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너비아니 삼색전...소고기 삼색전보다 낫네요~

| 조회수 : 9,637 | 추천수 : 7
작성일 : 2018-10-31 13:20:09

부모님 제사 앞두고..

늘하던 삼색 꼬지를 살짝 변화를 줘봤습니다.

저희 집 꼬지 재료들은

소고기,새송이버섯,맛살,쪽파였거든요.

소고기가 의외로 전을 구우면 질깃해지기도 하고...

보기만 좋지 손이 별로 안가는 메뉴였는데...


소고기 대신에 너비아니를 넣고, 맛살대신에 크래미, 그리고 새송이 버섯대신에 두부를 넣었어요.


두부가 삼색전에 어울릴까 했는데

의외로 수분감도 있고 부드러운 식감도 담당해서..

딸아이에게 엄지척 호응을 받았네요.


너비아니,두부,쪽파,크래미...여기에 새송이도 어울릴듯해서 담번엔 재료를 더 늘려볼까 싶기도해요~




출근전에 삼색전해서 밥차려주는 엄마 몇 없다며 큰소리 땅땅친 오늘 아침 반찬입니다 ㅎㅎㅎ



솜씨만새댁 (eoflal04)

최근 빵굽는 재미에 빠진 모양은 구형인데 살림 솜씨는 신형인 주부예요..^^ 좋은 정보 많이 주고 받고 싶네용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쩜쩜쩜쩜
    '18.10.31 2:41 PM

    새송이 대신 두부~~!!
    발상의 전환이네요~~
    너비아니는 시판제품을 사용하시는 건가요?

  • 2. Harmony
    '18.10.31 7:35 PM

    색이 이쁘네요.
    두부를 넣어서 더 건강한 삼색전 같아요.^^

  • 3. 테디베어
    '18.11.1 9:19 AM

    새송이 넣은 것보다 두부를 넣으니 더 깔끔하고 건강한 산색전입니다.
    맛있게 보고 갑니다^^

  • 4. 찬미
    '18.11.1 11:55 AM

    주부들도 발상의 전환이 중요하다는걸 또한번 느낍니다
    다음엔 꼭 응용~~~^^

  • 5. 선샤인
    '18.11.1 12:28 PM

    오~ 좋네요~ 너비아니 홈메이드인가요 아님 시판 어떤 거 사용하신건가요?

  • 6. 소년공원
    '18.11.1 10:38 PM

    너비아니...
    크래미...
    제가 원래 알던 말이 아니고 요즘 한국에서는 특정 상품을 일컫는 말이 되었나봐요 :-)

    하지만, 꼬지 전에 쇠고기가 들어가면 딱딱해서 먹기 힘들다는 점에 심히 공감해요.
    시판 너비아니나 두부 같은 것을 넣으면 먹기에 훨씬 부드럽고 맛있겠어요.

  • 7. 포트리
    '18.11.2 11:12 AM

    해외에 살고있는 늙은맘입니다
    색이 너무 곱네요 ㅎ 맛있어보입니다
    혹시 너비아니 라는게 뭘까요?ㅜ
    크래미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ㅜ

  • 8. 헝글강냉
    '18.11.2 9:01 PM

    새송이 대신 두부! 맛있겠어요 ^^
    전은 누가 부쳐줘야 젤 맛있는데 ... 명절때 제가 부치는 전은 거의 안먹고 친정가서 흡입 하곤 해요 ㅎㅎ 냄새때문인지...
    아쉬우니 그냥 해먹어 볼까봐요 ㅋㅋㅋ

  • 9. 초록하늘
    '18.11.5 8:05 PM

    두부구이가 이니라 전이라니!!!
    색도 곱게 부쳐지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49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3,860 6
43648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3,679 13
43647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4,790 6
43646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9 쑥과마눌 2019.09.02 15,061 24
43645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21,542 12
43644 고멘네 나베짱! 110 소년공원 2019.08.26 16,501 74
43643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7,007 7
43642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8,585 14
43641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4,382 7
43640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10,232 7
43639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2,612 1
43638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10,273 10
43637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10,684 5
43636 감자 열무김치 23 개굴굴 2019.08.13 11,576 7
43635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2,429 7
43634 그대가 나를.... 21 miri~★ 2019.08.10 11,560 7
43633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6 백만순이 2019.08.09 13,585 10
43632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3,163 5
43631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8,788 5
43630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10,393 8
43629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9,476 5
43628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715 5
43627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2,308 5
43626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882 12
43625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3,835 2
43624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10,316 9
43623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40 솔이엄마 2019.07.31 9,989 9
43622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8,388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