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지난 4월 이후 달라진 집

| 조회수 : 17,60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11-04 09:50:42

 

 

지난 포스팅 이어서 입니다.

기억들을 하시려나?

 

이번엔 좀 큰 공사를 했어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반신반의..오래도록 고민도 했구요.

 

결과는 아주 대대대만족입니다.

 

그럼..자칭 김목수 자랑 좀 하고 갈께요~~

 

 

 

이 사진은 참..여러번 올리네요.

첨 이사오기 전의 사진이예요.

안쪽으로 열린문이 화장실문.

그 앞쪽문이 주방에서 장독대가 있는 뒤곁으로 나가는 문.

그 문은 막아서 없앴구요.

화장실문도 작년에 판넬공사해서 바꿔줬구요.

 

 

안쪽으로 보이는 문이 판넬로 새로 공사한 화장실 문이예요.

화장실에서 외부로 나가는 분이죠.

 

그 앞에 다시 판넬로 창고를 더 만들었어요.

집이 시골집이다보니..아무래도 젤 불편한 것은 주방이랍니다.

효소단지며 각종 주방살림들은 싸이즈도 커지고

자꾸 늘어나는데..갈곳 몰라 방황하고..저두 힘들었어요.

징징 거렸더니..남편이 주방을 확장하는 차원으로 늘리자 하더라구요.

화장실 단열도 더 잘되겠죠?

 

 

외부에 있던 붉은 벽돌이 실내가 되는 과정이예요.

쪽창이 주방이라..그 창문과 연결되는 주방입니다.

그 창으로 아이들과 이것저것 주고받고 해요.

 

거의 마무리가 되어가는 사진이예요.

100T 짜리 판넬로 짓고

사이딩으로 마감하구요.

문은 시어머님댁에 쓰던거 얻어다 재활용하구요.

문 앞쪽으로 지붕을 길게 덮어서 비 오는 날 빨래

안 걷어도 걱정없이 만들어줬어요.

 

 

죽을똥살똥 페인트 칠 해서 하얗게 하얗게 변신 시키고

화장실문도 하얗게 색칠해놨어요.

온통 사방이 하얀색으로 짠~ 변했답니다.

화장실문에는 그림 좀 그릴려고 비워둔 바탕하얀색인데

아직도 그림을 못 그리고 있어요.

 

 

그 하얀공간에 김치냉장고 옮겨주고요.

 

 

아일랜드 식탁 상판을 잘라서 들여놓고

각종 식료품저장고로..쌀독도 옮겨놓구요.

아이들 주전부리 상자도 옮겨오구요.

 

바닥엔 지난번 현관공사에 깔았던 타일도 깔아주고..

 

이렇게 2평정도의 공간을 늘렸어요.

우리집은 곧 100평이 될 예정..가까운 미래에..ㅎㅎ

 

 

타일 이쁘죠?

현관이랑 다르게..푸른색 계열로 했더니 상쾌합니다.

 

 

 

주방에 있던 김치냉장고랑 덩치큰 아일랜드 조리대가 빠졌으니

뭔가 또 허전하다고 뚝딱뚝딱 수납장을 정말 대~~충 만들었어요.

 

문도 없이 엄청 수납 빵빵한 수납장을 짜투리 목재로 만들고

알록달록 천으로 가려두고.

 

 

오 마이 갓~~

사진으로 보니 더 지저분하네.

모델하우스처럼 정리 잘 된 주방은 정녕 꿈에서나 가능한 일인가 싶기도 하고..ㅎ

 

 

 

정신사나워 돌아버리겠네요.

방은 아무리 좁아도 견디는데..주방 좁은건 정말 용서가 안됩니다.

이래서 주부들이 큰집큰집..노랠 부르겠지요?

 

 

 

 

 

다음은 아이들방 정리.

이놈들이 좀 컸다고 앉은뱅이 좌탁에서 공부를 하려 들지 않아요.

다리가 아프다나 어쨌다나?

공부도 꼴랑 안하는 놈들이 말은 많아서..ㅎ

 

결국 아이들방에 책상 들여놓아 주면서

후다닥 책꽂이 하나 짜서 책 정리 해주고

 

 

책상은 폭이 넓고 뒤쪽도 파여 양쪽에 둘이 앉아 공부하기 좋게.

