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 조회수 : 2,79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2-02 00:01:51

18살에 공무원 시험 합격 후 발령을 기다리던 중에

계속 공부를 위해 서울 생활을 하다가

발령을 받기 전에 영장이 나와 군에 입대해

34개월 하고 5일을 복무하고 만기 제댜하고 

바로 서울시와 우체국 발령을 받아

서울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역마살이 끼었는지 여러 곳을 전전하다가

1992. 12월 지금 살고 있는 해남에 정착 23년 째 살고 있습니다.

1990년대 말 방송을 타고

서울과 부산 두 곳 백화점에 납품을 하면서 잘 나가다가

1999년과 2001년 한 해 걸러 두 번 태풍을 맞으면서

거래 계좌기 지불정지 당하고

부동산이 압류 경매로 넘어가면서 신불자로 전락

얼마 남지 않은 닭들 먹일 사료 살 돈이 없어

살아 있는 닭들을 굶겨 죽여야 하는 처지에 몰리면서

막다른 상황까지 내몰리기도 했습니다.

 

어렵던 시절 매 주 주말이면

분당 서현역에서 시범단지 가는 입구에 가서 고구마를 팔기 시작히면서

질 좋은 고구마를 시중보다 싸게 팔기 시작해

차츰 경제적 안정을 찾을 즈음

다음 날 아침 분당 갈 준비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 오던 중에

음주차량이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와 정면 충돌로 척추가 깨져

깨진 척추 적출 수술을 받고 오랜 재활기간을 거쳐

계속 입원 치료하라는 병원의 권유를 쀼리치고

각종 약을 끊은지 3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제 나이도 있고

그동안 많은 우여곡절을 격으면서 자신을 관조할 기회가 많았습니다.

 

병원에서 최월 할 때

병원에서는 절대 일을 하지 말고 안정을 취하라고 당부를 했는데

가벼운 농사일을 하고 농산물 인토넷 거래도 해오면서

많은 돈은 아니어도 제법 쏠쏠한 수익을 올려나름 나눔도 해오면서 살다 보니

마음이 즐겁고 몸도 내성이 생겨 차츰 적응해가면서 즐겁게 삽니다.

국가유공자여서 먹고 사는 문제 걱정이 없으며

대부분 자급자족 샹활로 크게 돈을 쓸 일도 없는데

22대 총선이 지나면 34살 되는 아들이 결혼 생각 없이 혼자 사는 것이 다소 걸리지만

부천에 스튜디오를 갖고 사진작가로 활동 남 못지 않은 소득으로 걱정할 일이 없어

마음 푠하고 몸도 편해 하는 일도 잘 풀려

요즘은 조선 후기 이해조와 고전 소설의 쌍벽을 이루셨던

조부님의 원작을 추적 발굴해 문학관 설립에 열심하고 있습니다.

이런 바쁜 샹활중에도 봄 채소 재배할 준비를 하고

많지 않지만 댤걀을 꺼내고 택배를 준비 보내느라면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르게 열심히 삽니다.

 

올해 들어 제가 확실히 장담 할 수 있는 것은

어려운 사람일수록 도시보다 농촌이 훨씬 살기 쉽고 좋다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10원 한 장 없이도 별 어려움 없이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농촌으로 이주할 경우 지자체에서 적지 않은 생활안정금이 지원되기도 하지만

사방에 널린 냉이. 달래. 쑥을 캐도 생활이 어렵지 않으며

쑥을 캐 각종 쑥 떡을 만들어 파는 일도 어렵지 않습니다.

요즘은 배추 값이 싸 밭에 버리는 배추를 걷어다 김치를 담아 팔아도 되고

봄이 되면 고사리. 산머위. 산미나리. 산두릅. 산 취 들을 채취해도

일당 벌이는 어렵지 않습니다.

시잔이 지나면 각종 채소를 직접 재배해

채소로 팔아도 졸고 반찬을 만들어 팔면 더욱 좋을 것입니다.

문제는 일이 아니라 사람으로 관념을 탈피하고 발산을 전환하면

세상에 불가능은 없으며 하지 못할 일이 없다는 것이 제 생각과 판단입니다.

즉 일거리를 구하거나 창업이 자본이나 장소의 문제가 아니며

한푼 없어도 창업을 할 수 있고 대상도 널렸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이 섣불라 나서지 못하는 것은

경직된 사고와 관념 때문이라면 잘못이라 하시겠습니까?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기쁨이맘
    '24.2.3 8:11 AM

    다양한 경험과 질병까지 역경의 시간이셨네요. 그저 그때 그때의 선택에 용기 있으셨고 그 선택의 결과들 또한 담담히 받아들이시는 모습 대단하세요.
    지난 일을 곱씹는 걸 반추라 하죠. 척추가 다치신 그 어려움들을 곱씹고 원망하지 않고 늘 현재에 집중하며 감사하는 삶을 사신 것 같네요.
    도시 사람들 중엔 은퇴 후 귀농을 꿈꾸는 사람도 있고 저처럼 농사일 근처도 안가 본 사람은 그것 자체가 큰 걱정 거리이네요.
    그래도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다 솟아날 구멍이 있겠구나 싶어 노후나 미래에 대해 지나친 불안은 좀 내려놔야겠다 싶어요.
    건강한 농촌 생활들 가끔 글 올려주세요. 키우시는 닭들도 보여주시구요. 글 감사해요.

  • 2. 기쁨이맘
    '24.2.3 8:18 AM

    올리고 검색해보니 농부님이 올리신 글들이 만많네요. ^^:;
    잘 읽겠습니다

  • 3. 영통
    '24.2.8 12:16 PM

    읽다가 82쿡 글 아닌 듯 했어요.
    오랜만에 보는 여유로운 글..
    시간 나실 때 일상 글 가끔 올려 주세요
    한 템포 쉬는 느낌 얻어가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5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57 0
35324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4 클래식 2024.03.25 494 0
35323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993 0
35322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1,003 0
35321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505 0
35320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1,167 0
35319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1,001 0
35318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791 0
35317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2,302 0
35316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1,231 0
35315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2,792 0
35314 옥돔 뚱뚱한 애마 2024.01.31 953 0
35313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814 0
35312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1,450 1
35311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46 0
35310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3,784 1
35309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21 0
35308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1,531 0
35307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2,301 0
35306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1,963 0
35305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1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3,167 0
35304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1 너무슬퍼요 2023.11.30 979 0
35303 네오플램 빈티지 냄비 사용법 안녕물고기 2023.11.09 1,473 0
35302 서울 여의도로 출퇴근 가까운곳 알고싶어요. 7 라리타 2023.11.08 2,328 0
35301 한국 투명교정장치비용 3 dainnkim 2023.10.23 2,12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