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1.14 포트럭 원목 소품

| 조회수 : 7,332 | 추천수 : 6
작성일 : 2017-01-10 20:22:29

포트럭에 가기는 하는데...

82회원임에도 음식을 못해서....ㅠㅠ


예전에 목공을 배우기는 했는데

소품은 전혀 만들지를 않고 가구만 만든데다가

지금 제가 만들려면 작업장도 없고

원목 소량 구매도 어렵고

기계도 없고

기타 등등....


고민을 하다가

전화를 했습니다.


무뢰한처럼..

다짜고짜

우다다다 설명을 하고

"만들어 주세욧!!!"


그래서 받았습니다.


목공계 고수인  목공샘께서 만들어 주신 거예요.

4년인가를 샘께 배웠는데

뭔가 만들어 주시는 것...처음 봤습니다. ^^;;;;

이 정부 덕분에 새로운 면을 발견했습니다.


오일 칠할 시간은 없으셔서

그건 제가 하기로 했어요.

홍송 펜꽂이 입니다.


월넛 펜꽂이


오크 펜꽂이 겸 메모꽂이


오크 펜꽂이 겸 펜트레이


원목에 칠할 천연오일을 샀습니다.

천연이라 안심하셔도 되요.

심지어 시간 지나면 오일이 상해서 못쓰기도 하는...그런 오일입니다.


1번 칠한 모습. 오일을 칠하면 색이 좀 진해집니다.





오일을 한 번 칠하고

원목이 오일을 흡수할 때까지 좀 방치했다가 마른 걸레질을 한 후

다음 날 또 오일을 칠하고

또 마른 걸레질을 하고

이렇게 며칠에 걸쳐 오일을 칠해서 가져갈 겁니다.


오일은 색이 없는 투명 오일이라

원목 고유의 색깔이 좀 더 짙게 드러날 뿐입니다.


받으실 분들께 미리 관리법을 말씀드리면

1. 마른 걸레질 하시면 됩니다.

2. 정 찜찜하시면 물티슈 등으로 대충 닦으셔도 뭐 그다지 지장은 없더군요.

(저희집 원목들 그렇게 막 험하게 쓰고 있습니다.^^;;)

3. 영 거슬리는 부분이 있으시면 초록 수세미로 벅벅 미시면 됩니다.

초록 수세미가 고운 사포 역할을 합니다.

4. 오일을 칠하면 아무리 마른 걸레질을 해서 드려도 받으실 때 오일이 뿜어져(?) 나올 수 있습니다.

원목이 천천히 오일을 흡수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그 시간이 부족해서 그래요.

그냥 마른 걸레질 해주시면 됩니다. 휴지로 닦으셔도 괜찮습니다.^^



오늘 하루 종일 포장 방법을 고민해봤는데...

아무 아이디어도 떠오르지 않아요.

ㅠㅠ


포장 없이 드려도 용서하시와요. ㅠㅠ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지니맘
    '17.1.10 8:29 PM

    정말 정성가득한 선물이네요
    행운권추첨으로 사용하겠습니다
    어떤분께 행운이 돌아갈지
    목공장인께서 만드신 소품
    더군다나 5일동안 매일 오일을 발라주셔야 한다니
    그 정성 꼭 기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5 AM

    으흐흐 감사합니다^^

  • 2. ciel
    '17.1.10 9:11 PM

    정말 멋진 스승과 제자님이세요.
    정성 가득한 목공예품을 좋은 자리에 협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스승은 멋지고
    제자는 무뢰한이라지요. ㅎㅎ
    늘 수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쓸개코
    '17.1.10 11:25 PM

    탐이 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포트럭 오세요~~~

  • 쓸개코
    '17.1.12 5:15 PM

    신청했지요^^ 갑니다~

  • 4. 자수정2
    '17.1.10 11:26 PM

    와~~~ 멋져요.
    살짝 욕심이 나려고 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8 AM

    감사합니다~^^

  • 5. 행복나눔미소
    '17.1.10 11:55 PM

    그야말로 '정성가득'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선물이네요^^
    준비하시는 분도 받으시는 분도 모두에게 큰기쁨이 되겠어요 ㅎㅎ

    그리고
    82회원이어도 음식 못하는 회원이 많습니다(저를 포함해서요^.~)

  • 옹기종기
    '17.1.12 9:30 AM

    정말 위로되는 말씀입니다. ^___^
    용감하게 음식 못하는 회원 노선을 걷겠사와요 ㅎㅎ

  • 6. 츄파춥스
    '17.1.11 11:03 AM

    멋져요!!!!!!!
    탐난당!!! ㅎㅎ

  • 옹기종기
    '17.1.12 9:31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12 솜 이불을 덮은 마을 도도/道導 2021.03.05 327 0
25711 4시간을 달려가 만난 설중매 8 도도/道導 2021.03.04 468 0
25710 설중매와 데이트 하던 날 도도/道導 2021.03.03 303 0
25709 박미선 이봉원 부부ㅋㅋㅋㅋㅋ 3 분홍씨 2021.03.03 818 0
25708 피리부는 골든 리트리버 1 케세이 2021.03.01 594 0
25707 식민의 경험은 없지만 2 도도/道導 2021.03.01 256 0
25706 홍 매화로 봄을 맞이했습니다. 도도/道導 2021.02.27 488 0
25705 식탁 1 씩이 2021.02.26 2,248 0
25704 사랑초!! 2 복남이네 2021.02.25 687 1
25703 개념이 없으니 도도/道導 2021.02.25 327 0
25702 사용자 폭행죄 1 애플비 2021.02.25 501 0
25701 얼토당토 !!!!!! 2 애플비 2021.02.25 404 0
25700 고달픈 길생활 그만했으면..(올블랙냥이) 3 Sole0404 2021.02.22 1,299 0
25699 화성 개농장에서 죽어가는 개들을 도와주세요. 3 Sole0404 2021.02.22 666 0
25698 오등은 자 아에 조선의 독립국임과 도도/道導 2021.02.22 206 0
25697 트라우마 2 도도/道導 2021.02.21 427 0
25696 더 나가지 못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1.02.18 736 0
25695 밤새 눈이 내리고 또 오고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2.17 874 0
25694 내 이름은 메리에요 9 아큐 2021.02.16 1,392 2
25693 자신의 장점이 4 도도/道導 2021.02.16 535 0
25692 골댕이 키우는 재미 2 케세이 2021.02.15 1,040 0
25691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 이래요~♬ 4 도도/道導 2021.02.12 709 0
25690 흰 소띠 2 도도/道導 2021.02.11 510 0
25689 챌시 첫 설을 맞아요.. 6 챌시 2021.02.10 1,118 0
25688 지역 음식 전주 비빔밥 4 도도/道導 2021.02.10 89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