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하루 네개씩 애들 옷 다리면서 마음을 닦아요

수양 조회수 : 3,623
작성일 : 2024-04-22 00:22:10

직장생활하는 자녀 두명과 함께 네 식구가 삽니다

저와 남편 옷은 세탁소에 맡겨요

애들은 세탁비 아깝다고 맡기지 말래요

그러면서 구겨진 옷 입고 출근합니다

저는 그 모습이 너무 거슬립니다

그래서 다림질 다시 시작했습니다

매일 셔츠 2개 바지 2개씩 다립니다

미루면 여덟개가 되니 매일 다려야 합니다

뜨거운 다리미로 주름을 펴면서 내 마음도 펴진다고 상상합니다

세상사에 시달려서 꼬아지고 구부러진 내 마음을 바르게 펴서 있는 그대로 세상을 보게 해 달라고 기도도 합니다

잘 다려진 옷을 깔끔하게 입고 출근하는 모습을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힘들어도 다림질을 계속 하는 이유입니다

 

IP : 125.178.xxx.162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4.4.22 12:23 AM (59.17.xxx.179)

    좋은데요~
    그게 보람인거죠.

  • 2. 체력이
    '24.4.22 12:23 AM (217.149.xxx.125)

    좋으시네요.
    전 다림질하다 어깨 아파서 포기.

  • 3. .....
    '24.4.22 12:24 AM (39.7.xxx.20)

    제가 주변 정리를 비슷힌 마음가짐으로 해요
    정신도 정돈됩니다

  • 4. 캔디
    '24.4.22 12:28 AM (59.15.xxx.172)

    세상사에 꼬여진 마음씨 전 주말 영화보기로 풀고 있습니다^^
    다림질 홧팅^^

  • 5. 아....
    '24.4.22 12:43 AM (117.52.xxx.96)

    저는 그 느낌이 너무 좋아서... 세식구 속옷까지 다 다려요.
    워킹맘입니다만..
    쉬는 시간엔... 다림질을 해요.
    다들 이얘길 들으면 미친년 보듯 봐요. ㅋ
    남편도 바쁘지만...
    제 얘기에 동의한 듯, 갑자기 저랑 경쟁적으로 다림판을 노려요.
    그래서 저희집은 그냥 다 다려입고 다려서 깔고 해요.
    다림질을 좋아한 지 꽤 되서,
    사실 좀 꽤 비싼 다리미를 오래전에 샀어요.
    그걸로 하니 진짜 더 편하기도 하더군요.

    마음이 우울하거나... 좀 짜증이 날 땐
    다림질을 슥슥 합니다.

  • 6. 다리미
    '24.4.22 12:50 AM (121.147.xxx.48)

    조금 비싼 스탠드 다리미판을 옷방 한쪽 콘센트 가까운 벽에 펼쳐놓고 다리미도 위에 올려두니 다림질 하기 힘든 게 50퍼센트쯤 줄었어요. 좀더 좋은 다리미를 사면 또 절반쯤 쉬워질 듯 해요.

  • 7. ㅇㅇ
    '24.4.22 12:51 AM (220.89.xxx.124) - 삭제된댓글

    끼어가는 질문
    혹시 무선 다리미를 쓰시는 분들 좋은가요.
    온도 유지 잘되나요
    13년된 유선 다리미가 이제 오늘내일 하고 있어서요
    유선이 은근 선이 방해되고요

  • 8. 링클프리
    '24.4.22 3:05 AM (223.39.xxx.118)

    옷을 살 때
    다림질 필요없는 링클프리를 사면 다림질 필요가 없어요...

  • 9. 모든옷이
    '24.4.22 7:33 AM (118.235.xxx.181)

    링클프리는 아니잖아요.
    다림질해야 옷태가 나는 옷이 있죠.
    저도 다 큰 성인 딸 남방 다려주면서
    그래 결혼하기전에 맘껏 누려라하면서
    팍팍 다려 줍니다.

  • 10. 나들목
    '24.4.22 11:13 AM (58.29.xxx.31)

    다림질이 마음수행이라는 말씀이시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071 필리핀 가사도우미 최저임금 적용에 '갑론을박' 최저임금 07:13:47 40
1597070 종교 강의 시작했다는 박진영 1 ㅇㅇ 07:09:12 265
1597069 강남에 아파트 한채라면 7 세금 06:59:41 447
1597068 애어른처럼살다보니 그다음 관계중독이나 일중독 2 심리 06:29:31 625
1597067 하이브는 민희진 배려를 많이 했네요 10 05:53:37 1,722
1597066 킹덤 후속작 언제 나오나요? 05:40:47 242
1597065 구질한인생 2 6 명이맘 04:43:47 2,065
1597064 해외etf나 주식으로 배당받으면 배당 03:59:08 448
1597063 9월부터 일하는 필리핀 ‘이모’ 월 206만원 15 ㅇㅇ 03:48:40 3,058
1597062 저 아트테크 시작했어요. 20 나는나 03:46:19 2,556
1597061 요리천재 소년 보고 가세요. 2 요리천재 03:43:45 1,116
1597060 버거킹 대체육 버거는 없어진거죠? 2 버거왕 03:31:30 593
1597059 채상병의 죽음은 직권남용의 명령과 현장에서 장비없이 실종자 수색.. 4 .. 03:13:44 725
1597058 간병인.요양보호시 자격증 다른가요? 5 90 03:09:47 797
1597057 육군 훈련병 ‘얼차려’ 받다 쓰러져…이틀만에 사망 4 ㅇㅇ 03:00:56 2,166
1597056 산밑에서 흡연(등산초입) 1 산밑에서흡연.. 02:25:48 481
1597055 고1 서울 전학은 어떨까요? 4 고민중 02:00:34 793
1597054 회사가기가 점점 부담돼요. 16 01:58:55 3,312
1597053 아이스크림 바가지에 분노하는 소녀 3 ..... 01:49:17 1,689
1597052 오래살까 걱정했는데 암이 찾아왔어요 14 살다 01:45:09 4,793
1597051 채상병 당시 녹취음성 및 진술서 3 01:36:32 1,243
1597050 콜레스테롤이요.. .. 01:29:15 587
1597049 아들 둘 7 01:23:31 1,276
1597048 한국 9월 날씨 어떤가요? 너무 오랜만이라 정보 부탁드립니다. 9 교포 01:20:41 699
1597047 여러분은 어떤 일로 얼마 버시는지 여쭈어도 될까요. 8 000 01:16:13 1,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