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 조회수 : 7,148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11-25 23:23:06

매번 눈팅만 하다가 오랜만에 밥상 몇개 올려보고 갑니다.

워킹맘이라 밥을 잘 해주진 못하고 그때그떄 돌려막기로

간신히 저녁을 차려주고 있습니다. ㅎㅎ







위에 올라간건 마늘칩인데요.

대용량으로 인터넷에서 구입해서

샐러드에 올려먹거나 카레토핑에도 얹어먹는데

맛있네요. 저는 좋아해요

큰아이가 좋아하는 치즈계란말이



샐러드는 신랑이랑 저랑 둘다 좋아해서

빠지지 않고 넣으려고 노력합니다.




신랑이 주말에 한 카레에

제가한 밑반찬인데..

김치종류는 다 친정에서 공수해와요.

쌈도 열심히 싸먹습니다.




외할머니에게 받은 작년 김치 잘 쉬어서

묵으지로 해먹고 끓여먹고 그러네요.



시판용 함박에

숙주나물하고 데코해서 주니 잘먹어요



돼지고기 부추덮밥입니다.



밥상 차렸더니 막둥이가

자기도 밥상차렸다고 가져다 놓네요



아이들용 찜닭도 잘해주는 메뉴중 하나에요.




바삭바삭한 멸치볶음




김치부침개에 치즈올려주니 애들이 다 잘먹네요

이것 돼지불고기에 밥먹었떤날

늘 샐러드는 챙기려고 노력해요.



별거 없는 밥상 오랜만에 올려놓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tjini
    '18.11.26 7:50 AM

    매번 외주에 의지하는 저는 이런 밥상보면 마음이 따뜻해져요.
    일하고 오셔서 음식만들 에너지가 있으시다니 ㅜ
    어린이 찜닭은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생닭을 못만져서 ㅜㅜ
    아 그리고 숟가락 예뻐요~~

  • 튀긴레몬
    '18.11.27 9:20 PM

    감사합니다. 근데 제가 다른 워킹맘들과는 다르게
    오후 4시반이면 집에 오는편이라서 더 잘 할 수 있는게 아닐까 싶어요.
    비록 막둥이를 데리고 퇴근하지만 ㅜㅁ ㅜ
    그러니 부지런한것이 아니옵니다 ㅎㅎ

  • 2. 씨페루스
    '18.11.26 8:45 AM

    워킹맘이 이렇게 차려내다니...
    단란한 가족 식탁이네요.
    행복이 묻어나와요^^

  • 튀긴레몬
    '18.11.27 9:24 PM

    감사합니다.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더 열심히 차려야겠습니다. ㅎㅎ

  • 3. 백만순이
    '18.11.26 10:03 AM

    여기서 보니 더 반갑!
    울집 중딩들은 풀을 안먹으려해서ㅜㅜ

  • 튀긴레몬
    '18.11.27 9:17 PM

    감사합니다 ㅠㅠㅠ -_-저희도 풀은 안먹어요.. 그나마 숙주랑 시금치정도.. ㅜ

  • 4. 해피코코
    '18.11.26 9:05 PM

    막둥이 밥상에 웃고 갑니다 ~~~
    밥상도 예쁘고 정갈하시고
    특히 묵은지가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튀긴레몬
    '18.11.27 9:26 PM

    감사합니다. 묵은지가 들기름이랑 버무린거라 진짜 맛있어요 헤헤

  • 5. 쑥과마눌
    '18.11.27 12:50 AM

    워킹맘의 밥상이 이 정도라니, 능력자 맞으심!

    이 와중에 꼼꼼하게 저와의 공통점을 찾자면, 밥상위에 곁다리로 올라 온 장난감정도..ㅠㅠ

  • 튀긴레몬
    '18.11.27 9:27 PM

    하하 워킹맘이라고하기엔 반쪽이니 이정도 차릴수 있어요.
    저도 완벽하게 정시직장인이었으면 이렇게까진 못했을것 같아요.
    쑥과마눌님 아기도 귀여울것 같네요 _

  • 6. 프레디맘
    '18.11.27 2:17 PM

    ㅎㅎ 막둥이 넘 귀엽네요^^

  • 튀긴레몬
    '18.11.27 10:07 PM

    헤헤 감사합니다. 막둥이가 좀 귀엽고..진상이긴하지만요 ㅎㅎ

  • 7. 시간여행
    '18.11.28 6:45 PM

    식탁 사진이 정말 우리집 밥상처럼 따뜻하게 느껴져요~
    무엇보다 계란말이 저희집하고 똑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06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10,268 9
43705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5,841 9
43704 먹고살기 3 21 뽀롱이 2019.10.02 10,016 4
43703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24 솔이엄마 2019.10.02 11,141 11
43702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3,901 11
43701 춘장님이 좋아하는 돌솥짜장, 보너스로 유채 김치와 너구리 :-).. 97 소년공원 2019.09.29 12,197 29
43700 밥 도둑 술 도둑 38 lana 2019.09.25 19,651 5
43699 살아내기 48 miri~★ 2019.09.24 14,565 12
43698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32 솔이엄마 2019.09.23 15,194 8
43697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6 행복나눔미소 2019.09.19 6,078 10
43696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2 고고 2019.09.15 16,705 8
43695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3,873 6
43694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3,709 13
43693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4,803 6
43692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9 쑥과마눌 2019.09.02 15,101 24
43691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21,614 12
43690 고멘네 나베짱! 110 소년공원 2019.08.26 16,555 74
43689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7,040 7
43688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8,616 14
43687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4,438 7
43686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10,270 7
43685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2,702 1
43684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10,296 10
43683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10,709 5
43682 감자 열무김치 23 개굴굴 2019.08.13 11,701 7
43681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2,462 7
43680 그대가 나를.... 21 miri~★ 2019.08.10 11,581 7
43679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6 백만순이 2019.08.09 13,630 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