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봄비를 맞으며

| 조회수 : 5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3-26 09:31:41

 

봄을 재촉하는 비가 어제 밤부터 끊임이 없다.

"봄비를 맞으며 충무로 걸어갈 때"라는

서울야곡의 노랫말이 봄비로 인해 생각이난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화무
    '24.3.26 10:55 AM

    주말에 부모님댁에 두릅 따러 갔는데
    아직 새끼손톱만 하더라구요
    봄비가 내리니 두릅이 쑥쑥 자라겠구나 싶네요
    주말에 두릅 딸 생각하니 설레기 까지 합니다.

  • 도도/道導
    '24.3.27 6:26 AM

    봄은 이래저래 설레는 계절이네요
    두릅의 폭풍성장 기대해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2. 예쁜솔
    '24.3.26 11:51 AM

    서울 날씨 오늘은 화창합니다.
    토요일에 세차했는데 월욜에 비 맞아서 열 받았는데 이 비가 그치면 봄꽃이 더 에쁘게 피고 봄이 한층 더 무르익겠지 싶어서 마음을 풀어 봅니다.

  • 도도/道導
    '24.3.27 6:28 AM

    그래요~ 봄의 행복감으로 세차 한번 힘들었던 것이 용서가 되죠~ ^6^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26 보고싶은 푸바오... 어느 저녁에 2 양평댁 2024.04.24 1,119 0
22625 남양주 마재성지 무릎냥이 11 은초롱 2024.04.24 1,968 0
22624 그렇게 떠난다 4 도도/道導 2024.04.24 532 0
22623 홍제 폭포입니다 2 현소 2024.04.23 685 1
22622 오늘은 차 한잔을 즐길 수 있는 날 4 도도/道導 2024.04.23 456 0
22621 아파트 화단의 꽃들 1 마음 2024.04.22 661 0
22620 민들레 국수 모금액입니다 1 유지니맘 2024.04.22 1,053 1
22619 여리기만 했던 시절이 4 도도/道導 2024.04.21 548 0
22618 진단조차 명확하지 않은 ‘암’!! 암진단은 사기? 허연시인 2024.04.20 750 0
22617 천사의 생각 4 도도/道導 2024.04.20 403 0
22616 산나물과 벚꽃 1 마음 2024.04.19 535 0
22615 소리가 들리는 듯 2 도도/道導 2024.04.19 353 0
22614 잘 가꾼 봄이 머무는 곳 2 도도/道導 2024.04.18 400 0
22613 민들레국수 만원의 행복 시작 알립니다 2 유지니맘 2024.04.18 836 1
22612 세월을 보았습니다. 4 도도/道導 2024.04.17 508 0
22611 이꽃들 이름 아실까요? 4 마음 2024.04.16 685 0
22610 3월구조한 임신냥이의 아가들입니다. 10 뿌차리 2024.04.16 1,949 1
22609 새벽 이슬 2 도도/道導 2024.04.16 380 0
22608 월요일에 쉬는 찻집 4 도도/道導 2024.04.15 632 0
22607 믿음은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 2 도도/道導 2024.04.14 384 0
22606 유종의 미 4 도도/道導 2024.04.13 465 0
22605 복구하면 된다 2 도도/道導 2024.04.12 693 0
22604 새롭게 극복해야 할 나라 9 도도/道導 2024.04.11 614 0
22603 날마다 예쁜 봄 날 6 예쁜이슬 2024.04.10 880 0
22602 오늘은 청소하는 날 2 도도/道導 2024.04.10 67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