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장 후회되는 일.

이불킥 | 조회수 : 4,167
작성일 : 2019-12-13 02:00:51
신혼 때 전 남친한테 문자한거요.
아휴... 그 때 왜 그랬는지 모르겠어요.

시어머니가 좋은 분이셨는데 돈 개념이 없어서
돈 사고를 자꾸 치셨어요ㅜㅜ
신혼이라 팍팍하고 힘든데 시어머니가 자꾸 그러시니
결혼 잘못한 거 같고,
그 헤어진 남친에게 제가 정~말 못되게 했거든요,
그래서 벌 받는 거 같고...

당시 마지막 연락한지 5년이 넘었었는데
너무나 답답한 마음에 그 번호로 문자를 남겼어요.
'너한테 내가 너무 못되게 해서 지금 벌 받는 거 같다,
미안하다'이렇게요.
그런데 답장이 오더라고요. 힘내라고, 힘들 때 또 연락하라고.

그 뒤로는 한번도 연락 안 했어요.

시어머니 돌아가시고 그 뒤로는 큰 근심없이 잘 살아요.
남편도 너무 사랑하고 행복하고..

전 남친은 제가 불행한 결혼생활 하고 있는 줄 알겠죠.
그 때 왜 그런 문자를 했는지 모르겠어요. 미쳤었나봐요.
IP : 223.62.xxx.11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2.13 2:23 AM (175.223.xxx.42)

    왜요..그때의 살풀이(?)로 서로 잘 살고 있음 돼죠 ㅋ
    힘내세욧! 앞으로 힘들 땐 여기 글 쓰시면 됩니다
    사람이 힘들 때 자신도 모르게 가끔 그러는 거죠..

  • 2. 이불킥
    '19.12.13 2:31 AM (223.62.xxx.114)

    '훙'님, 그 때 82를 알았더라면 여기에 털어놨을텐데
    그 땐 82를 몰랐어요ㅎ

    정말 친정에도 못하겠고 절친에게도 못하겠던
    힘들다는 내색을 왜 그 사람한테 했는지 모르겠어요..

  • 3.
    '19.12.13 2:37 AM (175.223.xxx.223)

    누구라도 알아주길 바랐으니까..안 그럼 내가 미치겠으니까..내가 행복하지 않았으니까..어떻게든 내 불행의 원인을 찾고 싶었고 그게 너라면 날 용서해주고 날 좀 놔줘 하고 싶은 행복하고자 하는 이기심이었을테니까요..
    아무도 몰라요 그런 건 ..우린 그냥 알고 싶어하는거죠
    대인배네요 그 친구..잘 살고 있겠죠..좋은 마음 잃지말고
    잘 살았음 좋겠네요...그럴 거예요.

  • 4. 이불킥
    '19.12.13 3:04 AM (223.62.xxx.181)

    훙님, 제가 그 사람한테 끝까지 참 못된 사람이었네요ㅜㅜ
    맞는 거 같아요. 그 사람한테 용서받고 위로받고 싶었던..

    답답하기도 하고 이렇게 쉬이 무너지는 대단하지 않은
    내가 한 사람에게 그렇게 큰 상처를 주다니.. 그 때서야
    깨달았어요. 제가 잘못했다는 거...

    님 말처럼 그 사람 잘 살았음 좋겠어요.

    훙님 댓글이 또 한번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5.
    '19.12.13 3:30 AM (175.223.xxx.179)

    가끔..혹은 드물게 새벽에 만나는 여린 마음이 있잖아요
    나는 이상한 정의감으로(?)지켜주고 싶은 글이 있어요
    왜 첫 댓글 사수한다고 하잖아요들..
    사람들은,,우리는 서로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아요..그런 건 일상다반사니까..문제는 회복 가능하냐는 거고 지금 면역력이 괜찮은가 하는 점이죠 그 때 원글님에겐 그럴 이유가 있었을 거고 지금 문득 한 밤
    이 지난 이야기가 생각난 건 그럴 이유가 있을 거예요
    님만 알죠..좀 뿌옇더라도 님은 이유를 알아요..
    잘못은 잘못을 저지른 후에 잘못했구나 깨달을 수 있잖아요 어떤 이유로든 마음 편하지 않다면 지금의 감정면역력을 점검해보세요
    행복이나 일상은 가끔 점검해볼 필요가 있어요 대문이 잘 잠겼나 점검하는 것처럼.
    그리고 어떤 청춘의 못다한 이야기들이라도 꼭 원망으로 남진 않아요
    그 친구는 그 말 하면서 정말 님의 행복을 바랐을 거예요
    생각난다면 이불킥보단 행복을 바래주세요
    원하지않는 추운 겨울같은 인생이 오더라도 그땐 그랬지 그 얼굴은 기억나지 않더라도 그 말만큼은 참 따뜻했다 라는 온기가 되도록요..

