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집 개대리.

... 조회수 : 4,595
작성일 : 2021-01-15 00:29:03
남편이 3일씩 재택근무한게 몇달째인지 기억도 안나요.
아주 칼같이 근무하시는 분이라 7시 반에 아침 먹고 7시50분 착석.
아침 조회대신 8시 정각에 회의 시작.
12시 땡 하면 점심 먹고 12시 반에 근처 카페에 가서 저 먹을
커피랑 디저트 하나 사다주고 12시50분 착석.
5시반에 퇴근해서 강아지 산책 시키고 6시반쯤 저녁 먹어요.
일 많으면 8시쯤 야근 시작하구요.
재택을 다들 이렇게 열심히 하나요?
지나치게 성실하신 분이라 그런가?
웃긴건 저희 강아지가 항상 같이 서재로 출근해요.
책상 밑에 방석 깔아주니 아주 야근까지 같이 합니다.
아침먹고 저랑 산책 다녀오면 발 닦고 물 한번 촵촵 잡수신 후
서재로 출근해서 제가 개대리라고 불러요.
개대리는 그래도 중간에 한번씩 거실에 나와 저의 생존을 확인도 하고
창가에 앉아 거리 구경도 좀 합니다.
성실맨은 화장실 갈 때외엔 절대 안나옵니다.
간식 가져다주러 갈때도 혹시 화상회의하고 있나 싶어 슬쩍 보면
개대리가 깨춤 추며 간식을 반겨줘요.
한 입 얻어먹으려구요.
남편이 일 좀 마저 해야겠다고 서재로 가면 졸고 있는 개대리 깨워서
아빠 야근 하신다 그러면 서재로 야근하러 갑니다.
야근 수당은 잇츄 한개.
오늘도 야근 했는데 잇츄 안줬더니 팬트리 앞에서 문을 탁탁 치며
빨리 내 놓으라고 농성도 하네요.
삼식이 챙기기도 힘든데 개대리 야근수당까지...
어서 코로나 좀 종식 되어서 우리 개대리 야근 좀 안했음 좋겠어요.
IP : 218.156.xxx.164
3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대리님
    '21.1.15 12:31 AM (121.165.xxx.46)

    사진좀 줌인에 올려주세요
    보고싶네요
    똑똑하죠?

  • 2. 개대리도 화상
    '21.1.15 12:33 AM (14.34.xxx.99)

    회의 참석합니꽈~

  • 3. ...
    '21.1.15 12:33 AM (218.155.xxx.169)

    개대리 야근수당...너무 귀엽네요

  • 4. ..
    '21.1.15 12:35 AM (175.192.xxx.178)

    개대리의 피곤한 일상 ㅎㅎㅎ

  • 5. ...
    '21.1.15 12:35 AM (218.156.xxx.164)

    남편한테 들으니 오늘 젊은 여직원은 화상회의 할 때 잠깐
    꼬맹이가 찬조 출연했다네요.
    죄송하다고 해서 다들 귀여우니까 앞으로 쭉 회의 참석 시키라고
    했대요.
    그래서 우리 개대리도 귀여우니까 화상회의 참석 좀 시켜 보라고
    했는데 시커먼 놈이라 카메라빨 안받아서 안된대요.

  • 6. Juliana7
    '21.1.15 12:37 AM (121.165.xxx.46)

    저도 줌 회의에 울 고양이
    집어 보여주는데요. 깩

  • 7. ...
    '21.1.15 12:40 AM (218.156.xxx.164)

    회상회의 참석하는 냥대리에 오빠 온라인수업 감독까지...
    가족들이 다들 집에 있으니 반려동물들이 아주 바쁘네요.

  • 8. 아룽
    '21.1.15 12:49 AM (182.222.xxx.116)

    상상이가요~ 귀여운것들!!

