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밝고 단순하게 잘 살던 제가 ..

장마같다 내마음 조회수 : 6,065
작성일 : 2022-06-29 13:58:04
저는 ,
어느 누가 그리 완벽하고 잘났을까 나 정도면 괜찮지 하면서 부모님 사랑 지지 흠뻑 받고 밝고 단순하게 살던 자존감 높던 아가씨였습니다.
그런데 결혼생활 가운데서
제 단점이 드러나고 ( 좀 행동이 늦고 늘어지고 살림이 서툴고 돈을 잘 못번다.. )

남편과 아들에게 지적을 계속 받고 있어요 . 남편도 그렇지만 아들도 거리감이 느껴지고 서운하고
아ㅡㅡ 둘 다 남 같아요.
가장 가까운 가족의 평가가 내 본연의 모습인건가 이렇게 형편없는 사람인가 ??
아니야.. 누구는 얼마나 잘 나고 완벽할까? 내가 죄를 지은것도 아니고 살림 좀 못하고 좀 잘 지쳐서 누워지내고 그런것들이.. 그렇게 몰아세울 일이고 50 다되어 내가 이렇게 자존감이 추락될 건수인가

미혼이었으면 이렇게 매일 갈갈이 해부되어 자존감이 처박히지 않았을텐데
단점만 지적당하고 비참해지는 요즘이 너무나 비참하고 결혼생활 남편과 자식에게 회의감이 듭니다.
IP : 222.234.xxx.40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6.29 1:59 PM (125.190.xxx.212)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고 위로자가 되어야할 가족이 어찌...
    지적에서 지적으로만 끝난다면 그건 분명 그들이 잘못된거에요.
    원글님 그러지말고 한번 되받아쳐버리세요.
    힘내시기 바랍니다.

  • 2. 남편이
    '22.6.29 2:00 PM (220.75.xxx.191)

    문제인거죠
    아들은 아빠가 엄마한테 하는 모습
    고대로 배워요
    근데 살림 좀 못하고 잘 누워있으면
    좋아할 가족 별로 없죠 ㅎ

  • 3. ..
    '22.6.29 2:00 PM (1.225.xxx.234)

    50세에 이런말 들을 정도면 그들도 지쳤을거 같네요ㅠ

  • 4. . .
    '22.6.29 2:05 PM (49.142.xxx.184)

    50세에 이런말을 들으면 자기반성이 우선 아닌가요?
    잘하는개 없는데

  • 5. ....
    '22.6.29 2:06 PM (106.102.xxx.196)

    솔직하게
    원글님이 미혼이었으면
    원글님 생계, 노후는 누가 책임지나요?

    부모님이 생계는 책임질 수 있어도
    원글님 노후까지는 힘들어요.

    원글님이 표현하신 성격과 행동으로는
    미혼이라도 돈많이 버는 업종은 힘들어서 못하셨을 것 같구요.

    밖에 나가서 돈주는 사람이나 갑에게
    비위맞추고 모욕을 참아가면서
    야근하라는 것 아니잖아요.

    죄송하지만
    살림이 힘들다면 ... 사회생활은 힘들어서 못하십니다.
    남편에게 회의감이 아니라 고마워해야 하지 않나요?

  • 6. ....
    '22.6.29 2:12 PM (182.209.xxx.171)

    뭘 해도 비난하는거 아니면
    가족이 뭣때문에 그러는지 귀 기울여서 들어보시고
    고쳐보려고 하세요.
    무조건 나를 괴롭히는 존재라고만 보지 마시고요.

  • 7. 원글입니다.
    '22.6.29 2:14 PM (223.62.xxx.30)

    50에 스스로 수익이 다들 고수익이고 몸 건강하세요?

    집 항상 반짝반짝 하고 밥은 늘 직접 요리 하시나요? 하나도 시켜드시는 법 없지요?

    6시에 남편 밥차리고 고딩 라이딩해주고 주3회 알바도하고 정형외과 다녀와서 누워있으면 남편 퇴근 5시반 또 지적질하고 새반찬 타령하고
    아들도 무슨 요구사항 그리많고 엄마가 운동안해서 관절아픈거라하고
    어쨌든 여기서도 지적받아 가슴 찢어지네요

    그래도 무플 아니어서 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8. 00
    '22.6.29 2:18 PM (124.50.xxx.211)

    주3회 알바 하신지 얼마나 됐는데요? 몇시간동안 일하는건가요?
    글보면 라이딩하고 남편 밥차리는 것 밖에 없는데. 그것말고 다른 집안일은 "지쳐서 누워있느라고" 안한다는거잖아요?

