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홍합찜 (steamed mussels)

| 조회수 : 9,315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02-13 10:13:24


남편과 함께 장을 보러 가면 장단점이 있어요. 장점은 남편이 운전도 하고 무거운 것을 들어주니 좋은데 단점은 쇼핑 리스트에 없는 것이 자꾸 카트에 담기게 된다는 것이지요. 남편은 식도락이라서 먹고 싶은 것이 많답니다. CostCo에 가면 아마도 모든 식재료를 카트에 담고 싶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해산물을 워낙 좋아하는 남편은 seafood 코너를 가장 좋아하지요. 특별히 구입할 것이 없어도 꼭 살펴보곤 하니까요. 오홋~ 오늘은 홍합이 있네요. 우린 오늘 저녁으로, 벨기에와 빠리에서 맛있게 먹었던 mussels pot을 생각하면서 5파운드가 넘는 많은 양의 홍합을 가뿐히 카트에 담았어요. 맛있는 음식을 생각하면 저는 금방 입 안에 침이 고인답니다. 




뉴욕 롱아일랜드는 오늘 하루종일 눈이 내리는데 진눈깨비로 바뀌면서 도로에 빙판이 생겨 운전하는 것이 무척 위험합니다. 그래서 이 지역 대부분의 학교는 휴교를 했어요. steamed mussels는 세 가지 레써피로 만들어 보았어요. 첫 번째 것은 white wine과 마늘이 들어갔고 두 번째 것은 white wine만 들어갔는데, 첫 번째 것이 더 맛있지만, 두 번째 것이 홍합 고유의 맛을 더 느낄 수 있어요. 세 번째 것은 남편이 예전에 만들었던 것인데 피자 고추가루를 넣어 조금 매콤하게 먹는 것이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늘도
    '19.2.13 10:45 AM

    에스더님~
    이렇게 한결같이 글 올려주시니
    참 감사한 마음입니다
    이 오랜시간동안 한결같은 에스더님의 성품과
    부지런함에 감탄하곤 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오래도록 뵙길 바래봅니다^^

  • 에스더
    '19.2.14 11:15 AM

    제 포스팅을 사랑해 주시고
    좋은 말씀 대단히 감사합니다.
    님도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세요.

  • 2. 개굴굴
    '19.2.13 4:53 PM

    날씨 추우니 홍합요리 국물이 먹고 싶네요. 어서 봄이 오길 기다립니다.

  • 에스더
    '19.2.14 11:17 AM

    저도 다음에는 한국식 홍합탕을 끓여
    뜨끈한 국물을 마시고 싶네요.
    2월 중순이니 봄이 멀지 않지요?

  • 3. hangbok
    '19.2.15 6:56 PM

    방가방가~~~ 멋진 에스더님... 남편 분이랑 저랑 취향이 딱 맞는 듯 하네요. ㅎㅎ 핏자 고추가루 넣고는 한 번도 안 해 먹어 봤는데, 해 봐야 겠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에스더
    '19.2.16 12:15 PM

    행복님, 반갑습니다. 네, 피자 고추가루를 조금 넣고 만들면 매콤해서 한국 사람 입맛에 더 잘 맞지요.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Have a good day!

  • 4. ACME
    '19.2.16 7:34 AM

    저흰 보스턴 근교에 살아요
    이지역은 그래도 눈이 작년에비해 눈때문에 학교닫는 날이 확실히 적네요. 저도 벌써 이번 겨울 홍합찜 세번이나 해먹었어요..
    저 국물에 찍어먹는 바게뜨가 일품이죠~

  • 에스더
    '19.2.16 12:17 PM

    멀지 않은 곳에 사시는군요. 올해는 아직까지 눈이 적게 오고 있지만 3월에도 폭설이 내리니까 마음을 놓을 수가 없지요? 맞습니다. 홍합찜 토스트한 바게뜨 빵, 일품이에요.

  • 5. 바다
    '19.2.16 9:52 PM

    홍합철인데 바쁜일좀 마무리되면 꼭 해먹어봐야 겠어요
    어제 이곳도 눈이 많이 내렸답니다.
    덕분에 출근길 초비상사태 였지요
    그래도 오랜만의 가뭄끝에 눈이라 반가웠어요 ^^

  • 에스더
    '19.2.21 3:05 AM

    맞아요, 겨울은 홍합철이지요.
    맛있게 만들어 드시기 바랍니다.
    뉴욕은 지금 폭설이 내리고 있어요.
    그래서 학교들이 휴교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26 (키친테이블노블)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42 쑥과마눌 2020.03.02 8,878 9
43725 힘내기, 그리고 극복하기 54 솔이엄마 2020.02.29 12,719 9
43724 121차 후기) 2020년 2월 석화찜 ㅠ 간단보고 9 행복나눔미소 2020.02.28 4,010 5
43723 그래도 밥은 해먹습니다 35 테디베어 2020.02.25 14,616 8
43722 봄날 오시게, 잡설도 26 고고 2020.02.24 9,161 5
43721 더운 나라의 술꾼 36 lana 2020.02.17 13,127 4
43720 겉은 바삭~속은 달콤한 공갈빵 36 레미엄마 2020.02.11 11,957 3
43719 계란 실패없이 맛있고 예쁘게 삶는법 38 로빈쿡 2020.02.08 15,342 6
43718 이렇게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18 주니엄마 2020.02.08 11,201 6
43717 120차 봉사후기) 2020년 1월 '교수님이 만드신 족발과 막.. 10 행복나눔미소 2020.02.07 9,152 10
43716 파바보다 맛있는 깨찰빵~ 20 레미엄마 2020.02.04 9,866 6
43715 3년간 갈고닦은 64 오디헵뽕 2020.01.30 18,574 8
43714 설날엔 케이크죠!!! 31 백만순이 2020.01.27 15,612 8
43713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4 고고 2020.01.27 8,172 5
43712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7 솔이엄마 2020.01.26 12,066 9
43711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10,536 3
43710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5,591 5
43709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11,983 5
43708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20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1,602 8
43707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5 수니모 2020.01.10 12,892 6
43706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50 시간여행 2020.01.04 11,905 6
43705 어제 오늘 내일 37 고고 2020.01.02 14,058 9
43704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6 소년공원 2020.01.01 15,164 8
43703 2019년을 보내며 46 솔이엄마 2019.12.31 12,043 12
43702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963 8
43701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4,293 7
43700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9 Mattari 2019.12.29 9,875 11
43699 하급 도시락 (부제: 이것도 도시락이냐?) 22 초록 2019.12.26 14,528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