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 조회수 : 4,960 | 추천수 : 6
작성일 : 2018-11-23 15:25:53

마당에 감나무가 두 그루

거기다 옆집 감나무 주인께서

다 못먹는다며 따 가라고 해서

올가을 감 풍년이 들었습니다.





아직 덜 익은 감으로

처음에는 곶감을 만들다






감식초도 만들어 본다고

처음이라 잘 모르겠어요.






이번에는 땡감을 다 껍질을 까서

씨도 빼고 두께 0.5cm로 썰어

건조망에 열흘 넘게 말렸어요.






너무 마른 듯한 감말랭이






처음이라 검색을 했더니

고추장과 고춧가루는 공통인데

파와 마늘은 넣기도 하고

안 넣기도 하네요.






물엿도 넣던데

말리는 중에 감말랭이가 달아져서

그냥 고추청과 양파청을 넣었어요.

짠맛이 좀 나라고 간장을 넣었습니다.




감을 많이 썰어서 말렸었는데

무치고보니 양이 작네요.

쫀득쫀득한 맛입니다.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씨페루스
    '18.11.23 4:44 PM

    와~~맛있겠다^^
    이렇게 다양하게 변신하는 감은
    정말 신기하고 기특한 과일입니다.^^

  • 프리스카
    '18.11.23 4:46 PM

    네 달고 쫀득하니 맛있어요
    맞아요, 버릴 것이 없네요~

  • 2. 드림키퍼
    '18.11.23 5:01 PM

    전 감말랭이 간단하게 고추장,간장, 윤나라고 매실청 조금 넣고 깨소금 뿌려두었다가, 먹어요.
    다른거 안넣어도 무지 달아서 간장으로 간만 맞추면 간단하게 밑반찬이 되지요.

  • 프리스카
    '18.11.23 5:05 PM

    저는 처음이라 검색하고 했어요.
    맞아요, 달아서 물엿은 안 넣어도 되겠더라구요.
    간장으로 간하는 것 못봐서 이리해도 되나 했는데
    드림키퍼님도 그리 하셨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

  • 3. 소년공원
    '18.11.24 6:21 AM

    한 번도 먹어본 적 없지만 단짠의 맛이 조화로운 반찬일 것 같아요 :-)

  • 프리스카
    '18.11.24 7:16 AM

    네 단맛이 더 있는 맛이에요~

  • 4. 리봉리봉
    '18.11.30 9:19 PM

    감김치인가요? 진짜 맛있겠어요.

  • 프리스카
    '18.12.1 3:59 PM

    네 그런 셈이에요~
    단맛이 있는 반찬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50 오늘의반찬 27 이호례 2019.07.09 11,715 5
43649 7월 밥 해대기 37 miri~★ 2019.07.09 12,140 9
43648 113차 봉사후기) 2019년 6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차돌박이숙.. 15 행복나눔미소 2019.07.08 4,096 9
43647 2주간의 혼자여행-1 16 조아요 2019.07.08 6,660 4
43646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20 프리스카 2019.07.05 7,003 5
43645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4 에스더 2019.07.05 7,448 3
43644 유혹과 반항 사이 14 고고 2019.07.05 6,578 4
43643 멘보샤: 먹거리 파일 제트! 41 소년공원 2019.07.04 11,118 8
43642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11,899 7
43641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6,108 6
43640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9,388 6
43639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9,324 4
43638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8,733 4
43637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6,883 4
43636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4 프리스카 2019.06.30 12,095 4
43635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7,413 4
43634 오랜만에 이야기 보따리 한 자락 :-) 24 소년공원 2019.06.29 8,344 6
43633 여름저녁! 23 홍선희 2019.06.26 13,345 5
43632 오이지 오이지 ㅎㅎ 38 레미엄마 2019.06.25 10,822 4
43631 작심 1일을 반복하다보면 언젠간 이루어 지겠죠? 22 윤양 2019.06.25 8,059 4
43630 돼지국밥 좋아하세요? 21 고고 2019.06.25 6,818 4
43629 글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18 연못댁 2019.06.24 4,096 4
43628 달이 뜨고서도 24 수니모 2019.06.22 8,437 4
43627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19 고고 2019.06.21 8,051 5
43626 여름반찬 호박볶음 17 홍선희 2019.06.19 12,637 4
43625 아들들 먹여살리기~ 24 miri~★ 2019.06.19 11,665 4
43624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64 5
43623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398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