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헤어질때 이별통보하시나요?

미련일까 조회수 : 2,330
작성일 : 2020-11-27 20:33:16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고 4년을 만났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섭섭함이 계속 쌓여서
한계치에 다다른거같아요
얼마전 생일이었는데..생일선물은 무슨 기회에 2주 일찍 받았고
생일날 만나지 못하게 되어서 말로나마 아니 톡으로라도
생일축하해 소리없이 지나가길래 웃으면서 축하도 안해주냐?했더니
완전 빈정거리는 투로 아이고 축하하네..그러는데.,.
이제는 진짜 정리해야겠구나 했지만 넘어갔어요
본인 지인들과는 맛집도 많이 가고 비싼집 많이 가는거 아는데
나랑은 늘 된장찌개 순대국 새마을식당 등등....
능력좋고 외모가 많이 좋아서 본인 잘난척이 심해서
이러저런 불만을 이야기해도 내가 나쁜 놈이다
욕해라 인정한다.,.그런데 정말 네가 좋다 등로 넘어갔는데
이제는 도저히 안되겠어요
오늘 전화는 안받았는데..좀 고민되는게 이대로 그냥 잠수이별을 할까?
여태 섭섭하고 화났던거를 터트리고 헤어질까?
별 그지같은 고민을하네요...
IP : 175.211.xxx.22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도
    '20.11.27 8:37 PM (14.52.xxx.225)

    마무리는 지어야죠.
    4년을 만난 사람이라면서요.
    4년을 만난 게 더 희한하지만
    미주알 고주알은 못해도 더이상 만나지 말자는 얘기는 해야죠.

  • 2. ㅡㅡ
    '20.11.27 9:05 PM (223.38.xxx.108)

    가만있다가 연락오면 통보식이라도하세요.
    나이먹고 잠수가 뭔가요 잠수가..

  • 3. ...
    '20.11.27 9:05 PM (123.215.xxx.118)

    그사람은 님을 님이 좋아하는 만큼 좋아하질 않네요.
    남자는 마음 가는 만큼 시간 돈 노력을 쏟아요.
    어떤 미련도 안남게 이별하세요....
    님이 후련해질 방법으로요.

  • 4. 매듭을
    '20.11.27 9:17 PM (223.39.xxx.137)

    지어야지요.
    똥 싸고 안닦을수 없잖아요.
    능력 좋은데 된장국이라니 할말이 없네요.
    4년을 견디신 님 대단하세요.
    그정도의 노력이라면 다른 사람은 어서옵쇼 하겠어요.

  • 5. 저기
    '20.11.27 9:47 PM (180.66.xxx.208)

    왜 매듭을 지어야 하나요?
    생일이 얼마나 중요한 연인간의 기념일 인데
    바쁘거나 여의치가 않은거면 다음날 챙겨 주던지
    하는게 사랑하는 남자의 본심 이죠
    4년 이라니
    그냥 다 차단 하고 쌩까시고 좋은사람 만나세요

  • 6. sandy
    '20.11.27 9:59 PM (58.140.xxx.197)

    헤어질때 하고싶은 말 다하고 끝내는게 후련하던데요
    막말하라는 소리는 아니구요

  • 7. ...
    '20.11.27 10:21 PM (112.214.xxx.223)

    잠수이별만큼 찌질한것도 없고

    상대방은 선물받고 먹튀했네 할텐데
    뭐하러 그래요?

  • 8. ㅇㅇ
    '20.11.27 10:28 PM (124.54.xxx.190)

    왜 피해갈 생각을 하세요?
    원글님 경우는 아니겠지만
    데이트폭력이 말도없이 헤어지면서 생기는경우에 제일 많대요
    제대로 통보하고 마무리 져야죠.

