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 조회수 : 10,300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12-09 23:36:49

파스타를 사먹어본적이  한번도 없는 사람이 만드는 파스타 요리 어떠세요?

제 신랑이 좋아하는 요리 중의 하나가 알리오 올리오인데요.

신기하게  가게에서 알리오 올리오를 한번도 사먹어본적이 없는데,

유튜브를 보고 연구해서 만들어 먹고 있어요.

올리브오일을 많이 섭취하는방법으로 추천하면서 만들어 먹기 시작했는데,

혼자 만의 파스타 장인이 되겠다며 연구에 연구를 거듭 ㅋ 연구의 끝이 어디로 가는가?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꼭 만들어 먹으면서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더니.

올리브오일의 등급부터 시작해서 페페론치노, 파슬리 ,펜넬 인가 파스타 면 등 식재료를 사모으기 시작하면서 라면 만큼 만들기도 쉽고 간단하게 먹을수 있는게 파스타라고  극찬!



저한테도 시식을 권유했지만  워낙 마늘이랑 올리브오일만 들어간게  재료가 별로 안들어가는데

무슨 맛이 나겠냐? 파스타 또한 아웃백 투움바 파스타  말고는 거의 안먹는 요리라ㅡ.

안 내켜서  극구 사양을하다가 ㅡ

그러다가 우연히  크램차우더 캔스프를 하나 사온 김에 권유하던 파스타를 만들어달라 신랑에게 부탁을 했죠.


캠벨 클램차우더 스프 반통(조개국)

생각보다 느끼하네요.  생각이랑 달라서 다음엔 크림소스가 들어간  머쉬룸 스프로 살까봐요.

면을 삶고요.

전 씹을게 많은 파스타가 좋아서…냉동새우 냉동 소시지 한개 등 냉동마늘 생마늘도 으깨 준비

올리브오일에 볶아줍니다.

넣고 또 볶아볶아 완성! 페페론 치노 대신 베트남 고추를 썼는데 나쁘진 않아요ㅡ싸고 맛도 좋으니깐.


별 기대 안했는데 엄지척!  아주~ 맛있더라구요.

우리집 파스타 장인 답습니다.

내년 이탈리아 여행 계획이 있는데

우리집 방구석 파스타 장인 vs 이탈리아 원조 과연 어느 게 나을지 기대가 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쑥S러움
    '18.12.9 11:38 PM

    안드셔 보신 거 진짜 맞으세요?

    후아... 쉐프 저리가라네요 ㅠㅠ
    진정 고수 ㅠㅠ

    눈물의 감동 흘리고 갑니다.

  • 방구석요정
    '18.12.10 8:14 AM

    사진만 그럴싸해요 ㅎ

  • 2. 소년공원
    '18.12.10 12:57 AM

    저희 아이들도 파스타 소스 따로 안넣고 그냥 기름에 볶은 파스타를 좋아해요.
    그걸 알리오 올리오 라는 이름으로 부른다는 것을 여기서 배웠지요 :-)

  • 3. 푸른잎새
    '18.12.10 8:54 AM

    조개스프는 어디에 쓰셨나요?

  • 방구석요정
    '18.12.10 2:36 PM

    캠벨꺼요. 한통에 2500원하길래 샀어요

  • 4. 헝글강냉
    '18.12.11 9:54 PM

    와 훌륭한데요 ~ !!
    전 이태리 가서 파스타 먹고 넘 실망을 ㅜㅜ 그쪽 사람들은 심한 알덴테를 추구하는지 생면 먹는 느낌이었어요 ㅋㅋ 리조또 역시 아주 딱딱하더라구요.

  • 5. 시간여행
    '18.12.15 9:53 PM

    오오 이탈리아 가시는군요~
    직접 만드신 스파게티도 맛나보여요^^

  • 6. 솔이엄마
    '18.12.19 11:18 PM

    앙~ 이 야밤에 스파게티 먹고퐈요~^^
    침흘리고 보다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74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11,907 4
43673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4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6,303 6
43672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2,796 6
43671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5,260 7
43670 독거중년의 가을은 36 고고 2019.10.28 16,437 8
43669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6,372 9
43668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9 콩콩두유 2019.10.24 13,211 4
43667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8 테디베어 2019.10.18 16,870 7
43666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50 백만순이 2019.10.15 15,613 8
43665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42 소년공원 2019.10.13 18,209 11
43664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6,578 7
43663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3,337 4
43662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3 소연 2019.10.07 12,983 5
43661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4,327 7
43660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10,257 9
43659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5,801 9
43658 먹고살기 3 21 뽀롱이 2019.10.02 9,991 4
43657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24 솔이엄마 2019.10.02 11,098 11
43656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3,828 11
43655 춘장님이 좋아하는 돌솥짜장, 보너스로 유채 김치와 너구리 :-).. 97 소년공원 2019.09.29 12,142 29
43654 밥 도둑 술 도둑 38 lana 2019.09.25 19,626 5
43653 살아내기 48 miri~★ 2019.09.24 14,526 12
43652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32 솔이엄마 2019.09.23 15,111 8
43651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6 행복나눔미소 2019.09.19 6,062 10
43650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2 고고 2019.09.15 16,645 8
43649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3,858 6
43648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3,674 13
43647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4,790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