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한계령 설경 보세요.

| 조회수 : 1,067 | 추천수 : 2
작성일 : 2024-02-24 23:41:55

어제 강원도에 폭설이 내렸다는 뉴스를

보고 새벽 7시에 출발해 아침도 먹고

내 사랑 울산바위 설경보러 출발! 

슬렁슬렁 가서 11시쯤   까페(울산바위뷰 맛집)에 도착해 커피마시며눈에 덮힌 울산바위를 감상합니다.

역시 너란 녀석은.. 따봉


82님들이 추천해 주셔서 이제 저희 가족도

단골이 된 산♡ 생등심 가서 한우 든든히 먹고

온몸에서 등심구이 냄새를 풍기며 소돌해변으로 갑니다.





소돌라떼랑 흑임자라떼 마시고 
강릉방면에서 한계령으로 출발~

별기대는 안했어요. 그러나..




점점 올라갈수록 



눈벽이 쏟아질듯

 

한계령정상


차안에서 찍은건 살짝 푸르게 나왔네요.
아무리 요리조리 찍어도 그 환상적인 느낌은
사진에 1/5도 담을 수없네요.

온 사방이 하얀벽에 둘러 싸인것 같아요.

아마 다음주 중반까지는 볼수있을것같습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모모
    '24.2.25 12:22 AM

    덕분에 눈호강했어요
    안구 정화되는 느낌이 이런거군요
    감사합니다^^

  • 마샤
    '24.2.25 4:12 PM

    언젠가 꼭 가보셔서 직접 보세요!
    어제 오늘 계속 여운이 깊어요.

  • 2. mi3557
    '24.2.25 12:38 AM - 삭제된댓글

    제가 꼭 보고 싶었던 설경이라서
    원글님 부럽습니다
    감사하고요

  • 3.
    '24.2.25 7:40 AM

    멋집니다.사람눈으로 직접 보는것 같은 카메라가 나오면 진짜 대박일텐데 그쵸? 멋진설경 보여주셔서 감사해요~

  • 마샤
    '24.2.25 4:13 PM

    맞아요! 계속 이걸 폰 카메라로 담을수 없다는게 너무 아쉬워서 카메라를 살까.. 잠깐 고민했잖아요. ㅎㅎ

  • 4. 은비까비
    '24.2.25 7:47 AM - 삭제된댓글

    설경이 너무 멋져요.
    하얀세상이 꼭 동화 속 같았을듯요^^
    소돌해변의 편안함도 느껴져요.
    덕분에 이 아침에 좋은 구경했습니다.

  • 5. 은비까비
    '24.2.25 7:49 AM - 삭제된댓글

    설경이 너무 멋져요.
    하얀세상이 꼭 동화 속 같았을듯요^^
    소돌해변의 편안함도 느껴져요.
    덕분에 이 아침에 좋은 구경했습니다.

  • 6. Juliana7
    '24.2.25 8:46 AM

    와우 멋져요
    역시 강원도는 보물이네요^^

  • 마샤
    '24.2.25 4:14 PM

    강원도는 보물 맞습니다. 늙어서 강릉에 세컨하우스 사놓고 싶어요.

  • 7. 왕바우랑
    '24.2.25 12:38 PM

    저흰 대관령으로 겨울왕국 구경했는데 한계령도 멋졌네요~
    어제의 강원도여행은 "뜻밖의 선물"같은 시간이었네요^^

  • 마샤
    '24.2.25 4:18 PM

    대관령도 장관이었겠어요!
    어제 강원도에서 뜻밖의 선물 2가지나 받아서 오늘도 그 여운에서 못벗어 나고 있답니다. 소돌 해변 끝에 까페 2층 전경이 아주 장관이었어요.

  • 8. wrtour
    '24.2.25 9:07 PM

    실경 1/5도 표현못한다는 얘기 공감합니다.
    같은 설산이라도 정상이 가까워 질수록 더욱 부드러운 질감들로 탄성만 나올뿐.
    저도 토요일 정선 하이원 운탄고도 15키로 트레일했어요.
    만항재~하이원 cc까지.
    뒤쪽 백운산은 정상 직전서 후퇴했답니다.스틱 2/3가 빠져드니 방법이 없었어요.내려와서 들었는데 1월 이후 정상은 아무도 못밟았다네요.

  • 마샤
    '24.2.25 11:47 PM

    와 체력이 대단하세요. 15키로미터 설산이라뇨. 설악산도 눈오는 날부터 녹는 며칠은 입산통제해서 정상에 눈쌓인건 못본다고 하더라구요.

  • 9. ilovemath
    '24.3.2 1:06 PM - 삭제된댓글

    스크롤 내리는동안 제가 운전하며 올라가는 느낌이 들었어요
    강원도를 가본지 25년 넘었지만 저곳 공기가 느껴지는 듯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21 여리기만 했던 시절이 도도/道導 2024.04.21 77 0
22620 진단조차 명확하지 않은 ‘암’!! 암진단은 사기? 허연시인 2024.04.20 291 0
22619 천사의 생각 4 도도/道導 2024.04.20 149 0
22618 산나물과 벚꽃 1 마음 2024.04.19 189 0
22617 소리가 들리는 듯 2 도도/道導 2024.04.19 163 0
22616 잘 가꾼 봄이 머무는 곳 2 도도/道導 2024.04.18 204 0
22615 민들레국수 만원의 행복 시작 알립니다 2 유지니맘 2024.04.18 408 1
22614 세월을 보았습니다. 4 도도/道導 2024.04.17 272 0
22613 이꽃들 이름 아실까요? 4 마음 2024.04.16 355 0
22612 3월구조한 임신냥이의 아가들입니다. 9 뿌차리 2024.04.16 1,384 1
22611 새벽 이슬 2 도도/道導 2024.04.16 184 0
22610 월요일에 쉬는 찻집 4 도도/道導 2024.04.15 395 0
22609 믿음은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 2 도도/道導 2024.04.14 219 0
22608 유종의 미 4 도도/道導 2024.04.13 318 0
22607 복구하면 된다 2 도도/道導 2024.04.12 542 0
22606 새롭게 극복해야 할 나라 8 도도/道導 2024.04.11 480 0
22605 날마다 예쁜 봄 날 6 예쁜이슬 2024.04.10 667 0
22604 오늘은 청소하는 날 2 도도/道導 2024.04.10 519 0
22603 야채빵 만들었어요 2 마음 2024.04.09 735 0
22602 오전 자게에 올라온 발효빵이네요^^ 4 가비앤영 2024.04.09 775 0
22601 참 교육 2 도도/道導 2024.04.09 234 0
22600 위례광장 왕관쓴 조국 24 쭌맘 2024.04.08 2,549 0
22599 응급실 (낚이지 마세요) 2 도도/道導 2024.04.08 549 0
22598 자목련 봉우리 2 예쁜솔 2024.04.07 409 0
22597 스카프하고 봄나들이 나온 강아지 10 은초롱 2024.04.06 90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