  • 9. ..,
    '20.11.27 10:35 PM (175.211.xxx.221)

    4년동안 할말하고 헤어지자하고 헤어져도보고
    톡 전화 씹는 잠수이별도 했었어요
    제가 바보같아서인지 첨에는 애절하게 꾸준히 전화해서
    설득하고 문자로 설득당해서 다시 만나고..
    비슷한 문제로 잠수이별했을때는 4달만에 다른 사람 통해
    우연히 만나 다시는 힘들지않게 하겠다...
    이런 달콤한 말에 다시 사귀고..
    이런 문제가 또 1년만에 반복되는거죠
    이제는 이사람이 원래 그런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서
    헤어져야겠다.,.미련은 끊어내자..하는거죠

  • 10. ㅇㅇ
    '20.11.27 11:45 PM (180.228.xxx.13)

    오새 하도 세상이 험해서 ㅠ 좋게 마무리지으세요 원한남지않게

  • 11. 공지22
    '20.11.28 12:19 AM (211.244.xxx.113)

    그럼 안하나요?

  • 12. .....
    '20.11.28 1:43 AM (39.124.xxx.77)

    본인을 위해서도 확실하게 끝내셔야죠..
    남자가 좀 잘나서 계속 설득에 넘어가시나본데
    내용보니 진즉에 끝냈어야 할 관계인데요..
    그남자 마음 이미 유효기간 지났어요..
    님을 위해 확실하게 끝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0705 교회나 절이나 참 .. 00:45:58 45
1290704 "목사가 아이들 세뇌시켜 성착취 확인"..재판.. 1 뉴스 00:39:43 265
1290703 초 2 아이 전반적인 전문가 상담 받아보고 싶은데 추천부탁드려요.. ㅇㅇㅇ 00:37:39 112
1290702 오빠네 부부싸움에 어디까지 간섭 가능할까요? 4 ... 00:35:47 366
1290701 제발 광고에 그 눈 좀!!!!!! 3 멋진배우인데.. 00:34:33 392
1290700 박원순이 재개발 재건축을 결사적으로 막은 이유 14 ㅇㅇ 00:31:42 713
1290699 모드 루이스, 자넷 힐과 같은 화가 또 누가 있을까요? 행복한그림 00:28:51 54
1290698 이게 폐경기 증상일까요 자궁근종 문제일까요-_-; 3 l 00:28:15 393
1290697 일본 올림픽 꼭 했으면 좋겠어요. 4 ... 00:26:26 416
1290696 공수처 차장에 대해 국민들이 목소리를 높이면 사퇴나 거부 6 가능하대요 00:15:16 361
1290695 엔틱이니 원목이니 하는 가구들 쓸만한가요 5 근데 00:09:34 496
1290694 일본 폭망해가는거 보니. 2 옆나라 00:09:22 1,056
1290693 우리 시누 진짜 상대방 감정 같은건 안중에도 없어요 14 휴.. 00:07:01 1,353
1290692 옛날 소풍순서 8 네츄럴 00:05:10 685
1290691 집명의 변경되었는데 무단 거주 하는 경우 1 씩씩이 00:04:44 259
1290690 주호영, ‘성추행’ 주장 여기자 고소...한웅 변호사 ".. 9 뉴스 00:01:45 628
1290689 남자와 여자가 어떻게 차이나는지 느꼈어요. 6 정말 별거 .. 00:00:49 1,115
1290688 가평 hj매그놀리아 병원에서 1 혹시 00:00:38 495
1290687 29일 택배노조 파업 한다네요 3 김치사랑 00:00:29 654
1290686 미스트롯 3 .. 2021/01/28 716
1290685 부동산 복비 ...너무 비싸요 7 부동산 2021/01/28 949
1290684 춥고 외로운 분들 이리로 오세요 3 외로움 2021/01/28 875
1290683 돈에 한맺힌 남편 24 아 짜증나 2021/01/28 2,422
1290682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찬실이는 왜 복이 많나요? 5 ... 2021/01/28 1,348
1290681 무식한 질문인데요 방송은 어디까지가 진짜인가요? 13 ... 2021/01/28 1,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