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난 심한 남편때문에 정말 미치겠어요.

aa | 조회수 : 4,902
작성일 : 2019-09-12 21:21:51
회사 잘 다니고 키크고 생김새 멀쩡한 남편이에요
성격도 서글서글하고 다정다감한데 정말 장난때문에 이혼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예를 들면 
아이들이 거실에서 티비보고 있고 제가 부엌에서 요리하고 있으면
살금살금 뒤로 와서 제 바지를 싹! 내려요 속옷하고 같이요
그럼 전 너무 당황하고 애들있으니 후다닥 바지 올리면서 뭐하는거냐고
정색해도 박장대소 하며 낄낄거리며 돌아다녀요

어떤 장난은 치밀하게 장기간에 걸쳐 계획을 세워요
집에서 전화오면 제 눈치보면서 나가서 받거나 이따 전화할게요 하면서
다급하게 끊고 그러면 제가 추궁하면 아 별거 아냐 별거아냐 이러고
핸드폰 통화기록을 다 지워놓는다거나 그래서 대판싸움이 나면
그때서야 장난이였다며 통화기록자료 가져와서 친구한테 부탁한거라며
푸하하 웃고 돌아다녀요

새댁일때는 시부모님과 시댁일가분들 다 있는 시골집에서
제가 시누이하고 주방일 같이 하고 있는데 
갑자기 정색을 하면서 "우리 XX 왜 주방일 시켜!! 집에서 내가 손에 물도 못묻히게 한단 말이야!!
라며 큰소리로 말하는거에요
너무 당황해서 왜 그러냐고 하니 제 고무장갑을 막 벗기면서 이런걸 당신이 왜 해!! 이러니
시부모님은 그냥 웃으시고 시고모님등 일가 친척이 다 절 이상하게보시는거에요
시누이는 "오빠 너무한다"이러면서 웃고요
시댁이 며느리 일시키고 이런 분위기 절대 아닌데
제가 마치 뒤에서 남편 조종해서 일 안할려고 하는 이미지가 지금도 있어요

정말 너무 짜증나요
남자가 진중하지 못하게 여기저기 장난치고 다니는거요
신혼이냐구요? 결혼한지 10년이 넘었는데도 그럽니다.
내일 시댁가는데 벌써 불안불안해요 무슨 장난을 칠지요
IP : 1.233.xxx.230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12 9:35 PM (112.187.xxx.170)

    예측불가 남편이네요 시댁에선 제발 그러지말라고 당부해보셔요

  • 2. 어머
    '19.9.12 9:37 PM (111.118.xxx.150)

    학교다닐때 엄청 낫겠네요.ㅜㅜ
    앞으로 계속 그러면 이혼한다고 해야죠.
    장난치면 웃지 말고 반응 말구요.

  • 3. ....
    '19.9.12 9:38 PM (223.62.xxx.202)

    전에 82에서 읽은 장난심한 남편 생각나는군요...
    베란다서 입근처에 케챱 묻혀놓고 쓰러져있던 장난까지 했다던거 같은데...
    정말 심하게 화를 내야하지않울까요? 구래도안되면 정말 이혼 불사해야죠. 애도아니고 뭐하는짓이랍니까

  • 4. 개지랄을
    '19.9.12 9:41 PM (84.68.xxx.97)

    떨어줘야 할거 같은데요?
    같이 웃어야 장난이지 자기 혼자 즐거운데 그게 장난 인가요?
    읽기만 해도 짜증이 확 밀려 오네요.
    그 순간을 잡아서 어른들 계시거나 말거나 이혼불사 개 지랄을 떨어줘야 좀 먹힐것 같은
    사람 같애요.
    그냥 신신당부 한다고 들을 인간은 아닌것 같애요.

  • 5. !!!!
    '19.9.12 9:45 PM (49.168.xxx.102)

    전 장난이 아니고 약간 모자란 사람인가 싶은데요
    무슨 장난을 그런식으로 치나요
    재미있어야 장난이지

  • 6. ㅇㅇ ㅇ
    '19.9.12 9:52 PM (211.246.xxx.28)

    초딩 저학년도 아니고 속옷 내려버리고
    전화로 장난치는거는 도가 넘었네요.
    일부러 님을 곤란하게 만들고 골려주고 싶은가봐요.