  • 6. ...
    '19.12.13 6:37 AM (180.68.xxx.100)

    훙님 댓글이 너무 따뜻해 저까지 위로가 됩니다.
    우리 서로의 행복을 바라며 따뜻한 세상을 살아요.^^

  • 7. ㅇㅇ
    '19.12.13 8:28 AM (119.64.xxx.101)

    그 뒤로 전화 안한게 중요하죠.
    잘살고 있구나 할거예요.
    힘들면 또 하랬는데 안하셨으니....

  • 8. 그정도가
    '19.12.13 9:16 AM (175.196.xxx.225)

    가장 후회 되는 일이라면 잘사신 편이에요
    저는 결혼전 상사한테 너무 못된일을 저질러서
    평생의 한이에요
    그땐 어려서 몰랐는데
    나이 먹고 한가해져서 생각해 보니
    씻을수 없는 잘못을 한걸 알겠더라고요
    틈날때마다 참회하고 있어요

  • 9. ㅎㅎㅎ
    '19.12.13 9:25 AM (110.70.xxx.229)

    그 뒤 다른 행동까지 안했으니 다행이네요 남편이 그런 실수 한번 해도 눈감아주시구요 딱 그 정도 실수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4759 건모 빼박이겠네요 이쉬키 12:36:55 175
1584758 남친 아버님 혼자 사실 수 있을까요? 2 시골 12:35:26 99
1584757 가수 A, 김건모 성희롱 폭로, 배트맨 티 주면서 뽀뽀 요구 2 ..... 12:34:23 362
1584756 재수하게되면 학원 선택 순서가... 재수 12:33:56 30
1584755 박주민 '아는 검사들 말로는 우려만큼 내부 반발 많지 않아' 6 요란한빈깡통.. 12:32:50 194
1584754 국민청원 좀 해주세여 1 공무원 12:30:11 83
1584753 전세금반환 집주인의 답변 3 45글러브캣.. 12:26:18 349
1584752 명절이고 뭐고 그냥 사라지고 싶어요 9 ... 12:25:25 420
1584751 전기차 vs 하이브리드 어떤게 좋을까요? ㅇㅇㅇㅇ 12:24:58 54
1584750 예쁜얼굴이 반복적 필러주입 후 미워지는 이유 알겠어요 5 ........ 12:22:04 514
1584749 신격호는 전범딸과 결혼한거네요 11 시게미스마모.. 12:19:41 624
1584748 기생충 SAG 어워드 앙상블 (실제로 최고상) 받았어요!!! 6 뉴욕아짐 12:15:42 466
1584747 아산병원 5 차막힘 12:14:18 363
1584746 큰 맘 먹고 산 베솔트 접시 표면이 너무 거칠어요 심란해요 12:13:15 88
1584745 박사논문 심사 관련해서 문의드려요 8 hoo 12:10:10 189
1584744 윤창중 당선되겠죠? 14 ㄱㄴ 12:04:51 672
1584743 단독] "당신이 검사냐"…조국 수사팀, 새 부.. 34 .. 12:04:05 849
1584742 오늘 펭수 교육부 갔네요. 사진 짱 귀엽네요. 6 펭수 12:01:48 594
1584741 정윤희, 서미경 같이 찍은 사진이네요. 34 ㅇㅇ 12:00:54 2,771
1584740 중2딸 아빠가 강력히 잡아야한다고 보시나요? 12 사춘기 12:00:37 647
1584739 영어질문좀요~~ 5 ㅇㅇㅇ 12:00:27 127
1584738 친정에 명절날 가기 싫어요 5 명절 11:56:45 773
1584737 심재철 검사장 '니들 쇼하는 거 다 알고 있다' 7 짜장연극동아.. 11:56:32 716
1584736 안철수가 게시판에 방송에 10 안철수 11:53:41 294
1584735 8년간 네팔서 봉사…프로그램 절반은 `위험한 트레킹` 5 .... 11:50:30 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