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 조회수 : 10,189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12-09 23:36:49

파스타를 사먹어본적이  한번도 없는 사람이 만드는 파스타 요리 어떠세요?

제 신랑이 좋아하는 요리 중의 하나가 알리오 올리오인데요.

신기하게  가게에서 알리오 올리오를 한번도 사먹어본적이 없는데,

유튜브를 보고 연구해서 만들어 먹고 있어요.

올리브오일을 많이 섭취하는방법으로 추천하면서 만들어 먹기 시작했는데,

혼자 만의 파스타 장인이 되겠다며 연구에 연구를 거듭 ㅋ 연구의 끝이 어디로 가는가?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꼭 만들어 먹으면서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더니.

올리브오일의 등급부터 시작해서 페페론치노, 파슬리 ,펜넬 인가 파스타 면 등 식재료를 사모으기 시작하면서 라면 만큼 만들기도 쉽고 간단하게 먹을수 있는게 파스타라고  극찬!



저한테도 시식을 권유했지만  워낙 마늘이랑 올리브오일만 들어간게  재료가 별로 안들어가는데

무슨 맛이 나겠냐? 파스타 또한 아웃백 투움바 파스타  말고는 거의 안먹는 요리라ㅡ.

안 내켜서  극구 사양을하다가 ㅡ

그러다가 우연히  크램차우더 캔스프를 하나 사온 김에 권유하던 파스타를 만들어달라 신랑에게 부탁을 했죠.


캠벨 클램차우더 스프 반통(조개국)

생각보다 느끼하네요.  생각이랑 달라서 다음엔 크림소스가 들어간  머쉬룸 스프로 살까봐요.

면을 삶고요.

전 씹을게 많은 파스타가 좋아서…냉동새우 냉동 소시지 한개 등 냉동마늘 생마늘도 으깨 준비

올리브오일에 볶아줍니다.

넣고 또 볶아볶아 완성! 페페론 치노 대신 베트남 고추를 썼는데 나쁘진 않아요ㅡ싸고 맛도 좋으니깐.


별 기대 안했는데 엄지척!  아주~ 맛있더라구요.

우리집 파스타 장인 답습니다.

내년 이탈리아 여행 계획이 있는데

우리집 방구석 파스타 장인 vs 이탈리아 원조 과연 어느 게 나을지 기대가 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쑥S러움
    '18.12.9 11:38 PM

    안드셔 보신 거 진짜 맞으세요?

    후아... 쉐프 저리가라네요 ㅠㅠ
    진정 고수 ㅠㅠ

    눈물의 감동 흘리고 갑니다.

  • 방구석요정
    '18.12.10 8:14 AM

    사진만 그럴싸해요 ㅎ

  • 2. 소년공원
    '18.12.10 12:57 AM

    저희 아이들도 파스타 소스 따로 안넣고 그냥 기름에 볶은 파스타를 좋아해요.
    그걸 알리오 올리오 라는 이름으로 부른다는 것을 여기서 배웠지요 :-)

  • 3. 푸른잎새
    '18.12.10 8:54 AM

    조개스프는 어디에 쓰셨나요?

  • 방구석요정
    '18.12.10 2:36 PM

    캠벨꺼요. 한통에 2500원하길래 샀어요

  • 4. 헝글강냉
    '18.12.11 9:54 PM

    와 훌륭한데요 ~ !!
    전 이태리 가서 파스타 먹고 넘 실망을 ㅜㅜ 그쪽 사람들은 심한 알덴테를 추구하는지 생면 먹는 느낌이었어요 ㅋㅋ 리조또 역시 아주 딱딱하더라구요.

  • 5. 시간여행
    '18.12.15 9:53 PM

    오오 이탈리아 가시는군요~
    직접 만드신 스파게티도 맛나보여요^^

  • 6. 솔이엄마
    '18.12.19 11:18 PM

    앙~ 이 야밤에 스파게티 먹고퐈요~^^
    침흘리고 보다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12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3 개굴굴 2019.01.27 11,638 9
43411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8,632 10
43410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2,030 8
43409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8,321 7
43408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2,234 8
43407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55 개굴굴 2019.01.15 12,507 4
43406 경주살이, 겨울 속 37 고고 2019.01.12 12,948 7
43405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2 anabim 2019.01.12 13,705 9
43404 뱅쇼(vin chaud)와 육개장 24 개굴굴 2019.01.10 11,048 5
43403 딸 생일축하 한식상 12 에스더 2019.01.08 14,290 4
43402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8 먹보삼 2019.01.07 9,152 1
43401 추억의 무채 물김치 28 테디베어 2019.01.07 9,829 6
43400 수플레 치즈 케익 레서피가 왔어요~ 31 소년공원 2019.01.06 10,773 10
43399 Lasgna 를 핑계로... (사진 올리기 미션) 6 hangbok 2019.01.05 7,431 5
43398 happy mew year 2 14 hangbok 2019.01.03 6,646 3
43397 happy new year 10 hangbok 2019.01.03 6,140 3
43396 107차 봉사후기)2019년 1월 추운겨울을 위한 체력보충으로 .. 14 행복나눔미소 2019.01.03 4,676 8
43395 새해 맞이 떡국 한 그릇: 내가 일등! 22 소년공원 2019.01.02 9,975 9
43394 2018년 정리 그리고 기대 44 솔이엄마 2018.12.31 9,966 16
43393 벌거벗은 임금이 된 포스팅/ 제대로 뵈는 사람은 차카게 산 거?.. 41 쑥과마눌 2018.12.30 9,807 16
43392 대방어로 한 해 마무리 21 고고 2018.12.28 9,144 8
43391 연말특집 경찰청 사람들: 현상수배 합니다 28 소년공원 2018.12.28 10,247 10
43390 멕시코 여행기 숙제하러 왔어요^^ 23 시간여행 2018.12.27 7,706 7
43389 명왕성은 이제 크리스마스 이브~ 26 소년공원 2018.12.25 9,100 11
43388 이브가 뭐시라꼬(사진 수정) 23 고고 2018.12.24 9,567 6
43387 크리스마스를 앞둔 주말 요리 9 방구석요정 2018.12.24 8,005 5
43386 크리스마스 디너 14 에스더 2018.12.22 10,780 4
43385 굴요리 대잔치-굴밥,굴전,굴미역국 (굴비린내 잡는법) 24 왕언냐*^^* 2018.12.18 12,284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