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경주살이 석달째

| 조회수 : 12,104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10-16 23:11:39




경주에 버섯이 좋다는 거 아시죠?

장날에는 항상 버섯이 푸짐하게 나옵니다.

한 소쿠리 5천원

싱싱합니다.

뽕나무에서 키운 느타리도 사먹고(뽕 안갔습니다^^)

지난 장날엔 친구가 와 송이 1키로 19만원 주고 사갔습니다.

남편말고 딸년 먹인다고^^

저도 덕분에 몇 개 먹었지만 가격때문인지 후덜덜하면서

이게 그리 맛나다는 것인가? 계속 의심스러워하면서 먹었습니다.ㅎ

예전에 좀 핀 송이 선물로 받아 라면 끼릴 때 넣으니 맛나더만요.^^

친구는 너무 저렴하게(?) 좋은 송이 샀다고 로또맞은 것처럼 기뻐하더군요.

저는 서민이라 싱싱한 버섯이면 좋습니다.


저 버섯과 고구마줄기(할머니 한 시간은 족히 손톱 까매지면서 깐 줄기를 듬뿍 2천원에)

산청 고사리 불리고 양지와 바지락 살을 넣어 곰국 끓이듯이 지금 끓고 있습니다.





혼자 살림이라 딱 필요한 거 하나씩만 하다보니 저 팬이 후라이도 하고

보울로 쓰이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지난 주말 불국사에 갔습니다. 경주시민이라 주민증 딱 보여주고 공짜로 기분좋게

들어갔어요. 사람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친구가 놀러와 가이드 삼아 갔었지요.

대웅전 천정을 처음 봤습니다.

색이 바랬지만 그림이 흔히 단청이라고 하는데 저는 그림으로 보입디다.


각설하고,

20분 더 푹 고아 찹쌀가루 조금 풀고 들깨가루 넣으면~~


가을 을 한 그릇 먹게 됩니다.





경주에 와 처음 알게 된 분들이 스님이였어요.

한창 오픈 준비하느라 다른 카페에서 밑그림 그리고 있는데

무슨 공부를 그리 열심히 하냐고 노스님 두 분이 가로 긴 탁자에서 늘어놓은 제 책들 보시고는 

길게 같이 앉았습니다.

이런저런 얘기들 속에서 마음이 평안해지는 겁니다.

가끔 오시는데 그 시각이 딱 정해져 있습니다.

10분 전부터 고개를 빼꼼히 내고 거리를 돌아봅니다.

꽤 못뵈었습니다.

노스님께서 많이 편찮으시다고.


저 가을국을 보온도시락에 담아 내일 종무소에 맡겨두면

스님께 전해지겠지요.


경주이기때문에 노스님과 친구가 될 수도 있고

경주이기때문에 이런 여유가 생깁니다.

그래서

저는 경주가 참 좋습니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로즈마리
    '18.10.16 11:47 PM

    천년고도 경주에서의 여유로운 생활을 응원합니다.
    바다를 비롯한 다른 식구들 소식도 궁금하네요.

    이웃과 나누어 먹는 가을국은 더 따뜻하고 깊은 맛이 우러날것 같아요.

  • 2. 티지맘
    '18.10.17 12:19 AM

    가을국은 무슨 맛일까요?

    양지와 고사리 고구마줄기 바지락살 들깨가 들어가나요~
    조합이 생소해서 궁금하네요^^
    수필같은 글 늘 감사해요!

  • 3. 푸르른날
    '18.10.17 2:20 AM

    찹쌀가루에 들깨가루...
    부산 향토음식이라는 " 찜" 을 만드신 거죠?
    예전에 아이들 어릴때 초등때 급식메뉴에도 가끔 나왔는데
    친구들이 맛있는걸 안먹어서 엄청 많이 남았다고
    아들아이가 엄마 준다고 비닐 봉지에 싸 왔던 기억이 있어요
    경주... 계획없이 무작정 어느날 문득 휭~ 날아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 4. 행복나눔미소
    '18.10.17 2:51 AM

    경주
    오래전 가족과 같이 가고
    작년에 일때문에 가서
    잠깐 박물관과 주변만 거닐다가 왔네요 ㅎ

    경주를 생각하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 5. 칠리감자
    '18.10.17 8:15 AM