  • 7. ...
    '19.9.12 9:54 PM (122.40.xxx.84)

    ㄸㄹㅇ
    낼 벼르세요..
    어른들앞에서 또 그지랄떨면
    미쳤냐구 또 시작이냐고 여차하믄 그냥 혼자
    나가버릴거 같아요...
    당하지 말구... 꼭 망신을 주세요...

  • 8. 하..
    '19.9.12 9:58 PM (222.235.xxx.154)

    자기만 즐거우면 다인....ㅜㅜ

  • 9.
    '19.9.12 10:01 PM (211.204.xxx.195)

    똑같이 해줘보세요
    뭐라 하는지

  • 10. ..
    '19.9.12 10:25 PM (223.38.xxx.254)

    반응을 재미있게 하시네요. 그거 보려고 하는 듯합니다. 좀 더 의연하게 대처하세요.

  • 11. ***
    '19.9.12 10:34 PM (119.63.xxx.71)

    애들이 보고 따라할까 걱정되겠네요
    특히 바지 내리는거
    그거 요즘 심각한 거라고 말해보세요
    진짜 학교서 친구한테 그런 장난하면 학폭 갑니다

  • 12. 아휴
    '19.9.12 10:42 PM (82.102.xxx.174)

    볼때마다 거시기 한대씩 손등으로 쳐 주세요.
    저는 하도 남편이 그런 더티한 장난 쳐서 몇년을 시달리다가
    이제는 볼때마다 제가 선수 쳐서 불알 한대 미리 확 칩니다.
    저만 보면은 양손을 곱게 모으고 항상 방어 자세를 하더라구요.

  • 13. 따르릉q
    '19.9.12 10:44 PM (58.121.xxx.97)

    남편분이 재미있으시네요 정교한 준비까지...ㅋㅋㅋ
    원글님도 글솜씨가 있으시구요

  • 14.
    '19.9.12 10:47 PM (39.121.xxx.31)

    예전에 남편 코 파는데
    팔꿈치로 쳤다가 코피 쏟았는데
    장난이어서 심각성 몰랐다가
    82쿡 만선 댓글 보고 반성 많이 했어요
    욕 찰지게 먹었거든요
    댓글 남편 보여주세요

  • 15. ....
    '19.9.12 11:32 PM (118.176.xxx.140)

    장난하는 수준이 너무 낮아서
    진짜 짜증날거 같아요
    상대방 기분은 생각하지않고
    혼자만 재밌고 즐거우면 그만인 사람

    끔찍해요

    잠난이면 같이 즐거워야지
    저게 뭐예요...

  • 16. 수준이 너무
    '19.9.12 11:36 PM (125.180.xxx.185)

    낮은 장난이라 ...
    초등도 그런 장난 안하지요
    서로 웃을 수 있는 장난이라야지 이건 무슨 그지 같은

  • 17. 초딩
    '19.9.12 11:42 PM (216.154.xxx.28)

    아들도 자꾸 장난치니까 화가 머리끝까지 나는데 남퍈이 저러면 진짜...
    저라면 그런장난칠때마다 때립니다. 진심으로 아프게.

  • 18. ..
    '19.9.13 3:35 AM (70.79.xxx.88)

    같이 재미있어야 농담이고 장난이지
    어디 덜 떨어진 인간도 아니고
    상대가 기분이 나쁜 장난/농담은 그냥 폭력인겁니다.
    원글님 남편한테 꼭 보여주세요 이글.
    저 같으면 처음부터 무섭게 화냈을 수준 이하의 저질적인 행동입니다.

