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 조회수 : 2,934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12-21 15:26:31

지금부터 60 여 년 전
내가 국민 학교 5~6학년 때 일이다.
그 때는 매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지독한 가난 속에 살아야 했다.
내 바로 위 형님까지
중학교를 서울로 진학하는 바람에
깊은 산골 마을에는
부모님과 나를 비롯해
동생들이 살고 있었다.

그 시절
아버지께서 쓰시던 큰 방 벽장에는
재자 열자 를 쓰시는 내 조부님께서
직접 쓰신 국문 책들이 가득했다.
그러던 어느 해 봄 날
해는 길어지는데 먹을 양식이 떨어지고 없자
아버지께서는
벽장 속에 가득한 책들 가운데 한 보자기를 싸 주시면서
인근 마을에 보내
쌀과 바꾸어 오도록 시키셨다.
그 때 아버지께서 싸 주신 책 보자기를 들고
찾아 간 곳이 세 집이었는데
그 때는 내가 들고 가서
몇 되 쌀과 바꾸어 온 책들이
어떤 책이며
어떤 내용의 친 인지 몰랐으며
하등 관심도 없었다.

그 때 냐가 가지고 가서
몇 되 쌀과 바꾸어 온 책들이
이해조아 같은 시기
이해조가 쓴 소설들과
쌍벽을 이루는 책들이라는 사실을 어찌 알았을까?
요즘 그 책들에 가진 가치와 중요성에 관심을 갖고
나른 열심히 추적하고 있던 중
오늘
쌀과 바꾸어온 한 가문의 후손과 연락이 되어
지금은 찾기 어려운
1936년 발간된 정읍 군지 원본을 찾았으며
곤 양도 해주겠다는 고마운 약속이 있었다.
또 조부께서 쓰신 책들도 확인해 보고
연락을 주겠다고 했다.

조선 말
26대 왕인 고종 때
호남의 외진 깊은 산골에서
국문학이 찬란하게 웅비하고 있었음을 누가 알았을까?
만일 그 시기 발간된 원본들을 찾을 수 있다면
우리 국문학사에 소중한 자료 뿐 아니라
문화재로서도 충분한 가치가 있을 것이라는 것이
네 생각이며 판단이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보리냥이
    '23.12.25 10:56 AM

    그만큼 의식주가 간절한 시기였잖아요 국가 전체가..
    이토록 풍요로운 시기에 감사합니다
    찬란한 문화의ㅡ시대가 도래하길 기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2 최태원과 성경책 1 꼼꼼이 2024.06.02 965 0
35321 가방 브랜드 찾아요 1 동물병원39호 2024.05.30 1,133 0
35320 단독주택 위치 어디가 나을까요 6 Augusta 2024.05.08 2,323 0
35319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1,367 0
35318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6 클래식 2024.03.25 1,449 0
35317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2,301 0
35316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2,202 0
35315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1,142 0
35314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2,192 0
35313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1,955 0
35312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1,458 0
35311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3,647 0
35310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1,966 0
35309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4,351 0
35308 옥돔 1 뚱뚱한 애마 2024.01.31 1,492 0
35307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1,282 0
35306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1,923 1
35305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785 0
35304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5,195 1
35303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819 0
35302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2,009 0
35301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2,934 0
35300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2,543 0
35299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3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4,030 0
35298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1 너무슬퍼요 2023.11.30 1,38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