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 시어머니의 참신한 주장

천신만고 | 조회수 : 5,634
작성일 : 2019-09-16 17:29:02

마음이 너무 답답해 글 씁니다.


1. 상황

- 남편이 삼년째 실직입니다.  구직 중인데 잘 안 됩니다.

  속이 속이 아닙니다. 결혼한지 십오년인데 그 중 4년반정도 쉬었죠. 남편은 말입니다.

- 저는 좋은 학교 나와 좋은 직장 다닙니다. 제 벌이로 생활비대고 살았습니다.

- 결혼할 때 지원은 없었고 둘이 모은돈으로 대출껴서 집 샀습니다.

- 육아에 도움 없었습니다.

- 아이는 초등생입니다.

- 남편은 자상하고 좋은 아빠입니다.


2. 그간.. 여러 어머님의 참신한 주장들이 있었으나, 긴말 싫어 참습니다.

  얼굴 볼 때마다 너무나 어이없는 주장을 하셔서(말은 유머라고 해야 옳은데, 말할 때 표정, 어조 등은 진심이라 듣는 사람이 참으로 곤란합니다. 반박하면 다시 어이없는 주장, 말없이 있자니 속이 뒤집어 집니다.)


3. 이번 명절 남편이 가지 말라고 했는데, 다른 식구들 생각해서 갔습니다.


4. 이번 주장은 이겁니다.

  - **이(남편)가 살림도 하고, 아이도 키우니 네가 월급을 줘야겠구나.

 -제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제가 쉬고 월급받고 싶어요."라고 하니 어머니왈 "그래?"(진지)


시댁 안가고 어머님 안 보고 싶습니다.

이건 약과고, 다른 말 엄청 많습니다. 아들이 잘 나가지 못하는 열등감을 며느리에게 푸는 듯 합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전화는 수신거부했고, 남편도 이제 내려가지 말라고 합니다.

아.. 사람도리 하고 살고 싶었는데

이제 그마저 포기해야하나봅니다.




IP : 114.206.xxx.28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렇게
    '19.9.16 5:30 PM (116.127.xxx.146)

    무능한 아들을 저에게 남편으로 주셨으니
    환불해 주십시오...하고 갖다버리십시오

  • 2. ..
    '19.9.16 5:33 PM (118.32.xxx.104)

    끊어요. 명분 확실한데

  • 3. 가지
    '19.9.16 5:34 PM (223.62.xxx.184)

    말라고 할때 가지 마시지

  • 4. 어머님도
    '19.9.16 5:35 PM (211.215.xxx.107)

    아버님께 월급 받으셨어요?

    하시죠.

  • 5. ???
    '19.9.16 5:37 PM (222.118.xxx.71)

    남편이 가지말자는데도 꾸역꾸역 가니까 저런말을 듣죠
    님 부모님이 안됐네요, 저렇게 살으라고 금지옥엽 키우고 공부시킨거 아닐텐데...문제는 시모가 아닌듯

  • 6. ...
    '19.9.16 5:41 PM (223.62.xxx.149)

    원글님 심정 충분히 공감해요
    저도 설연휴에 글 올림 사람인데, 베스트글까지 가더라구요
    지우고 싶었는데 그냥 두었답니다.
    연 끊을 이유는 차고 넘치는데, 자상한 남편과 왠지모를 도리..저와 비슷한것 같아 글 쓰게 되네요..
    저도 10년차 넘어가니, 이제 내 행복이 우리가정 행복이 먼저란 생각이 들어서 서서히 밀어내려고 마음 잡아가는 중이에요.
    사람은 안 변하는것 같아요... 원글님. 좋은 분이세요.

  • 7. 뭐라고
    '19.9.16 5:45 PM (120.142.xxx.209)

    거서 스트레스를
    이제 할 말 다 하세요

  • 8. ㅎㅎ
    '19.9.16 5:49 PM (175.205.xxx.61)

    월급을 주시고 생활비(식비 주거비 등등)를 다시 받으세요.
    그게 그거...

  • 9. 그렇게 키우는듯
    '19.9.16 6:08 PM (112.155.xxx.241)


    제 남편도 백수입니다.
    열불나서 마음속에 참을 인자 3개 세기고 있는데
    같은 글을 보네요.

    남편의 무책임한 행동엔
    뒤에 시어머니 같은 분이 계시는 군요.

