65 변함 없는 네 모습과 소리를 듣고 싶다 도도/道導 2020.07.15 78 0
25464 너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14 104 0
25463 길고양이 어미가 다쳐서 구조한 레오 평생가족 찾습니다. 5 그네 2020.07.13 990 0
25462 화분속 잎파리가 무슨 꽃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예화니 2020.07.13 352 0
25461 세 가지 아베마리아, 따로 버전, 일전에 끝없는 복숭아밭 이후 .. 장미공원 2020.07.13 270 0
25460 가야 할 길과 갈 수 있는 길 도도/道導 2020.07.12 243 0
25459 김어준 총수 모친상 근조화환 13 Leonora 2020.07.11 3,183 6
25458 오늘이라는 시간을... 도도/道導 2020.07.11 223 0
25457 2020년 한국(美)골프장(전주 샹그릴라..경자년 봄 이야기) .. 1 요조마 2020.07.09 416 0
25456 (스크랩)손씻기와 마스크쓰기의 위엄 카렌튤라 2020.07.07 524 0
25455 아름다운 부부를 만나다 도도/道導 2020.07.07 801 0
25454 안녕하세요. 로이를 소개합니다. 24 초록지붕 2020.07.06 1,561 0
25453 아름다운 일터 도도/道導 2020.07.06 381 0
25452 바리스타 윔비 22 도도/道導 2020.07.05 874 0
25451 설악산 토왕성 폭포 2 wrtour 2020.07.05 423 2
25450 작은 존재에게서 아름다움을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04 306 0
25449 붉은여우꼬리풀 3 은구름 2020.07.03 465 0
25448 초깜찍 챌시의 문안인사 받으세요~~ 15 챌시 2020.07.03 936 2
25447 견딜 수 있는 것은 도도/道導 2020.07.03 229 0
25446 (스크랩) 제대로 분리수거 하는법! 카렌튤라 2020.07.03 300 1
25445 함께 어우러지는 인생 도도/道導 2020.07.02 202 0
25444 재활용인척 하는 쓰레기들.jpg 2 카렌튤라 2020.07.01 726 1
25443 충북 괴산군 군자산의 유월 5 wrtour 2020.07.01 449 0
25442 꼰대의 감성 5 도도/道導 2020.06.29 572 0
25441 평화로운 곳에도 싸움꾼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6.27 56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