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단풍손 읽고나서...

단풍손 조회수 : 3,560
작성일 : 2021-03-03 00:40:10
1. 단풍손이.뭐에요? 손끝이.빨간 건가요?에서 빵터졌고요
ㅋㅋㅋㅋ
유머감감있으셔 역시 ㅎㅎ

2글쓴분의 고민이 남얘기가 아니라
내용이 없어진 뒤에 읽은 제가.안타까웠어요

3. 댓글중
그런식으로 결혼했다가.후회하셨다는 분
이유없이 예뻐보이는 사람이랑 하세요.

전 남자보는 눈 드럽게 없는데
살짝 지나쳤던 쓰레기 같은 남자들
다 제눈에는 이유없이 예뻐보였거든요
물론 그 인연은 모두
저를 갉아먹는 ..저를 헷갈리게하는..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않았다...류의 남자였죠...

공통점은 친구들에게 고민상담하면
다 별로인거같다였어요
근데ㅡ전 콩깍지가 씌여서 그 당시에는 귀를 막고 있었죠

4. 저도 몇번
외모나 나이나 직업등
제가 확끌리지 않는 남자들을 만난적이있는데
뭐랄까....
안끌려서 내가 같이다니기 쪽팔릴정도라던가
동료나 친구로 지내는건 상관없지만
스킨쉽할려고하면 내 몸 털끝하나 만져도 싫을거같은 남자들
저도 최근 나이가 들어가니
그런 사람이라도 만나야할까 했는데...
경제력이 비슷한 상황에서 내가 왜????
그런 생각도 들고...
걍 외롭지만 혼자살아야하나라는 생각울 굳혀가게 되네요....

제가 차라리
걍 연애경험이 많다거나
한가지 기준이 명확해서 다른조건이 맘에 안들시 감내할수 있다거나
진짜 돈만 본다거나하면
결혼하기가 오히려 쉽겠는데....

이도저도 아니고
위에 해당사항 없으면...
결혼하기 힘든거같네요 ㅠㅠ

암튼 단풍손 글 보고..남얘기가 아니라..
끄적여봅니다....
IP : 223.62.xxx.118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끄덕끄덕
    '21.3.3 1:22 AM (123.109.xxx.162)

    다 제 얘기 같네요

  • 2. ㅇㅇ
    '21.3.3 1:30 AM (211.36.xxx.11)

    그 남자의 유일한 문제가 단풍손이었나요?아님 여러개 중의 하나였나요?

  • 3. 글쓴이
    '21.3.3 1:33 AM (223.62.xxx.118)

    전 글 펑하고 나서 봐서 정확히는.모르겠어요
    근데.댓글보니 외모(작은 키에.작은체형?)때문인거같았어요

  • 4. ㅇㅇ
    '21.3.3 2:07 AM (211.36.xxx.11)

    잘 했네요 그런 남자들 상대해주면 지가 대접받는 만큼 진짜 잘난줄 알더라구요 동정인줄 절대 몰라요

  • 5. 12354
    '21.3.3 3:05 AM (110.46.xxx.80)

    단풍손이 뭐예요??? 진짜 몰라서요.
    처음 들어요.

  • 6. 그남자
    '21.3.3 3:15 AM (188.149.xxx.254)

    단풍잎처럼 작은 손.
    이거 일본에서 쓰는 단어인데. 아기손을 단풍잎같은 손이라고

  • 7. 글쓴이
    '21.3.3 3:18 AM (223.62.xxx.118)

    깔창10센친데도 작으면 키가 도대체 몇이라는 거에요??

  • 8. 정말
    '21.3.3 4:29 AM (197.210.xxx.194)

    이제 서로의 외모에 중요도를 두니 키 작은 여자나 남자나 불리한 시대네요.
    재력없음 숏다리면 싱글로 늙어야하는건가요 아님 두 난장이끼리 만나야하나
    옛날 태어나길 잘한건가.....

  • 9. 저는
    '21.3.3 7:07 AM (121.162.xxx.174)

    댓글들의 이기심에 놀랐네요
    해보고 아님 말라니
    상대 인생은요?

    무조건 이뻐보인다는
    금사빠가 되란게 아니라
    최소한 서로 감사하고 노력할 마음이 드는 상대란 거에요
    단점을 부정하거나 내 콩깍지를 부정하라는게 아닙니다

    남자들도 같은 소리 해요
    소개팅 나가? 야 어지간하면 그냥 해.
    그렇게 결혼하니 감사도 없고 노력도 없죠
    그런 남자들과 결혼해서 고생하고 이혼 고민하는 여자들 글 여기서 안 보는지.

