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 나의 해방 일지 > 15화 리뷰

| 조회수 : 2,881 | 추천수 : 1
작성일 : 2022-05-29 19:12:57

그들은 2가 될 수 있을까?

 


15 화 초반 두 사람의 데이트씬은 이상했다 .

14 화 마지막 , 드라마가 초코렛을 흡입한 듯

달달한 재회를 갑작스럽게 목격하게 하더니

같은 장면의 연속인데도 15 화 초반은

미정이의 표정이나 카메라 구도가 긴장감을 여실하게 내보인다 .

늘 1 로 살아온 그들 . 외로운 1 이라 늘 경계태세인 그들은 닮았다 . 그래서 두 사람은 서로가 편하다 .

그래서 과묵한 그는 미정이만 만나면 생각지도 못한 말이 줄줄 나온다고 이상해 한다 .


그러나 그녀는 이상한 표정으로 묻는다 .

"우린 2야? 아님 1 대 1이야?"

"너 나 경계하냐?"


이렇게 촉발된 긴장감은

"진작 전화하지, 씨......"

라는 또라이 美 물씬한 대사 이후 해소되고

나란히 광장시장에서 운동화도 사고 빈대떡도 먹고 행복한 일상을 공유한다 .

 


그가 눈이 펑펑 내려 차를 버려두고 집까지 걸어가던 어느 날에 대해 말하는

장면의 카메라 구도도 재미있다 .

지구가 멈추면 밤새 걸어서 산포로 가고 싶다고 생각하던 그때의 기억을 이야기할 때는

화자가 앞서가며 말하고 청자는 뒤에서 들으며 걷는다 .

미정이가 배신한 전 남친의 결혼식을 망치러 가려고 했다는 이야기의 구도도 마찬가지다 .

그런데 구씨가 전화하던 순간이

미정이에게는 결혼식을 망치러 가는 행동을 멈추게 하는 구원의 순간인 것을 알게 될 때

카메라는 두 사람을 동일선상에 놓고 찍는다 .

이는 백사장 때문에 죽을뻔한 구씨를 구한 미정이의 행동과 같은 구원의 순간이기에

당미역에서의 구도와 같은 선상에 놓인다 .

 

그래서 비참한 현생을 살던 구씨의 어두운 모습을

갑자기 밝은 전화 재회 장면으로 연결한 의도를 대략 이해할 것도 같다 .

왜냐면 구씨의 전화는 망가질뻔하던 미정이를 구원하는 순간이니

아우라는 없더라도 화사해야 것이다 .

 

그렇게 각자 소통의 벽이 있는 장면이나 자기의 외로웠던 이야기를 할 때는

둘 사이를 나무가 가로막고 있거나 

화자의 등 뒤에서 청자가 듣는 구도이고

앙금이 풀리거나 두 사람이 서로를 구원했음을 알게 되는 순간은

동일선상에 같이 놓고 찍는다 .

그래서 두 사람이 눈이 내리는 하늘을 쳐다보는 자연 안에 있는 장면이나


드디어 구씨가 미정이를 집에 데려간 순간,

그들은 신을 벗을 때도 같이 나동그러질지언정 손을 놓지 않는다 .

그들이 나란히 선 그 순간 

두 사람 사이엔 아무런 벽도 없고 앙금도 없는 해방의 시간인 것이다 .

 


이 드라마는 서사를 풀어나가는 방식도 다른 드라마와 확연히 다르다.


구씨는 갑자기 시장에서 오뎅을 먹다 말한다 .

“ 내가 호빠 선수로 들어갔을 때

딱 2 주 만에 야 이건 도저히 못해 먹겠다 싶어서 때려치웠던 게

사람들이 죄다 하소연이야 ......”

라며 자신의 과거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이렇게 무심히 터트린다 .


시청자들은 구씨의 과거를 알게 된 미정이가 어떻게 반응할까 걱정이 대단했는데 말이다.


 

그리고 그 장면 전에는 술집에서 행패부리는 여자에게 맞아

마담 하나가 피를 흘리고 쓰러졌는데도 이를 대충 말린 후 가게 매출을 확인하는 장면이 있다 .

그런데 여자가 휘두른 병에 얼굴에 상처가 생긴 것을 알게 된 순간

그는 다시 여자에게 가 분노를 폭발한다 .

사람이 피를 낭자하게 흘려도 개의치 않다가

미정이가 자신의 상처를 보고 걱정할까 봐 화가 나서 그 여자를 응징하는

자기중심적인 구자경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

그 장면이 미정이에게 빨리 가려고 달려다니며 수금하는 것처럼

미정이에 대한 그의 사랑을 보여주는 의도된 장면일 수도 있지만

그런 관점으로 보지 못한 시청자도 있었을 것이다 .

 

대개 16 부작 드라마에서 15 부쯤 되면

이제 구자경이 왜 단 2 주지만 호빠 선수가 되었는지 ,

뭐 고아원에 같이 버려진 불치병 걸린 동생을 살리기 위해서라는 등

뭔가를 서사를 부여해줄 때가 되었는데도 이 드라마는 그렇지 않다 .

그냥 구씨가 지하세계에서 어떤 악행을 벌이고 사는지만 거칠게 보여준다 .