  • 9.
    '22.6.29 2:25 PM (106.255.xxx.18)

    결혼전에 직장생활 오래 안하셨나요?

    만약 오래 하셨다면 상사로부터 꾸중이나 여러가지 주변 비난
    많이 들어봤을텐데 그런거 없이 꽃밭이었나 하는 느낌이어서요

  • 10. .........
    '22.6.29 2:33 PM (59.15.xxx.96)

    세상살이 그럼 뭐 편하게 하는 사람이 어딨겠어요.

    첨부터 잘해서 잘하는게 아니라

    능력 없으면 도태되고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게 세상인데.

    집안일을 하든 밖에서 돈을 벌든 학생으로 공부를 하던

    제대로 열심히 못하면 질타받을수 있는게 현실이죠.

    건물주도 건물 관리 제대로 못하면 세입자 랑 싸우고 공실 될수 있는건데

    누군들 그런 원리에서 자유로울수 있을까요.

  • 11.
    '22.6.29 2:34 PM (1.237.xxx.220)

    부자가 쌍으로 어이 없는데요.
    웃기지도 않네요.
    전 갱년기라고 저 건드리지도 못하게 하는데, 어디서 뚫린 입이라고 반찬 타령, 살림 타령.
    님도 남편 월급타령, 아이 성적타령 못해서 안하는거 아니잖아요,
    이건 배려 아닌가요?
    남편을 잡던지, 둘이 잘 살라고 좀 나와 지내시던지 하세요.
    제 기준으로 부자가 쌍으로 겁을 상실한 듯 보여요.

  • 12. ........
    '22.6.29 2:35 PM (59.15.xxx.96)

    남편 자식 없이 혼자 살았으면

    50 되었을때 계속 밝고 단순했을까요? 아닐것 같은데.

  • 13. 남편도
    '22.6.29 2:57 PM (218.48.xxx.98)

    자식도..결국은 다 이기적인거죠..
    내 자신이 잘나서 돈 잘벌고 능력있어야 무시 안당해요..가족도요..

  • 14. ,,,
    '22.6.29 3:13 PM (211.219.xxx.108)

    내가 이러이러하게 가족을 위해 수십년간 노력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러이러한 문제로 지적 받아 속상하다고 장점을 먼저 어필했으면 좀 더 원글님 마음에 감정 이입이 더 잘되었을거 같아요. 처음 원글만 읽었을땐 지적받을만한데 왜 불평?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원글님 댓글을 보니 할일 다 했는데도 가족들 정서적 지지를 못받아 속상하셨구나 공감이 되네요. 그러니 여기서 지적받았다고 넘 가슴 아파하지 마시길...

  • 15. 너무
    '22.6.29 3:17 PM (106.101.xxx.189)

    너무 잘해주셔서 그래요
    근데 저도 엄마가 다른 엄마에 비해 너무 움직임이 없고
    그런데 빨리 늙어가는거같아서 자꾸 엄마에게 잊을 대게되요

    저는 님남편이나 아들이 님이 님또래들 늙는 속도보다
    빠르게 지치고 늙어가는게 겁이나서라고 생각이드네요

    친구는 만나세요? 사회활동은요? 활기차게는 좀 사시나요?
    그러지않는 분들은 자꾸만 늙어가시더라구요
    또래보다 내가 아직 안죽었어! 하면서 꼿꼿하게 사는 사람이
    있나하면, 늘상 누워서 게으르게 지내는 사람이있는데 나이가들어서 게으르면..그게참 안좋은거같아요
    늙어서도 부지런한게 참 좋지않나요

  • 16. ...
    '22.6.29 3:27 PM (116.37.xxx.92)

    워킹맘 아니고 전업이면서 행동늦고 살림 서툴면
    제 역할 못하는 거 맞는데요.솔직히 직장일에 비해서 살림이 힘들진 않죠. 말은 바로해야죠... 가장의 무게 대신 살림 육아 택하는 사람이 훨씬 많은데요 여기도. 가정도 제대로 꾸려 나가려면
    여자 머리와 체력 둘 다 좋아야 하는데 둘 다 그저그런 거 같은데
    자꾸 자존감 타령만 하시면...

