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이야기, 어쩜 이런 영화가 있을까요? (스포)

ㅇㅇ | 조회수 : 5,121
작성일 : 2019-12-15 09:42:14

전 아직 미혼인데.. 감독의 역량에 너무너무 감탄하면서
봤어요. 이혼이란게 서로 진짜 웬수가 돼서 하는게 아닐 수 있다는 것, 그래도 서로의 바닥까지 볼 수도 있다는 것,
두 남녀가 헤어지는게 아닌 한 가족의 해체라는 측면에서 이혼을 다룬 결혼이야기..

와 너무.. 훌륭해요 ㅜㅜ
이번달 넷플릭스 9500원은 이걸로도 안 아깝네요.
IP : 175.223.xxx.91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다시
    '19.12.15 9:48 AM (175.192.xxx.113)

    저는 지루해서 보다 말았는데 어제 다시 봤는데
    정말 현실적인 영화였어요.
    근데 처음에 남자주인공 너무 못생겼다했는데..볼수록 매력있더라구요.
    이혼과정의 심리상태와 말들 너무 적나라하게 현실적인 영화...

  • 2. ㄹㄹ
    '19.12.15 9:49 AM (175.223.xxx.91)

    저도 아담드라이버 이광수같네.. 하면서 보다가
    점점 멋있어져서 깜놀 ㅋㅋ

  • 3. 공감
    '19.12.15 9:58 AM (58.140.xxx.11)

    패터슨때 그 무덤덤한 표정의 남주였어요
    결혼이야기에서 또 새로운 모습 보여주네요
    저는 이배우 볼때마다
    ebs여햄다큐만들던 탁재형피디 떠올라요
    닮았네 닮았어 하며 봐요 ㅋ

  • 4. ㅇㅇ
    '19.12.15 10:28 AM (175.223.xxx.91)

    저는 근데 남주인공 입장도 이해가 됐어요.
    그래서 더 훌륭한 영화 같아요

  • 5.
    '19.12.15 11:27 AM (59.10.xxx.150)

    아내의 자아찾기가 갈등의 시작인가..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면에서 82년생 김지영을 안봤지만 그건 공통점이 아닐까 싶었어요. 영화는 참 잘만들었고 스칼렛 요한슨을 보고 내가 알던 그 배우인가 싶었어요. 어쩜 그렇게 사람냄새가 물씬나는지...

    거울같은 영화라고 느꼈어요. 나와 내 결혼생활을 돌아보는. 보고나서도 계속 생각난다는 점에서 기생충과 같이 좋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폰으로 봤는데 두번 울었어요. 그 부부가 너무 짠해서

  • 6. ㅇㅇ
    '19.12.15 11:42 AM (111.171.xxx.46)

    남자 주인공이 끝까지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른다는데서 현실성이 느껴졌어요.
    자기가 뭘 잃었는지는 확실하게 알면서.

  • 7. 올해 영화 중
    '19.12.15 11:52 AM (71.34.xxx.16)

    봉준호 감독이 가장 좋게 본 영화라고 했다는 걸 어디서 보고, 믿고 보기 시작했는데
    정말로 좋은 영화였어요. 82년생 김지영이 너무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전해 오히려 영화적으로 약간의 어설품이 느껴진 데 반해서, 이 영화는 큰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없이 굉장히 현실적으로 질 높게 묘사를 잘 했네요.
    추천드립니다.

  • 8. 아내를
    '19.12.15 1:49 PM (211.247.xxx.19)

    진정으로 이해하는 남편은 존재하지 않나요 ?
    인간은 누구나 이기적 존재구나 ㅠㅠ

  • 9. 왜이러세요
    '19.12.15 2:01 PM (119.198.xxx.59)

    애초에 결혼이란게
    내 이기적 목적을 위해서인건데요.

    상대방을 위해서 결혼해준게 아니잖아요????

    나를 위해서인데
    뭘 이해를 해요
    자기자신도 잘 모를때가 있는게 인간인데요

  • 10. 이영화
    '19.12.15 4:31 PM (61.253.xxx.184)

    제취향은 아닌데,,,,
    보면서

    남자는 여자의 꿈에 관심이 없구나
    물론 바꿔말하면 여자도 남자의 꿈에 관심없고...........김미경의 말이 생각났어요.

    저는 나이많은 아짐이지만.그렇게 막 빠져들고 이해되고 그런 영화는 아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2595 화병 치유하는 마음공부, 명상법 소개할게요. 마음공부 03:06:37 8
1202594 진중권, 패션에 P도 모르면서? ㅎㅎㅎㅎㅎ 5 강으로 02:51:48 190
1202593 베스트 글에 한국인 외모 관련 글 보다가 .. 02:33:35 193
1202592 유통기한이 8월 5월인 두부 버리나요? 8 ..... 02:30:18 251
1202591 청약 할때 대출 비율과 가진돈 1 내집 02:28:05 155
1202590 상대적 박탈감 때문에 살기가 힘듭니다. 28 ..... 02:19:03 961
1202589 (사고)병원안간단 조건으로 백퍼 하기로 햇는데 mm 02:14:49 211
1202588 나이들수록 부정적인 언어는 힘들어요 3 저멀리 02:08:33 378
1202587 제주도 요즘 날씨 어떤가요? 1 ㅇㅇ 01:56:28 247
1202586 들깨 전문가님께 질문이요~~ 들깨 01:48:59 196
1202585 조국 정의연 오보 2 진실은 알고.. 01:47:39 279
1202584 닭도리탕 양념땜에 살찌는건가요? 3 01:45:07 434
1202583 주식 주문가보다 저렴하게 체결되는 경우 질문요 01:31:33 296
1202582 식빵굽고 고양이세수하는 강아지 2 ㅎㅎㅎㅎ 01:28:03 553
1202581 대체 무슨 일이죠? 2 ㅇㅇ 01:26:16 843
1202580 S.E.X. 문제 14 .. 01:20:33 1,725
1202579 메모장에 저장한 글, 글씨체가 전부 이상하게 변했는데요. 3 세상에나 01:15:10 359
1202578 아래 싸이월드 글 나와서 생각난건데요~ 1 네이버 01:09:28 337
1202577 보일러 설치.. 주말에는 안 되나요ㅜ 5 혹시 00:57:45 431
1202576 50대 동료에게 주는 선물이.... 2 이런거 00:55:51 674
1202575 혹 이런 알바 관심 있는 분 계실까요? 8 재활용분리수.. 00:55:45 1,286
1202574 공공기관 다니시는 40대분들 4 .. 00:55:38 1,156
1202573 주주권리 국민연금 00:52:50 218
1202572 직장인간관계 조언좀요 2 00:50:23 482
1202571 넷플릭스 영화 마담 싸이코 00:48:06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