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울증에 가장 좋은건 이해받고 대화할 사람이 있는거더라구요

조회수 : 2,985
작성일 : 2021-04-09 01:28:48
저 같은 경우는 규칙적으로 만나는 배움 모임등에서
나를 온전히 이해해주는 사람에게 수다 떨면서 극복 되더라구요
그 당시는요
IP : 61.98.xxx.3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21.4.9 1:41 AM (110.70.xxx.94)

    정말 극심했던 시절에
    어떤 남자의
    많이 힘들었죠?
    내가 힘이 되어줄게요.
    라는 말에 완전 넘어가서
    나에게도 이제 행복한 날이 오는구나..
    희망이 생겼는데
    알고보니
    여친이 있고
    결혼할 여자는 또 따로 있는 남자였음.

    내가 세번째 여자...
    갖고 논거...

    그 일 겪은 후
    아..나는 안되는 인생이구나..
    더 깊은 우울과 좌절에 빠져서

    그게 2012년의 일인데
    아직까지 히키코모리로 살고 있음.

    그 남자는 애둘낳고
    완전 행복하게 살고 있고.

  • 2. ㅇㅇ
    '21.4.9 1:45 AM (175.223.xxx.103)

    110님 그런일 많아요
    이쁘고 잘난 여자들도 그런일 겪어요
    내가 못나서 내가 특별한 재앙을 맞은게 아니에요
    그런 남자는 결혼하면 더 그럽니다
    와이프는 알고서도 살고있을지도요
    우울증은 그 와이프가 겪을 일이죠

  • 3. 원글님
    '21.4.9 4:20 AM (115.136.xxx.119)

    원글님은 그냥 가벼운 수다로 모임에서 우울한기분을 털었다는거 같은데요
    감정을 토로해서 상대방을 피곤하게 한거같지않고요 댓글들 말처럼 누군가를 희생당하게 한거 같지는 않은데,,,,,,,,

  • 4. 상대는
    '21.4.9 5:27 AM (121.133.xxx.137)

    미칩니다
    들어주다 지쳐서 결국 멀리하게 돼요
    진짜 우울증은 남한테 그런소리 늘어놓기도 싫어요
    그냥 징징대고 싶어 우울한걸 우울증으로 착각할 뿐

  • 5. 그건
    '21.4.9 5:46 AM (121.162.xxx.174)

    우울이라기보다 외로움이 더 컸던 거고요
    우울
    저는 입을 닫습니다
    고의는 아니고 가끔 영화에서 선택적 함구증 보면 이해가 가요.
    아무 생각이 안들고
    밑도 끝도 없는 나락같은 우울만 남아요

  • 6. 돈주고
    '21.4.9 7:25 AM (118.235.xxx.203)

    상담 오래 받고 많이 나아졌다생각했는데 상담자는 결국 나를 돈으로 본다는게 느껴졌을때 굉장히 실망했던 기억이 있습니다ㅠ

  • 7. ....
    '21.4.9 9:27 AM (39.124.xxx.77)

    110.70 님 아주 약간 비슷한 일 겪었는데 지나가다 똥 밟았다 생각해야 해요.
    가만히 있는데 먼저 건드린 ㅅㄲ라 더 부들부들했었네요.
    누군지 와이프가 불쌍해서는..
    대신 하나는 확실히 알았네요.
    어떤 누구도 그런 사람은 없다 내스스로 더 강해지자
    아무에게도 기대도. 기대려하지도 말자 생각했네요.
    기분은 더럽지만 쓰레기만나면 더 강해져야 덜 억울할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965 "AZ 환불해주세요" 백신 부지런히 모은 이스.. 3 ㅋㅋ 09:26:04 191
1318964 누적 백신 접종 177만명…사망사례 2건, 모두 화이자 7 ..... 09:23:42 138
1318963 친구네 아들들 3 비법 09:21:54 239
1318962 이거 나이 들어서 그런건가요? 4 ... 09:20:36 209
1318961 노매드랜드 봤어요 3 09:19:57 108
1318960 운동하면 숙면을 못하나요??? 8 아자아자 09:15:48 182
1318959 발망치 슬리퍼 사다드리면? 2 저기 09:15:15 128
1318958 버버리가방은 명품이라고하기 그런가요? 5 우유빛피부 09:14:26 356
1318957 콩나물볶음 질문요 2 나물 09:14:24 119
1318956 남편이 번아웃인것 같데요 5 09:12:11 519
1318955 근로소득세 면제 40%는 심하지않나요? 5 ㅇㅇ 09:12:10 264
1318954 선생님이 화를 너무 낸다고 하네요 3 아이가 09:11:26 381
1318953 질병청, 코로나19 백신 맞고 사망해도 줄 돈 없다 12 ㅇㅇ 09:10:11 351
1318952 12사단 을지부대 나온 아들 두신 분 계신가요? 1 김태선 09:07:31 146
1318951 결혼식 흰머리 염색 여튼 08:55:49 279
1318950 행복전도사 최윤희씨랑 동반 자살한 남편분요 15 ... 08:50:52 2,749
1318949 14k.. 현금으로 보상받을지 교환이 나은지 모르겠어요. 1 .... 08:46:03 262
1318948 일자리를 어디서 구하죠? 2 도와주세요 08:45:52 463
1318947 체인 목걸이 어디서 살까요 2 .. 08:45:43 343
1318946 여름에 한약먹는거요 3 궁금이 08:41:13 183
1318945 남편폰에 제로페이 제가 사용가능한지요? 3 시장 08:36:50 341
1318944 평소궁금했던 링컨의공화당이 인종차별. 1 .... 08:35:38 148
1318943 AZ 백신 맞고 또 뇌출혈에 팔다리 마비 증상 37 ㅇㅇ 08:34:28 1,395
1318942 한국, 세계경제 10위로 다시 껑충.."방역 성공·강한.. 5 칭찬 08:34:20 298
1318941 상속세 내고 나서 얼마후에 추가징수 나오나요? 5 08:33:50 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