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코바늘 안 부러졌습니다.

| 조회수 : 4,613 | 추천수 : 5
작성일 : 2014-07-31 06:38:10




삼복 더위에 건강 상하지 않게 건강히 지내시는지요?




제가 사는 곳도 이제 정말 정말 정말  덥습니다. 
아침 10시 전부터 30도 올라가고 한 낮에는 36도~38도 나갑니다.
 




카메라 SD 카드 정리 오랫만에 들어갑니다. 
82에도 소식 남기면서 말이지요 ^^
<코바늘> 폴더에 저장만 하지말고 좀 풀어야지요 ^^;







요래요래 동그라미로 시작하는데 별이 되었습니다.






더 크게






더어어 크게에~~

이 커다란 별님은 40대에 막둥이 셋째 아들을 본 제 친구에게 선물하였습니다. 

친구 것이 아니고 갓난쟁이 막둥이 것입니다 ^^








딸아이 장닌감 만들어 준지 꽤 된 듯해서

영국 크래프트 잡지를보고 뜬 프랑스 스타일(??) 토끼 입니다.

눈을 달아야 완성인데, 

집에 눈알 단추나 구슬이 하나도 없네요 ㅠ,.ㅠ

딸이 눈이 없다고 싫어해요.

눈알 사러가야 하는데,,,하는데...하고 두 달째 입니다 ㅎㅎ






눈알 건은 잊고?

태어나 생전 처음 돈 내고 사 본 도안으로 작품!!!을 생산 중입니다.

부분 부분 다 뜨고, 머리에 솜 넣고 연결 직전 !







연결 !!!

헉!!!

발라당~





크헉

고개를 들라아아아아아








발라당~~

어흐읗어흐흐흑흙흑흨큭카흐흑


동물의 머리...이니까 대가리라고 해도 되나요?

대가...머리 솜이 그다지도 무거웁딴말이냐!!!


생각해보니, 좀 딴딴한 실로 떴어야 했을것 같아요. 

몸체 바구니도 너무 몰랑몰랑.


구입한 도안인데, 실 고르기에 유의하라,...정도 좀 써주시지 ㅠ..ㅠ








울적한 마음, 옛노래로 달래 봅니다.

아주 가느다란 레이스 실입니다.

노래에 정신팔려 너무 커져버려 중단/보류 -..-






계속 지난 노래 들으며 코바늘

적절한 사이즈








이것은 무엇이냐고요 ?

돌뎅이 커버???요.

카톡으로 동생과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욕만 먹었네요.

돌뎅이에 무슨 짓이냐

날이 그렇게 덥냐

더운데 더 덥다 


ㅠ..ㅠ

안 이쁜가요? 

나름 인터넷 정보의 바다에서 발견한 사진들이 너무 예뻐서 

따라해 보며 혼자 흥에 겨웠는데 말이죠.




그나마 꽃이라 낫다던 ...............

친구들이 거 뭐에 쓰는 거냐고 자꾸 따져서...





그냥....이렇게 집안 데코레이션하는 거라고,....했더니...

다들...음....응....그래요..

흑흑











((((((계속 사진 정리 중))))) (((((((계속 올릴 예정인데 말이죠))))))(((((((너무 더워서 말입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열무김치
    '14.7.31 6:40 AM

    오타 "장닌감" 이 있는데요, 수정하면 줄간격이 춤을 춰대서 참을렵니다.

  • 2. 다언삭궁
    '14.7.31 9:02 AM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작품 올리셨네요
    지금까진 무더운 여름이라 해도 그럭저럭 살만했는데
    오늘은 아침부터 해가 얼마나 뜨거운지 보여줄 것 같네요

    열무김치님 작품 따라해봐야지 맘만 먹고 해보진 못했네요
    그동안 올리신 작품 다시한번 구경해봐야겠습니다.

