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많이보내시는 분들 어떻게 보내시나요?

| 조회수 : 12,73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2-03-26 23:28:51
갑자기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집에서 많이 보내야 하는
상황으로 신랑은 외국에서 단기간으로 공부하고 재충전하고 왔는데 본인은
자격증도 준비하고 가끔은 친구들도 만나지만
거실에서 주로 공부하며 시간을 많이 보내고
식사를 삼시세끼 차리게 되니 너무 힘들고 스트레스가
되네요ㆍ저도 짜증아닌 짜증을 때론 부리게 되고
서로 갱년기라 준비없이 맞은 퇴직에 아들 재택근무까지 밥차리다 하루가 다가니 이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까요??
갑자기 저도 제 개인시간이 많이 없어진것 같아 힘들구요
50대 중반의 나이에 재취업이 힘들고 앞으로 미래도 많이 걱정이 되는데 고수님들의 슬기로운 방법들도 알려주세요~~
비발디 (so0224)

요리에 관심많은 주부입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큐라
    '22.4.1 11:47 AM

    남편분, 아들과 콩나물다듬기 마늘까기 그런 거부터 같이하시면 어떨까요? 그러면서 요리도 해보게 시키고 난장판주방보고 속이 미어터져도 폭풍칭찬하면 신나서 점점 잘 하실겁니다.

  • 2. 루시아김
    '22.4.6 9:58 AM

    세끼를 차려주지 말고 점심 한끼는 거하게
    차려주고 아침 저녁 두끼는 빵,감자,고구마,떡,만두
    음료수,커피,요플레, 과일 등을 회사 간식 코너처럼
    구비해 놓고 각자 알아서 챙겨 먹으라 하세요

  • 3. 롤리팝
    '22.4.19 3:19 PM

    남자들은 그렇게 못 먹으니 문제죠

    아침이면 몰라도

  • 4. 도라맘
    '22.4.28 12:35 AM

    이게 힘들다하고 같이 하던지
    밀키트로 해결하던지
    외식을 하던지
    간편식으로 하던지 방법을 찾아보세요

    그리고 식사 일일이 챙겨주지 못한다고 말하고
    같이 집에 있지말고 운동하러 나가던지
    도서관으로 나가던지 하세요
    한 공간에 있지 않는것만으로도 숨통이 트입니다.
    지인중에 퇴직한 남자가 있는데
    아침에 집을 나와서 친구들이랑 만나서 당구치고 점심 먹고
    어쩌고 하면서 하루를 밖에서 보내다 집에 들어간다고 해요
    평생학습관에서 새로운것도 배우고
    배운것을 나누는 일도 하고
    농사도 배워 구청에서 분양하는 텃밭 농사도 짓고
    여러곳에 다니다 보면 시간이 잘 가요

  • 5. 다모아
    '22.5.9 10:31 AM

    저희 부모님보면 모든 집안일을 같이하세요.
    아빠는 요리프로 보시면서 배우셨어요.
    그게 안된다면 하루 한끼만 제대로 먹이시고 나머지는 간단히 지나가세요..
    남편분이랑 자녀분이 삼시세끼 꼭 차려달라하나요?
    성장기 자녀라면 몰라도...알아서 해결하라해요..

  • 6. 부지런쟁이
    '22.7.15 12:18 AM

    아침은 남편이 간단하게 준비하게 하시거나.
    각자 알아서 먹거나.
    점심은 간단한 일품요리나 배달요리 밀키트.
    저녁만 신경쓰세요.
    재택기간중 저희집은 그렇게 했어도 힘들었어요.

  • 7. 시크릿
    '22.7.25 4:49 PM

    아침은 떡 아님 빵 과일 선식 등 가볍게
    점심은 김밥 사먹거나 면종류 반조리
    저녁이나 좀 차려드세요
    저희엄마 저렇게하거든요 그리고 맨날외출
    둘이계속 같이못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82 미국에서 선물 뭐 사가면 좋을까요.? 이윤재 2022.09.26 23 0
39281 팬 교체시기 피온 2022.09.18 535 0
39280 냉장고 바닥으로 1 하이신스 2022.09.17 684 0
39279 모바일(종이x)온누리상품권 마트사용되나요 쿠키앤크림 2022.09.12 1,110 0
39278 치실 재활용 하는 남친.. 꿀따 2022.09.09 1,396 0
39277 읽씹하는 사람 대처법 좀 알려주세요 4 아리 2022.08.26 2,455 0
39276 용산역에서 광화문 1 영원한 초보주부 2022.08.14 2,616 0
39275 매듭을 배우려고 합니다 4 쌈장법사 2022.07.26 4,177 0
39274 영어원서읽기 비대면 모임 같이하실분 6 큐라 2022.07.18 4,771 0
39273 안면윤곽 성형외과추천 블루마린2 2022.06.15 4,729 0
39272 남고생이 쓸만한 기초화장품 6 세잎클로버 2022.05.09 7,148 0
39271 커피의 카페인 함유량에 대하여... 카페인 함유량이 많은 커피는.. 1 깨몽™ 2022.04.02 9,628 0
39270 의사선생님계시면 여쭤봅니다.(처방전 약 에 대하여) 2 혜원맘 2022.03.29 9,208 0
39269 이케아 발라손 2 pqpq 2022.03.28 9,397 0
39268 신혼집 가구배치 관련 질문요 2 활화산 2022.03.27 7,854 0
39267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많이보내시는 분들 어떻게 보내시나요.. 7 비발디 2022.03.26 12,730 0
39266 먹방 유퀴즈 나와서요 5 안수연 2022.03.23 11,134 0
39265 행운목 꽃 펴서 자랑왔어요 4 치지 2022.03.23 9,914 0
39264 윤석열 당선인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11 야채스프 2022.03.15 11,129 1
39263 윤석열이 문프 정치보복 할꺼라구요? 12 생활지침서 2022.03.13 10,140 1
39262 2번 찍은 자들의 현재상황 2 야채스프 2022.03.11 10,987 0
39261 이재명의 반려동물관련 공약 3 야채스프 2022.03.08 7,903 2
39260 최저임금 150 만원? 1 야채스프 2022.03.08 9,368 2
39259 새로운 포스터 3 야채스프 2022.03.07 7,602 3
39258 진짜 vs 가짜. 2 야채스프 2022.03.06 8,10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