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큰 형수

| 조회수 : 2,296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2-11 16:30:19

저는 9남 1녀 10 남매 가운데 일곱 째 7남으로 태어났습니다.

제가 이 글에서 쓰려는 내용은

저희 10남매 가운데 장남인 큰형님 부부와 부인인 큰형수에 관한 것입니다.

저희 큰령님은 해방 직후 고대 법학과 출신으로

오랫동안 전매청 간부로 재직하시다가 정년 퇴직하시어

저희 `0남매가 태어나고 자란 고향 집에서 생활하시다가 돌아가셨습니다.

큰현님께서 돌아가시고 한 때 비어 있던 시골 집에는

국내 굴지의 증권사 이사로 재직부인이던 큰딸과 함께 살면서

국내 굴지의 초대현 교회 권사라는 직분으로 아쉬울 것 없이 기분을 내고 살다가 

큰딸이 비교적 젊은 나이에 암으로 세상을 떠나고 작은 딸마저 세상을 떠나면서

혼자가 된 큰형수가 내려와 살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두 딸 아래도 두 아들이 있었지만

아들들은 필립핀 여자와 결혼 필립핀에 살고 있어 큰 형수는 혼자였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과거 남 부러울 것 없는 영화를 누리던 큰형수가 나이가 들어 기력이 쇠하면서

일찌기 조부께서 지으시고 많은 고전을 쓰셔 조부와 선부의 얼이 가득한 집을 팔아

면 소재지에 있는 교회에 헌납하고 교회에서 생활하다가 돌아가시는 바람에

우리는 자랑스런 조부와 선부의 얼을 잃고 정답고 기라운 고향까지 잃게 되었습니다.

내가 타어나 군에 입대하기 전까지 부모님을 모시고 살았으며

그 많은 형제들 가운데 부모님을 애틋해 하고 도움을 준 형제가 아무도 없었으며

어머니께서 생전에 시골 집은 내게 주라는 말씀을 남기셨으며

부모님 생전 하루 두 끼 멀건 죽도 먹지 못하고 어렵게 살던 그 시절에

고위공무원으로 자식들을 퉁복하게 키우면서도 부모님 쓰시라며 1.000원 한 장 보내지 않던 큰형수가

큰형수 큰아들이 장손으로 조상 제사도 모셔야 하니 시골 집을 아들에게 주겠다더니

그 집을 팔아 교최에 헌납하고 교회에서 살다가 가시는 바람에

조부와 선부 문학관을 건립을 방해하는 장애를 만들었습니다.

또 조산 제사를 맠는다던 큰형수 큰아들은 어디서 어떻게 사는지 연락 한 번 없고

제사는 커녕 선영 벌초 한 번 참여한 적이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큰형수는 생전 우리를 만나기만 하면 하나님 믿으라는 말을 하고

하나님 믿어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었는데

그런 큰형수의 이중적 행보를 보면서 그후부터 하나님 믿는다는 사람을 보면

마음이 먼저 닫히며 외면하게 됩니다.

 

평소 자기들은 부족함 없이 여유롭게 살면서도 

시골ㅇ[서 어렵게 지내는 부모를 철저하게 외면했던 

마지막에는 조부와 선부의 얼이 가득하고

조선 500년 역사의 한 장을 열었던 산실이기도 했던

10남매가 나고 자라 꿈과 영혼이 가득한 집을 팔아

오로지 자신의 욕심을 채우고 쫒았던 큰령수의 영혼이

과연 저 세상에서 편안과 안식을 누릴지 의문이며

그런 분이 하나님이시라면 절대 믿지 않을 것입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해뜰날
    '24.2.23 9:12 PM

    에휴 진짜 분통이 터지시겠네요.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그렇게 천당을
    가겠다고 그러더라구요.

  • 2. 숲길따라
    '24.2.23 10:30 PM - 삭제된댓글

    형수님은 하나님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분이셨네요.
    제가 아는 하나님은 돈이 필요치 않는 분이세요.
    돈이 필요한 것은 인간들이지 하나님이 아니시죠.
    시골집을 팔아 교회에 헌납한 것은 하나님을 위해
    헌납했다기보다 형수 자신을 위해 헌납한 것같네요.
    그리고 하나님은 부모와 형제들을 먼저 공경하고
    돌보라고 했는데 그런 말들은 들리지 않으셨나봐요.
    하나님은 바른 길을 가르치시지만 인간들은 진리를
    따르기보다 자기가 듣고싶은 말만 듣고 자기 하고싶은 대로 할 뿐이죠.
    이기적인 인간은 잘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죄인들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나 자신이 한 행동의 댓가는 살아서든 죽어서든 치르게 될 것이라 봅니다. 특히 하나님을 욕되게하고
    가난에 허덕이는 부모를 외면한 죄를 어디선가 치르고 있을 겁니다. 아니 두 자녀를 앞세운 것만도 아마
    본인에게 큰 고통이고 벌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또한 자식들의 돌봄도 전혀 받지 못하고 쓸쓸한 말년을 보내시고도 깨닫지 못하고 가셨네요.
    많은 상처와 분노가 있으신 것같은데 이제는 그 분노와 원망을 내려놓으시기를 기도합니다.
    형수를 위해 용서하시라는 것이 아니라 원글님을 위해 용서하시기를 바래요.
    누군가를 미워하고 원망하면 상대가 힘들기보다 미워하고 원망하는 사람이 힘드니까요.
    아무리 인간이 욕심을 내서 부와 명예를 쌓아올려도
    그것은 이처럼 허무하게 사라질 수 있는 것들이죠.
    기본적인 인간의 도리를 하며 바르게 선하게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께서 진정 바라는 게 아닌가 싶네요
    하나님의 위로와 평안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3. 숲길따라
    '24.2.23 10:51 PM - 삭제된댓글

