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 조회수 : 8,978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5-22 22:56:59


며칠전 명이장아찌 담겠다고 82들어와놓고는
왜 몰랐는지....
막히는 요리가 있을때,
로그인풀어두신덕에 히트레시피만 슥 훑고 가고는 했어요
죄송한 마음만 듭니다

좋은 고기를 보면 지나치지 못하시던 자스민님
고기요리의 기본을 자스민님께 배웠습니다

블로그 즐겨찾기해두고 늘 기다렸어요
그곳에서는 아프지 마세요..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굴굴
    '19.5.22 11:36 PM

    명이 장아찌를 간장 없이 하는 레시피인가봐요. 남은 사람들은 열심히 해 먹으라고, 내 눈치 보지말고 많이 해 먹으라고, 자스민님이 그러실거 같아요. 가슴 아프고 먹먹하지만, 키톡 업데이트 되는거 보니 그냥 좋습니다. 오조오억년만에 업뎃하게 만든 자스민님 고맙습니다.

  • 조아요
    '19.5.23 12:30 AM

    간장물달여붓기전에 소금물에 삭혀 물빼서 건져둔거예요
    다른덴 죄다 바로 간장물붓는데 히트레시피만 소금물에 삭히는 레시피라 그대로 하는데 수년째 맛있게 먹고있거든요

  • 2. 테디베어
    '19.5.23 8:39 AM

    오~~ 명이나물 너무 맛있겠습니다^^

    이제 자주 오실꺼죠?

  • 조아요
    '19.5.23 5:58 PM

    키톡때문에라도 집밥 열심히해먹어볼까봐요:)

  • 3. 나비언니
    '19.5.23 10:19 AM

    바쁜 와중에 이 사진 한장 찍으시고, 이곳에 글 올리고..

    이 마음의 가치를 이제 알겠어요.

    조아요 님, 장아찌 맛이게 완성해서 드시고 더 행복한 삶 사시기를 응원합니다!

  • 조아요
    '19.5.23 6:01 PM

    이거 만든다고 82 통 안들어오다 며칠 계속 들락거렸는데도 몰랐다는게 참 기분이 이상했어요..ㅠㅠ

  • 4. 최강창민좋아
    '19.5.23 8:05 PM

    늘 화려한 술안주로 눈을 즐겁게 해주시던 조아요님^^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 조아요
    '19.5.25 2:43 PM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5. 잉글리쉬로즈
    '19.5.24 2:33 AM

    저도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자스민님 명복을 빕니다. 노무현 재단 후원의 밤 파티에서 서로 82 회원인지도 모르고 만났었던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추모해주신 조아요님께도 감사드려요. 조아요님 말대로 그곳에서는 안 아프시리라 믿습니다.

  • 조아요
    '19.5.25 2:46 PM

    별 인연 없는 분이지만 항상 고기요리,특히 소고기요리할때는 자스민님이 올려주신 고기요리를 기본으로 해왔거든요
    감사했다고 말씀드리고싶어요..ㅠㅠ

  • 6. 해피코코
    '19.5.24 9:07 AM

    오! 포스팅을 보고 작년에 담가둔 명이 장아찌가 생각이 났어요.
    김치냉장고에 넣어두고 잊고 있었거든요.ㅎㅎ
    조아요님. 반갑고 키톡에서 자주뵈어요^^~

  • 조아요
    '19.5.25 2:47 PM

    네 자주 오겠습니다:)
    명이 꼭 꺼내드세요
    오래 두면 더 연하고 맛난것같아요

  • 7. 강아지똥
    '19.5.24 9:14 PM

    삼겹살에 찰떡궁합이죠~^^

  • 조아요
    '19.5.25 2:49 PM

    제가 한번에 고기한근먹는 사람이라 필수예요 ㅎㅎㅎ

  • 8. 고독은 나의 힘
    '19.5.29 3:30 AM

    조아요님 반가워요.
    저도 자스민님 블로그 팬이었어요.
    마지막으로 올리신 글이 친정어머니께서 다치셨다는 글이라.. 혹시 그 사이에 친정엄마께 무슨일이 생긴건 아닌지..그래서 글을 못올리시는구나..하고 짐작했었는데.. 세상에.

    그래도 자스민님이 마지막으로 좋은 사람들 다 불러내주고 가셔서 좋기도 하고..
    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99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9 쑥과마눌 2019.09.02 14,916 24
43598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21,388 12
43597 고멘네 나베짱! 111 소년공원 2019.08.26 16,377 74
43596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6,937 7
43595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8,472 14
43594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4,143 7
43593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10,178 7
43592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2,376 1
43591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10,199 10
43590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10,598 5
43589 감자 열무김치 23 개굴굴 2019.08.13 11,148 7
43588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2,275 7
43587 그대가 나를.... 21 miri~★ 2019.08.10 11,519 7
43586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6 백만순이 2019.08.09 13,440 10
43585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3,087 5
43584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8,695 5
43583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10,289 8
43582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9,378 5
43581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678 5
43580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2,201 5
43579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826 12
43578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3,682 2
43577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10,241 9
43576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40 솔이엄마 2019.07.31 9,855 9
43575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7,965 4
43574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3 프리스카 2019.07.25 12,598 7
43573 메리아저씨, 잡담 22 고고 2019.07.24 10,304 5
43572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2,701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