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먹고 살기~~

| 조회수 : 7,940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06-08 14:23:07

핫핫핫핫..언니 동생들...저 또 왔어욤.-_-

기억 못하실려나? ㅎㅎㅎㅎ

한번 맛들이니 음식 만들때마다

키톡에 마구 올리고 싶은 그런 충동이...

주말을 맞이하야 그 충동을 잠재우고자 다시 방문했어요.



김밥 싸는걸 너무나 좋아하는데

별다른 속재료가 없더라구요.

매일이 거기서 거기...

그래서...두둥...

남편님이 좋아하는 진미채를 매콤달콤 무쳐서

김밥에 넣고 말았는데...

생각외로 맛있었어요.

이름하야 귀리진미채김밥ㅎㅎㅎ



토마토가 남아돌아서 간만에 베이컨이랑 새송이 버섯 듬뿍 넣고

스파게트 만들었어요.

우리집 남자들은 베이컨만 들어가도 엄청 잘 먹거든요.

역시나 30센치 웍에 가득 했는데.. 클리어~~




아침을 너무 과하게 먹으면 일하기 힘들다길래

전복이랑 게우 꺼내서 전복죽 쒔는데..

게우가 넘 많이 들어갔던지

다시마 냄새가 진동을 했어요.ㅎ

그래도 맛있게 싹싹 비웠어요~



날이 더우니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쉽게 짜증만 내게 되더라구요.

아이들에게도 그 짜증이 묻어갈까 조심조심하게 되고...


아무것도 하기싫고 입맛없을땐

소면삶아서 김치말이 한그릇.

짜증도 시원하게 후루룩 마셔버리지요.




만들기 쉽고 맛도 좋은데 비쥬얼 최강인 밀풰유 나베

비오는 날 보골보골 끓여서 먹으면

다른 반찬은 없어도 되지요.




워낙 짠반찬을 좋아하는 남편을 위한

서리태 돌솥밥과 명란젓 찜.




비싸기도 하고, 만들기 귀찮은...전복초.ㅎㅎ

그래도 일단 해놓으면 맛은 넘 좋죠.




얼음갈아 과일만 넣어서 과일빙수

골이 띵하게 한그릇 먹고 시원한 여름 보내자구요.







급 마무리 지으려고 꽃사진 넣었어요.ㅎㅎㅎㅎㅎ


또 올게요.

저 기억해주세요.

건강 조심하시구요 ^^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6.8 3:40 PM

    열무국수에 빨려들어갈 뻔했습니다^^
    맛있는 요리들 자주 보여주세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고 시원한 여름 보내십시요~~

  • miri~★
    '19.6.9 2:17 PM

    테디베어님도 즐건 휴일 보내고 계시죠?
    오늘 저녁도 열무국수 말아먹을려구요ㅎㅎㅇ

  • 2. 와인과 재즈
    '19.6.8 8:07 PM

    진미채 김밥 맛나죠~~
    아까 강아지 산책 시키러 나갔을때 김밥 사올걸 급후회 ㅠㅠㅠ

    예쁜 사진과 유쾌한 글에 마음까지 유쾌해지네요.
    꼭 기억하고 있을테니 자주 와서 즐겁게 해주세요오~~~~

  • miri~★
    '19.6.9 2:18 PM

    감사해요오오

    전 우리집 1,2호(사람임)데리고 드라이브겸 쇼핑했는데
    진이 쪽 빠졌어요ㅡㅡ;;;;

  • 3. 수니모
    '19.6.8 9:28 PM

    와~ 열무 와삭와삭 김치말이 국수
    당장 한사발 들이켰으면..
    그림의 떡이라도 좋으니 자주 보게 해주세요...

  • miri~★
    '19.6.9 2:19 PM

    여름엔 김치말이국수가 최오~~
    애원(!!!!)하시니 자주 와드리죠
    음화하하하하하-ㅡㅡ;;;;;;;;;;

  • 4. 나비언니
    '19.6.8 10:18 PM

    미리님은 벌써 열무 국수에 빙수까지 드셨네요~!!

    저도 이번 여름은 미리님처럼 계절을 음식으로 즐기고 싶네요~!

  • miri~★
    '19.6.9 2:20 PM

    아직 여름은 길어요 나비언니님~~
    시원한 여름 즐기세욥~~

  • 5. Turning Point
    '19.6.9 9:23 AM

    게우가 많이 들어간 전복죽..취향저격이예요.^^ 그치만 오늘은 아침부터 시원한 열무국수도 땡기네요.츄릅..

  • miri~★
    '19.6.9 2:21 PM

    전복죽도 열무국수도 좋죠~~
    시원한 여름주말 보내고 계시죠?