    형수님은 하나님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분이셨네요.
    제가 아는 하나님은 돈이 필요치 않는 분이세요.
    돈이 필요한 것은 인간들이지 하나님이 아니시죠.
    그리고 하나님은 부모와 형제들을 먼저 공경하고
    돌보라고 했는데 그런 말들은 들리지 않으셨나봐요.
    하나님은 바른 길을 가르치시지만 인간들은 진리를
    따르기보다 자기가 듣고싶은 말만 듣고 자기 하고싶은 대로 할 뿐이죠.
    이기적인 사람은 잘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죄인들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나 자신이 한 행동의 댓가는 살아서든 죽어서든 치르게 되는 것이라 봅니다. 하나님도 그러셨구요.
    많은 상처와 분노가 있으신 것같은데 이제는 그 분노와 원망을 내려놓으시기를 기도합니다.
    형수를 위해 용서하시라는 것이 아니라 원글님을 위해 용서하시기를 바래요.
    누군가를 미워하고 원망하면 상대가 힘들기보다 미워하고 원망하는 사람이 힘드니까요.
    그래서 주님의 기도에는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한 것같이 저희 죄를 용서해달라고 기도하나 봅니다.
    아무리 인간이 욕심을 내서 부와 명예를 쌓아올려도
    그것은 이처럼 허무하게 사라질 수 있는 것들이죠.
    기본적인 인간의 도리를 하며 바르게 선하게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께서 진정 바라는 게 아닌가 싶네요
    하나님의 위로와 평안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4. 숲길따라
    '24.2.23 10:55 PM

    형수님은 하나님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분이셨네요.
    제가 아는 하나님은 돈이 필요치 않는 분이세요.
    돈이 필요한 것은 인간들이지 하나님이 아니시죠.
    그리고 하나님은 부모와 형제들을 먼저 공경하고
    돌보라고 했는데 그런 말들은 들리지 않으셨나봐요.
    하나님은 바른 길을 가르치시지만 인간들은 진리를
    따르기보다 자기가 듣고싶은 말만 듣고 자기 하고싶은 대로 할 뿐이죠.
    이기적인 사람은 잘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나 죄인들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나 자신이 한 행동의 댓가는 살아서든 죽어서든 치르게 되는 것이라 봅니다. 하나님도 그러셨구요.
    많은 상처와 분노가 있으신 것같은데 이제는 그 분노와 원망을 내려놓으시기를 기도합니다.
    형수를 위해 용서하시라는 것이 아니라 원글님을 위해 용서하시기를 바래요.
    누군가를 미워하고 원망하면 상대가 힘들기보다 미워하고 원망하는 사람이 힘드니까요.
    그래서 주님의 기도에는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한 것같이 저희 죄를 용서해달라고 기도하나 봅니다.
    아무리 인간이 욕심을 내서 부와 명예를 쌓아올려도
    그것은 이처럼 허무하게 사라질 수 있는 것들이죠.
    기본적인 인간의 도리를 하며 바르게 선하게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께서 진정 바라는 게 아닌가 싶네요
    원글님이 살아오시며 겪은 모든 일들을 다 알고 계신 하나님의 위로와 평안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5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56 0
35324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4 클래식 2024.03.25 493 0
35323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993 0
35322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1,002 0
35321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505 0
35320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1,164 0
35319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999 0
35318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788 0
35317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2,296 0
35316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1,231 0
35315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2,789 0
35314 옥돔 뚱뚱한 애마 2024.01.31 953 0
35313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813 0
35312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1,450 1
35311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45 0
35310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3,782 1
35309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19 0
35308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1,531 0
35307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2,301 0
35306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1,962 0
35305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1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3,166 0
35304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1 너무슬퍼요 2023.11.30 978 0
35303 네오플램 빈티지 냄비 사용법 안녕물고기 2023.11.09 1,472 0
35302 서울 여의도로 출퇴근 가까운곳 알고싶어요. 7 라리타 2023.11.08 2,328 0
35301 한국 투명교정장치비용 3 dainnkim 2023.10.23 2,12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