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 왜 그럴까요....

조회수 : 2,304
작성일 : 2021-05-11 16:03:26

결혼 전에

시부모님이 사주를 보니

제가 고집세다고 맘에 안들어했어요..


저는 못마땅해하는거 느껴서 더 잘보이려고 노력하고 살았는데,

사람들이 그럴수록 저를 더 못살게 굴더군요..

그래도 내가 선택한 결혼에, 아이들까지 있어서 늘 참았어요..


어느날,

시어머니가 저를 보며,,

둘이(남편과) 잘 살아야 할텐데...

하시더군요.

진짜 그러면 옆에서 잘살게 도와주는것도 아니고,

며느리를 종년 부리듯 하면서 잘 살수가 있는건지.....


이번에 사주에 관심이 생겨,

남편 사주에 대해 알아보니

남편 사주상에는 브레이크 없이 제 멋대로 하는데다 (상관),

양인살,괴강살,고신살,현침살등에 병임충에 진진자형인지 잔뜩 있네요..

제 팔자만 안좋은것도 아니고 본인 아들은 어떤데

맨날 똥뭍은 개가 겨뭍은개 욕하는 식이더만.

짜증나요ㅜ

IP : 221.160.xxx.23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5.11 4:12 PM (125.176.xxx.24)

    원글이 너~~~무 맞춰줘서..그래요..남편 시어머니 둘다 한번씩 들었다 놨다 해야... 원글 불편한 속마음 있는대로 내 보이세요...남의 자식 고마운줄 모르고 못된 심보 부리는 시어머니....똑같이 해줘야 되요... 큰일 날것 같지만..정말 갈라 놓을 심보 아니면...아무일 없어요..

  • 2. 원글이
    '21.5.11 4:16 PM (221.160.xxx.236)

    제가 잘하려고 한것도 당연하다 마음이더군요..
    속터지겠고 이젠 더이상 하기도 싫어요

  • 3. ㅁㅁㅁㅁ
    '21.5.11 5:40 PM (223.38.xxx.223)

    제 시어머니네요.
    어디서 점을 봤더니 며느리가 고집이 센데 아들은 고집이 더 세다 하면서 좋아하셨다고..
    며느리를 무수리부리듯하고 타박하고 난리치다가
    가끔 좋은 시어머니 코스프레하고싶으면 저보고
    남신경쓰지말고 스트레스받지말고 살으라고..

    어쩌라고요???
    엄니가 스트레스 주지말든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7055 웃다가 눈물나게 하는 분이네요. 윤석열 꼭 들어라!! 3 // 02:20:04 400
1337054 저빼고 애랑 남편 시댁가서 20만원 쓰고와요 5 82쿡스 01:13:14 893
1337053 민주당 당규 제10호 5항 음주운전은 공직선거 부적절 3 원칙대로 01:07:08 143
1337052 카톡에서요 2 ..... 01:06:50 160
1337051 오피스제와 상황에서 편하게 입을 옷이요 3 써니베니 01:01:18 200
1337050 마흔살까지 모쏠이었던 남자면 … 1 ㅇㅇ 00:56:55 451
1337049 소심냥이 키우는 분들. 3 ..... 00:55:48 202
1337048 직장맘들은 전업맘들 보면 좀 무시하는 맘 드나요? 9 .. 00:55:37 584
1337047 여학생들 많이 입는 바지는 어디서 사나요 6 -- 00:50:09 371
1337046 갱년기 회춘ㅜㅜ 5 기뻐할지 말.. 00:43:00 841
1337045 제품 빼앗긴 대통령.jpg 9 제발 00:36:45 1,108
1337044 집값이 6억-6억5000일 경우 합리적인 인테리어 비용은 10 집이안팔리는.. 00:33:48 707
1337043 제습기 10리터? 16리터? 5 헬미 00:25:08 269
1337042 며칠전에 신기한경험 했어요 8 루비 00:18:43 1,541
1337041 주식 추천 3 목마름 00:15:31 1,103
1337040 유퀴즈김진호어머니 보며, 엄마와 나, 나와 자식, 건강한 인생... 5 이번주 00:11:34 1,484
1337039 강남 신축 밥나오는.아파트에 살아요 2 19 신축 00:06:48 3,289
1337038 옆구리살은 언제쯤 사라질까요... 6 ... 00:01:29 989
1337037 친구의 지인이 계속 열나게 하네요 13 할말? 2021/06/20 2,079
1337036 내일 비오려나요? 밖에 습기가 가득 찼는데 4 2021/06/20 1,561
1337035 송 대표 실언에 과학자·기후운동가들 허탈 4 .... 2021/06/20 1,035
1337034 정말 황당한 일 7 .. 2021/06/20 1,526
1337033 5월초에 아제 맞았거든요. 2 백신 2021/06/20 1,107
1337032 [속보] "66명 의원이 의총 요구" 더불어민.. 4 ㅇㅇㅇ 2021/06/20 1,250
1337031 돌봄전담사 말고 돌봄 초등교사를 뽑아야 파업을 못해요 ㆍㆍ 2021/06/20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