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산 주변 사시는분들 까마귀 많은가요?

.. | 조회수 : 1,553
작성일 : 2020-09-29 09:41:23
예전에 살던집도 산이 가깝게 있었는데
거긴 까마귀 많지 않았거든요.

근데 제작년 이사온 이곳은 까마귀가 너무 많아요.
아침부터 까마귀 울음소리로 하루 시작.
솔직히 일본에선 길조네 뭐네해도
저 까마귀 울음소리가 썩 유쾌하게 들리진 않거든요.
IP : 110.70.xxx.79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제
    '20.9.29 9:43 AM (124.49.xxx.182)

    어제 저도 친구네 집 옥상에서 까마귀가 날라와서 그 얘기 했는데요. 까마귀가 많이 늘었어요. 산과 가깝기는 하지만 그냥 평범한 서울 도심 주택가인데도 아주 흔하게 자주 봐요

  • 2. 다른 얘기인데
    '20.9.29 9:45 AM (174.110.xxx.110)

    까마귀의 IQ 가 굉장히 높고 사람 얼굴을 인식해서 자기를 해꼬지 하는 사람에겐 앙갚음을 자신에게 잘해준 사람에겐 보석도 물어다주는 기이한 새라는 얘기를 들었어요
    싫어도 눈치채게 하지 마세요

  • 3. 서울끝
    '20.9.29 9:46 AM (116.41.xxx.52)

    자락 산아래 있는데요.
    가끔 보이죠. 그거보단 계절마다 오는 예쁜 새들 보는 재미도 쏠쏠해요.
    딱따구리, 노란 꾀꼬리,지난 여름엔 파란색의 예쁜새를 봤는데 새이름을 몰라서...(파랑새가 아닐까요^^)
    새소리는 또 어찌나 예쁜지~~~

  • 4. 산비둘기
    '20.9.29 9:47 AM (61.253.xxx.184)

    소리도 가끔 들리고(꾹 꾹꾹...)
    까마귀 소리 같은데
    오질없이 가끔 깍깍 거리는데 웃겨요

    봄에는 뻐꾸기소리(이소리 너무 좋은데)들리고

    전부 조금씩 잠깐씩만 들려요...

  • 5. ㅎㅎ
    '20.9.29 9:50 AM (121.190.xxx.152)

    왜 우리나라에서는 까마귀를 흉조로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저는 새 종류를 거의 대부분 좋아하는 편이라서 까마귀도 좋아해요.
    까마귀가 지능이 꽤 높은 조류에 속합니다.
    새 중에서는 거의 최상급 지능이고 침팬지 등과도 비교해서 뒤떨어지지 않는 능력.
    도구도 능숙하게 사용하고 유툽에서 찾아보시면 기가막힐 정도로 똑똑합니다.
    인지능력과 기억력도 대단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모두 동물행동학적 엄밀한 실험결과로 입증된 것)

    아마도 까마귀는 흉조라는 이야기 때문에 까악까악하는 소리가 불쾌하실 수도 있습니다.
    저처럼 까마귀에 대해 많은 정보를 알게 되시면 좋아하시게 될수도 있습니다. ^^
    물론 사람에 따라서는 저와 정반대로 부리가 있는 새종류를 전부 싫어하거나 심지어 공포를 느끼는 분들도 있으시기는 합니다.

  • 6. ...
    '20.9.29 9:51 AM (175.192.xxx.206)

    소리만 그렇지 까치보단 나을겁니다. 저 사는 곳은 산없이 까마귀 있는데 일본 여행 왔다 생각하고 즐기고 있어요. 갸들도 그렇게 울고 싶은거 아니고 기분나쁘다는거 사람이 씌운 거 잖아요.

  • 7. ..
    '20.9.29 9:57 AM (110.70.xxx.79)

    저 예전에 까마귀가 까친지 새끼 까마귄지 잡아먹는거 보고 난뒤로 도무지 어쁘게 보이질 않아요;;;
    까마귀가 똑똑하단 얘긴 들었는데 똑똑하다니까 왠지 더 섬찟.
    배우 김주혁씨 사망 사고 전날 찍은 영상에서도 그 까마귀 소리. 생각나고..ㅜ

  • 8. 작년까지만
    '20.9.29 9:59 AM (175.223.xxx.131)

    해도 우리 마당에 와서 쪼꼬만 포메랑 잘 놀아줬는데 금년엔 까마귀는 인보이고 까치만 보여요
    까치는 얌체 같아서 울 강아지랑 놀아주지도 않네요
    까마귀가 얼마나 사랑스러운데요..

  • 9. ㅎㅎ
    '20.9.29 9:59 AM (121.190.xxx.152)

    그냥 단순히 똑똑해서 까마귀가 좋다는 것은 아니구요.
    엄청 착한 동물로 알려져 있어요.

    잡식성이나 아무거나 다 먹기는 하는데 동물의 사체도 먹습니다. 그런데 혼자 먹기 힘들 정도로 크고 딱딱하거나 많은 사체가 있으면 다른 동물들을 불러모아서 함께 먹는다고 합니다. 다른 힘쎈 동물들이 튼튼한 가죽을 찢으면 자기도 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그렇게 하는것 같다고 하네요.