  • 10. ,,
    '21.3.3 7:42 AM (68.1.xxx.181)

    그 남자의 직업이나 재산보고 고민하는 거죠. 그 부분은 일부러 쓰지도 않았던데 유추가 충분히 가능하잖아요.

  • 11. 저는
    '21.3.3 8:07 AM (125.179.xxx.79)

    스킨쉽도 힘든 사람은 결혼은 커녕 연애유지도 힘들었어요
    결국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랑 했고 나를 사랑해준다는 확신때문에 결혼했는데 문제는 돈이없고 학벌별로 집안별로 때문에 망설였지요. 외모는 완전최상 키크고 듬직이 전 너무 좋았어요

    결혼한지 십년쯤돼고 애들 둘인데 심리상담 진행중이예요
    결론은 심리선생님이 저는 결혼을 완벽하게 잘한거래요
    심리학적으로ㅎㅎㅎ

    저는 친정에서 가족구도가 좀 아들딸 차별받는 구도로 공감사랑관심 결핍이 있는데 잘살고 해외유학에 취직에 스펙이 좋으니 결핍을 잘 모르고 지내다가 결혼하고 남편이 결핍을 많이 채워좋거든요 근데 아이낳고 육아하면서 도망갈수가 없어서 상담받는데 제가 저한테 옳은 선택은 한거라네요
    결혼후 남편일이 잘 풀려서 돈도 잘벌어오긴해요
    시가는 절연상태예요 돈요구 심해서요

    저라면 나라는 사람이 어떤사람인지 심리상담 좋은거 같아요 아이키울때 어차피 받으면 너무 좋은데 미리 받아서 배우자까지 도움 받으세요 나의 무의식이 내선택에 많은 영향을 끼침
    아가가 괴롭혀서 이만줄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936 남양이 박살나는 와중에 매일은 기가막하게 마케팅하네요 1 화이팅 07:52:45 123
1318935 코로나...지인때문에요 1 문의 07:51:43 101
1318934 며칠전 강남 유명아파트 경비원 레몬티 07:46:32 256
1318933 이래서 맨날 광고가 날 따라다녔구나 알았어요 무섭다 07:34:33 542
1318932 취업으로 고민하는 20대 딸들에게 추천해주실만한 책 1 07:33:51 162
1318931 국가별 세계매춘시장 규모 Top 10, 한국은? 체리터블 07:32:10 207
1318930 고일석기자 ㅡ민주당은 왜 7 답답 07:22:13 283
1318929 윤석열 장모 최씨 오마이뉴스 3억 소송 4 .... 07:11:39 346
1318928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4월22일(목) 4 ... 07:06:48 203
1318927 이지사는 나갈 마음 전혀 없다는데... (이재명 인터뷰 전문) 7 이지사 07:04:48 414
1318926 백신.. 왜 우리만 맞아야 하나?"..사실상 강제접종 .. 7 무한 반복 .. 07:00:16 1,357
1318925 조민 잡던 유은혜, 역시 이재명 지지 16 .. 06:56:34 966
1318924 오래된 크로마하프 잘 몰라서 06:54:14 148
1318923 대학생 34명 '단체 삭발' 항의.."日 원전 오염수 .. 9 !!! 06:26:51 507
1318922 SG 워너비 채동하 2 beechm.. 06:24:01 1,902
1318921 플룻 전공자한테 배워야 하나요 4 ... 06:18:24 414
1318920 거래허가로 묶었다는 의미는? 1 겨울이 06:17:34 653
1318919 러시아도 아니고 중국백신? 16 백신 06:01:03 896
1318918 삼겹살 구을때 에이원그릴 어떤가요? 그ㅇㅇ 05:37:02 140
1318917 주지들 이재용 탄원을 보고. 1 겨울이 05:32:09 435
1318916 KT 결국 공식 사과 했네요 6 ㅇㅇ 04:53:35 3,890
1318915 한국,코로나이후 세계10대 경제국 진입! 7 .. 03:32:41 1,304
1318914 미국 현지 백신 상황 34 현지특파원 02:21:33 3,812
1318913 세상 똑똑한 강아지!! 3 ... 02:20:10 1,739
1318912 유방초음파상 0.2cm양성결절이면 심각한 건 아닌거죠? 1 ㅇㅇ 02:17:24 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