첨에 이사할때 아이들방 벽지를 잘못 골라..두고두고 눈에 거슬렸는데

온통 하얀색 핸디코트로 처벌처벌 발라주기.

 

방이 터저나가도록 좁아졌지만..어쩔 도리가 없네요.

제발 빨리빨리 커서 졸업하고 집을 나가기만 기다리는 수밖에.ㅎ

 

핸디코트 바르는 중.

실은..아직도 저 상태입니다.

한번 더 발라야하는데..짬이 안난다고 저 상태.

아마 내년 봄이나 되어야 마무리가 될려나?

제가 좀 그래요.

 

 

오늘의 하이라이트.

저희집 젤 큰공사는 머니머니해도

머니가 젤루 많이드는 지붕공사겠지요.

지붕은 어차피 내가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이미 포기해버렸으니 관두고.

다른 공사 다 끝나고 나면 젤루 마지막에..돈 쫌 써야지요.

 

 

 

 

하여간 시골 살다보니 단열에 아주 목숨을 걸게 되더라구요.

앞으로 환경변화까지 생각해서  되도록이면 연료를 최소화할 수 있는 주택이 제 목표입니다.

 

 

전 주인 할매가 돈 좀 들여서

젤루 잘 보이는 곳에다 벽돌을 붙여..쫌 봐줄만은 한데요.

전 남들이 봐서 이쁜거..이거 뭐 별루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선은 내 가족이 따스하고 편한게 우선이다 싶어요.

 

창도 바꾸고 내부단열은 아주 꼼꼼하게 잘 했는데

그러다보니 허술한 외벽에서 결로가 생기더군요.

것두 북서풍이 불어닥치는 ..하필이면 아이들방 벽에.

 

그래서 이 벽에 단열을 하기로 맘 먹고

견적을 받았는데...자그마치 3-4백 정도.

 

남편을 허구헌날 일년넘게 졸랐어요.

직접 하자구.

"내가 미장공이냐? 미장을 해봤어야 말이지.."

해보지도 않고 손사래치는 남편 설득해서

올해 드디어 오케이 사인 나자마자 자재 주문.

 

 

드라이비트 자재들이 수북이 산처럼 쌓였네요.

저거 다 바르려면 울 영감 팔이 빠지겠다 싶어도...뭐 어쩔도리가 없습니다.

핸디코트라면 내가 대충 바르고

영감에게 아쉬운 소리 안하겠지만..그래도 외벽이라

도무지 제가 하기엔 무리가 있겠더라구요.

 

 

 

 

먼저 50T 스치로폼을 접착본드 발라서 붙여줍니다.

 

 

단열에는 드라이비트가 최고라고 하니..믿고.

먼저 꼼꼼히 스치로폼 바르고

그 사이사이 건을 이용해 우레탄폼 꼼꼼히 쏴 주고

바람 한 점 들이치지 못하도록 말이죠.

 

 

주말내내 작업해서 스치로폼 절반 붙였네요.

 

 

 

그 위에 매쉬(모기장처럼 생긴)망을 붙여 다시 접착제를

얇게 펴 발라줍니다.

 

 

이제 마감제만 바르면 끝인데..

남편 회사 갔다오고 술 마시고 노는 날 빼고

남는 날 밤 늦도록 불 켜고 하루 한 통씩.

보름넘게 발랐어요.

 

보시다시피 돌가루가 섞인 마감제라 숙련공이 필요하긴 한데..

전..이럴때만 남편을 믿어요.

팍팍 믿어주고 엉덩이 두드려주고

잘한다 잘한다 칭찬해주고

팔도 주물러주고

돼지고기 주물럭으로 아부도 떨고...ㅎㅎ

 

 

 

 

 

 

 

다 했어요.

엄청 오랜시간 걸려 ...거의 한달만에 총 작업이 끝났나봅니다.

벼색이라고 고른 색이 좀 우중충해요.

그때가 황금들판이라...그 벼색인줄 알고 주문했는데

바르고 보니 쾌쾌묵은 볏짚색이드라구요.

