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스톡홀름 노르딕 박물관

| 조회수 : 2,685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5-09 15:56:00

여행 다녀오면 여간해서 여행 사진을 잘 보지 않는데~~

코로나19로 꼼짝 못하고 지내던 날들에 사진을 보기도 했습니다.

5년된 노트북이 버벅거려서 겨우 사진이나 보다가

얼마전에 하드를 SSD 하나 더 끼워주는 업그레이드 받았더니 날아다니네요.

그래서 그냥 사진 몇장 올려볼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8년 여름 북유럽 여행을 했습니다.

엄청난 더위속에 그 쪽 사람들은 거의 탈진 상태였었고

원래 냉방시설 없이 살던 사람들이라서 더 힘들다고 하던 기억이 납니다.

우린 일상 한국 날씨정도인데, 밤엔 기온이 많이 내려가서 특별한 냉방이 필요없었구요.

겨우 2년전인데 넘나 까마득하게 느껴집니다.


스톡홀름이 노르딕 박물관이라는 곳에서 상차림 모형만 찍어 모아둔것이 있네요.

옛날 그 곳 사람들이 이렇게 먹고 살았겠죠??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꽃게
    '20.5.9 3:57 PM

    다음 블로그에서는 사진까지 다 복사해서 붙이기가 아직도 되네요.~~~

  • 2. 프리스카
    '20.5.9 4:09 PM

    꽃게님 오랜만입니다~ ^^
    다음 블로그 운영을 하지 않아 잘 몰랐네요.
    귀한 약식레시피 잘 써먹고 있어요.
    음식도 전통이 있어 지금도 저리 먹겠죠?

  • 꽃게
    '20.5.10 1:37 PM

    프리스카님 오랫만이죠?
    글쎄요. 저곳도 우리처럼 시절따라 음식도 변했을듯 하네요.

  • 3. 초록
    '20.5.9 5:21 PM

    그릇도 너무이쁘고..,
    저시대에도 우리나라처럼 하인?들이 참 힘들었겠구나싶은 동질감ㅜㅠ

    전설의 약식레시피
    저도 식구들중 혼자만 약식좋아해서 몇번해먹고 나눠도주고
    스타를 만난듯~~감사합니다 ^^

  • 꽃게
    '20.5.10 1:39 PM

    그럴것 같죠? 음식해서 먹이는 사람은 늘 힘들죠.
    과분한 인사, 감사합니다.

  • 4. 테디베어
    '20.5.9 5:27 PM

    꽃게님 오랸만입니다.
    저도 약식 잘 해먹고 있습니다.
    상차림 모형인데 진짜인 것 같이 보여요~

  • 꽃게
    '20.5.10 1:42 PM

    데디베어님 글 잘 보고 있답니다.
    감사힙니다.

  • 5. 쑥송편
    '20.5.10 7:04 PM

    스톡홀름에 저도 갔었는데, 왜 못 보고 지나쳤는지.. -ㅠ-ㅠ
    민속촌에 들렀는데, 북유럽 사람들 키 큰 것 치고 침대가 너무 작더군요.
    그곳 직원에게 물어봤더니 예전에는 쿠션 놓고 비스듬히 상체를 세우고 잤다고...

  • 꽃게
    '20.5.12 8:30 AM

    저도 깜짝 놀랐어요.
    침대가 작아서요.~~

  • 6. Harmony
    '20.5.11 2:39 AM

    여행 못가는 이시기에 귀한 사진이네요.
    과일담는 도자기그릇도 아주 멋져보이고 높이 쌓인 과일 담음새도 신기합니다.
    텃밭의 채소들은 잘 크고있나요?
    여행사진과 함께 다음엔 텃밭 채소도 보여주세요.^^

  • 꽃게
    '20.5.12 8:31 AM

    네~~그래 볼께요.
    요즘 고구마 심고
    조금 있다가 땅콩 모종이 좀 실해지면 땅콩 심을거에요.

  • 7. 솔이엄마
    '20.5.12 6:16 PM

    사진 한장 한장이 다 아름답네요.
    꽃게님 덕분에 갑자기 분위기 북유럽~~~~ ^^
    유럽에는 가본 적이 없지만 언젠가 꼭 한번은 가보고 싶네요.
    다음에 저도 데려가셔요!!^^

  • 8. 콩민
    '20.5.17 11:46 PM

    저희도 18년 여름 북유럽 갓엇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75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623 9
43874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1,189 11
43873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516 5
43872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406 5
43871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560 5
43870 게으름 피울 수 없었던 크루아상. 24 Sei 2020.06.07 6,712 5
43869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16 올리버맘 2020.06.06 5,685 3
43868 꽃밥상 ^^ 56 해피코코 2020.06.06 7,019 9
43867 평범한 집밥, 왕초보 집빵~~ 25 테디베어 2020.06.05 7,596 4
43866 돌덩이 탄생 (아이리쉬 소다빵) 18 flatwhite 2020.06.04 4,787 3
43865 딸기 수확 (개사진 조심) 33 수니모 2020.06.04 6,518 2
43864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3 솔이엄마 2020.05.31 11,808 11
43863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6,783 3
43862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53 해피코코 2020.05.31 7,666 11
43861 Quarantine cooking 30 hangbok 2020.05.29 7,931 6
43860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6,637 2
43859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6,925 5
43858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6,116 5
43857 오렌지 파운드케잌 36 이베트 2020.05.24 6,051 3
43856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7,113 2
43855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5,722 3
43854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7,367 2
43853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6 Sei 2020.05.21 5,892 4
43852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903 3
43851 빵없는 부엌 이야기 35 소년공원 2020.05.21 8,558 5
43850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6,699 3
43849 빵~! 18 Sei 2020.05.19 4,611 6
43848 빵빵빵생활 34 테디베어 2020.05.19 8,04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