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철들기를 기다리는 부모의 심정으로

| 조회수 : 1,061 | 추천수 : 1
작성일 : 2022-11-11 08:28:29

제왕적 자리는 늘 비어있습니다.
오래 앉아 있을 수 없는 자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풀밭은 앉을 수도 누울수도 있습니다.
민초들의 포근함은 품에 안겼을 때 느낄 수 있습니다.
마지막에는 영원히 편하게 잠들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같은 자리지만 내려다 보는 자리와
함께 느끼는 자리의 감정은 사뭇 다릅니다.

그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군주가 되기를 기도하는 시간이 점점 길어 집니다.
물가에 내 놓은 아기 같습니다.

벡성들이 걱정하는 군주가 아니라 존경받는 군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철들기를 기다리는 부모의 심정으로 그날을 기다립니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쵸코코
    '22.11.11 2:00 PM

    82쿡에도 네이버블러그 에서처럼 좋아요 ♡ 누르기가 있다면 좋겠어요.

    정말 공감하는 글 이네요.

    사진도, 글도 너무너무 좋아요.좋아요!!

  • 도도/道導
    '22.11.12 8:52 AM

    칭찬과 긍정적인 표현의 방법까지 댓글로 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댓글도 고맙습니다.

  • 2. 별이야기
    '22.11.11 6:22 PM

    물가에 아이 내놓은 심정입니다
    부디 아니길 기대합니다~~ 엉엉

  • 도도/道導
    '22.11.12 8:54 AM

    모자라면 언제나 걱정 스러운 것은
    살어름 판을 걷는다고 하죠 본인도 무섭지만
    곁에서 보는 사람은 더 땀을 쥐게 합니다.
    부디 아니길 바래보지만 오랜 세월을 그렇게 길들여 졌는데 쉬이가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3. 예쁜솔
    '22.11.11 7:28 PM

    벡성들이 걱정하는 군주가 아니라 존경받는 군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철들기를 기다리는 부모의 심정으로 그날을 기다립니다.
    공감이 많이 가는 글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2.11.12 8:56 AM

    그러 기다리기만하는 것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알다 듣기도 하고 고치나가 기도 하면 좋으면만
    그런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으니 한숨만 나옵니다.
    그래도 기대는 해봅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808 봉황 한복 입은 구체관절인형 2 Juliana7 2023.01.30 99 1
25807 곰이펀드의 주인공 곰이 11 뮤뮤 2023.01.30 749 1
25806 오랫만에 홍단이 뜨게옷 입고 왔어요. 5 Juliana7 2023.01.30 95 1
25805 기다려준 시간이 고맙다 2 도도/道導 2023.01.28 271 0
25804 어느 시골 식당 주인 주방장의 정서 4 도도/道導 2023.01.27 481 0
25803 심심한 해방이 14 화무 2023.01.25 813 1
25802 봄까치꽃 2 철리향 2023.01.24 356 0
25801 꿀벌의 공간 예술 2 철리향 2023.01.23 356 0
25800 타향이 고향이 되어 2 도도/道導 2023.01.23 247 0
25799 섬진강 에세이.. (계묘년 정월 임실맛집 수궁반점에서) 1 요조마yjm 2023.01.22 433 0
25798 인구도 줄고 덕담도 사라진 시대 6 도도/道導 2023.01.21 514 0
25797 헛것이 보입니다. 14 도도/道導 2023.01.20 952 0
25796 우리집 자해공갈냥이 26 꾸리 2023.01.19 1,326 1
25795 새 일을 시작하는 시간 2 도도/道導 2023.01.19 359 0
25794 매화 2 철리향 2023.01.19 293 0
25793 우리 아깽이들좀 봐주세용~ 14 화무 2023.01.18 1,077 0
25792 설레는 아침 2 도도/道導 2023.01.12 862 0
25791 냥이 쿨러 또 많들어봤어요..ㅋㅋ 5 유리병 2023.01.12 1,258 1
25790 작은 여유로움이 4 도도/道導 2023.01.09 791 0
25789 이어지는 순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3.01.05 822 0
25788 맥스야, 구름아 잘 지내냐? 3 김태선 2023.01.05 1,365 0
25787 나는 복있는 사람이다. 2 도도/道導 2023.01.04 821 0
25786 내 길 2 도도/道導 2023.01.03 505 0
25785 냥이 새 쿨러 만들어봤어요 10 유리병 2023.01.01 1,526 0
2578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6 도도/道導 2023.01.01 61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