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근본을 잃지 않는다

| 조회수 : 484 | 추천수 : 1
작성일 : 2024-05-24 06:07:29

 

 

처음에는 어쩌면 불품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처음 아름다움의 시작임을 알게 합니다.

 

찔레에서 부터 시작된 장미가 이제는 7000 여종에 다다르며

해마다 200 종이상의 새품종이 개발되고 있답니다.

 

그래도 본디를 잃지 않는 찔레에서

기본을 잘 간직하는 기준을 배우게 합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이슬
    '24.5.24 9:56 PM

    성장하고 발전하되
    근본(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
    모든 것의 근간이 되는 것 같아요

  • 도도/道導
    '24.5.25 7:58 AM

    초심을 잃지 않는 다는 것이 참 어렵습니다.
    주변에서 가만히 놔두질 않기에 조금씩 변질 되어 가는 것을 모르기 때문일 겁니다.
    댓글로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2. 에르바
    '24.5.25 11:27 AM

    예전 시어머님 사시던 앞집이
    대문에 찔레꽃을 심어 아치처럼 올려
    봄에 하얗게 찔레꽃이 우거졌어요.
    정말 향기에 반하는 꽃인데 장미를 생겨나게한 꽃이로군요.
    보기만 해도 정겨워요.

  • 도도/道導
    '24.5.26 8:01 AM

    시모의 대문을 말씀하시는 저 어린 때는 찔레 줄기를 벗겨 먹었던 기억도 살아납니다.
    찔레는 화려하지는 않아도 순수하고 때묻지 않는 시골처녀에 비할 만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3. 시월생
    '24.5.25 9:14 PM

    찔레꽃 향기 좋죠.
    제집에도 세 무더기의 하얀 찔레꽃이
    이 봄을 수놓고 갔죠.
    뒤를 이어 연분홍 진분홍 넝굴장미 2종류가
    화려하게 초여름의 포문을 엽니다.
    7000개의 닮은듯 다른 아름다움이라니
    덕분에 또 하나의 내력을 알아갑니다.
    장사익 님의 찔레꽃을 들어야할까요~

  • 도도/道導
    '24.5.26 8:02 AM

    무엇인가를 보면 연상되는 것들이 있죠~ 그래서 아름다운 추억이 이어지나 봅니다.
    저도 덕분에 장사익님의 찔레꽃을 들었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4. 에르바
    '24.5.26 9:19 PM

    찔레순 많이 꺾어 먹었지요.
    저는 찔레꽃 향기가 귀엽다고 할까..
    라일락이나 아카시아향보다 좋아 아무리 맡아도 싫지않은 향기요.
    어릴때 저희 예닐곱마리 놓아 키우던 닭들중 한마리가
    알 낳을때면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어딘가에서 알을 낳고 돌아오는데
    산골 집에서 따라다닐수도 없고...
    그 얼마후 어찌 찾아냈는데요, 집앞 비탈 낭떠러지
    찔레가시덤불 안쪽에 수북히 낳아 놓았더라고요.
    흙과 뒤섞여 스무개 남짓 모여있던 달걀들.
    어떤건 골아서 흔들리는 것도 있고....^^
    찔레덤불 밑이 안전하고 아늑했나 봅니다.

  • 도도/道導
    '24.5.27 7:37 PM

    같은 추억을 공유했었군요~ ^^
    장문의 댓글에 답글이 짧아도 공감하는 마음은 큽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07 타워 팰리스 도도/道導 2024.06.23 133 0
22706 네모난 똥. 울 딸이 웃겨드려요. 1 양평댁 2024.06.23 216 0
22705 원당마을 한옥 도서관 1 유진 2024.06.23 131 0
22704 광안리 해변 걷고 있어요 2 요거트 2024.06.23 3,546 0
22703 비오네요...6월 꽃들 1 마음 2024.06.22 192 0
22702 화중군자 4 도도/道導 2024.06.21 182 0
22701 해무리(solar halo) 3 miri~★ 2024.06.19 364 0
22700 아름다운 관계 2 도도/道導 2024.06.19 276 0
22699 여름날의 공원 4 도도/道導 2024.06.18 290 0
22698 자유 게시판 6 도도/道導 2024.06.17 303 0
22697 하나가 된다는 것은 4 도도/道導 2024.06.16 305 0
22696 새소리 4 마음 2024.06.15 382 0
22695 더위가 시작되면 2 도도/道導 2024.06.14 364 0
22694 감사할 마음 2 도도/道導 2024.06.13 343 0
22693 유리병님 임신냥을 위한 조언 - 길위의 세상 불쌍한 냥이들 밥집.. 4 챌시 2024.06.13 619 0
22692 시골집 일주일 살기 6 까만봄 2024.06.12 890 0
22691 끼어들이 못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4.06.12 359 0
22690 자유게시판에 올린..이젠 매일 집에 오는 길냥이 사진입니다~ 22 유리병 2024.06.11 1,160 0
22689 돈이 되지 않아도 2 도도/道導 2024.06.10 566 0
22688 제한된 범위는 나를 보호한다. 2 도도/道導 2024.06.08 546 0
22687 반지만 잠깐 보여드려도 될까요? 18 요거트 2024.06.08 7,243 0
22686 여름꽃들 2 시월생 2024.06.07 471 0
22685 접시꽃은 2 도도/道導 2024.06.07 390 0
22684 사랑하지 않을 아이를 왜 데리고 갔나요. 2 양평댁 2024.06.06 1,097 0
22683 이런 컵은 어디 제품일까요? 2 권모자 2024.06.06 96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