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 시어머니의 참신한 주장

천신만고 | 조회수 : 5,756
작성일 : 2019-09-16 17:29:02

마음이 너무 답답해 글 씁니다.


1. 상황

- 남편이 삼년째 실직입니다.  구직 중인데 잘 안 됩니다.

  속이 속이 아닙니다. 결혼한지 십오년인데 그 중 4년반정도 쉬었죠. 남편은 말입니다.

- 저는 좋은 학교 나와 좋은 직장 다닙니다. 제 벌이로 생활비대고 살았습니다.

- 결혼할 때 지원은 없었고 둘이 모은돈으로 대출껴서 집 샀습니다.

- 육아에 도움 없었습니다.

- 아이는 초등생입니다.

- 남편은 자상하고 좋은 아빠입니다.


2. 그간.. 여러 어머님의 참신한 주장들이 있었으나, 긴말 싫어 참습니다.

  얼굴 볼 때마다 너무나 어이없는 주장을 하셔서(말은 유머라고 해야 옳은데, 말할 때 표정, 어조 등은 진심이라 듣는 사람이 참으로 곤란합니다. 반박하면 다시 어이없는 주장, 말없이 있자니 속이 뒤집어 집니다.)


3. 이번 명절 남편이 가지 말라고 했는데, 다른 식구들 생각해서 갔습니다.


4. 이번 주장은 이겁니다.

  - **이(남편)가 살림도 하고, 아이도 키우니 네가 월급을 줘야겠구나.

 -제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제가 쉬고 월급받고 싶어요."라고 하니 어머니왈 "그래?"(진지)


시댁 안가고 어머님 안 보고 싶습니다.

이건 약과고, 다른 말 엄청 많습니다. 아들이 잘 나가지 못하는 열등감을 며느리에게 푸는 듯 합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전화는 수신거부했고, 남편도 이제 내려가지 말라고 합니다.

아.. 사람도리 하고 살고 싶었는데

이제 그마저 포기해야하나봅니다.




IP : 114.206.xxx.28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렇게
    '19.9.16 5:30 PM (116.127.xxx.146)

    무능한 아들을 저에게 남편으로 주셨으니
    환불해 주십시오...하고 갖다버리십시오

  • 2. 가지
    '19.9.16 5:34 PM (223.62.xxx.184)

    말라고 할때 가지 마시지

  • 3. 어머님도
    '19.9.16 5:35 PM (211.215.xxx.107)

    아버님께 월급 받으셨어요?

    하시죠.

  • 4. ???
    '19.9.16 5:37 PM (222.118.xxx.71)

    남편이 가지말자는데도 꾸역꾸역 가니까 저런말을 듣죠
    님 부모님이 안됐네요, 저렇게 살으라고 금지옥엽 키우고 공부시킨거 아닐텐데...문제는 시모가 아닌듯

  • 5. ...
    '19.9.16 5:41 PM (223.62.xxx.149)

    원글님 심정 충분히 공감해요
    저도 설연휴에 글 올림 사람인데, 베스트글까지 가더라구요
    지우고 싶었는데 그냥 두었답니다.
    연 끊을 이유는 차고 넘치는데, 자상한 남편과 왠지모를 도리..저와 비슷한것 같아 글 쓰게 되네요..
    저도 10년차 넘어가니, 이제 내 행복이 우리가정 행복이 먼저란 생각이 들어서 서서히 밀어내려고 마음 잡아가는 중이에요.
    사람은 안 변하는것 같아요... 원글님. 좋은 분이세요.

  • 6. 뭐라고
    '19.9.16 5:45 PM (120.142.xxx.209)

    거서 스트레스를
    이제 할 말 다 하세요

  • 7. ㅎㅎ
    '19.9.16 5:49 PM (175.205.xxx.61)

    월급을 주시고 생활비(식비 주거비 등등)를 다시 받으세요.
    그게 그거...

  • 8. 그렇게 키우는듯
    '19.9.16 6:08 PM (112.155.xxx.241)


    제 남편도 백수입니다.
    열불나서 마음속에 참을 인자 3개 세기고 있는데
    같은 글을 보네요.

    남편의 무책임한 행동엔
    뒤에 시어머니 같은 분이 계시는 군요.

