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日역사부정 실체]④ "조선인은 범죄 집단"..램지어 논문은 '혐오 백화점'

... 조회수 : 294
작성일 : 2021-04-13 18:26:39
http://news.v.daum.net/v/20210413060019009
미국 램지어 교수가 일본 훈장 '욱일장'을 수상한 건 2018년이다. 일본 문화홍보에 이바지했다는 이유다. 램지어 사태가 발생하고 KBS는 국내 위안부 전문가 10명과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그리고 램지어가 문제의 올해 논문 외에도 2019년 이후 재일조선인과 한국을 깎아내리고 왜곡하는 논문을 최소 3건 발표한 것을 확인했다.

KBS 공동연구에 참여한 성공회대 조경희 교수는 "램지어는 관동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을 조선인 범죄에 대한 일본인의 보복이라는 관점으로 설명하고 있다"며 "자경단의 만행은 물론 공권력과 언론 또한 조선인에 대한 증오와 공포를 조장하거나 방치했던 점이 그동안 많이 밝혀져 왔다. 램지어 교수의 글은 선행연구의 축적을 무시하고 당시 유언비어를 21세기에 재생산해 학살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램지어는 공식 통계를 중심으로 기존 연구에서 6,000명 정도로 추산하는 조선인 학살 피해자 수도 축소한다.

삼일운동 이후 더 활발해진 독립운동에 대해서도 램지어는 '조선인 범죄'라는 관점으로 설명한다. 같은 논문에서 독립운동을 설명하며 사용한 단어를 보자. '갱들(gangs)' '무장단체들(militants)''공작원들(saboteurs)' '테러리스트' '폭도(mob)' 등이다.

당시 일본과 한반도 사이 권력–지배 관계를 전혀 보지 않고, 피지배 조선인들의 저항 운동을 불법화, 범죄화하고 있는 것이다. 대신 수천 명의 조선인을 학살한 일본 자경단에 대해서는 경찰력을 대신한 ‘사적 결사들(private bands)’이라고 설명한다.

램지어는 또 "지진 후 도시 전역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해 조선인 좌파들은 자신들의 공이라고 밝혔다. 그들은 상하이에서 재난을 보며 황홀해 했다"(논문 8쪽)고 설명한다. 출처를 조선총독부 자료라고 밝혔는데, 정확하게 어떤 문헌, 몇 쪽에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상하이에서 황홀해 했다"는 상상과 허구를 논문에 담은 것이다.

중략

램지어가 4.3 항쟁이 끝난 1957년 제주 인구가 3만 명이라고 한 근거는 무엇일까? 램지어는 자료 출처를 달았다.

성공회대 조경희 교수는 램지어가 인용한 자료의 출처를 추적했다. 이라는 익명 블로그였다. 이 블로그는 또 일본어판 위키피디아(Wikipedia)에서 이 정보를 퍼왔다.

위키피디아는 일본의 한 대학도서관 뉴스 레터를 출처로 달았다. 일본 효고 현의 '성토마스대학'이다. 그런데 이 대학은 2015년 폐교했다. 그러니까 폐교한 일본의 한 대학도서관에서 기재한 잘못된 내용이 위키피디아와 익명 블로그를 거쳐, 하버드대 교수 논문에 인용된 셈이다.

그럼 실제 1957년 제주 인구는 몇 명일까? 제주 연감을 확인해 보니 당시 제주 인구는 258,961명이었다. 남자 116,163명, 여자 142,798명이다. 램지어 학문 능력에 근본적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관통하는 램지어 인식 = 계급·인종 혐오

조경희 교수는 "램지어는 일관되게 소수 집단(재일조선인, 오키나와인, 부라쿠민)에 대한 일본인들의 차별을 그 집단의 '범죄적 성향'을 피하기 위한 합리적인 선택이었던 것처럼 풀어가고 있다. 아시아의 하층집단에 대한 계급혐오와 인종혐오가 결합한 형태"라고 지적했다.

이런 주장은 일제 행위를 부정하는 일본 역사부정주의 관점과 궤를 같이한다. 조경희 교수는 "최근 10년 동안 일본에서 혐한 서적이 증가하고, 일본발 '위안부' 부정론이 국제사회로 확산하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1년 발생한 하버드대 교수 램지어 파문이 단순히 일회적 사건이 아니라 일본정부, 일본 역사부정론과의 유착을 전제로 한 활동이라는 거다. 제2, 제3의 램지어가 또 등장할 수 있는 이유다.
IP : 180.65.xxx.50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4.13 6:31 PM (66.27.xxx.96)

    한국인도 저런 새끼들이 쌔고쌨는데
    저놈 욕할때가 아님
    진짜 독립운동하다 돌아가신 영령들 지하에서 통곡을 하고 후회하실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497 해외 주식 질문 질문 16:02:24 1
1323496 '정인이 재판' 실랑이 영상 공개…"경찰이 깔고 앉아&.. ... 16:01:57 51
1323495 해수부장관후보자 '공무원 30년에 재산 2억원' ... 16:01:35 44
1323494 방구석 코난들 보다 열일하고 있는 경찰들 ... 16:00:21 62
1323493 저는 한강사건 범인이 누군지보다 더 궁금한게 6 어이 15:55:27 711
1323492 굽은 등 어깨 자세교정 앞에 후크달린 브라 2 ㅇㅇㅇ 15:52:55 249
1323491 회사에서 열받아서 미칠 것 같아요 7 진짜 15:50:31 559
1323490 경찰 수색및 수사 기사 쏟아지네요. 10 .. 15:48:53 857
1323489 실내자전거 운동 괜찮네요 2 .... 15:47:46 239
1323488 은퇴하신 아버지 삼성전자 주식 살까요? 3 무플절망 15:47:25 423
1323487 생각보다 비싼 걸 사달라하는 지인ㅠㅠ 40 ... 15:45:42 1,873
1323486 동네 중딩들 대학 졸업반 되니.. 12 .. 15:44:48 656
1323485 회사에서 모욕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힘내 15:42:48 144
1323484 당원가입 알수 있을까.. 15:41:54 61
1323483 요즘 생선 뭐가 좋을까요 2 ㅡㅡ 15:38:50 205
1323482 손재주 꽝 눈썰미꽝 ㅠ 4 15:38:24 263
1323481 포브스, 한국을 '세계 경제의 풍향계'로 지목! - 펌 3 포브스칼럼 15:38:04 313
1323480 옷에 커피자국 없앨려면 3 땅지맘 15:35:12 332
1323479 주식수수료 주린이 15:33:40 132
1323478 이 정도 체격이면 많이 외소한거에요? 6 wwwwww.. 15:31:52 636
1323477 해물파전 다 섞고 하는거랑 따로 올리는 거랑 6 dd 15:31:39 467
1323476 국민주택채권 잘 아시는 분~ .. 15:30:50 57
1323475 진로를 어떻게 5 컴 좋아하는.. 15:24:48 279
1323474 신발친구쪽 뎃글들 5 ........ 15:23:29 1,383
1323473 이 전에 제 사업장에서 사업하던 사람의 채권추심 우편을 멈출 수.. 3 .... 15:23:07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