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1.14 포트럭 원목 소품

| 조회수 : 7,172 | 추천수 : 6
작성일 : 2017-01-10 20:22:29

포트럭에 가기는 하는데...

82회원임에도 음식을 못해서....ㅠㅠ


예전에 목공을 배우기는 했는데

소품은 전혀 만들지를 않고 가구만 만든데다가

지금 제가 만들려면 작업장도 없고

원목 소량 구매도 어렵고

기계도 없고

기타 등등....


고민을 하다가

전화를 했습니다.


무뢰한처럼..

다짜고짜

우다다다 설명을 하고

"만들어 주세욧!!!"


그래서 받았습니다.


목공계 고수인  목공샘께서 만들어 주신 거예요.

4년인가를 샘께 배웠는데

뭔가 만들어 주시는 것...처음 봤습니다. ^^;;;;

이 정부 덕분에 새로운 면을 발견했습니다.


오일 칠할 시간은 없으셔서

그건 제가 하기로 했어요.

홍송 펜꽂이 입니다.


월넛 펜꽂이


오크 펜꽂이 겸 메모꽂이


오크 펜꽂이 겸 펜트레이


원목에 칠할 천연오일을 샀습니다.

천연이라 안심하셔도 되요.

심지어 시간 지나면 오일이 상해서 못쓰기도 하는...그런 오일입니다.


1번 칠한 모습. 오일을 칠하면 색이 좀 진해집니다.





오일을 한 번 칠하고

원목이 오일을 흡수할 때까지 좀 방치했다가 마른 걸레질을 한 후

다음 날 또 오일을 칠하고

또 마른 걸레질을 하고

이렇게 며칠에 걸쳐 오일을 칠해서 가져갈 겁니다.


오일은 색이 없는 투명 오일이라

원목 고유의 색깔이 좀 더 짙게 드러날 뿐입니다.


받으실 분들께 미리 관리법을 말씀드리면

1. 마른 걸레질 하시면 됩니다.

2. 정 찜찜하시면 물티슈 등으로 대충 닦으셔도 뭐 그다지 지장은 없더군요.

(저희집 원목들 그렇게 막 험하게 쓰고 있습니다.^^;;)

3. 영 거슬리는 부분이 있으시면 초록 수세미로 벅벅 미시면 됩니다.

초록 수세미가 고운 사포 역할을 합니다.

4. 오일을 칠하면 아무리 마른 걸레질을 해서 드려도 받으실 때 오일이 뿜어져(?) 나올 수 있습니다.

원목이 천천히 오일을 흡수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그 시간이 부족해서 그래요.

그냥 마른 걸레질 해주시면 됩니다. 휴지로 닦으셔도 괜찮습니다.^^



오늘 하루 종일 포장 방법을 고민해봤는데...

아무 아이디어도 떠오르지 않아요.

ㅠㅠ


포장 없이 드려도 용서하시와요. ㅠㅠ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지니맘
    '17.1.10 8:29 PM

    정말 정성가득한 선물이네요
    행운권추첨으로 사용하겠습니다
    어떤분께 행운이 돌아갈지
    목공장인께서 만드신 소품
    더군다나 5일동안 매일 오일을 발라주셔야 한다니
    그 정성 꼭 기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5 AM

    으흐흐 감사합니다^^

  • 2. ciel
    '17.1.10 9:11 PM

    정말 멋진 스승과 제자님이세요.
    정성 가득한 목공예품을 좋은 자리에 협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스승은 멋지고
    제자는 무뢰한이라지요. ㅎㅎ
    늘 수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쓸개코
    '17.1.10 11:25 PM

    탐이 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포트럭 오세요~~~

  • 쓸개코
    '17.1.12 5:15 PM

    신청했지요^^ 갑니다~

  • 4. 자수정2
    '17.1.10 11:26 PM

    와~~~ 멋져요.
    살짝 욕심이 나려고 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8 AM

    감사합니다~^^

  • 5. 행복나눔미소
    '17.1.10 11:55 PM

    그야말로 '정성가득'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선물이네요^^
    준비하시는 분도 받으시는 분도 모두에게 큰기쁨이 되겠어요 ㅎㅎ

    그리고
    82회원이어도 음식 못하는 회원이 많습니다(저를 포함해서요^.~)

  • 옹기종기
    '17.1.12 9:30 AM

    정말 위로되는 말씀입니다. ^___^
    용감하게 음식 못하는 회원 노선을 걷겠사와요 ㅎㅎ

  • 6. 츄파춥스
    '17.1.11 11:03 AM

    멋져요!!!!!!!
    탐난당!!! ㅎㅎ

  • 옹기종기
    '17.1.12 9:31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90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2 챌시 2020.08.03 128 0
25489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20.08.03 124 0
25488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197 0
25487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356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804 0
25485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776 0
25484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255 0
25483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342 0
25482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542 0
25481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289 0
25480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카렌튤라 2020.07.26 623 0
25479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263 0
25478 사직터널 안 새끼고양이 차츰 2020.07.23 806 0
25477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353 0
25476 이 씽크대 부속품 이름 좀 알려주세요? 플리즈..ㅠ 2 나무꾼 2020.07.22 648 0
25475 언제나 한 주의 시작은... 도도/道導 2020.07.20 388 0
25474 훼손되지 않기를 2 도도/道導 2020.07.18 536 0
25473 연꽃 사진 45장 도도/道導 2020.07.17 618 0
25472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7 누리심쿵 2020.07.17 805 0
25471 떠날 때는 말없이 도도/道導 2020.07.17 393 0
25470 점봉산 곰배령의 여름 6 wrtour 2020.07.17 618 0
25469 잠시 그리고 잠깐 도도/道導 2020.07.16 309 0
25468 변함 없는 네 모습과 소리를 듣고 싶다 도도/道導 2020.07.15 335 0
25467 너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14 316 0
25466 길고양이 어미가 다쳐서 구조한 레오 평생가족 찾습니다. 5 그네 2020.07.13 1,65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