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름에 옷에 대한 욕구가 전혀 없는 여자

구리루 조회수 : 5,818
작성일 : 2024-06-20 02:02:02

비싼 여름옷, 좋은 거 많이 있어요.

그런데 작년에도 그랬고 올 해도 그런 조짐이 보이는데

그런 옷은 손도 안대고요 만만한 거 그거 하나만 줄창 입어요.

프리랜서라 갖춰 입고 밖에 나갈 일이 한 달에 열 번도 안돼요.

그 외는 가까운 동네 볼 일이고 그렇거든요.

그때 입는 옷은 진짜 상의는 10년도 더 된 편한 거 하고요

10년 됐지만 한계절만 입고 면이 아니다 보니 외관은 멀쩡합니다.

하의는 두 달 전에 미리 산 건데 디자인은 레깅스나 체육복 같지 않지만

사실은 고무줄 허리에 천은 매우 가볍고 손 빨래 되고 색도 어두운 그런 건데

너무 너무 싸게 샀어요. 

싼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입으면 너무 편한데 색상도 어딜가나 허접해 보이지 않아서

아마 올 여름은 외출할 때 웬만한 곳은 이 두 개만 있으면 될 거 같은데

저같으면 옷 장사는 다 망할 것 같아요.

그런데 실제로도 옷이 그렇게 필요가 없어요.

갖춰 입고 갈 때 입을 거는 원피스3개 있고 그 외 몇 개 다 있어서

그것만 입어도 한 달에 같은 걸 입을 일도 없을 정도인데 여름 한 철 두 달 길게 잡아야

세 달이면 다 가버리니 사실은 갖춰 입는 옷 같은 옷 2번 입기도 전에 한 계절 다

가버려서 있는 것만 해도 넘쳐나는데 더 살것도 없고

매일 입는 걸 이렇게 같은 옷만 줄창 입으니 

이게 나이 들어서 귀찮음이 저를 지배하고 있어서 일까요?

IP : 1.225.xxx.136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비대면이
    '24.6.20 2:22 AM (73.227.xxx.180)

    생존 법칙이 되면….옷이 딴세상 얘기 같더라구요 ㅋ 사람 만나는게 끔찍한데 옷쇼핑은 형벌이죠. ㅋ
    -코로나 이후 웬만하면 다 언택트로만 살고싶은 일인

  • 2. ^^
    '24.6.20 4:43 AM (125.178.xxx.170)

    좋은 옷 많으면
    한 달에 10번 밖에 나가 사람 만날 때만
    예쁘게 입으세요.
    매번 똑같은 옷 안 입게 딱딱 정해놓고요.

  • 3. ㅇㅇ
    '24.6.20 5:15 AM (125.185.xxx.179)

    저도 여름교복이 있어요
    땀좀나도 금방 마르고 오래 앉아있어도 구김안가고
    다림질 안해도 되고 가볍고 덜덥고
    이런옷 흔치않아서 자주 입게되는데
    어두운 색이라 칙칙해보이는 단점이 있고
    자주 입다보니 단벌신사느낌 들어서
    좀 불편한 다른 옷도 여러가지 돌려입으려고 노력해요ㅠㅠ
    그래서 인쇼하고 오늘 배송옵니다
    주말에 아울렛 쇼핑도 했는데 직원이 자꾸 붙으니 부담스럽고 피곤하더라구요

  • 4. ㅇㅇㅇㅇㅇ
    '24.6.20 6:42 AM (175.199.xxx.97) - 삭제된댓글

    저도사계절옷이 총20개도 안되거든요
    옷장한칸 .서랍장2개 사용하는데
    어쨌든 옷은 자기만족이잖아요
    다들 자기만의 교복이 있는거죠
    다만 저는 장소에대한 옷차림은 엄격한편이예요

  • 5. 공감
    '24.6.20 6:48 AM (41.82.xxx.44)

    나의 여름 교복

    땀좀나도 금방 마르고
    오래 앉아있어도 구김안가고
    다림질 안해도 되고 가볍고 덜덥고 222

    이런 면 으로 된거 찾는게 쉽지않아서 고민

  • 6. ...
    '24.6.20 6:55 AM (124.5.xxx.99)

    이런 저런 쓸데없이 옷에 돈쓴결과
    짐만늘고 쓴후회만이 ㅠㅠ
    결국 집에 있던 새옷들 몇벌로 요즘 딱정했어요
    편하지 어울리지 출퇴근 교복낙찰은
    고작 몇벌로 간출여짐

  • 7. ^^ 와우
    '24.6.20 7:12 AM (223.39.xxx.135)

    여름교복~~표현이 너무 쎈쓰있는듯~
    겨울교복ᆢ재밋네요

    여름교복같이 간편하고 시원한 몇가지옷으로 지내는듯
    비싼 옷은 나름 세탁도 신경써야하니 귀챠니즘,

    저도 옷에 크게 관심도 없고 주로 차로 이동하니
    운전하기 편한 옷 위주로만 입게 되네요

    외출때마다 신경써서 다양하게ᆢ이쁘게 차려입고
    다니는 분들 만나면 좋긴하던데 노력도 안하고사는듯

  • 8. 자고로
    '24.6.20 7:27 AM (106.102.xxx.220)

    여름엔 몸매 좋은년이 이기고
    겨울엔 돈 많은년이 이긴다 했습니다

  • 9. Aa
    '24.6.20 7:41 AM (112.150.xxx.31)

    윗님 말씀에따라
    저는 돈도 몸매도. 완패네요 ㅋㅋ

  • 10. 옷 짐
    '24.6.20 7:46 AM (121.133.xxx.137)

    느는거 싫어서 죽어라 몸관리하는 사람입니다
    작아져서 새로 사게 될까봐요 ㅎㅎㅎ

  • 11. ㅋㅋ
    '24.6.20 7:46 AM (1.177.xxx.111) - 삭제된댓글

    윗님 너무 재밌네요. ㅋㅋ

    저도 겨울 아우터는 고급스럽고 비싼걸로 사지만 여름 옷은 무조건 집에서 막 세탁할 수 있는 걸로 사고 명품 쥬얼리로 마무리.
    더울땐 비싸고 고급스런 옷은 진짜 손이 안가요.
    한번 입고 드라이 해야 하는게 너무 아까워서.

