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 조회수 : 7,997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6-21 01:43:21



저 꼬막을 먹기 위해?





매일 밤 이 포장마차를 골목을 지나치면서

참아야 하느니라~~

흔들리는 맘을 부여잡고 지났습니다.

다른 길도 있는데 부러 저 길을 지나는 이 마조히즘적인~~^^


차를 버리고 가기로 작정을 하고

어여와, 와 봐, 김삿갓부터 똑순이네까지

발길 닿는대로 들어갔습니다.

물론 혼자^^


딱히 술이 땡겨서보다는 저 난장에 앉아있고 싶었습니다.

하노이? 호치민인지 구분도 안가는 골목 기억도 나고


3~40대 초반까지 저의 여행은 한 도시에 4일 이상 머물면서

골목 술집에 앉아 낮술을 종일 홀짝홀짝 마시면서 멍때리는 겁니다.

책보다 사람들 구경하다 졸다

심심하면 실실~ 돌아다니고

뮌헨에서 5일 동안 아침부터 잘 때까지 온 동네 맥주 마시고

공원에서 낮잠 자고

(거기는 노숙자 모드가 아니고 현지 주민들도 잔디밭에서 잡디다^^)


이제부터 술의 위대한 힘을 보여드리겠습니다.





포장마차 단골 에피타이저 입니다.

어느 테이블에서 남긴 거 모아 재활용한 오이와 섞여 있습니다.


맨 정신으로는 손도 못 댑니다.

한 잔 쭈욱~~ 빈 속의 오르가즘~~^^

저 오이 중에 그래도 수분이 남아있는 걸로





메인 요리 꼬막이 나오기 전 미들 안주 입니다.

이건 소주 한 병 가까이 마셔야 젓가락을 댈 수 있습니다.

이미 한 병을 날려주시고서야~


꼬막 한 접시 나올 때는 이미 두 병째 소주가 나왔고

서비스로 넘의 테이블에서 남은 중국산 은행 몇 알도 먹고

술의 힘이 아니면 도저히 ㅎㅎㅎ


술이 주는 장점은 경계를 없애주는 겁니다.

좋은 것도 싫은 것도

한다, 안한다, 못한다 뭐 이런 경계도 스르르 사라지는

저기 올라온 거 대략 다 먹고도 담날 전혀 지장이 없었습니다.

사람 몸은 그리 마음과 달리 역사적인(?) 면역이 있어 그런지

까딱 없습니다.^^


그러나 두 번은 못 가겠습디다.

포장마차는 걍 추억으로 남겨야겠어요.


제가 본 최고의 포장마차는

해운대 백사장 길 위에 있었던 80년대 시절입니다.

빨간 천막 사이로 보이는 밤바다, 파도소리

그 남자들의 표정

뭐 쏘맥처럼 섞여 기억이 가물합니다.





직전에 제가 먹은 겁니다.

챙겨먹는다고 다짐한 게 ㅎㅎㅎ


어제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은 날입니다.

결혼은 아무래도 미친 짓입니다.

관계를 방치하고 나를 잊고 너에게 원망과 의심하는

아주 고약한 제도 입니다.


그래서

역시 혼자 만세입니다.


이상 밤이슬 먹고 떠들며 하루 접습니다.

술주정도 우아하게~~^^

오늘 밤은 이 노래가 어울립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xbhCPt6PZIU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상상훈련16
    '19.6.21 5:45 AM

    가까이 있다면 포장마차에서 고고님과 술 한잔하고싶네요
    제가 한턱낼게요
    한잔해요

  • 고고
    '19.6.21 11:48 PM

    그려요~
    오늘 님께서 한 잔 사신 걸로~~^^

  • 고고
    '19.6.21 11:50 PM

    낮술, 매력 있습니다.
    부산에 안주거리도 많아요.
    함 오셔요.

  • 2. spoon
    '19.6.21 7:34 AM

    80년대 해운대 포장마차 길...
    지리산 종주 마치고 바다 구경하자고 딱 한번 지나가 보았지만 아직도 선명합니다.

    레드 제플린...ㅠ 추억은 방울 방울 입니다...

  • 고고
    '19.6.21 11:51 PM

    써비스로 주신 홍합탕, 캬~~~^^
    낭만은 달나라로 갔나봐요.

  • 3. 은빛
    '19.6.21 8:59 AM

    멋 있으십니다.
    결혼전엔 소주 두병까지 가능했는데
    결혼후엔 현실에 너무 책임감 있게 살다보니
    알콜 냄새만 맡아도 취하는 사람으로 변했네요.
    뒤 생각없이 자유롭게 취하는 그런 삶이 그리운지
    젊은 날의 삶이 그리운지 ...

  • 고고
    '19.6.21 11:53 PM

    현재라는 토막 위의 삶인데 지금이 좋아야지요.

    제가 술냄새만 맡고 취했으면 빌딩을 지었을 겁니다. ㅎㅎㅎ

  • 4. 고즈넉
    '19.6.21 9:26 AM

    저번 BB King 부터... 술 땡기네요. 도서관에서 욕심껏 책을 빌려는 놓지만 노안이 와서 긴 글을 읽기도 어렵고 집중도 안되서 산만하게 지내는 중이지만 '관계를 방치하고 나를 잊고 너에게 원망과 의심하는~' 오늘 하루치 독서량을 채울 수 있을거 같네요^^

  • 고고
    '19.6.21 11:54 PM

    눈만 가지 않는다면 저의 노후는 걱정 안합니다.

