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 조회수 : 14,936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08-20 00:36:20

사랑하는 82님들,

편안한 밤시간 되고 계신가요?

며칠 전부터 폭염이 주춤하는 덕에 조금 살만하네요.

82님들도 조금 편안해지셨나요? ^^

친정엄마 생신 이후에 또 뭘 먹고 어떻게 살았는지 풀어놓아볼께요.

-------------------------------------------------------------------------

날이 많이 더워서 마약계란이라 불리는 달걀조림(?)을 자주 해먹었는데

친한 친구들이랑 동네 동생들은 마약계란을 모르더라구요.

그래서 일단 프리지아 친구들한테 먼저 한 도시락씩 만들어서 선물했어요.

다들 맛있다고 해줘서 마음이 기뻤답니다.




저희 부녀회장님 기억하시나요? 저의 멘토분이세요. ^^

회장님께서는 당신 밭에서 푸성귀를 자주 가져다 주시는데

 며칠 전에 호박잎을 가져다 주셔서 오랜만에 맛잇게 쪄먹었어요.

부추무침도 회장님께서 주신 영양부추로 만들어 먹었구요.




감자도 현관앞에 살짝 놓고 가셔서

닭봉이랑 같이 조려먹기도 했답니다.




회장님이 직접 따신 깻잎을 넣고

남편 술안주로 돼지껍데기 볶음도 만들어 먹었죠.




그런 회장님께서 목에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게 되셨어요.

한달 전에, 침을 삼키는 것이 불편해서 병원에 가셨다는데

 종양이 있다는 얘기를 들으시고 암일수도 있다고 생각하셨나봐요.

 수술을 마치고 돌아오신 회장님의 얼굴이 반쪽이신거에요...ㅠㅠ

말씀도 한달동안 못하시고 식사도 죽만 드셔야 한다고 하셔서

얼른 동네 마트에 가서 전복을 사다가 전복죽을 끓여다 드렸어요.

레시피는 히트레시피를 참고했습니다.




회장님께서 식사를 하실 수 있게 되어서 마약계란도 해다드렸어요. ^^

아직 말씀은  못하셔서 서로 손짓발짓으로 고마운 마음과 쾌유의 마음을 빌었습니다.




이번 주에 삶은 달걀을 90개쯤 깐 것 같아요. ^^

간단하게 만들수 있고, 재료비도 많이 안 들고^^ 다들 좋아하니

이 사람, 저 사람 생각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했거든요.

그런데 반숙달걀은 잘 안 까지더라구요. 아, 정말 성격 버리겠더라구요.

찬물에도 삶아보고 뜨건 물에다 삶아보고 소금이랑 식초도 넣어보고

삶아지자마자 얼음물에 넣어도 봤지만 딱히 잘 까지진 않았어요.

제가 해본 방법중에 가장 좋은 방법은 찬물에 담가서

아직 뜨거운 기운이 있을 때 바로 까는 거더라구요. 참고하셔요~^^


토요일에는 오랜만에 육개장을 끓였어요.

소고기 두 근을 삶아서 찢어넣고 토란대도 듬뿍 넣었더니 잘 끓여졌답니다.

육개장을 넉넉히 끓여서 친정부모님도 가져다 드리고 식구들도 잘 먹었는데,

며칠 전에 어머니께서 다치셔서 병원에 열심히 다니고 있는 친구가 생각났어요.

그래서 그 친구에게도 마약계란 출격! ^^ 육개장과 볶은 김치를 함께 싸보냈답니다.



월요일부터는 식구들 저녁을 챙기기 어려우니까 밑반찬도 맘먹고 만들었어요.

오이지 무침, 연근 조림, 볶은 김치, 고추장멸치볶음, 부추김치, 그리고 마약계란^^




밑반찬 덕분에 오랜만에 푸짐했던 주말 점심상이에요. ^^




주말이라고 게임하느라 늦게 일어나신 큰아드님은

따로 점심상을 차려드렸지요. 미운 놈 떡 하나... 흠....^^




82님들께서 저희 어머니 생신을 많이 축하해주셨죠. ^^

너무너무너무너무 감사드려요.


저랑 같은 아파트 살면서 인연이 된 동생이 있는데

그 동생의 생일이 친정엄마랑 같은 음력 6월 28일이에요.

