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발사춘기가 의심된다는 아들

조회수 : 2,156
작성일 : 2021-12-01 19:16:32
한달전에 성장도 체크해볼겸 고환사이즈도
애매해서 병원갔다 뼈나이는 제나이인데
고환사이즈가 사춘기 진입이라고
해서 멘붕왔던 초3 남아 엄마에요

단순 피검사로 해본 호르몬 수치도
약간 높다고 대학병원 의뢰서
써줘서 어렵게 진료잡고
오늘 진료보고 왔는데
또 자세한 검사하려면 2달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네요
거기서 수치 높으면 mri검사 해야한다고
하고 너무너무 심란하네요

남아들은 성조숙이 거의 없다고 하는데
왜 우리 아들일까요ㅠㅠ
남편이 초등때 2차성징이 빨랐다는데
그래도 평균키보다는 큰데
울아들은 아직 나이도 어리고
생각도 어리고 애교도 많고
키도 몸무게도 지극히 평균인 아이인데
조발사춘기 이야기를 하니 너무너무
받아들이기가 힘드네요

그동안 휴직까지 해가며 애들 케어하고
유기농은 아니어도 항상 골고루
먹이려고 애쓰고 인스턴트나 음료도
거의 안먹고 운동 열심히 시키고
게임도 전혀 안하고
심지어 일찍 자는 울 아들이 그런다니
너무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의사선생님은 이건 거의 원인이 없다고
말씀하시는데 그냥 모든게 허무해지고
자꾸 눈물이 나려고 해요
막상 검사 결과 나와도 어떻게 결정해야
할지 판단이 안서고 자꾸 내가 뭘
잘못 했나 자책만 하게 되네요ㅠㅠ
IP : 223.39.xxx.21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12.1 7:22 PM (223.39.xxx.215)

    찾아보니 주사도 때에 맞춰 적정하게 잘 맞춰야 하고 혹시 모를 부작용도 걱정됩니다
    무엇보다 아이가 스트레스 받을까봐
    걱정되네요

  • 2.
    '21.12.1 7:22 PM (211.197.xxx.24)

    엄마 키가 어떻게 돼요?
    성조숙증 아이들 까페 있거든요. 성마공이라고..
    조발사춘기와 성조숙증 아이들 많은데 저는 의료계 상술이라고 봅니다. 성조숙증인 아이들 당연 있겠지만 대부분은 아닐거라 봐요.
    원글님 아드님도 괜찮을거지만 정 불안하시면 병원 다른데 또 가보세요. 병원마다 말도 엄청 달라요.

  • 3.
    '21.12.1 7:27 PM (223.39.xxx.215)

    제키는 161, 남편키는 175에요
    키 때문에 불편하거나 그런적은 없어서
    아이들이 엄청 크길 원하지도 않았지만
    그래도 평균은 되겠거니 했죠
    두군데 다 고환사이즈를 가지고 이야기 하니
    그게 기준인가 보더라구요
    지방이라 병원이 한정적이라 다른 지역의
    병원도 고려해보고 있어요
    성마공 카페도 가입해서 글만 봤는데
    그러다보니 더 걱정이 많이 되네요
    가끔씩 넘 받아들이기가
    힘들때가 있더라구요

  • 4. 지나다
    '21.12.1 7:34 PM (110.15.xxx.121)

    주사로 성장을 늦추거나 아니면 지금부터라도
    관리잘해서 훌쩍 크게 만들면서 성장판을
    최대한 늦게까지 열려있게 하든지 선택하셔야할듯요.
    특히 줄넘기가 좋으니 지금부터 열심히 시키세요.

  • 5.
    '21.12.1 7:37 PM (223.39.xxx.215)

    네~줄넘기는 지금 하루에 천개씩 하고 있어요
    어떻게 하면 관리를 잘해줄까 하루에도
    몇번 고민하고 할수만 있다면
    다 해주고 싶은데 어렵네요

  • 6.
    '21.12.1 7:55 PM (116.122.xxx.232)

    아빠가 빨리 큰 편이면
    주사 안 맞추고 기다리면 될 듯요.
    홀몬 주사는 부작용이 많아서
    꼭 필요할 때만 맞추는 게 좋죠

  • 7. .....
    '21.12.2 12:18 AM (183.100.xxx.209)

    ...님 키 안큰다고 다들 상상도 못할 고통에 시달리지 않아요. 저보다 한참 작은, 반에서 늘 작은 순서로 1~2등 하는 고등 아이 키우지만, 전혀 고통받지 않습니다.

  • 8.
    '21.12.2 10:57 PM (58.229.xxx.214)

    요즘은 상술로 너무 지나치게 얘기하니

    부모가 결정해야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501 가끔 제 냉장고를 보면 너무 한심해요 8 에고 14:37:41 2,261
1485500 수영 배우는 게 안 되는 사람이 있나요? 26 14:33:53 2,024
1485499 윤하는 목소리가 참 청명한데 2 ... 14:28:58 702
1485498 5만원선에서 추석선물 뭐가 좋을까요? 7 ... 14:28:08 844
1485497 시골에서 비대면으로 코로나처방받는데 퀵비가 후덜덜 7 .. 14:26:44 669
1485496 10분짜리 애니보고 가슴이 뭉클..ㅠㅜ 6 감동 14:25:33 1,256
1485495 국민의힘 이준석 찔찔 짜고 난리네요 39 한심 14:24:46 5,487
1485494 학생들이 나이든 샘 싫어하는 이유가 16 ㅇㅇ 14:24:33 2,443
1485493 몸에 붙는 랩원피스 출근복으로 입어도 될까요? 32 출근 14:15:49 2,635
1485492 코로나 격리 7일째 2 14:15:47 851
1485491 떡볶이 시켜먹는게 20 14:15:19 2,623
1485490 밑에 임0웅 외모 댓글이 넘 많아서 여기다가 12 ㅣㅣㅣ 14:15:10 1,540
1485489 보온병으로 요거트 만들기 11 요거트 14:13:02 909
1485488 이렇게 물폭탄 난리가 나도 온실 가스는 줄지 않겠죠? 7 기후 위기 14:11:18 597
1485487 양배추를 데쳐서 먹을 만큼씩 냉동보관해도 괜찮을까요 1 양배추는 14:09:57 616
1485486 골뱅이 무침에도 설탕이 어마무시 들어가네요 21 14:06:09 1,951
1485485 경기남부 또 비오네요 3 비오네요 14:04:58 1,209
1485484 강제 휴식 ㅎ 2 00 14:04:32 632
1485483 휴일 한가한 시간 @개인카페 10 ㅇㅇ 14:00:39 1,159
1485482 건조기에 면티를 돌렸는데요.... 12 ..... 13:57:46 2,630
1485481 양산 실시간 신고 입니다 23 유지니맘 13:56:53 1,030
1485480 헌트 한재덕 제작자는 어떤 분인가요? 1 궁금 13:56:43 975
1485479 오늘은 제 생일입니다. 13 생일 13:56:06 913
1485478 식재료 값이 폭등했지만 냉파로 버티니 체감이 안되네요 10 ... 13:53:30 2,031
1485477 오늘의 웹툰 신예 작가 이준 닮았죠? 1 ... 13:52:26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