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 조회수 : 3,716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6-21 12:46:40




안녕하세요. 82에서 많은 삶에 도움을 받고 있는 싱글대디 윈디팝입니다.

중국 여행에서 현지 차를 사왔고, 다른 마실 것들보다 건강에 좋을 듯해 차를 끓여 마시기 시작했어요. 사진에 나온 유리 찻주전자도 샀구요. 정작 사고 났더니 인덕션에서는 작동이 안 되어 뜨거운 물을 끓여 부어놓는 용도로 사용 중입니다.

마치 허쉬 초콜렛처럼 금박에 쌓여진 차를 한 알 넣어서 마시는데, 조금만 지나도 저렇게 상당히 빛깔이 진해집니다.

차를 우려 마실 때에는 어떻게 하는 게 적당할지 모르겠어요. 그냥 조금만 우러나면 바로 저 쇳부분을 빼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계속 놔두고 괜찮은 건가요?
윈디팝 (windypop)

요리, 여행, 생활정보,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30대 남성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백만순이
    '20.6.21 5:10 PM

    혹시 보이차이신가요? 저도 잘은 모르지만 저희집에도 비슷한 차가 있어서요
    티팟에 그거 한알 넣고 뜨건물 부어서 풀어지면 물을 따라버리고요(한번 씻어주는 의미인듯요)
    그담에 부어서 한 3~5분 두었다가 다른 주전자에 따라놓고 작은컵에 덜어 마셔요
    이게 그담에 또 물을 부으면 그땐 더 빨리 색이 우러나서 더 금방 덜어내야하더라구요
    이런식으로 시간을 줄여가며 덜어서 마시고 또 마시고~
    제 글 중간에 보이차 셋팅한 사진이 있을꺼예요

  • 2. 레모네이드
    '20.6.21 5:32 PM

    먹던 황차와 보이차가 떨어져서 어제 구입하면서 사장님께 다시 여쭤보니 보이차등은 3분 정도 우리라고 하네요. 오래 우리면 떫은 맛이 난다구요. 황차는 첫 물 부터 마시고 보이차는 첫 물은 버리고 2번째 물 부터 마신다고도 하시구요. 백만순이님 말씀 반복합니다

  • 3. 테디베어
    '20.6.22 3:16 PM

    보이차 시도하다가 중도하고 찾잔만 사놓고 있습니다.
    즐거운 차생활 하십시요~

  • 4. 초록
    '20.6.22 3:35 PM

    중국인들이 살안찌는게 차를 마셔셔라고해서
    선물받은 보이차가 있어 마셔보려다...저도 실패요...ㅠㅠ

  • 5. 수니모
    '20.6.22 11:26 PM

    선물받은 보이차 몇년간 고이 모셔두다 결국 버려버린
    차알못이 잠시 반성하고 갑니다.

  • 6. sca
    '20.6.23 8:44 AM

    모든 차 종류는 끓인물을 한번 부어서 헹구어 주는게 좋습니다
    차를 말리는 과정에서 들어가는 먼지 같은 걸 씻어주는거라고 하네요
    이때 물을 많은 양은 필요 없습니다. 소주잔 한두컵 정도의 양이며 충분해요
    그리고 그물은 잔에 따라서 한번 헹구어 주면 잔을 덥혀주는 역활도 하지요
    그다음 다시 물을 부어서 우선 2분 정도만 우려서 조금 따라 드셔 보세요
    그다음 일분 정도 후에 다시 조금 따라 드셔 보시고요
    그런식으로 따라 마시면 본인 입맛에 맛는 정도가 되면 쇠부분을 빼어내서 접시에 받쳐두세요
    일단 우려난 차를 다 디시면 쇠부분을 다시 넣고 물을 부어 우리시면 됩니다
    어떤 차인지 모르겠는데 보이차라면 꽤 여러번 우려서 드실수 있어요
    금방 다시 우리지 않으실꺼면 덮어서 냉장고에 보관 하셨다 다시 우려드셔도 됩니다
    단 차는 냄새를 잘 흡수 하기때문에 반찬류를 보관하는 냉장고라면 하루 이틀 지나면 냄새가 배어서
    못드실수도 있어요. 이건 냉장고 마다 다르기 때문에 본인에 맞춰서 적당히 조절하시면 됩니다
    차에 취미들이시면 그나름 재미가 있습니다
    저도 어느날 차파는곳에 다기 사러 들렸다 주인분이 차에 대해 잘 아시분 분이라 들락거리면 배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27 멕시코식 과카몰리 만드는 법(아보카도 후숙, 숙성법 실험) 로빈쿡 2020.08.10 378 0
43926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22 고고 2020.08.08 5,124 5
43925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37 시간여행 2020.08.05 7,955 5
43924 집빵은 35 테디베어 2020.08.04 7,351 3
43923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7,129 4
43922 미술관 관람 24 수니모 2020.08.02 7,156 5
43921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39 소년공원 2020.07.31 9,123 5
43920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4,704 10
43919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24 천안댁 2020.07.29 8,187 4
43918 응답) 잘 살고 있습니다.^^ 53 고고 2020.07.27 9,255 10
43917 내 오랜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며, 집밥으로 견디는 시간들... 23 왕언냐*^^* 2020.07.27 9,472 5
43916 7월의 어느 주말, 솔이엄마 일한 얘기 40 솔이엄마 2020.07.27 8,339 11
43915 그래도 살아지더이다. 30 천안댁 2020.07.23 9,937 6
43914 조화로운 삶? 51 수니모 2020.07.22 8,489 8
43913 7월의 여름정원과 밥상 50 해피코코 2020.07.21 8,939 9
43912 실패없이 가장 완벽한 (샐러드용 빵) 크루통 만드는 법 21 로빈쿡 2020.07.19 6,116 5
43911 솔이네집 7월 지낸 이야기 49 솔이엄마 2020.07.19 8,137 11
43910 바로 지금! 31 백만순이 2020.07.17 8,421 7
43909 내 어릴 적 소원, 그리고 넓은 부엌에서 밥해먹는 이야기 46 소년공원 2020.07.15 13,222 7
43908 다 잘될거에요 24 ilovemath 2020.07.10 12,344 6
43907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11,232 6
43906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6,035 6
43905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10,318 14
43904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8,349 2
43903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7,511 5
43902 7월도 변함없이 25 테디베어 2020.07.01 10,384 7
43901 미술관 옆 27 수니모 2020.06.30 7,728 5
43900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8 천안댁 2020.06.29 9,706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