  • 17. 공감
    '22.6.29 3:38 PM (125.184.xxx.101)

    맞벌이인데요. 일을 병행하니까 더 그렇긴하지만 살림에 재주가 없어요. 정리정돈도
    왜 여자는 집안일을 내 적성과 상관없이 맡아야 하는 건지 모르겠어요... 애들 키우면서 직장을 병행하려니 연봉도 낮아졌어요.... 살기 힘드네요

  • 18. dod
    '22.6.29 4:32 PM (59.5.xxx.227)

    자존감 회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남일 같지 앖네요..

  • 19. ...
    '22.6.29 4:48 PM (1.234.xxx.22)

    남편,자식에게 팩폭하면 기죽인다고 난리
    아내,엄마에게 그러는건 본인을 돌아봐야하는거

  • 20. 원글
    '22.6.29 5:03 PM (222.234.xxx.40)

    위로와 공감 감사합니다.
    또 다른 의견도 들을 수 있어 또 감사합니다.

    체력이 원래 약했고 아이도 하나만 낳았고요.
    음식 집안일 잘 못하고 늘지도 않아요. 남편 아들이 잘 먹는 몇개만 좀 하고요..


    하지만 남편 아들 다 집밥만 좋아해서 아침 저녁으로 압력솥밥 두번 하고 낮에는
    주3회 알바. 알바없는 날 도수치료나 침맞고요 관절통이 시작되어서요.

    아침에 5시반에 일어나서 밥 안치니까 낮에 좀 누워야지만 밤에오는 아들놈까지 챙길 수 있겠더라고요.

    특별히 잘 난것은 없으나 그래도 한다고 하는데 다 팽개치고 친정가버리고 싶다가도 청소하고 부랴부랴 저녁차리고 그러는데

    아내와 엄마의 부족만 지적하는게 정서적 지지를 못받고 사는 삶이 너무하다 싶어 주저리주저리 적었습니다. 애 수능 끝나고 혼자 떠나버릴까 정말 계획세워야지 싶어졌어요.

    더 반성은 못하겠어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541 MBC특집 지심도 VS 미우새 일본 먹방 8 지심도 10:35:05 880
1485540 부동산 등기사항 말소 가능할까요? 1 10:34:32 285
1485539 면세점에서 살 물건 추천 부탁드려요 6 면세점 10:31:45 669
1485538 부모님이 돈 필요하면 얘기 하라는데 10 .. 10:31:27 1,694
1485537 속이 빈 속으로 오래 있어도 메스껍나요 2 빈속 10:29:39 527
1485536 나이순에 따른 상석 알려주세요~~ 21 자동차 상석.. 10:29:28 1,099
1485535 고3 컨설팅 후기 썼다가 글 지우신 분 11 조니워커 10:29:12 1,377
1485534 간병인 하는 일이요 3 .... 10:24:36 1,140
1485533 이게 기분나쁜일인가요? 33 .. 10:21:52 2,925
1485532 렌즈끼니까 퀭한게 더보여요 6 안경 10:19:29 753
1485531 박상길 기레기 만행 14 ... 10:18:59 1,130
1485530 가족중 한명만 키트 양성인데 어떻게 하나요? 4 .. 10:17:28 552
1485529 대통령에 영향력' 김건희, 압도적 1위 [2022누가 한국을 움.. 10 10:15:39 1,163
1485528 강남 신축 아파트내 입주민 식당과 커피숍 31 ㅇㅇ 10:15:20 2,824
1485527 고3남아 진로 5 ㅇㅇ 10:15:13 678
1485526 유방암. 수술후 배액관 차고 일상생활 가능한가요? 9 배액관 10:15:00 806
1485525 이젠 기념식이 기다려지지 않네요. 10 ... 10:14:44 694
1485524 불면증때문에 육체적노동을 하는 직업으로 바꾸고싶어요.. 17 딥슬립 10:14:14 1,098
1485523 광복절 기념식 좀 보세요! 21 혜주맘 10:11:50 3,325
1485522 양산 실시간 신고 입니다 21 유지니맘 10:11:23 590
1485521 다리미는 어떻게 버려야 할까요? 5 10:08:46 1,091
1485520 인연이란 5 10:08:07 1,075
1485519 경기남부 밖에 엄청 더워요 2 ㅇㅇ 10:06:37 1,195
1485518 윤석렬 정부의 국유재산 민간 매각 5 ㅉㅉ 10:03:27 644
1485517 직장 동료 대처법 조언부탁 드려요 8 토마 10:03:25 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