얼마나 실망을 했는지..

 

그런데 며칠 전 건설회사 다니는 친구가 오더니

색상 선택 정말 잘 한거라고..

시간이 지나면서 색이 바래면 그 벼색이 나올거라고 좋다하네요.

괜찮아질거라고..

결코 시멘트 바르고 페인팅 안한 그런 색 아니라고 믿고 있는 중여요.

 

이제 이 벽면에 맞춰 지붕만 하면...다 되는건가?

그래도 저희집은 365일 주욱~~수리 중 일겝니다.

내년에 지붕공사 하고..삐까뻔쩍 해 지면 다시 올께요.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누
    '13.11.4 10:34 AM

    시골집 손보는 비용이 나중에 합치면
    집한채 값이더라구요~~
    고칠때마다 재미지겠네요
    씽크대가 너무 예뻐요
    특히 상부장이 맘에 쏘~~옥 들어요

  • 둥이모친
    '13.11.5 7:00 AM

    그래도 저희 부부는 대부분을 직접 하니까..자재비만 깨지고.
    새로 짓는 것보다 훨 싸니까 다행이다 싶어요.
    총 집수리에 얼만큼의 돈이 드는지..적어두고 있거든요. 짓는거 생각하믄 아직 반에반도 안했으니
    널널하게 맘껏 고쳐야지요.ㅎㅎ

    씽크대는 뺑끼칠만 잘 하시믄 일도 아녀요.ㅎㅎ

  • 2. 여우
    '13.11.4 4:20 PM

    이런걸 직접하시다니 대단들하십니다^^
    솜씨가 아주 좋으셔요
    부엌이 넓어 아주 맘에듭니다~

  • 둥이모친
    '13.11.5 7:01 AM

    저 넓은 부엌이 좁다고 계속계속 늘려가는 중여요.ㅎㅎ

  • 3. Harmony
    '13.11.4 4:33 PM

    와 진짜 대단하네요.
    전 작년 이사들어오면서 집수리하는데 엄청나게들었는데도 계속 수리할 거 투성이에요.
    올해도 이것저것 손보는데 꽤 많은 돈이 들어갔는데
    나중에는 정말 수리비만 집한채값 나올 기세~ㅠㅠ


    제 하소연,
    전 요즘 난로 놓고 싶은데 금액때문에 매일 사이트만 쳐다보고 있어요.
    원래 집안에 벽난로 있었는데 멋만 있었지 집안 난방에 별 도움이 안되더라고요.
    그거를 수리하면서 없애버렸는데
    다시 난로 놓으려니 .
    최소한 300~400정도는 되어야 겨우 겨우 땔만한 난로 놓는거고
    좋은거 놓으려면 2천만원짜리도 있을 정도로 난로가격이 정말 후덜덜해서 포기한 상태입니다.
    겨울 돌아오니...수리할 때 그나마 나둘걸 후회가 많이되네요.
    외벽 수리하신것 정말 대단한거에요. 남편분과 둥이모친님께 칭찬 드립니다..짝짝짝~~~

  • 둥이모친
    '13.11.5 7:03 AM

    저두 난로 놓고 싶어서...작년까지 매일 대굴빡 굴리다가
    올핸 포기했어요.
    난방 잘 되면 굳이...머 난로까지 필요해? 이런 생각입니다.
    워낙 집이 좁아서 난로 놓을 공간이 없어요.
    실은 아직도 포기 못하고 아랫채를 공사할때 거기 어따 놓아볼까 생각을 하긴 하네요.ㅎㅎ

    Harmony님도 주택 사시면 계속 계속 돈은 깨지겠죠?
    그래도 주택이 훨 좋아요. 이젠 아파트에선 못 살것 같다는..ㅎㅎ

  • 4. uzziel
    '13.11.4 4:48 PM

    주방 싱크대가 정말 딱 제 스타일이네요.
    음식을 마구 마구 만들고 싶어지는 그런 주방이예요. ^^

  • 둥이모친
    '13.11.5 7:03 AM

    감사해요.
    나무라서 질리지 않고 쓰는 거 같아요.

