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들면 다 외롭죠?

나이들면 조회수 : 5,464
작성일 : 2022-01-19 20:04:31
나이들면 다 외로운거죠?
놀이터 없는거죠?
젊은이들이 다 좋아안하는거죠?
그냥 인정하면 되는거죠?


그래서 82가 포근하고 좋아요
위로가 되주셔서 감사합니다.
IP : 220.117.xxx.61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렇죠
    '22.1.19 8:09 PM (119.82.xxx.3)

    그래서 트롯트가수나
    송해할아버지 개그맨들이 부러워요

    항상 같은 멤버들이 만나 세월보내고
    즐겁게 추억쌓고 사람들이 원하고
    안 외롭죠

  • 2. ㅇㅇㅇ
    '22.1.19 8:12 PM (221.149.xxx.124)

    아뇨 꼭 그렇지는 않아요.
    나이랑 상관없이 성향 따라 천차만별로 달라요.
    전 십대때부터 30중반인 지금까지 늘 외로웠어요. 원래 외로움 잘 타는 성격 ..

  • 3. 아하
    '22.1.19 8:12 PM (220.117.xxx.61)

    동아리 공감대형성 오래가는 분들
    부러워요.

  • 4. 저도
    '22.1.19 8:15 PM (220.117.xxx.61)

    스무살무렵쯤
    오십대 이상 진짜 싫었어요
    그러니 이해합니다.

  • 5. ....
    '22.1.19 8:19 PM (110.11.xxx.8)

    그나마 우리는 디지털에 익숙하고.....82가 있고 인터넷이 있는게 어딘가요....ㅜㅜ

  • 6. ㅇㅇ
    '22.1.19 8:23 PM (154.28.xxx.187)

    인간이 원래 외로운 존재죠.
    나이도 분명 영향을 주지만
    본질적 외로움의 크기는 세대에 관계없이 비슷하다고 생각해요.

  • 7. 그렇겠죠.
    '22.1.19 8:24 PM (124.53.xxx.159)

    여든넘은 시가쪽 어른,
    젊을땐 운전기사 대동하고 다니셨던 분인데..
    며칠 전 뭔가를 전해주러 지하철 타고 우리집에 오신다 해서 바로 네 오세요 했어요.
    평소 같으면 저희가 가지러 갈게요 했을텐데
    걸음도 걷고 바람도 쐬고 얘기도 막 하시라고..
    혼자 계시니 그게 필요할거 같았어요..
    나이 들수록 적당한 관심꺼리 얘깃꺼리가 있어야 하는건 맞고
    기력 떨어진 노인들이 혼자 계시면서 여기저기 전화하는 거 ..안타깝고 씁쓸하죠.

  • 8. 일단
    '22.1.19 8:26 PM (220.117.xxx.61)

    말을 들을줄 알아야하고 이해력이 되야하며
    꼰대소리 안해야하는데 그것도 훈련이 필요한거 같더라구요.
    계속 뭐라도 배우러 다니고 노력해야합니다.
    물론 건강해야하구요.

  • 9. 그런데
    '22.1.19 8:28 PM (125.15.xxx.187)

    돈이 많으면 아무래도 덜 외로울 겁니다만
    신앙생활하고 뭔가 자기가 하고 있는 일이 있으면
    외로울 시간이 적어요.
    맨날 뭔가 하고자하는 사람은 바쁩니다.

  • 10. 맞아요
    '22.1.19 8:29 PM (220.117.xxx.61)

    돈 많으면 할수 있는것도 많고
    일단 사람도 주위에 많아지죠
    그거 중요한거 같아요.

  • 11. 위의
    '22.1.19 8:35 PM (182.224.xxx.120)

    그렇겠죠 님
    현명하신 분이네요
    또 시댁어른도 이 넓은뜻을 알아주시는분이니 가능하겠조? 지가 좀 오지..안하구요 ^^

  • 12. ..
    '22.1.19 8:48 PM (223.38.xxx.221)

    10-30대 때가 가장 외로웠어요
    이젠 익숙해져서 괜찮아요
    돈으로 붙는 사람 다 소용 없어요
    아는 분 큰 중소기업 대표 부인인데 가끔 연예인 좀 붙었다 떨어지고 친구 없더라구요
    오직 딸이 친구래요

  • 13. 저 50인데
    '22.1.19 8:59 PM (49.169.xxx.43)

    외롭습니다

    많이 .....

  • 14. 55
    '22.1.20 12:34 AM (123.142.xxx.154)

    그나마 우리는 디지털에 익숙하고.....82가 있고 인터넷이 있는게 어딘가요....ㅜㅜ22222222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58561 마흔하나 만 서른아홉 저는 청년에 속하나요? 4 41-39 2022/05/24 915
1458560 용산이전으로 인한 시민 불편 13 용산 2022/05/24 2,001
1458559 박해영작가..작가로서 행복한 적 없다는 말이.. 8 ㅇㅇ 2022/05/24 3,217
1458558 조언 부탁 드려요 (딸 연애에 관해) 95 00 2022/05/24 5,607
1458557 청와대 침실만 80평이랍니다 75 ... 2022/05/24 7,104
1458556 송해, 최고령 진행자로 기네스북 등재 2 ㅇㅇ 2022/05/24 710
1458555 해방일지 5 제목 2022/05/24 2,156
1458554 송영길 "명량대첩 준비하는 이순신의 마음…기회를 달라&.. 18 ... 2022/05/24 593
1458553 연금소득 종합소득세 신고해야 하나요? 2 . . . 2022/05/24 1,036
1458552 우리가 죽는 그순간에도 모르고살아가는걸까요.??ㅠㅠㅠ 12 ... 2022/05/24 3,185
1458551 승진시즌 넋두리 5 ........ 2022/05/24 1,001
1458550 종부세 과세기준은 또 뭔가요? 4 ㅁㅁ 2022/05/24 738
1458549 고지혈증 약은 못끊나요? 9 ..... 2022/05/24 2,740
1458548 재산분란 하니 애매하게? 집 한채 있어도 분란이... 7 2022/05/24 1,977
1458547 공부 많이한 사람은 좀 어딘가 모르게 37 ㅇㅇ 2022/05/24 8,790
1458546 이런 상황의 우리나라는 6 어쩐지 2022/05/24 670
1458545 아껴도 돈의 굴레는 벗어날수 없나봐요 7 .. 2022/05/24 2,730
1458544 2개월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어요. 25 33 2022/05/24 2,398
1458543 질문~~ 나의 해방일지 기정이 사귀는 남자 9 ㅇㅇ 2022/05/24 3,421
1458542 시부모 아프면서 일어나는일 4 .... 2022/05/24 4,467
1458541 또 비극…40대 엄마, 발달장애 아들과 극단적 선택 27 인권 2022/05/24 9,222
1458540 제주고기국수 먹어보고 싶어요 37 ㅇㅇ 2022/05/24 2,770
1458539 선 넘는 불평불만 친구 3 함부로 2022/05/24 2,884
1458538 수건을 건조기 로 이용하니 부드럽네요 16 건조기 2022/05/24 2,571
1458537 은퇴후 남편의 해외 재취업에 대해 고민이예요 22 자유 2022/05/24 3,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