  • 12. ㅋㅋ
    '24.6.20 7:49 AM (1.177.xxx.111) - 삭제된댓글

    여름엔 몸매 좋은년이 이기고
    겨울엔 돈 많은 년이 이긴다 했습니다
    ..........
    윗님 너무 재밌네요. ㅋㅋ 명언이심.

    저도 겨울 아우터는 고급스럽고 비싼걸로 사지만 여름 옷은 무조건 집에서 막 세탁할 수 있는 걸로 사고 명품 쥬얼리로 포인트.
    더울땐 비싸고 고급스런 옷은 진짜 손이 안가요.
    한번 입고 드라이 해야 하는게 너무 아까워서.

  • 13. 제가
    '24.6.20 8:22 AM (182.219.xxx.35)

    옷 욕심은 많아서 비싼옷들도 자꾸 사는데
    정작 입고 나갈 곳도 별로 없고 편한 옷만
    입고 다니네요.
    그런데도 왜 자꾸 예쁜옷들이 눈에 들어올까요
    돈도 아깝고 환경도 걱정되는데 그래요ㅠㅠ

  • 14. 전 반대로
    '24.6.20 9:40 AM (39.120.xxx.19)

    전 요즘 계속 옷을 사요. 원피스 쟈켓 블라우스등등 오피스룩이나 하객룩처럼 단정한 스타일을 좋아해서 자꾸사는데 사고나면 산 옷이랑 어울릴만한 다른 옷을 또사고 또 거기에 필요한 거 또사고.
    근데 정작 출근할땐 매일 입는 젤편한 오래된 면1000 티셔츠에 검은색 고무줄 팬츠만 입고 다녀요. 문득 옷을 인형놀이 하려고 사는건가?라는 생각이 들어요ㅠ

  • 15. ....
    '24.6.20 10:03 AM (106.241.xxx.125)

    저는 매일 출퇴근을 걸어서 하고 주말에도 많이 다니다보니 하루에 두번도 갈아입어야 해서.. 옷이 빨리 빨리 망가져요. 출퇴근해야 하고 나이도 올라가니 캐주얼한 스타일보다는 비즈니스캐주얼 스타일의 옷 사는데 세탁도 입기도 편한 걸로 삽니다. 많이 걸으니 신발도 6개월도 안 가서 다 떨어져요.
    친정엄마는 예쁜거 새로 사서 좋겠다 하시는데.. 안 좋습니다! ^^;;

  • 16. ...
    '24.6.20 10:57 AM (222.237.xxx.194)

    돈이 없으니
    몸매 좋은년이라도 되어서 여름은 위너여야 겠어요
    식단빡쎄게 운동 열심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3409 다른 기기에서 네이버 성인 인증 한거 취소하는 방법 1 ㅠㅠ 00:43:14 109
1613408 다른카페 아이스아메.. 카페이야기2.. 00:42:19 86
1613407 낮과밤다른 그녀 대환장 콜라보 ㅋㅋ 2 낮밤그 00:36:44 573
1613406 美웨스팅하우스,韓 체코원전 수주에 "동의없이 불가능&q.. 5 ㅇㅇ 00:36:34 259
1613405 장사 시작해서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공원 뛰었더니 3 00:31:13 597
1613404 삼시 세끼 돼지고기 102세 할머니 영상 너무 잘봤어요 .... 00:29:01 332
1613403 최신 인구 순위래요 3 ㅇㅇ 00:26:22 797
1613402 그럼 80넘어 어떤 취미를 가져야할까요? 10 취미 00:21:21 563
1613401 같이삽시다에서 안문숙과 임원희 얘기 보신분? 9 ........ 00:19:12 1,023
1613400 음식점 화장실 환기 1 ... 00:15:54 344
1613399 동네 찜질방 믿고 야밤에 나왔는데 ㅠ 7 보란듯이 00:06:55 1,448
1613398 (고3) 세특 빵터진 표현 8 세특 00:05:07 1,005
1613397 배고프다 배고프다.. 8 ... 00:02:33 428
1613396 무릎강화운동 - 실내자전거 2 무릎 00:01:10 637
1613395 비데 어떤거 쓰세요? 2 사려는데 2024/07/21 176
1613394 이 카페 가지 말아야 할까요? 9 카페 2024/07/21 1,565
1613393 휴가기간 언제세요? 궁금이 2024/07/21 211
1613392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1 궁구미 2024/07/21 2,157
1613391 날 만난 울 남편이 불쌍해요 16 50대초반 2024/07/21 3,080
1613390 쓸데없는 말 3 2024/07/21 553
1613389 겟아웃....내가 맞춰버림 6 반전 2024/07/21 1,340
1613388 친구없는 노인들은 어찌 지내나요? 19 시간 2024/07/21 2,594
1613387 영화 힐빌리의 노래 봤는데 무겁네요 4 2024/07/21 965
1613386 네덜란드 사시는 분 계세요? 1 ..... 2024/07/21 333
1613385 계속 정신 못차리는 저... 12 2024/07/21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