생일날 아침에 소고기미역국을 한~솥 끓이고(동생이 애가 셋이거든요^^)

마약계란이랑 고* 함박스테이크 5개랑 자몽청을 싸서 집앞에 놓고 왔어요.

(친동생한테도 이렇게 해준 적 없는데ㅜㅜ 부디 동생아, 이 게시물은 보지 말아라..)




친정엄마의 생신잔치는 미리 지난 주말에 하고

진짜 생신날에는 현금 봉투를 드렸어요.

글은 좀 오글거리지만....^^

울엄마 처녀적에 진짜 이쁘셨죠? ^^




사람이 태어나서 태어난 일을 축복받는 것,

소중하고 중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며칠 전에 자유게시판에서 그런 글을 봤어요.

생일인데 축하받고 싶다고...그동안 너무 힘들었다고...

댓글로도 축하한다고, 장하시다고 댓글을 남겼었지만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 싶네요.

축하드려요, 앞으로 늘 좋은 일만 있으실거에요.


사랑합니다.  

좋은 꿈 꾸세요!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ock2
    '18.8.20 1:14 AM

    십여년 82쿡 눈팅만 하다가 오늘 아침엔 댓글 달고싶은 맘이 강하게 와서 몇자 적습니다. 솔이엄마님은 참으로 부지런하고, 음식솜씨 좋으시고, 효녀이고, 주위사람들과 잘 어우러지는 분이여서 한번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늘 하곤 합니다. 저는 세아들 다 키워놓고 아직도 일을 하고있는지라 저렇게 해먹으면서 살려면 난 은퇴를 해야해! 하는 생각으로 자기합리화를 시키는지라 ... ㅎㅎ 잘읽고 사진 잘 보았습니다.

  • 2. 쩜쩜쩜쩜
    '18.8.20 4:28 AM

    세상~음식솜씨에 정성에, 글씨는 어떻게 저리 예쁘신지~
    저는 나이가 드니, 글씨체도 무너지네요ㅠ
    솔이엄마님의 이 바지런함과 긍정적인 사고의 원천은 무엇일까 문득 궁금해지네요~천성이실까요??^^

  • 3. 소년공원
    '18.8.20 9:58 AM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에서도
    아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도
    알뜰하고 다정하게 챙기시는 솔이엄마 님은 천사띠 인가봐요 :-)
    복 많이 받으실 겁니다.

  • 4. 카모마일
    '18.8.20 10:16 AM

    기분 좋아지는 게시물 늘 감사드립니다.
    마약 계란 진짜 해 봐야겠어요 ㅎㅎㅎ

  • 5. 코스모스
    '18.8.20 1:38 PM

    솔이엄마님은 참으로 착하딘 착한분이세요.
    남을 배려하고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삶속에 묻어있어요.

    따뜻하신분이 계신 이곳을 사랑합니다.

  • 6. 그대가그대를
    '18.8.20 2:36 PM

    글잘봤어요~
    저도 마약계란을 아이들한테 해줬드니 잘먹더라구요
    솔이님은 더 많이 해본 경험자니까 더 괜찮은 레시피로
    알려주시겠어요?
    저두 선물하고픈 분이 계셔서~^^

  • 7. 헬시맘
    '18.8.20 5:31 PM

    솔이맘님 하고 이웃 되시거나 절친이신 분들
    너무 부럽네요^^ 너무 따스한 글입니다.
    팬 될것 같아요~

  • 8. 달달구리
    '18.8.20 10:40 PM

    아.. 이 시간에 이걸 보고 있자니 뱃속이 난리입니다 ㅠㅠ 육개장에 꽂혀 지금 장바구니에 소고기랑 숙주 담고 있네요;;
    항상 주변을 챙기시는 솔이어머님의 넓은 품이 참 부러운 밤이에요. 저도 배워야겠어요!

  • 9. 율마엄마
    '18.8.20 10:49 PM

    읽는 내내 절로 맘이 푸근해지고 행복해지는 글입니다. 그리고 저도 마약 계란 만들러 슈퍼 나갑니다. 출동~

  • 10. 피오나
    '18.8.20 11:58 PM

    역시나 솔이 어머님~~김 여사님은 참으로 행복하시겠어요.부추김치가 빨갛지 않아서 배워 보고싶어요제가 좋아하는 번번이 실패하는 고추장 멸치볶음도요^^한가지 궁금한거요.마약계란하고나면 버리는 간장물이 넘 많지 않는지요?