  • 5. 바른가지
    '13.11.4 11:32 PM

    저도 주방싱크대가 맘에 들어요...어떻게 만드신거야요? 재질도 궁금하네요

  • 둥이모친
    '13.11.5 7:04 AM

    주방 씽크대는 싸이즈 만큼 디자인을 생각해서 상판은 애쉬목으로 따로 주문하구요.
    주문하면서 수전과 쿡탑 자리를 따 달라고 요청해서 땄구요.
    나머지는 그냥 보통 MDF재질에 문짝만 나무문짝으로 달았어요.
    속은 보통 싱크대오 똑같아요.

  • 6. cindy999
    '13.11.5 4:17 PM

    와. 대단하세요.. 전 손바닥만한(?) 벽 하나 페인트칠 하는것도 힘들어서 헥헥 거렸는데.. 저 넓은 외벽을 모두 새로 마감하셨다니! 의지와 체력이 부럽습니다. ㅎㅎㅎㅎ

  • 둥이모친
    '13.11.10 9:38 PM

    자꾸자꾸 하다보면 다 늘어요.
    처음이 어렵지 나중엔 노가다 일당 받고 일하러 갈 판입니다.ㅎㅎ

  • 7. 치로
    '13.11.5 7:37 PM

    전 새로 확장한 부엌에 있는 장안에 맥주만 보입니다. 그리고 부엌은 저희집보다는 깨끗해요. ㅠㅠ 저희집은 싱크대도 2미터가 안되는걸요. 집 평수에 비해서도 매우 작고 뒤에 확장을 해도 싱크대는 커지지 않아요. ㅠㅠ
    아 맥주 마시고 싶네요. 근데 집에 암것도 없다는..ㅠㅠ

  • 8. 치로
    '13.11.5 7:38 PM

    참 뚝딱뚝딱 외벽 마감하신걸 보고 크게 감동하였는데 그걸 안썼네요. 그덕에 저 댓글 두개 달았어요. 커피 사주세요..ㅎㅎ 단열을 업자가 아닌 사람이 직접 하는 경우는 처음 보는것 같아요. 멋집니다. 벽 색도 괜찮은것 같아요.

  • 둥이모친
    '13.11.10 9:37 PM

    커피말고 맥주를 드려야겠군요. 맥주가 눈에 띄신다니..ㅎㅎ
    그런데 제가 첨 보는 신기한 것을 보여드렸으니 되려 치로님이 제게 커피 사 주셔야 하는거 아닌지요.ㅎ
    놀러오시면 제가 춥다고 안마시는 맥주 실컷 드시게 해 드릴께요.ㅋ

  • 9. 미적미적
    '13.11.11 1:30 AM

    그간 올리신 글을 다 읽으면서 제가 어려서 코바늘 뜨기 엄마가 할땐 쑥쑥 잘 되는데 내가 하면 뻑뻑 소리나면서 엉키던 기억이 납니다.ㅋㅋ
    그냥 저절로 벽돌이 올라가고 벽지가 붙어지는게 아닌데 정말 멋지게 변신시키셨네요
    시댁가려면 지나는 곳에 사시는데 저 이쁜집이 지나감서 눈에 뜨이길 바래볼께요

  • 둥이모친
    '13.12.7 12:58 PM

    시댁이 서산인가요?ㅎㅎㅎ
    큰 길에서 그냥 보이진 않을텐데요.
    그리고..그닥 눈에 띄는 집은 아니라서.ㅋ
    그냥 저절로 다 됩니다요. 제가 요술방망이 비싼거 가지고 있거든요...ㅋㅋㅋ

  • 10. 야아옹
    '13.11.11 11:30 AM

    밖에 집은 허술해보이는데 (볏짚색땜시) 안은 특히 주방이 괜춘합니다 ,, 도둑이 눈독들이지는 않을거 같다는 ~ ㅎㅎ

  • 둥이모친
    '13.12.7 12:59 PM

    넵. 제대로 보셨습니다.
    도둑은 절대 안 들어올겁니다.
    겉이...참말로 허술합니다.ㅎㅎ

  • 11. 고독은 나의 힘
    '13.11.16 12:15 AM

    맛있는 음식이 뚝닥!! 요술처럼 나오는 둥이네 주방이 이런 풍경이었네요..

