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장 후회되는 일.

이불킥 | 조회수 : 4,258
작성일 : 2019-12-13 02:00:51
신혼 때 전 남친한테 문자한거요.
아휴... 그 때 왜 그랬는지 모르겠어요.

시어머니가 좋은 분이셨는데 돈 개념이 없어서
돈 사고를 자꾸 치셨어요ㅜㅜ
신혼이라 팍팍하고 힘든데 시어머니가 자꾸 그러시니
결혼 잘못한 거 같고,
그 헤어진 남친에게 제가 정~말 못되게 했거든요,
그래서 벌 받는 거 같고...

당시 마지막 연락한지 5년이 넘었었는데
너무나 답답한 마음에 그 번호로 문자를 남겼어요.
'너한테 내가 너무 못되게 해서 지금 벌 받는 거 같다,
미안하다'이렇게요.
그런데 답장이 오더라고요. 힘내라고, 힘들 때 또 연락하라고.

그 뒤로는 한번도 연락 안 했어요.

시어머니 돌아가시고 그 뒤로는 큰 근심없이 잘 살아요.
남편도 너무 사랑하고 행복하고..

전 남친은 제가 불행한 결혼생활 하고 있는 줄 알겠죠.
그 때 왜 그런 문자를 했는지 모르겠어요. 미쳤었나봐요.
IP : 223.62.xxx.11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2.13 2:23 AM (175.223.xxx.42)

    왜요..그때의 살풀이(?)로 서로 잘 살고 있음 돼죠 ㅋ
    힘내세욧! 앞으로 힘들 땐 여기 글 쓰시면 됩니다
    사람이 힘들 때 자신도 모르게 가끔 그러는 거죠..

  • 2. 이불킥
    '19.12.13 2:31 AM (223.62.xxx.114)

    '훙'님, 그 때 82를 알았더라면 여기에 털어놨을텐데
    그 땐 82를 몰랐어요ㅎ

    정말 친정에도 못하겠고 절친에게도 못하겠던
    힘들다는 내색을 왜 그 사람한테 했는지 모르겠어요..

  • 3.
    '19.12.13 2:37 AM (175.223.xxx.223)

    누구라도 알아주길 바랐으니까..안 그럼 내가 미치겠으니까..내가 행복하지 않았으니까..어떻게든 내 불행의 원인을 찾고 싶었고 그게 너라면 날 용서해주고 날 좀 놔줘 하고 싶은 행복하고자 하는 이기심이었을테니까요..
    아무도 몰라요 그런 건 ..우린 그냥 알고 싶어하는거죠
    대인배네요 그 친구..잘 살고 있겠죠..좋은 마음 잃지말고
    잘 살았음 좋겠네요...그럴 거예요.

  • 4. 이불킥
    '19.12.13 3:04 AM (223.62.xxx.181)

    훙님, 제가 그 사람한테 끝까지 참 못된 사람이었네요ㅜㅜ
    맞는 거 같아요. 그 사람한테 용서받고 위로받고 싶었던..

    답답하기도 하고 이렇게 쉬이 무너지는 대단하지 않은
    내가 한 사람에게 그렇게 큰 상처를 주다니.. 그 때서야
    깨달았어요. 제가 잘못했다는 거...

    님 말처럼 그 사람 잘 살았음 좋겠어요.

    훙님 댓글이 또 한번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5.
    '19.12.13 3:30 AM (175.223.xxx.179)

    가끔..혹은 드물게 새벽에 만나는 여린 마음이 있잖아요
    나는 이상한 정의감으로(?)지켜주고 싶은 글이 있어요
    왜 첫 댓글 사수한다고 하잖아요들..
    사람들은,,우리는 서로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아요..그런 건 일상다반사니까..문제는 회복 가능하냐는 거고 지금 면역력이 괜찮은가 하는 점이죠 그 때 원글님에겐 그럴 이유가 있었을 거고 지금 문득 한 밤
    이 지난 이야기가 생각난 건 그럴 이유가 있을 거예요
    님만 알죠..좀 뿌옇더라도 님은 이유를 알아요..
    잘못은 잘못을 저지른 후에 잘못했구나 깨달을 수 있잖아요 어떤 이유로든 마음 편하지 않다면 지금의 감정면역력을 점검해보세요
    행복이나 일상은 가끔 점검해볼 필요가 있어요 대문이 잘 잠겼나 점검하는 것처럼.
    그리고 어떤 청춘의 못다한 이야기들이라도 꼭 원망으로 남진 않아요
    그 친구는 그 말 하면서 정말 님의 행복을 바랐을 거예요
    생각난다면 이불킥보단 행복을 바래주세요
    원하지않는 추운 겨울같은 인생이 오더라도 그땐 그랬지 그 얼굴은 기억나지 않더라도 그 말만큼은 참 따뜻했다 라는 온기가 되도록요..