  • 6. 바다
    '19.6.9 2:26 PM

    어제 양귀비 꽃을 양껏 보구왔는데도 꽃사진 보니 또 좋네요
    김밥 먹고파요 ㅎㅎ
    칼로리 땀시 자제한지 오래 되었는데 날잡아 함 말아봐야 겠슴다
    ^^

  • miri~★
    '19.6.10 9:45 AM

    그래서 저는 귀리나 현미를 잔뜩 넣어요.
    김밥은 언제나 옳습니다.ㅎㅎ

  • 7. 맑은물
    '19.6.9 2:29 PM

    자주 오세요.^^
    기다려집니다.!!

  • miri~★
    '19.6.10 9:46 AM

    아고 감사합니다.
    음식 많이 만들어먹고 사진들고 자주 올게욥~~

  • 8. 윤양
    '19.6.9 8:02 PM

    밥부터 반찬, 간식, 후식까지! 맛있겠어요~
    진미채 김밥, 도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miri~★
    '19.6.10 9:47 AM

    네네. 꼭 드셔보세요.
    씹는 식감도 있고 꽤 괜찮아요~~^^
    만들어 드시고 사진 올리실거죠???

  • 9. hoshidsh
    '19.6.10 12:21 AM

    꽃 이름이 뭘까요? 너무 이쁩니다.
    돌솥밥 밥알이랑 콩이랑 정말 탱글탱글 맛있어 보여요....

  • miri~★
    '19.6.10 9:48 AM

    위에 사진은 화이트링(제라늄)이구요.
    아래는 베고니아들입니다.
    돌솥밥은 사랑이죠.ㅎㅎㅎㅎ

  • 10. 쑥과마눌
    '19.6.10 12:38 AM

    진미채 김밥에 아이디어 얻고 갑니다.
    아무거나 넣어도, 어디서나 먹어도,
    김밥은 진리 맞네요 ^^

  • miri~★
    '19.6.10 9:51 AM

    그쵸 그쵸??
    아...저 위염인데 또 김밥 먹고 싶네요.
    꼭 드셔보세요~~^^

  • 11. 개굴굴
    '19.6.10 3:13 PM

    열무국수 비주얼이 국수만 30년 말아 낸 장인의 비주얼이네요. 사진 찍을 때 마다 올려주세요. 그렇게 키톡 중독이 되어갑니다 .

  • miri~★
    '19.6.11 9:08 AM

    자....장인....
    과찬이시옵니다.
    이미 저는 키톡에 중독되었음을 고백하옵니다.ㅎㅎ^^

  • 12. samdara
    '19.6.10 5:19 PM

    저도 열무국수에서 무너졌어요. ㅎㅎㅎㅎ
    자주 올려주세용~~~~ 기억할게용~~~

  • miri~★
    '19.6.11 9:09 AM

    여름엔 저만한게 없죠..^^
    기억해주신다니 더더욱 분발하겠습니당~~

  • 13. 빨강머리애
    '19.6.12 9:51 AM

    과일빙수가 꽃같아요 ^^

  • miri~★
    '19.6.12 2:12 PM

    ㅎㅎㅎㅎㅎ 예쁜게 맛도 좋았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25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4 에스더 2019.07.05 7,109 3
43524 유혹과 반항 사이 14 고고 2019.07.05 6,340 4
43523 멘보샤: 먹거리 파일 제트! 41 소년공원 2019.07.04 10,654 8
43522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11,532 7
43521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5,869 6
43520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8,894 6
43519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8,034 4
43518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8,358 4
43517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6,516 4
43516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5 프리스카 2019.06.30 11,289 4
43515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7,101 4
43514 오랜만에 이야기 보따리 한 자락 :-) 24 소년공원 2019.06.29 8,105 6
43513 여름저녁! 23 홍선희 2019.06.26 13,144 5
43512 오이지 오이지 ㅎㅎ 38 레미엄마 2019.06.25 10,380 4
43511 작심 1일을 반복하다보면 언젠간 이루어 지겠죠? 22 윤양 2019.06.25 7,858 4
43510 돼지국밥 좋아하세요? 21 고고 2019.06.25 6,449 4
43509 글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18 연못댁 2019.06.24 3,959 4
43508 달이 뜨고서도 24 수니모 2019.06.22 8,264 4
43507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19 고고 2019.06.21 7,803 5
43506 여름반찬 호박볶음 17 홍선희 2019.06.19 12,342 4
43505 아들들 먹여살리기~ 24 miri~★ 2019.06.19 11,366 4
43504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472 5
43503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081 6
43502 나는야 키토커! 29 윤양 2019.06.14 8,209 3
43501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35 조아요 2019.06.14 7,695 5
43500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1 수수 2019.06.13 9,890 4
43499 고1 밥상 주말밥상 26 테디베어 2019.06.12 12,027 3
43498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10,441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