남의 지겨운 하소연 듣느니 행패 부려 외상값 받아내는 게 더 마음 편했다고 묘사한다.


아직 1 부가 남아있다 .

여기까지 오니 13 화에서 유쥬얼 서스펙트에 버금가는 충격을 주었던

아버지의 재혼 경위조차도 중요치 않다 .

궁금한 것은

과연 구자경에게 어떤 서사를 보여주느냐 

그래서 시청자들도 미정이와 함께 용서의 바다를 헤엄칠 수 있는지

그리고 그가 진짜 해방되는지이다.


15 화에서도 창희가 사업을 망해진 빚을 열심히 편의점을 운영해 다 갚고

사귀나 ? 했던 현아와는 이미 끝장이 난 것으로 묘사된다 .

16 화에선 어떤 높이뛰기 서사로 , 어떤 촬영기법과 구도로

주인공들의 삶과 심리를 압축하고 상징적으로 묘사할까 .

 

이상한 긴장감과 슬픔을 전해 준 15 화에 이어

이제 오늘 밤 ,

이 전형적이지 않는 비범한 드라마가 끝나 허전하겠지만

불행해질까 전전긍긍했던

이 가상의 인물들에 대한 과몰입도 이제는 안녕이다.

 

다만 드라마의 마지막 장면은

지구가 멈춰야 구자경이 부끄럼 없이 갈 수 있다는 죄로부터 자유로운 공간 , 산포이길 바란다 .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산수유
    '22.5.29 8:56 PM

    해방일지 작가못지않게
    리메이크님도 대단한 필력이..
    감사 드려요.
    오늘이 마지막회가 되는군요..

    방송국은 달라도 연속으로 방영되는
    우블 해방일지때문에 일요일과 월요일이
    참 힘들었는데
    (일요일은 목사님 강론시간에 꾸벅꾸벅..)
    오늘 하루 지나면 해방일지에서
    저도 해방되는 것 같습니다..후훗..

    마지막편도 후기 부탁 드립니다..

  • 리메이크
    '22.5.30 8:25 AM

    저도본방 끝나고 한 번 더 본후 16회 리뷰 쓰느라 4시까지 못 잤어요
    출근해서 커피 한 잔 원샷할 예정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2. 동네아낙
    '22.5.29 9:44 PM

    화면구도 파악해서 알려주시니 더욱 내용에 공감가요.
    님 좀 짱인듯요.

  • 리메이크
    '22.5.30 8:26 AM

    진짜요?
    캡처하느라 고생한 것이 뿌듯한 말씀이네요. 감사합니다^^

  • 3. 키리쿠
    '22.5.30 4:39 PM

    너무 잘 읽었어요.
    리메이크님 리뷰가 여기 있었군요.^^

  • 리메이크
    '22.5.30 5:18 PM

    키리쿠님
    읽어주셔서 진심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89 빠져서 사는 세상에서 벗어날 때 도도/道導 2022.08.15 45 0
25688 안타까운 비소식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12 534 0
25687 비오는 날 들리는 소리는 2 도도/道導 2022.08.11 352 0
25686 예고 없는 피해 2 도도/道導 2022.08.10 572 0
25685 여름의 길목에서 [임실 맛집 수궁반점 5월의 이야기] 1 요조마 2022.08.09 663 0
25684 어쩔 수 없는 편법......... 2 도도/道導 2022.08.09 655 0
25683 시절은 거스를 수 없네요~ 2 도도/道導 2022.08.08 740 0
25682 온라인 사진 전시 (겨울 왕곡 마을 풍경) 4 도도/道導 2022.08.07 659 0
25681 스며드는 볕에도 여름이 숨어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6 758 0
25680 어두움 뒤에는 반드시 2 도도/道導 2022.08.05 830 0
25679 잘 흘러 가면 아름답습니다. 4 도도/道導 2022.08.03 971 0
25678 빗 소리를 들으며 날을 새웠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02 975 0
25677 花無十日紅 이고 權不十年 이라는 데 2 도도/道導 2022.08.01 1,003 0
25676 시작되면 막을 수 없다 2 도도/道導 2022.07.31 1,034 0
25675 더워도 일하며 행복해 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7.30 1,194 0
25674 연화정과 연꽃 6 도도/道導 2022.07.29 1,206 0
25673 주사 6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1 지향 2022.07.28 1,429 0
25672 개장수한테 팔려갔다가 다시 팔려가게될 빠삐용 닮은 개_입양처 급.. 5 Sole0404 2022.07.28 2,134 0
25671 요즘 메리네 이야기 8 아큐 2022.07.27 1,714 0
25670 중복의 더위를 2 도도/道導 2022.07.26 1,330 1
25669 친절한 금자씨의 대답 2 도도/道導 2022.07.25 1,462 1
25668 오늘도 비가 옵니다. 2 도도/道導 2022.07.24 1,402 0
25667 홀로 선다는 것은 2 도도/道導 2022.07.23 1,521 0
25666 마음을 가라 앉히는 소리 4 도도/道導 2022.07.22 1,473 0
25665 아니~ 벌써~ 2 도도/道導 2022.07.21 1,58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