  • 11. 돼지토끼
    '18.8.21 9:53 AM

    다음주에 친정아버지 생신이신데
    이 글을 보면서 반성합니다~
    저도 아빠생신때 손편지에 못하는 솜씨지만
    한상 대접해드리고 싶어요
    음식 솜씨 감탄하고 가요!!^^

  • 12. 동이마미
    '18.8.21 12:34 PM

    어디서 뭐하시는 분일까... 늘 궁금합니다
    주변에 이런 언니가 되어 주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 13. 미카엘
    '18.8.21 4:07 PM

    아~~볶은 김치 너무 맛나보여요 저는 왜 저런 때깔이 안나는 걸까요??????

  • 14. 지윤마미..
    '18.8.21 4:35 PM

    저도 지금 만드려고 달걀까는데...진짜 안 까지네요.
    넘 신선한가?

  • 15. 고독은 나의 힘
    '18.8.23 10:45 AM

    제 여생의 남은 소원이 있다면
    솔이엄마님 사시는 아파트 같은 라인으로 이사가서
    가끔 반찬 선물을 받는 것이와요..

    솔이엄마님 글에 자주 등장하는 ‘부녀회장님’도 뵙고 싶어요.. 쾌차하시라고 전해주셔요..

  • 16. 백만순이
    '18.8.29 9:43 AM

    더불어 사는 삶........나눔이 있는 삶.......항상 솔이엄마님 글보고 반성하고 배우고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29 방풍나물 10 에스더 2018.11.05 6,611 3
43328 각종 행사들의 나날 55 솔이엄마 2018.11.04 10,558 17
43327 너비아니 삼색전...소고기 삼색전보다 낫네요~ 9 솜씨만새댁 2018.10.31 9,516 7
43326 키톡 능력자님들이 그리워요... 40 산체 2018.10.29 10,459 5
43325 이나 가르텐의 레몬 닭가슴살 요리와 명왕성의 가을 28 소년공원 2018.10.29 8,956 10
43324 일요일 아점은 볶음밥으로. 22 서울남자 2018.10.28 9,353 9
43323 깍두기, 통무김치, 무짠지를 담다 34 에스더 2018.10.28 10,778 4
43322 가을 경주살이 15 고고 2018.10.27 6,631 5
43321 조용한 분위기 아랑곳 않고 파이팅 있게! 21 서울남자 2018.10.26 7,344 6
43320 안녕하세요^^ 32 서울남자 2018.10.25 8,782 9
43319 깊어가는 가을 .. 36 주니엄마 2018.10.18 15,979 5
43318 엄마에게 배운 요리 23 백만순이 2018.10.18 17,054 7
43317 경주살이 석달째 18 고고 2018.10.16 12,046 5
43316 104회차 봉사후기)2018년 9월 대하가 왔어요~ 싱싱한 대하.. 31 행복나눔미소 2018.10.11 6,982 10
43315 난생 처음 베이글을 만들었어요~ 11 11월베니스 2018.10.10 7,099 6
43314 화려함의 극치를 보고왔어요^^ 24 시간여행 2018.10.08 14,564 7
43313 백두산으로 찾아가자 :-) 49 소년공원 2018.09.29 10,689 8
43312 명절도 다 지났고 이제는 수확의 계절..바빠지는 일상 26 주니엄마 2018.09.28 8,734 7
43311 추석 연휴를 보내고 25 테디베어 2018.09.26 10,163 8
43310 대충 잘 먹고 살기 30 고고 2018.09.24 13,989 7
43309 싱글의 추석은? 14 고고 2018.09.23 11,305 5
43308 2018년 추석준비하기 돌입 24 주니엄마 2018.09.20 14,935 7
43307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9 까부리 2018.09.19 9,269 5
43306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6 백만순이 2018.09.19 11,032 6
43305 허리케인과 션샤인 24 소년공원 2018.09.17 10,414 5
43304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16,650 10
43303 친정 아빠 생신상 19 작은등불 2018.09.12 14,467 7
43302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2,72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