    반포지효라는 사자성어가 바로 늙은 어미를 먹여살리는 효도 (보통은 어미가 새끼를 먹이지요. 이건 모든 동물들이 다 그렇게 하지만 늙은 어미를 먹여살리는 동물은 많지 않으니까요)

    로드킬 위험으로부터 고슴도치를 지켜주려는 저 아름다운 모습을 좀 보세요. ㅎㅎ

    http://www.youtube.com/watch?v=qTcpU1KV2Kw

  • 10. ..
    '20.9.29 10:04 AM (110.70.xxx.79)

    어머. 저 영상의 까마귀 기특하네요..^^
    부리로 빨리 가라고 재촉하네요.ㅎ

  • 11. 그런 산이
    '20.9.29 10:17 AM (116.45.xxx.45)

    있더군요. 까마귀 많은 산은 그 근처 동네에도
    하루종일 들려요.
    저희 동네는 까마귀 별로 없어서 가끔 들립니다.
    까치가 해를 끼치고 까마귀가 낫다는데 역시 울음소리는 기분 나쁘네요.

  • 12. 까마귀
    '20.9.29 10:18 AM (223.33.xxx.23)

    멋있지않나요
    검은색 털이 윤기좔좔 나무에 앉아 있으면 한참을 바라보게되요
    우리동네 가끔씩 출몰하는데 꽤 큰 조류라 날아갈때 우와 해요 ㅋ 귀엽진 않지만 멋스러워요 까만부리도 까만눈도

  • 13. 까마귀많은동네
    '20.9.29 10:20 AM (174.218.xxx.201)

    공기가 좋고 자연환경이 좋은동네 입니다.
    저는 미국이지만 우리 동네도 까마귀가 가끔 있어요 . 독수리도 있고 ..
    까마귀가 길조인데요 .

  • 14. 지난번에
    '20.9.29 10:34 AM (121.155.xxx.78)

    인터넷 뉴스보니 까마귀들이 모여서 동료 장례의식 차루는거보고 감동받았어요. ㅎ
    동료 사체주변에 빙둘러 모여서 잠시 묵념??회의???같은거 하던데....

  • 15. ㅎㅎ
    '20.9.29 10:37 AM (106.102.xxx.112)

    까마귀의 장례문화 : 네이버 블로그 - http://m.blog.naver.com/dudlswleo/221223930150

  • 16. 내맘대로
    '20.9.29 10:44 AM (223.62.xxx.144)

    마포에 까마귀많아요. 크기도 크니 새까만 애들이 날아다니면 좀 무서워요. 전기줄에 앉아있는 것도 많이 보이고요.
    다른 새보다 크기가 커서 더 무섭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 17. ...
    '20.9.29 10:46 AM (218.147.xxx.184)

    광교산 근처 수지 사는데요 까마귀 진짜 많아요 첨엔 저도 좀 무서웠는데 이것도 자주 보니 그냥 이젠 그러려니 합니다 까마귀들끼리 싸울땐 소리가 쩡쩡 울려요

  • 18. 트랩
    '20.9.29 11:04 AM (124.50.xxx.74)

    전 까마귀소리 웃기던걸요
    하!하!하!하!
    최고 긍정주의자같아요
    저희 동네도 까마귀 많아요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084 지인들과 낮에 집근처 둘레길 한시간반정도 산책할때 .. 간식 05:26:50 24
1248083 롯데월드 125층 구경하고서 고소공포증 생긴분 있나요? 병생김요 05:21:26 70
1248082 의외로 삼성전자 광고에 별 문제없는 출연하는 분 .... 05:06:41 128
1248081 Halloween 1 Hallow.. 05:05:01 70
1248080 강남 아파트 현재 시세 6 04:54:39 302
1248079 SM 난리네요 4 .. 04:49:47 729
1248078 서울서 부산가는 가장 싼 방법 알려주세요 cinta1.. 04:42:21 87
1248077 만 삼천일..남편과 처음 만난 지 2 오래 04:35:53 214
1248076 안주무시는분들~ 6 고고 04:28:23 292
1248075 개인정형외과나 한의원 진단서 발급 가능한가요? ........ 04:21:49 61
1248074 50중반 저는 사는게 지겹고 길어요 5 늙느라 04:20:00 665
1248073 난방 하시나요? ㅇㅇ 04:19:25 119
1248072 [팩트체크] '더 큰 평수로 이사' 거래 허가 안 난다? 4 뉴스 04:18:50 204
1248071 신의 계시 받았다, 사찰에 불낸 40대 여성 / JTBC 사건반.. 1 ... 03:06:44 382
1248070 딸 결혼식 준비하며 사진 무지무지 많이 찍더군요 5 어유아유 03:04:53 927
1248069 집값은 거품 터지기 일보직전이네요. 4 로라 03:04:45 1,172
1248068 수입품은 괜찮은 걸까요? 코로나 03:03:00 186
1248067 고등아들 카드나 지갑을 수시로 2 자꾸 02:45:37 464
1248066 예전 짝, 한의사 커플 잘 사나요? ... 02:23:48 459
1248065 몽클 바람막이를 샀는데 혹시 가품일까요? 1 ㅇㅇ 02:10:28 651
1248064 안정환 다이어트성공하니까 인물이 다시 잘생겨진것 같지 않나요 4 ... 01:57:46 1,386
1248063 갱년기 불안함으로 살수가 없네요 7 01:56:18 1,294
1248062 독감주사 맞지 않은 당신이 모르는 끔찍한 시나리오 1 뉴스 01:55:33 1,382
1248061 골목식당 지저분한 식당들보면 이해가 안가는게 7 ㅇㅇ 01:54:25 1,122
1248060 건설회사 다니는 오빠가 임기를 못채우고 다른 지방으로 발령받았는.. 3 탄산수 01:47:37 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