  • 열무김치
    '14.7.31 2:28 PM

    다언삭궁님도 안녕하신지요 ?
    이 찜통 더위 우리 코바늘 들고 같이 이열치열(??) 해 봐요 ^^

  • 3. wendy
    '14.7.31 10:13 AM

    대가~~~뤼! (의리버젼) 토끼는 바구니인가봐요.
    ㅋㅋㅋㅋ

    지난주 무한도전이 자막땜에 넘 웃겼는데
    오늘은 열무김치님의 깨알같은 글땜에
    오늘하루 션~하게 지낼수 있을 것 같아요.

    제가 어제는 그냥 열무김치님의 팬이었다믄..
    오늘부턴 광팬?되야겠으요~~^^

  • 열무김치
    '14.7.31 2:31 PM

    그리고 저 의릐의 바구니는 개...로 사료되옵니다. 형태마저도 미달 어흑 .............인가요..
    도안 안 살랍니다, 이제 어흐흑어흐흑

    그리고.....아무리 그러셔도 제가 wendy님 더 팬이랑게요 ^^

  • 4. 홍앙
    '14.7.31 11:31 AM

    아까운 재능 전문적으로 발휘하도록 해 보심이~~~
    혼자서 이렇게 발전한다는 것은 진정 타고난 재능이 있다는 증거!

  • 열무김치
    '14.7.31 2:33 PM

    아니예요, 한 뜨개 하시는 분들 보면 엄청나요 ^^
    저는 코바늘을 매일 잡지도 않고, 맨 뜨다 말고, 떠도 머리가 댕글렁 댕글렁~~ 실수 투성이입니다.
    칭찬 고맙습니다 ^^

  • 5. 다언삭궁
    '14.7.31 4:17 PM

    추천 한방 누르고 쪽지 보내겠습니다.

  • 열무김치
    '14.7.31 6:17 PM

    봤습니다, 으하하하하

  • 6. 흐르는물7
    '14.8.1 6:57 AM

    돌에 씌우니 너무 아티스트 감각적으로 멋진데요.
    정말 멋져요. 저도 돌 줏어다 한번 해보려구요. 짱이십니다.

  • 열무김치
    '14.8.1 5:49 PM

    그쵸?그쵸 ? 저도 인터넷에서 본 사진 속의 돌들이 눈에 들어와 콱 박히도록 이쁘더라고요 ^^
    물론 제가 한 것은 전문가들이 한 것에 훨 못 미치지만 그래도요........

  • 7. 면~
    '14.8.1 9:25 AM

    오메 돌뎅이 커버 너무 이뻐욧!! 저도 해보고 싶어요. 돌부터 주어워와야겠군요.

  • 열무김치
    '14.8.1 5:51 PM

    면~님, 부작용이 있습니다.
    걸어가시다 예쁜 돌멩이 고르고 골라 하나 줏으시면,.... 아들은 아무 돌딩이 대여섯개 이상 들고 옵니다.
    꼭 하셔서 사진 올려주세요 ~ 날도 더운데 같이 떠요~~

  • 8. 물방울
    '14.8.1 1:46 PM

    오-저도 돌멩이커버 알흠다워요,,
    지금 선풍기 바람에 서류들이 나부끼는데 던져주심 아주 유용하게 쓰겠는다는...^^;;;

  • 열무김치
    '14.8.1 5:54 PM

    헉,...제가 친구들과 하는 카카오스토리에서....
    저 돌띵이들은 오이지 누름돌이냐, 배 아플때 뜨겁게 해서 배에 올려 놓는 돌이냐 흑흑 그랬는데,
    친구 하나가 페이퍼 웨잇(이라고 하드만요, 영어로는 ㅎㅎ)으로 쓰면 되겠다, 해서 제가 급 방끗했었어요 ^^
    물방울님도 고맙습니다 ^^