  • 9. ..
    '21.1.15 12:55 AM (118.32.xxx.104)

    꺄~~ 귀여웡~ 너무 재밌게 쓰셨어요~

  • 10. ㅎㅎ
    '21.1.15 1:22 AM (112.152.xxx.59)

    진짜 미소짓게되는글이네요^^

  • 11. 인생무념
    '21.1.15 1:32 AM (121.133.xxx.99)

    개대리도 열심히 일하네요.ㅎㅎㅎ

  • 12. ..
    '21.1.15 1:45 AM (116.39.xxx.162)

    개대리도 월급통장 복사본
    회사로 보내 주세요.

  • 13. ㅡㅡㅡ
    '21.1.15 2:14 AM (222.109.xxx.38)

    사장님 나빠요 왜 야근수당 모른척 하셨쎄요

  • 14. ㅇㅇ
    '21.1.15 3:52 AM (49.142.xxx.33)

    와 대단 ... 너무 귀여워요... 글쓰신분 글솜씨도 한몫하고요 ㅎㅎㅎ
    저희집에는 지멋대로 강아지 한마리 있어서 개대리님 대단...

  • 15. olive
    '21.1.15 6:12 AM (121.141.xxx.138)

    ㅎㅎㅎㅎㅎ
    성실맨과 개대리.. 넘 좋으네요.
    울딸 줌 수업할땐 영어교수님 화면에 강아지가 종종 출연한대요 ㅎㅎㅎ 개대리도 회의에 참여시켜주삼..

  • 16. .....
    '21.1.15 7:40 AM (1.227.xxx.251)

    성실맨, 개대리 ㅎㅎㅎ
    개대리 너무 재밌어요.
    뭔가 정확한 시간과 예측가능, 거기에 충성스러운 강아지까지...이 편안함 뭐죠. 불안할때마다 꺼내 읽고싶어져요.
    이 모든걸 가능케 해주시는 원글님 만세!

  • 17. ...
    '21.1.15 7:59 AM (218.156.xxx.164)

    성실맨은 지금 출근해서 앉았고 개대리는 저랑 산책 준비중.
    아직 출근 안했으니까 지금은 이쁜 똥강아지입니다.
    똥강아지는 한시간반정도 느릿느릿 밤새 동네 강아지들이
    여기저기 써 둔 쉬야 편지 읽고 온갖 참견 다 한 후에 집에 와서
    좀 늦게 출근해요.
    아직 제가 준비 덜하고 82쿡 보고 있었더니 서재로 금방
    쏙 들어가네요.

  • 18. 와하하하
    '21.1.15 8:32 AM (211.244.xxx.70)

    아침부터 너무나 유쾌한 글입니다.^^
    상상하니 미소가 저절로...^^

  • 19. ..
    '21.1.15 9:19 AM (220.78.xxx.78)

    개대리
    좀있다 농성할듯
    야근수당 간식두개로 올려달라올려달라
    악덕주인 웬말이냐ㅋㅋㅋ

  • 20. ᆢᆢ
    '21.1.15 9:22 AM (114.203.xxx.182)

    울아들회사도 재택 빡세게 일하더라고요
    좀안쓰러웠어요
    공대쪽이라 그런지 일많아요

  • 21. ...
    '21.1.15 9:35 AM (223.38.xxx.237)

    영애씨 개지순처럼 뭔가 짜증나는캐릭턴가 하고 들왔다가 함박웃음짓고가요♡

  • 22. 개대리님~
    '21.1.15 9:43 AM (14.34.xxx.99)

    방금 읽으신 쉬야편지 번역 부탁드려요
    금방 이메일로 답변 부탁드릴께요~~

  • 23. ........
    '21.1.15 9:47 AM (211.250.xxx.45)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쾌하게 잘봣어요
    덕분에 근심은 잠시 날리고

    개대리!! 열심히해서 승진해야지 ㅎㅎ

  • 24. ...
    '21.1.15 10:12 AM (218.156.xxx.164)

    씻고 물 한모금 하고 집 좀 휘휘 둘러본 후 출근했습니다.
    성실맨이랑 야근수당 인상에 대해 점심때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눠 봐야겠어요.
    헬리콥터맘처럼 개대리 대신 제가 협상에 나서겠습니다.
    지금 살짝 서재 들여다보니 피곤하신지 입이 찢어져라
    하품하고 있네요.

