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 키우는게 너무 버거워요

바보 조회수 : 2,245
작성일 : 2021-04-23 18:00:59

멘탈이 원래도 약하고 불안증세 있는 사람인데요..

어쩌다보니 아이를 셋을 낳았네요.

제 성격으로 감당이 안되요. 겨우 큰애 대학 입학시키고

고등학생이랑 중학생 키워요.


큰애 대입 치루기까지(재수함) 죽니사니 스트레스 받고 겨우 합격

사실 제가 예민하고 애살있어서 공부를 잘 했거든요.


근데 아이들은 너무 평범한 것 같아요.

마음을 비워야 하는데 공부욕심이 있어서 그게 안돼요.

이제 둘째 시험칠때마다 엄청 스트레스 받아요.

아이랑 나랑 한몸인것 같은 느낌요...

애가 힘들면 나도 같이 힘들구요. 시험치기 전에도 못칠 것 같아서 걱정 가득

마치 내가 시험치듯이 힘들고

너무 바보같죠?

알면서도 안돼요.

심지어 스트레스 받는 성격이다 보니 5년전에 암까지 왔었어요.

암진단받고 충격받아 나몰라 하고 잘 살았었는데..

성격이 어디가나요?

5년 지나니 다시 예전 생활로 돌아오는데  안달복달 아이공부에 노심초사

저 좀 혼내주세요

IP : 117.53.xxx.21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23 6:32 PM (61.83.xxx.150)

    나도 가족도 살려면 너무 힘 쓰지 마세요
    부모인 내가 아무리 노력해도 안되는 부분이 있잖아요?
    가족간의 인간 관계만 나빠져요.
    마음을 비우도록 노력하세요.

  • 2.
    '21.4.23 6:35 PM (58.245.xxx.134)

    김형석교수님이 강연하셨던 것을 본 적이 있는대요.
    자녀가 여섯이라고 하시는데
    둘은 공부 잘했으니 그쪽으로 나가는게 좋겠다 생각하시고
    둘은 중간이라 회사들어가면 되고
    둘은 공부를 못해서 장사나 시켜볼까 하셨대요.

    저도 공부를 못하진 않았지만 우리때와 지금 애들 수준이 달라요.
    사탐, 과탐, 국영수
    한번 수능문제 풀어보세요.
    우리때보다 더 수준이 높아요.

    공부도 그렇고, 애들 먹고 사는거 부모가 다 신경쓰려면
    서로 힘들어져요.

    전 애들 키우다보니 행복한 엄마가 제일 좋은거 같더라구요.
    엄마가 항상 근심 걱정하면 애들 스스로가
    우리가 그렇게 걱정 근심거리인가 하고 자존감도 낮아져요.
    엄마는 공부 잘하셨다니 그당시 사람으로 대단한거 맞구요
    애들은 21세기에 맞게 자라는거예요.

    건강도 안좋으시다니 계속 잘되거라는 확신을 갖으시고
    아이들이 건강한것만으로도 기쁨 누리세요.
    걱정도 마시구요.
    봄날이예요.
    온전히 봄날 누리시고 여름엔 빙수도 드시고 과일도 드시고
    애들과 계절을 누리세요.
    화이팅입니다.

  • 3. 비슷합니다
    '21.4.23 6:37 PM (175.223.xxx.79)

    탁 내려놓는 것이 안되는 이유중 하나가 친척, 친구 등과 비교되는 것이 신경쓰이는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
    물론 아이가 공부 잘해서 여유롭게, 편하게 살면 좋겠다 하는 바램이 제일 크지만 전 주위사람 의식이 더 큰 이유같더라구요 ㅠ

  • 4. dpgy..
    '21.4.23 7:20 PM (1.225.xxx.38)

    ㅠㅠ 저도 같은 처지라.. 님만큼은 아니지만..
    걍 동변상련 느끼고가요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385 50세 거의 다되서 초혼으로 결혼하신분들 있나요? 29 ... 12:27:37 3,280
1323384 흰머리 염색 얼마만에 하나요? 17 강아지 12:26:58 2,376
1323383 보험 관련해서 질문 드려요 2 보험 12:25:25 227
1323382 한강 사건 때문에 심란해요 62 .. 12:24:13 4,935
1323381 오늘 서울 날씨 옷차림 1 지방 12:22:29 762
1323380 노쇼 접종제도 너무 좋아요~ 17 ooo 12:14:21 2,652
1323379 구동매 있잖아요 15 ... 12:14:12 1,525
1323378 맘먹고 퍼부어도 풀리지 않네요 7 교사시누들 12:14:04 1,506
1323377 그댁 앞에가서 피켓시위 하세요. 38 .... 12:11:57 3,431
1323376 혼선주고 이쪽 타격주기위해 일부러 이상한 뻘글을 1 00 12:10:30 503
1323375 미국 코로나 사망자수 60만명이 부럽나요? 9 문정부최고 12:09:51 834
1323374 주식,동운아나텍 좀 봐 주세요 4 답답 12:09:31 656
1323373 육전 만들때 꼭 찹찹쌀루로 해야하나요? 8 제사 12:07:35 1,071
1323372 음식물 쓰레기 용도가 4 ... 12:05:46 767
1323371 저 코로나일까요 ㅠㅠ 4 10939 12:05:19 1,376
1323370 유골함 절대 집에 가져오는 거 아닌가요? 25 Anjwl 12:05:02 6,242
1323369 철강값 50% 인상.."공장 돌릴수록 손해" 3 ........ 12:02:34 880
1323368 어제 백신맞은 시부모는 걱정되오 5 ... 12:00:02 1,311
1323367 그분 집 근황.. 쓰레기엄청 내놓고 병가내고 51 ㅇㅇ 11:51:20 10,691
1323366 그만둔 미용사를 찾을수는 없겠죠 7 미용사 11:50:39 1,335
1323365 정민군 아버님 인터뷰내용 중 19 .. 11:48:33 3,915
1323364 한강사건만 읽고 댓글 달게돼요 4 이제는 11:47:36 726
1323363 YTN이 어제 정민군 장례식 생방송으로 중계했나요? 15 국민세금으로.. 11:46:28 2,437
1323362 소개팅 주선했는데.. 여잔 좋대고 남잔 별로래요 57 ... 11:44:05 4,410
1323361 뽀로로를 틀어줘야 밥먹는 아기 어떻게 버릇 고치나요? 14 ... 11:43:31 1,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