    반갑습니당..

  • 둥이모친
    '13.12.7 1:00 PM

    어떤 주방을 상상하신거지요?
    혹시 아궁이에 불 지피고 앉아서 가마솥에 밥 짓는 거...머 이런거 상상하신거 아니겠~지요?ㅎㅎ

  • 12. 토끼단
    '13.12.10 10:54 PM

    싱크대가 제가 원하던 색감 이에요 바로!!

    하지만 저희집은 하얀 싱크대 선반과 회색 대리석 상판이죠 ㅠ

    그래도 저런 싱크대도 있구나 꼭 기억해두었다가 나중엔 쓸 수 있겠쬬?

    온통 부럽네요 둥이모친님의 솜씨와 추진력이!

  • 13. 모서리
    '14.3.20 2:27 PM

    저는 촌집이라 엄청 결로가 심해서 드라이비트 알아보다가 포기했어요.
    근데 손수 하신거 보니 다시 하고 싶다는 맘이 드네요^^
    이렇게 하시는데 비용이 얼마나 드셨는지요?
    저도 울 집 신랑님 졸라서 함 해볼려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985 대나무 바구니 옷입히기 3 보리네 2013.11.24 7,456 2
2984 롱스커트 3 면~ 2013.11.22 7,451 2
2983 연아 실루엣과 눈꽃 9 쑥송편 2013.11.21 6,659 7
2982 시골집 축사 리모델링 공사 내용 및 원가 공개 23 낮에나온반달 2013.11.20 22,542 2
2981 외출복 2 면~ 2013.11.20 5,251 2
2980 소창행주 결혼선물.. 11 아이보리 2013.11.12 11,079 0
2979 쿠션커버 8 면~ 2013.11.11 5,927 2
2978 Dream Catcher 15 우화 2013.11.08 6,969 1
2977 랩원피스 6 니둘러부 2013.11.06 7,105 0
2976 지난 4월 이후 달라진 집 23 둥이모친 2013.11.04 17,605 2
2975 산국차 만들어보기 4 煙雨 2013.11.01 4,231 0
2974 쉬땅나무 자수 18 소금빛 2013.10.25 8,746 2
2973 편백나무베게를 만들었어요 4 어제도오늘도 2013.10.23 6,045 0
2972 퀼트 접시 3 얼리버드 2013.10.19 7,028 0
2971 거실 또는 사무실 실용 소품 4 시골아저씨 2013.10.17 7,643 0
2970 폐목재로 만든 파티션 6 게으른농부 2013.10.17 7,393 1
2969 내발은 소중하니까 5 thanksto 2013.10.16 7,096 1
2968 고깔냄비집게 2 thanksto 2013.10.14 5,567 0
2967 유학생 신혼집입니다! 16 파슬리parsley 2013.10.10 15,002 3
2966 거실소품 나무를 좋아하시는분 보세요 18 시골아저씨 2013.10.02 12,212 0
2965 꽃과 자수 29 소금빛 2013.09.30 8,996 2
2964 티팟도 옷이 필요해요. 5 얼리버드 2013.09.27 7,254 0
2963 거실소품(실용옷걸이) 6 시골아저씨 2013.09.26 7,082 0
2962 찻상 14 시골아저씨 2013.09.25 7,327 0
2961 퀼트 가방& 여름 내 만든 것들 봐주세요.. 5 니둘러부 2013.09.20 8,732 0
2960 앤틱샵에서 득템한 아이템! 3 anioo84 2013.09.17 10,548 0
2959 샤방한 에어컨커버로 분위기 바꾸기 4 으뜸지기 2013.09.17 6,736 0
2958 눈요기를 위한 예쁜 그릇들 4 얼리버드 2013.09.15 9,722 0
2957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 딸아이 방 8 미강 2013.09.14 8,316 1
2956 17평 작은 집 셀프로 고치기) 가을이 온 포로리얌네 .. 2 포로리얌 2013.09.14 12,48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