    경주가 눈앞에 잔잔하게 펼쳐지네요

    수학여행때 본 불국사가 좋아서
    그 이후에 네번 정도 더 갔었는데
    또 한번 가보고 싶네요

    참...라면은 끼리는게 맛있죠ㅎㅎ

  • 6. 주니엄마
    '18.10.17 8:49 AM

    다음주에 경주에 단풍구경갈려고 숙소 예약해두었는데
    고고님 글 읽고나니 지금 가 있는것 같은 착각이 ...
    고고님 일상이 편안함을 주는것 같아요

  • 7. Junhee1234
    '18.10.17 12:56 PM

    부럽습니다
    노스님과 대화라니 ~~
    요즘 먹고 사느라 하는 대화가 먹고 사는 이야기 뉴스 이러다보니 내 마음속 무언가가 허전해집니다
    가끔은 머리속에 다른것도 좀 채워주고 싶네요 우왕

  • 8. 쩜쩜쩜쩜
    '18.10.17 3:27 PM

    고고님~
    자꾸 엉덩이 들썩거리게 왜 이러세요~~?^^

  • 9.
    '18.10.17 10:04 PM

    '경주'라는 말만 들어도 설레네요. 경주에서 오랫동안 살다가 떠나온지 1년 반 정도 됐어요.
    이렇게 82쿡에서 경주분을 만나니 더 반갑네요. 경주살이 소소한 얘기들 즐겁게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하도 반가워서 수백년만에 로그인 해봤네요.

  • 10. 고고
    '18.10.17 10:33 PM

    연속 댓글이 안 달려 왕창시리^^

    노스님은 편찮으셔서 서울병원에 계신 걸 모르고 절문 앞에서 연락 닿아.
    그 가을국은 제가 먹었슴돠. 끙

    들깨찜은 미더덕을 넣어야 찜이 제대로 입니다. 저도 좋아합니다.

    제가 만든 이 가을국은 색이 고사리덕분에 낙엽색이 되어^^

    찹쌀물을 연하게 하고 들깨가루도 적게 넣습니다.
    채소 푹 고아 먹는 느낌입니다.

    뭐든 한 그릇으로 먹는 지라 이거 좀 끓여 놓으면 3일, 이틀은 족히 먹습니다.

    경주, 연상되는 느낌도 예쁘지요. 짠하기도 하고

    엉덩이는 들썩여야 근육이 잘 잡힙니다.^^

    가고싶을 때 하고 싶을 때 눈에 보이는 게 없어야~~^^

    욕망과의 싸움에서 늘 지면 열받잖아요. 질러요 질럿!!

    알쓸신잡을 한 회를 두번씩 인터넷으로 곰씹어 봅니다. 유작가님 이번에 패션도 다 맘에 들고 표정도 많이 부드러워 보는 제가 편합니다.

    김작가님, 귀엽지요. 중년을 잘 넘어가는 남자

    김상욱 샘, 아푸푸 말하는 표정 눈빛 아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미치면 저리 행복하구나~~^^

    김진애 샘, 오랫 동안 지켜온 분이라 좋습니다. 다시 대학 간다면 건축사 전공하고 싶어요.

    저는 그 다섯 사람 속에 낑겨서 마구 같이 수다 떨고 싶습니다.

    경주살이 종종 들려드릴게요, 고맙습니다.

  • 11. 쑥과마눌
    '18.10.18 12:55 AM

    고고님은 전생에 홍심이 애비셨을듯^^
    백일의 낭군님에 나오는 그 분
    하트 백만개 날려 드립니다 ㅋ

  • 고고
    '18.10.18 10:35 PM

    홍심이 애비가 좀 많이 모자라는?^^
    그 드라마를 못 봐서 ㅎ

  • 12. 백만순이
    '18.10.18 10:27 AM

    서울병원에 가셨다니 많이 편찮으신가보군요.....어서 쾌유하시길.........
    경주는 가을에는 한번도 못가본거같네요
    저도 궁뎅이가 들썩들썩합니다

  • 13. 테디베어
    '18.10.18 2:35 PM

    아이들과 함께 가을속 어느해 경주가 생각 납니다.
    넷이서 자전거 빌려 보문호수를 도는데 곱게 물든 나무들이 너무 예쁜기억이 있습니다.
    노스님께서 어서 돌아오셔서 고고님의 맛잇는 가을국을 드시길 바래봅니다.