    꼰대가 되지 않는 길은 책이라고 주장합네다!!!^^

  • 5. 테디베어
    '19.6.21 9:35 AM

    쵝오예요 고고님~~
    저 꼬막은 괜찮겠지요 ㅋ 오이부터 은행까지 ㅠㅠ
    남편과 연애시절 포장마차 가끔 가봤어요.
    주로 고갈비 먹으러 ㅎ
    얘들이랑 나이트에서 놀다가 국수 먹으러 가고
    옛날 추억이 떠오르네요^^

  • 고고
    '19.6.21 11:56 PM

    고갈비 짱이지요.

    나이트에서 땀뻬고 먹는 포차 국수는 아흐흐~~^^

  • 6. toosweet
    '19.6.21 10:04 AM

    고고님~

    언제 같이 소주 한잔 하고 싶습니다. 결혼에 대한 명확한 정의도 가슴에 팍 와닿습니다..,

  • 고고
    '19.6.21 11:57 PM

    키톡에서 술판을 함 벌여야겠습니다.

    각자 안주 하나씩 들고 ㅎㅎㅎ

    결혼, 이고지고 머릴 싸매도 참 답 안나니 일단 결혼 한 사람은
    잘 살아야지요.

  • 7. 해피코코
    '19.6.21 8:08 PM

    고고님과 낮술 한잔? 하고 싶네요.
    추억의 레드제플린 음악 좋아요~
    제가 한때 밴드에서 보컬이었다는...ㅎㅎ

  • 고고
    '19.6.21 11:59 PM

    오호라~~

    그 끼가 지금 요리로?

    저는 노래방 가면,
    모든 노래를 민중가요화 시키는 묘한 재주가 있습니다.ㅎㅎㅎ

    저 운동권 아니여요^^

  • 8. 수니모
    '19.6.22 1:50 AM

    직장시절 술 좀 한다하는 미스김이었는디..
    늙으막에 술냄새도 못 맡는 남편 만나
    인생 후반이 드럽게 드라이 하다오.
    이제 뭐 주량은 반에반에 반반토막으로 줄었지만
    아~ 가끔은 한번쯤 루~스하게 쫌 취해보고 싶다.
    고고님 제 술 한잔 받으시고 나도 한잔 따라주오.

  • 고고
    '19.6.23 2:07 PM

    어젯밤에 건내주신 잔으로 건배~~ 했습니다.

    저처럼 20대 초반부터 오십대 후반까지 줄창 마시는 뇬은 제 주변에도
    없습니다. 저의 타고난 주력이옵니다.^^

  • 9. 다시만나자
    '19.6.22 7:38 PM

    왠지 마음이 위로되는 글과 사진이네요.
    고고님과 한잔 한 기분?

    이래도 한세상, 저래도 한세상
    돈도 명예도 사랑도 다 싫다.
    짠~!

  • 고고
    '19.6.23 2:08 PM

    쨍!

    다 싫고 자유만 얻고 싶습니다아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69 잃어버린 봄, 꽃길만 걷길 53 솔이엄마 2020.04.13 6,315 8
43768 부득이한 하루^^ 26 고고 2020.04.11 6,401 3
43767 1인분 압력솥, 일반전기밥솥 활용법 10 사랑해 2020.04.10 8,928 3
43766 샐러드 드레싱에 관한 거의 모든 것 feat. 집에서 유화 샐러.. 53 로빈쿡 2020.04.10 8,871 7
43765 라드와 탕수육 23 Sei 2020.04.09 6,098 3
43764 먹기는 엄청나게 먹는데 20 초록 2020.04.08 12,132 3
43763 도토리묵 무침 12 레먼라임 2020.04.08 5,201 2
43762 초간단 김밥과 역시 간단한 타코 pico de gallo 16 레먼라임 2020.04.05 9,552 2
43761 모든 것은 끝이있다 22 초록 2020.04.03 9,873 2
43760 내 사랑의 방식 22 수니모 2020.04.02 9,417 3
43759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62 솔이엄마 2020.03.30 15,221 5
43758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11 一竹 2020.03.29 8,006 0
43757 돌밥이 뭐냐고 물으신다면 23 레먼라임 2020.03.27 11,110 2
43756 니가 싸라 도시락 (feat.밥도 니가해) 24 초록 2020.03.27 12,023 3
43755 가장 완벽한 카야잼 만드는 법/ 카야잼 토스트 만들기 24 로빈쿡 2020.03.27 7,691 3
43754 막...걸리까지 24 테디베어 2020.03.26 6,969 3
43753 번외 (택배) 20 초록 2020.03.26 5,400 3
43752 도라지위스키 한 잔 걸치고 20 고고 2020.03.26 4,212 4
43751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도 31 수니모 2020.03.25 7,162 4
43750 제목이 없음 15 초록 2020.03.24 6,005 4
43749 122차 후기) 2020년 3월 삼겹살, 김치 3종,사태찜 전.. 16 행복나눔미소 2020.03.22 5,564 6
43748 냉이 튀김이요 4 이호례 2020.03.19 6,969 2
43747 제목이 어려움 17 초록 2020.03.19 8,090 2
43746 감자! 벌집모양 감자튀김 12 복남이네 2020.03.18 8,703 3
43745 내일 오시게 21 고고 2020.03.16 5,649 2
43744 며칠 먹은거 17 초록 2020.03.16 8,194 2
43743 잠자!감자! 감자!! 20 복남이네 2020.03.16 8,646 3
43742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아니 코로나는 키톡도 올리게 하네요 21 제닝 2020.03.16 7,091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