  • 25. 어머
    '21.1.15 10:23 AM (123.143.xxx.130)

    글 너무 좋아요
    남편분도 멋지시구요
    부럽고 또 행복하네요
    코로나19가 얼른 종식되기를...

  • 26. 아큐 다큐
    '21.1.15 10:24 AM (175.114.xxx.77)

    ㅎㅎ 넘 재밌네요
    어떻게 생긴 몇살 강생이인지 소개 좀...

  • 27. ㅋㅋ
    '21.1.15 10:51 AM (175.116.xxx.96)

    간만에 유쾌한 글이네요~~
    코로나 끝나면 개과장으로 승진시켜 주심이ㅋㅋ

  • 28. ..........
    '21.1.15 11:22 AM (175.117.xxx.77)

    임금체불하셨네 ㅎㅎㅎ
    그나저나 진짜 성실하시네요. 남편분

  • 29. ...
    '21.1.15 12:54 PM (218.156.xxx.164)

    11살 먹은 믹스견이에요.
    객관적으로 보면 못생긴 귀요미랍니다.
    과묵해서 짖지도 않고 전생에 선비였냐 해요.
    점심때 야근수당 협상 타결 했습니다.
    기본 야근 수당은 잇츄 한개, 9시 이후 야근 시 10분에
    콩과자 한개씩 더 주기로.
    ㅎㅎ

  • 30. ㅋㅋ
    '21.1.15 2:46 PM (112.152.xxx.59)

    너무귀엽고따뜻해서 힐링하고 갑니다
    쉬야편지라니ㅎㅎ

  • 31. ...
    '21.1.15 2:47 PM (175.198.xxx.138)

    합리적인분들
    칭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374 나..베는 친일파 아닌가요? ㅋㅋㅋ 1 그럼아웃 03:32:42 92
1289373 코로나 감염 1억명 돌파 직전이네요 ㅇㅇ 03:23:23 135
1289372 길고양이가 제게 배를 보여주고 누웠는데요 3 릴리 03:22:59 315
1289371 코스트코 현대카드 ... 03:20:16 123
1289370 현대판 노예 대학원생 1 .. 03:05:43 468
1289369 호랑이의 모성애 2 링크 02:59:57 311
1289368 (KBS다큐) 라임 옵티머스 사기 - 왜 누가 범죄자인지 관심이.. 2 시사직격KB.. 02:58:36 139
1289367 시니어모델 어떤 걸 배우나요? 궁금 02:54:20 114
1289366 턱밑에 뽀로지가 계속 나요 1 감사 02:51:05 180
1289365 교인님들.. 5 .. 02:44:59 185
1289364 '때'를 놓친 게 인생에선 가장 후회되는 것 같네요. 1 Just i.. 02:44:04 653
1289363 대전은 2주간 진짜 모범 방역였어요 1 ... 02:36:20 338
1289362 대한민국의 악마는 개독이다 8 아오 02:18:06 462
1289361 하루 확진자 3만명인데..英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1 뉴스 02:11:44 611
1289360 김나영씨 패셔니스타 5 ㄱㄱ 02:09:09 1,251
1289359 된장에 벌레가 있는데.... 5 이런 된장 01:57:00 604
1289358 올해 초1인데 아직 한글 잘 몰라요. 3 .... 01:53:49 327
1289357 아파트 고민.. 서울1채vs서울1세종1 2 ㅎㅎ 01:51:04 458
1289356 신애라 성격이 부럽네요 12 ㅇㅇ 01:45:26 2,199
1289355 생강 버려야 하나요? 4 ..... 01:42:52 469
1289354 안철수와 단일화 하는 국힘당의 미래.....jpg 10 밝다 01:31:43 777
1289353 서상한 대학에 걸린 현수막에 5 ㅇㅇ 01:21:19 1,396
1289352 4살 아이 한글공부.. 15 ㅇㅇ 01:08:28 719
1289351 외국어(일본어)수강료 좀 봐 주세요. 1 .. 01:05:53 320
1289350 중고나라에서 제 전번 도용해서 사기쳤나봐요 3 재수 01:04:19 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