  • 6. ...
    '19.12.13 6:37 AM (180.68.xxx.100)

    훙님 댓글이 너무 따뜻해 저까지 위로가 됩니다.
    우리 서로의 행복을 바라며 따뜻한 세상을 살아요.^^

  • 7. ㅇㅇ
    '19.12.13 8:28 AM (119.64.xxx.101)

    그 뒤로 전화 안한게 중요하죠.
    잘살고 있구나 할거예요.
    힘들면 또 하랬는데 안하셨으니....

  • 8. 그정도가
    '19.12.13 9:16 AM (175.196.xxx.225)

    가장 후회 되는 일이라면 잘사신 편이에요
    저는 결혼전 상사한테 너무 못된일을 저질러서
    평생의 한이에요
    그땐 어려서 몰랐는데
    나이 먹고 한가해져서 생각해 보니
    씻을수 없는 잘못을 한걸 알겠더라고요
    틈날때마다 참회하고 있어요

  • 9. ㅎㅎㅎ
    '19.12.13 9:25 AM (110.70.xxx.229)

    그 뒤 다른 행동까지 안했으니 다행이네요 남편이 그런 실수 한번 해도 눈감아주시구요 딱 그 정도 실수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2598 자식이 줄때 그냥 좀 받으셨음 좋겠어요 03:46:09 39
1202597 캡슐 커피 참 좋긴 좋네요 3 ... 03:25:38 190
1202596 갤럭시에 one ui 기본탑재의 보안 프로그램 아셨어요? 4 유튜브보다가.. 03:13:15 150
1202595 화병 치유하는 마음공부, 명상법 소개할게요. 4 마음공부 03:06:37 277
1202594 진중권, 패션에 P도 모르면서? ㅎㅎㅎㅎㅎ 8 강으로 02:51:48 497
1202593 베스트 글에 한국인 외모 관련 글 보다가 1 .. 02:33:35 312
1202592 유통기한이 8월 5월인 두부 버리나요? 11 ..... 02:30:18 394
1202591 청약 할때 현금얼마나 있어야 하나요 1 내집 02:28:05 316
1202590 상대적 박탈감 때문에 살기가 힘듭니다. 45 ..... 02:19:03 1,607
1202589 (사고)병원안간단 조건으로 백퍼 하기로 햇는데 mm 02:14:49 304
1202588 나이들수록 부정적인 언어는 힘들어요 3 저멀리 02:08:33 512
1202587 제주도 요즘 날씨 어떤가요? 1 ㅇㅇ 01:56:28 327
1202586 들깨 전문가님께 질문이요~~ 1 들깨 01:48:59 259
1202585 조국 정의연 오보 2 진실은 알고.. 01:47:39 359
1202584 닭도리탕 양념땜에 살찌는건가요? 3 01:45:07 536
1202583 주식 주문가보다 저렴하게 체결되는 경우 질문요 1 01:31:33 372
1202582 식빵굽고 고양이세수하는 강아지 3 ㅎㅎㅎㅎ 01:28:03 668
1202581 대체 무슨 일이죠? 2 ㅇㅇ 01:26:16 960
1202580 S.E.X. 문제 14 .. 01:20:33 2,181
1202579 메모장에 저장한 글, 글씨체가 전부 이상하게 변했는데요. 3 세상에나 01:15:10 415
1202578 아래 싸이월드 글 나와서 생각난건데요~ 2 네이버 01:09:28 411
1202577 보일러 설치.. 주말에는 안 되나요ㅜ 5 혹시 00:57:45 496
1202576 50대 동료에게 주는 선물이.... 3 이런거 00:55:51 784
1202575 혹 이런 알바 관심 있는 분 계실까요? 8 재활용분리수.. 00:55:45 1,461
1202574 공공기관 다니시는 40대분들 4 .. 00:55:38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