    저도 그렇습니다.
    나이 많은 시누이와 시어머니가 그렇습니다.
    주위에 백수 친구도 있어 맘만 먹으면 누구든 불러
    시간 보냅니다.
    제대로 된일을 갖지 못하는데 이유가 있습니다.

    저는 작은 사업체를 운영중인데
    제 남편같은 직원이 있다면 집에 가라고 하고 싶습니다.
    가끔 제가 하는일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아직 남편에 대한 원망은 저처럼 없는듯하여
    다행이십니다.
    시댁에 가지말자고 할 정도시니
    그래도 밈은 통하실듯합니다.

    굳이 필요없는 말로 맘상하게 하시는 시모 말은 무시하시는게 좋을듯합니다.

  • 10. 천신만고
    '19.9.16 6:29 PM (114.206.xxx.28)

    답글주신 분들 말씀 고맙습니다.

    남편은 성실하고 좋은 사람이예요.
    직장이 불안정해서 그 문제로 내내 힘들었어요.
    남편의 경제적 무능으로 원망도 많았는데
    이게 내 인생이려니하고 잘 살아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윗에 어떤분 말씀대로 제가 문제죠.
    변명하자면, 다른 가족들은 모두 따뜻하고
    서로 위해주어서 다른 가족들 만나려고
    시댁 간 거랍니다.

    늙어가는 시어른들 측은지심으로
    만났는데
    이것도 제 팔자겠지요.

    요몇번 명절은 점점 심해져서
    형님, 아버님도 계신 자리에서 저런 말씀을
    내뱉으셨죠.

    고맙습니다.
    마음이 정리가 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8675 미니오븐 사고 빵순이 됐네요 ~~ 사랑감사 13:01:06 87
1538674 교원평가 기간인가봐요 MandY 12:59:37 52
1538673 정신과의사들 책 내는 거요 1 약처방 12:58:48 79
1538672 유니클로 요즘 광고 엄청 하네요 4 12:55:59 121
1538671 호관원 드셔보신분 좀 봐주세요 병원에서 12:54:26 46
1538670 쿠션중에서 분홍말고 베이지색 나는거 아시면 추천 부탁드려요 쿠션 12:54:20 34
1538669 대만 하얏트 가보신분..근처 아침해결할 곳있을까요? 7시정도에요.. 2 대만가는데... 12:52:47 50
1538668 화담숲 대중교통으로 가는법 가르쳐주세요 2 모모 12:52:19 153
1538667 유승민 “공수처 반드시 만들겠습니다” 10 이랬던넘이 .. 12:51:01 466
1538666 10월 19일 서초집회 회계장부 확인들 해주세요. 2 .. 12:48:16 136
1538665 직장 건강검진 .... 12:47:22 63
1538664 뇌과학에서 말하는 시각 과 인식 2 grypho.. 12:46:58 144
1538663 "세상 다 싫고 하희라만 좋아".. 최수종 대.. 17 대단하심 12:36:33 1,411
1538662 붙박이장 냄새 4 인테리어 12:31:42 140
1538661 새아파트옵션이요 10 신디 12:29:15 380
1538660 황교안 "계엄령 문건 주장 거짓말..오늘 고소·고발 조.. 18 ... 12:28:58 756
1538659 충격적인 아동포르노 운영자 손모씨와 이용자 처벌청원 9 청원꼭해주세.. 12:26:19 692
1538658 송경호판사가 영장심사하는데 청구될 확률이 높다보네요 13 ㅇㅇㅇㅇ 12:22:50 1,330
1538657 황교안 고소고발 예고 VS 임태훈 환영 6 꿀잼 12:22:41 392
1538656 정말 여기엔 문님 자원봉사자들이 많아요 34 천도복숭아 12:18:55 450
1538655 구해줘 홈즈 부산집들 7 전세 12:18:52 916
1538654 공기청정기. 에어프라이어, 식기세척기, 건조기 다 잘 쓰나요? 3 뭐부터 살까.. 12:16:03 317
1538653 시어머니 첫 인사 2 첫 인사 12:15:42 560
1538652 정시 늘린다는데 강남으로 이사가야할까요? 30 12:15:05 1,086
1538651 패스합시다)) 민주당 알바... 어쩌구 9 앤쵸비 12:14:39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