    저도 그렇습니다.
    나이 많은 시누이와 시어머니가 그렇습니다.
    주위에 백수 친구도 있어 맘만 먹으면 누구든 불러
    시간 보냅니다.
    제대로 된일을 갖지 못하는데 이유가 있습니다.

    저는 작은 사업체를 운영중인데
    제 남편같은 직원이 있다면 집에 가라고 하고 싶습니다.
    가끔 제가 하는일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아직 남편에 대한 원망은 저처럼 없는듯하여
    다행이십니다.
    시댁에 가지말자고 할 정도시니
    그래도 밈은 통하실듯합니다.

    굳이 필요없는 말로 맘상하게 하시는 시모 말은 무시하시는게 좋을듯합니다.

  • 9. 천신만고
    '19.9.16 6:29 PM (114.206.xxx.28)

    답글주신 분들 말씀 고맙습니다.

    남편은 성실하고 좋은 사람이예요.
    직장이 불안정해서 그 문제로 내내 힘들었어요.
    남편의 경제적 무능으로 원망도 많았는데
    이게 내 인생이려니하고 잘 살아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윗에 어떤분 말씀대로 제가 문제죠.
    변명하자면, 다른 가족들은 모두 따뜻하고
    서로 위해주어서 다른 가족들 만나려고
    시댁 간 거랍니다.

    늙어가는 시어른들 측은지심으로
    만났는데
    이것도 제 팔자겠지요.

    요몇번 명절은 점점 심해져서
    형님, 아버님도 계신 자리에서 저런 말씀을
    내뱉으셨죠.

    고맙습니다.
    마음이 정리가 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3797 능력안되시면 자식 절~~대 낳지마세요. 2 ㅜㅜ 09:52:02 217
1583796 ㅂㄹ 얘기들이 갑자기 여러건 올라오네요. ㅇㅇ 09:48:44 178
1583795 비오는 여수 뭘 하면 좋을까요? 4 ... 09:45:23 136
1583794 쓰레기통 어디놓고 쓰나요? 6 .. 09:37:18 247
1583793 총선 교육공약 좋네요 4 ㅇㅇ 09:37:14 145
1583792 왜 처형만 “님”자를 안붙이나요?? 11 눈썹이 09:26:36 703
1583791 부산 여행 일정 봐 주세요~(댓글 간절합니다) 4 여행중 09:22:08 207
1583790 우리가 중국인 실어하듯이 4 ㆍㆍ 09:19:52 643
1583789 잠실역주변 맛집좀 추천해주세요 ... 09:17:33 90
1583788 한국인이 가장 많이 틀리는 맞춤법. 다시한번 복습해봅시다 10 .. 09:07:48 977
1583787 민주당 오늘 성명내세요 3 ㄱㄴㄷ 08:40:09 1,074
1583786 서세원씨 며칠전 실검에 떴길래 2 . . . 08:32:18 2,104
1583785 "황교안 종로 출마해도 절대 이낙연 전 총리에 지지 않.. 16 ㅋㅋ 08:31:52 1,811
1583784 서현진 살이 좀 올랐나요? 17 서현진 08:31:02 2,092
1583783 (조국) 곧 4만 됩니다 9 진실 08:27:36 471
1583782 톰브라운 왜 비싼 거예요? 8 의류 08:24:35 2,265
1583781 오므라이스 위에 푹신한 계란? 오믈렛? 만드는방법 6 ㅇㅇ 08:08:36 904
1583780 명절전후로 두통과몸살이 오는데요.어찌극복하세요? 5 증후군 08:07:20 783
1583779 초등 딸 아이 친구문제...조언 부탁드립니다 9 친구 07:38:52 1,210
1583778 문재인대통령의 결정적인 인사실수 2건 22 꺾은붓 07:38:33 2,559
1583777 이국종 교수의 "여기까지가 한계" 19 검찰개혁 07:05:35 2,305
1583776 경상도 특히 대구 경북쪽은 왜 주구장창 자유한국당만 지지하나요?.. 42 ... 06:56:57 2,190
1583775 아이 둘이상 키워보신 분들... 공부머리 몇살쯤 확신하시나요 30 ... 06:43:17 4,004
1583774 설 연휴에 여행 가시는 주부님들 계신가요? 1 06:30:59 696
1583773 명절행사로 꽁짜로 석류즙 준다네요 1 와우링 06:23:54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