  • 14. 해피코코
    '18.10.19 5:45 AM

    저는 경주를 가본적이 없지만 아주 조용하고 아름다울 것 같아요.
    불국사에도 가보고 싶고... 가을국도 먹어보고싶고....
    고고님 해피가을 되시길~

  • 15. hoshidsh
    '18.10.20 11:44 AM

    제 마음 속에 아름다운 경주.. 언제나 경주를 생각하면 마음이 푸근해져요.
    고고 님 덕분에
    경주가 더 좋아졌어요.

    조금만 더 나이들어 은퇴하면 경주에서 저도 한달 살이 정도 해 볼 수 있으려나요.

  • 16. Harmony
    '18.10.21 7:07 PM

    저도 신혼에 경주에 잠깐 살아서 늘 그리운 곳 입니다.
    또 고고님의 카페를
    언제 가보나 생각합니다.
    잔잔한 수필같은 경주이야기
    정말 좋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68 혼자먹기,함께먹기,나눠먹기 55 솔이엄마 2018.12.04 12,642 15
43367 명왕성의 김장 이야기 마무리 및, 1999, 2000, 2001.. 53 소년공원 2018.12.04 8,257 17
43366 런던생활 4달째, 오래간만에 인사드려요!! 32 헝글강냉 2018.12.03 13,675 7
43365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28 프리스카 2018.12.02 7,063 8
43364 주말 조조영화 데이트와 절단낙지 볶음 9 방구석요정 2018.12.02 5,588 5
43363 아주 간단한 김치 레시피 26 꽃게 2018.11.29 10,174 9
43362 어머~키톡이 부흥되고 있나봐요~ 31 시간여행 2018.11.28 8,553 8
43361 탕수육 잡설 17 고고 2018.11.27 9,341 4
43360 저는 진지합니다만............(19금일까요?) 50 백만순이 2018.11.26 15,093 11
43359 오랜만에 글 써봅니다. 13 튀긴레몬 2018.11.25 7,086 8
43358 2017년 김장 요약정리본 11 사실막내딸 2018.11.25 7,336 4
43357 청은 무엇이고 효소는 무엇인가? 양파청 17 프리스카 2018.11.24 6,928 6
43356 감 풍년 곶감 감식초 감말랭이 무침 8 프리스카 2018.11.23 4,897 6
43355 2018 명왕성 김장 이야기 - 2편 29 소년공원 2018.11.23 7,391 12
43354 텃밭 김장거리 동치미 먼저 담그기 16 프리스카 2018.11.23 5,838 5
43353 맑은 오후, 경주 8 고고 2018.11.22 4,884 8
43352 김장준비-- 무를 뽑았어요 21 주니엄마 2018.11.22 6,463 9
43351 아주 간단한 미트볼 스파게티 런치 8 에스더 2018.11.22 6,010 1
43350 2018 명왕성 김장 소동 - 1편 32 소년공원 2018.11.21 7,784 8
43349 간단하게 한끼. 17 서울남자 2018.11.19 8,858 7
43348 양재천 신사역 가을 산책과 외식 3 방구석요정 2018.11.19 5,457 5
43347 파리머리 볶음과 낙지죽 11 방구석요정 2018.11.18 7,859 7
43346 경주살이, 초겨울 29 고고 2018.11.16 8,735 7
43345 겨울이 오기전에 .... 10 주니엄마 2018.11.14 8,305 8
43344 부모님,이웃,부녀회장님,가족들과 함께 한 가을 51 솔이엄마 2018.11.11 11,756 9
43343 몸에 좋다는 흑마늘 12 에스더 2018.11.10 7,417 4
43342 싱글 밥상은 13 고고 2018.11.08 10,699 7
43341 종일 비가 옵니다. 24 서울남자 2018.11.08 8,478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