  • 9. oooo
    '14.8.3 6:29 AM

    ㅋㅋ 딸래미 장난감 아니에요? 이젠 들 수 있따아~

  • 열무김치
    '14.8.4 8:57 PM

    머리 못 드는 강아지 바구니요 ? 예, 아이꺼예요, 고개 숙인채로 서랍에 쳐박혀있네요, 머리에 철사라도 꽂아야하나 생각 중이예요 -..-

  • 10. 들꽃
    '14.8.6 10:47 PM

    가야가 없잖아요~

  • 열무김치
    '14.8.6 11:08 PM

    헉 무셥 무셥, 윗글에 있어요 있어~~

  • 11. 크크씨
    '14.8.20 8:27 PM

    전 돌맹이가 좋네요. 계속 기대 할께요.ㅎ

  • 열무김치
    '14.9.4 7:00 AM

    여름 내내 가는 해변 마다 돌뎅이 찾고 다녔습니다,
    애 어린이 집이 아직도 아직도 방학이라 손을 못 놀리고 있네요.
    딸 등원만 하면 !!
    등원만 하면 !!!
    하면서 미뤄 놓은 일이 너무 많아요~~~ 크헉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074 입체자수 브로치 만들기 12 소금빛 2014.11.02 9,159 1
3073 입체자수 꽃 나무 열매 4 소금빛 2014.11.01 6,983 1
3072 10월의 마지막 날 21 열무김치 2014.10.31 7,743 4
3071 꽃보다매트 3 thanksto 2014.10.24 7,049 2
3070 따뜻한 느낌의 극세사침구 세트로 방 분위기 바꿨어요! 1 블링유에 2014.10.23 5,949 1
3069 2차바자회라니!!!OTL 31 백만순이 2014.10.22 8,250 6
3068 자게초야에 숨어계신 미싱 고수님들 감사합니다. 4 바나나 2014.10.22 5,088 1
3067 내옷, 아들옷 그리고 나도 팔찌 11 면~ 2014.10.10 10,140 1
3066 저도 떴어요 팔찌. 10 조아요 2014.10.09 6,892 1
3065 커피머신 옷도 입히고 앞치마도 만들었어요 11 백만순이 2014.10.01 11,346 2
3064 방문 교체를 하려고 합니다.. 3 언제나 2014.09.24 5,408 0
3063 요카바 천추천 2 나무색연필 2014.09.24 5,223 0
3062 바자회에 낼 키친크로스 24 백만순이 2014.09.23 9,697 5
3061 포인트쿠션 1 thanksto 2014.08.22 5,939 0
3060 뽀송뽀송 화이트 침구로 바꾸면서 침실 정리도 했어요♥ 9 블링유에 2014.08.14 11,581 1
3059 올해의 인테리어 트렌드 [2014 S/S 가구트렌드] 파리쿡맘 2014.08.11 8,161 0
3058 서랍장 리폼 조언 구합니다. 3 관악파크 2014.08.11 5,151 0
3057 여름침구 만들었어요 6 백만순이 2014.08.08 6,496 2
3056 베란다를다시정리하며... 1 한국화 2014.08.08 9,041 0
3055 타디스 이야기 3 - 끝~! ^^ 8 whitecat 2014.08.08 5,344 2
3054 타디스 이야기 2 - 이미지 개수 초과래요;; ㅋㅋ 3 whitecat 2014.08.07 4,344 1
3053 부엌은 요리만 하는 곳이 아니다! [부엌인테리어] 3 파리쿡맘 2014.08.06 11,421 0
3052 엘사 드레스 만들었어요 6 소년공원 2014.08.05 6,322 2
3051 옛 낙서로 인형만들기 8 wendy 2014.08.05 4,036 5
3050 24평아파트 1년간의 셀프인테리어 이모저모 남겨봐요♥ 2 단비정원 2014.08.02 23,027 1
3049 아이에게 아름다운 공간을 ! [아이방 인테리어] 1 파리쿡맘 2014.08.01 5,091 0
3048 도자기 인형들 7 청화빛 2014.07.31 4,261 1
3047 웬일로 좀 되는 코바늘 20 열무김치 2014.07.31 7,206 4
3046 방황하는 코바늘 13 열무김치 2014.07.31 4,858 3
3045 코바늘 안 부러졌습니다. 21 열무김치 2014.07.31 4,613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