  • 19. ㅇㅇ
    '19.9.13 7:29 AM (118.235.xxx.231)

    장난도 너무 유치해서 짜증나겠네요
    바지 내리는건 정말 같이 해줘야 할듯요
    그래야 이건 아니구나 느낄것 같네요

  • 20. 케찹
    '19.9.13 9:49 AM (39.122.xxx.59)

    댓글 케찹에 기절 웃고갑니닼ㅋㅋㅋ
    원글님 짜증나시겠어요 언젠가 케찹 할지도 모르니 마음의 준비 해두셔요 ㅎ
    아 남편 파자마 입고있을때 한번 확 내려버리셔요 너도 당해보라고

  • 21.
    '19.9.13 10:40 AM (223.33.xxx.208)

    그게 장난인가요? 특히 처음같은 장난이면 전 뺨이라도 날릴거 같은데요. 요리하던거 엎어버리고 바로 나가버리던가요.
    참고로 전 살면서 남 때려본적 한번도 없습니다.

    남편이 좀 ㄸㄹㅇ 수준이네요

  • 22. 윗님 불알
    '19.9.13 11:34 AM (112.157.xxx.2)

    글 읽고 쓰러집니다.
    두손모으게 만드는 저력.

  • 23. 장난...?
    '19.9.13 7:40 PM (14.7.xxx.150)

    똑같은 행동이라도 서로 즐거우면 장난이지만
    한 사람이라도 불편하면 괴롭힘인거에요..
    원글님 남편은 장난 치는게 아니라 원글님을 괴롭히시는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8884 이제 아파트는 입지가 아닌 신축인가봐요 8 그래요 14:13:06 287
1248883 알고 샀는데 다뜯어보니 너무알이커서 돼지감자를 사버렸... 2 생강인줄 14:10:54 166
1248882 47세 얼굴 모양 멀쩡하신가요 5 . . . 14:10:30 258
1248881 다이슨 스타일러 컴플리트 사용후기 ryumin.. 14:09:08 132
1248880 '민주화 보상법'으로 지급된 보상금 1100억.. 4 ... 14:08:02 117
1248879 고3학부모님들께 여쭤요. 3 단풍나무 14:06:27 199
1248878 엠비 해외 은닉 재산이 약 6 ㅇㅇ 14:04:51 339
1248877 나경원의 알리미 황희두 고소 혐의없음 판명 5 ... 14:04:30 160
1248876 대구예수중심교회 관련 확진자 9명 추가..누적 19명 뉴스 14:04:00 99
1248875 3시부터 유튜브 라이브로 축제 콘서트 함께 즐겨요^^ 1 덩실덩실 아.. 14:01:02 109
1248874 몸살감기 기운 있는데..약 먹고 집에서 쉴까요, 아님 해 아래서.. 4 ... 14:00:02 206
1248873 단풍 예쁜 시기 언제까지일까요? ... 13:56:30 79
1248872 친구아버지가 하늘나라가셨어요... 조문 사양한다는데 ㅜ 13 슬픔 13:56:18 896
1248871 ㅋㅋ 딩크 대문얘기 너무 웃겨서..ㅋㅋ 17 ㅇㅇㅇ 13:56:17 852
1248870 복통이 태동처럼 와요 47세 13:56:11 79
1248869 의자에 엎드리거나 앉아서 쉬는거랑 침대에 누워 쉬는 차이있나요 2 휴식 13:56:08 127
1248868 이런 것도 스팸인 거죠? ... 13:54:13 80
1248867 엄마의 노력인가요? 19 아이는 13:54:13 812
1248866 서울 아파트가격 어떻게될까요 6 부동산 13:53:52 416
1248865 같은 평수라면 어느 아파트를 사시겠어요? 1 13:53:34 170
1248864 방송대 석사 청교과 쓰신 분 계시나요 경쟁율 13:52:51 90
1248863 내몸에 삐짐 2 삐짐 13:51:58 213
1248862 부동산 대책 이번주에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요? 6 ... 13:45:12 329
1248861 CoQ10, 폴리포사놀, 크릴오일 차이점이 뭔가요? 2 고혈압 13:42:11 145
1248860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국회국민동의청원에 함께 해주세요! 10만명 13:39:51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