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조발사춘기가 의심된다는 아들

조회수 : 2,069
작성일 : 2021-12-01 19:16:32
한달전에 성장도 체크해볼겸 고환사이즈도
애매해서 병원갔다 뼈나이는 제나이인데
고환사이즈가 사춘기 진입이라고
해서 멘붕왔던 초3 남아 엄마에요

단순 피검사로 해본 호르몬 수치도
약간 높다고 대학병원 의뢰서
써줘서 어렵게 진료잡고
오늘 진료보고 왔는데
또 자세한 검사하려면 2달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네요
거기서 수치 높으면 mri검사 해야한다고
하고 너무너무 심란하네요

남아들은 성조숙이 거의 없다고 하는데
왜 우리 아들일까요ㅠㅠ
남편이 초등때 2차성징이 빨랐다는데
그래도 평균키보다는 큰데
울아들은 아직 나이도 어리고
생각도 어리고 애교도 많고
키도 몸무게도 지극히 평균인 아이인데
조발사춘기 이야기를 하니 너무너무
받아들이기가 힘드네요

그동안 휴직까지 해가며 애들 케어하고
유기농은 아니어도 항상 골고루
먹이려고 애쓰고 인스턴트나 음료도
거의 안먹고 운동 열심히 시키고
게임도 전혀 안하고
심지어 일찍 자는 울 아들이 그런다니
너무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의사선생님은 이건 거의 원인이 없다고
말씀하시는데 그냥 모든게 허무해지고
자꾸 눈물이 나려고 해요
막상 검사 결과 나와도 어떻게 결정해야
할지 판단이 안서고 자꾸 내가 뭘
잘못 했나 자책만 하게 되네요ㅠㅠ
IP : 223.39.xxx.21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12.1 7:22 PM (223.39.xxx.215)

    찾아보니 주사도 때에 맞춰 적정하게 잘 맞춰야 하고 혹시 모를 부작용도 걱정됩니다
    무엇보다 아이가 스트레스 받을까봐
    걱정되네요

  • 2.
    '21.12.1 7:22 PM (211.197.xxx.24)

    엄마 키가 어떻게 돼요?
    성조숙증 아이들 까페 있거든요. 성마공이라고..
    조발사춘기와 성조숙증 아이들 많은데 저는 의료계 상술이라고 봅니다. 성조숙증인 아이들 당연 있겠지만 대부분은 아닐거라 봐요.
    원글님 아드님도 괜찮을거지만 정 불안하시면 병원 다른데 또 가보세요. 병원마다 말도 엄청 달라요.

  • 3.
    '21.12.1 7:27 PM (223.39.xxx.215)

    제키는 161, 남편키는 175에요
    키 때문에 불편하거나 그런적은 없어서
    아이들이 엄청 크길 원하지도 않았지만
    그래도 평균은 되겠거니 했죠
    두군데 다 고환사이즈를 가지고 이야기 하니
    그게 기준인가 보더라구요
    지방이라 병원이 한정적이라 다른 지역의
    병원도 고려해보고 있어요
    성마공 카페도 가입해서 글만 봤는데
    그러다보니 더 걱정이 많이 되네요
    가끔씩 넘 받아들이기가
    힘들때가 있더라구요

  • 4. 지나다
    '21.12.1 7:34 PM (110.15.xxx.121)

    주사로 성장을 늦추거나 아니면 지금부터라도
    관리잘해서 훌쩍 크게 만들면서 성장판을
    최대한 늦게까지 열려있게 하든지 선택하셔야할듯요.
    특히 줄넘기가 좋으니 지금부터 열심히 시키세요.

  • 5.
    '21.12.1 7:37 PM (223.39.xxx.215)

    네~줄넘기는 지금 하루에 천개씩 하고 있어요
    어떻게 하면 관리를 잘해줄까 하루에도
    몇번 고민하고 할수만 있다면
    다 해주고 싶은데 어렵네요

  • 6.
    '21.12.1 7:55 PM (116.122.xxx.232)

    아빠가 빨리 큰 편이면
    주사 안 맞추고 기다리면 될 듯요.
    홀몬 주사는 부작용이 많아서
    꼭 필요할 때만 맞추는 게 좋죠

  • 7. .....
    '21.12.2 12:18 AM (183.100.xxx.209)

    ...님 키 안큰다고 다들 상상도 못할 고통에 시달리지 않아요. 저보다 한참 작은, 반에서 늘 작은 순서로 1~2등 하는 고등 아이 키우지만, 전혀 고통받지 않습니다.

  • 8.
    '21.12.2 10:57 PM (58.229.xxx.214)

    요즘은 상술로 너무 지나치게 얘기하니

    부모가 결정해야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15764 文 "사우디 왕세자와 하루종일 함께..사막의 우정 안고.. 12 샬랄라 2022/01/19 1,812
1415763 나는 솔로 영자...영수는 관심많네요. 16 ... 2022/01/19 2,340
1415762 성남국제마피아 조직원 박철민-이준석의 연결고리 행동대장 김씨의 .. 45 ㅇㅇㅇ 2022/01/19 1,340
1415761 영정사진 속 아버님이 웃고 계셨어요 10 생생한기억 2022/01/19 2,994
1415760 쿠쿠정수기 어이없는 태도, 다들 이런가요? 3 쿠쿠 2022/01/19 1,043
1415759 펌 열공0119 김건희 4번 만난 안해욱선생님 라이브 인터뷰(2.. 7 2022/01/19 882
1415758 먹는 코로나치료제 첫복용자 17 원글 2022/01/19 3,356
1415757 계약금100만원 입금했어요ᆢ 7 복덕방 2022/01/19 3,467
1415756 안내견 보고 입마개 하라고 소리친 버스기사 11 ........ 2022/01/19 2,161
1415755 美 워싱턴DC 백신패스 전면 도입.."대유행 종식 아직.. 23 샬랄라 2022/01/19 1,721
1415754 나는 솔로 보시는 분~ 같이 봐요 13 ㅋㅋㅋ 2022/01/19 2,099
1415753 대통령의 외유성 순방? 사우디가 기가막혀 4 .. 2022/01/19 1,449
1415752 정시점공 3 정시 2022/01/19 785
1415751 입대전 등록금 관련 7 .. 2022/01/19 698
1415750 올해 고2되는 05년생들은 대학가기 쉬울까요? 8 입시 2022/01/19 2,075
1415749 길가다 같은 가방, 같은옷입은 사람 보이면 20 A dada.. 2022/01/19 2,312
1415748 반려동물 이별 꿈 8 안녕 아들 2022/01/19 533
1415747 오늘 KBS 보도 좋네요 5 ㅇㅇ 2022/01/19 2,067
1415746 시루떡에 무우하고 호박들어간 떡 아시죠…. 13 먹고싶어짐 2022/01/19 2,251
1415745 요즘 휴대폰 대세는 반 접힌 건가요 18 .. 2022/01/19 2,345
1415744 장례비용 어떻게 나누셨나요? 25 명복을빕니다.. 2022/01/19 3,221
1415743 스타일러와 에어드레서 9 추천해주세요.. 2022/01/19 903
1415742 인터넷에서 파는 터키디져트 드셔본 분 계신가요? 2 . . 2022/01/19 504
1415741 박막례할머니 신사와 아가씨리뷰 2 ㅇㅇ 2022/01/19 2,893
1415740 지역가입자 건보료 또 올랐네요. 24 .... 2022/01/19 2,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