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참 기운빠지네요...

... 조회수 : 3,728
작성일 : 2020-11-27 17:54:13
수시넣은것 떨어질때마다...참 기운빠져요.
것도 1차에 븥었다 2차에 떨어지는 건 더 힘빠져요...
애도 힘들겠죠?
애 앞에서 내색도 못하겠고...속이 쓰려요.
다 떨어지면 어떻게 하죠?...
IP : 223.56.xxx.129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27 5:55 PM (175.223.xxx.230)

    우리 애도 오늘 두개 발표 났어요.
    그동안 실기 두번씩 봤는데 다 떨어지고 하나 ㅇ삐 받았는데 2차 도전해야죠. 애가 힘들죠.

  • 2. ..
    '20.11.27 5:57 PM (203.242.xxx.1)

    기운 내요 우리..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니..

  • 3. ㅇㅇㅇ
    '20.11.27 6:02 PM (175.114.xxx.77)

    위 자랑댓글은 좀 넘하네

  • 4. ㅠㅠ
    '20.11.27 6:05 PM (110.70.xxx.91)

    5배수고
    3배수고

    이딴거 없었으면 좋겠어요

    그냥 떨어트리지 뭔 1차합격요

    들러리서러 가는거 같아 기분안좋더라궁ㆍ

    더구나 면접날짜가 수능전이어서 갔다왔는데 떨어지면 진짜 허탈해요

  • 5. 여섯장도
    '20.11.27 6:10 PM (110.15.xxx.45)

    줄여야해요
    진짜 에너지고갈 너무 많은 입시체계예요
    현역아이들 수시 6장에 자소서 쓰고나면 수능공부는 저너머고
    추합기다리며 진빼고요
    물론 실같은 희망이 끝까지 있다는 장점 빼면 6장에 몇배수에 1~2차에 다 떨어지고 나면 엄마나 아이나 몸과 마음이 너덜거려요

  • 6. ...
    '20.11.27 6:17 PM (119.64.xxx.182)

    자랑 아닌데요. 결국 예선만 되고 본선 다 탈락 하나 예비지만 불가능한 상황인데 자랑으로 들리나요?

  • 7. 수험생부모
    '20.11.27 6:19 PM (1.236.xxx.13)

    작년에 예비1 받았는데 불합격했어요.
    마지막날 아이도 나도 눈물이 나더라구요.
    올해는 좋은 결과가 있기를 간절히 발원하는데,
    이제 시작이라...
    신의 가호가 있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원글님 자녀에게도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랍니다.

  • 8. ㅎㅎ
    '20.11.27 6:27 PM (121.190.xxx.152)

    별거 아니에요. 지나고 보면 진짜 별거 아닙니다.
    저는 무심해서 그런지 고3 아이 수능 폭망해서 오고 수시 전부 떨어져도 별로 낙담되는거 없었어요.
    결국 재수하게 되었는데 제가 워낙 쿨하게 니 인생 니가 사는거지 뭐~ 이런 태도를 보고 아이가 이러다 자기 인생
    말아먹겠다고 생각했는지 진짜 옆에서 보기 안쓰러울 정도로 미친듯이 공부하더군요.

    그렇게 재수를 열심히 준비했건만 또다시 아슬아슬하게 수시에서 전부 실패.
    결국 정시로 뭐 나름 괜찮은데 합격을 하였는데 오리엔테이션까지 다녀온 아이가 등록마감 30분 남겨놓고
    포기했던 너무좋은 곳에서 추합 연락와서 느려터진 컴터 켜서 인터넷뱅킹 할때가 유일하게 좀 조마조마했던 기억.

    그렇게 온갖 실패만 하다가 천신만고 끝에 전설적인 막판 30분전 추합에 붙은 아이가 올해 졸업을 하고 늠름하게 취업해서 근래보기 힘든 똑똑한 신입사원 들어왔다고 거의 3달이 넘도록 점심 밥값을 낼 기회도 없이 인정받으며 사는 것 보니 에고 다 키웠다 싶네요. 그런데 정말 다 키웠을까요? 그래봐야 앞으로 결혼하고 또다시 자기 같은 아이 낳아서 키우면서 입시 걱정하는 쳇바퀴 인생 살겠죠. ㅋ

    걱정하기 시작하면 끝도 한도 없구요.
    좋은 대학 합격한다고 끝도 아니구요.
    좋은 회사 취업하면 그게 또 끝인가요? 당연히 아니죠.
    인생은 길고 긴 것 순간 순간의 성공과 실패에 너무 목맬 필요 1도 없습니다.

    별거 아닙니다. 진짜요.
    이 문이 막히면 저 문을 열고 나가서 또 살면 되는거지 그게 뭐 대수겠어요.
    되면 좋은거고 안되면 다른 길 찾아보면 되는거지 그까짓 대학이 뭐라구요.
    우리 아이 다 떨어지고 온 날 별거 아니니까 신경도 쓰지말라고 고기집에 가서 소고기 구워 맛있게 먹었어요. ㅋ

    근데 제가 쿨한척 하는게 아니라 정말 저는 인생 뭐있나 싶어서 노심초사 안하고 산지 좀 됐어요.
    저도 나름 치열하게 2-30대를 살아온 사람으로서 뭐그리 대단한걸 얻겠다고 그렇게 아둥바둥 살았나 싶어서요.

    요즘 검찰춘장 윤춘장 하는 짓거리 보면 그사람은 차라리 사법고시 영원히 안되는게 오히려 더 나았을거 같다는 생각.
    예수님께서 유다에게 너는 차라리 태어나지 않는게 좋았을뻔 했다고 하신것처럼 말이죠. (교회 다니는 사람 아니니 개독이라고 욕하지 마셈~ ㅋ) 지금부터 윤춘장 앞길에는 가시밭길과 조롱과 비난과 고난으로 점철될텐데 그래도 검찰춘장 짱 한번 먹고 이세상에 존재감 한번 발휘해 보았으니 내 인생 그래도 괜찮았어~ 그럴까요? 그럴리가 있겠어요. ㅋㅋ

    뭐 지금은 낙담이 되겠지만 별거 아니다 생각하고 힘내시기 바랄게요.

  • 9. ㅠㅠ
    '20.11.27 6:39 PM (39.7.xxx.39)

    그땐 너무 힘들었는데
    시간 지나면
    잊혀져요.
    자녀가 젤 힘들겠죠.

  • 10. ,,,
    '20.11.27 7:06 PM (210.219.xxx.244)

    기운내세요. 저도 121님과 같은 의견입니다.
    저도 아이가 대학 다 떨어지고 정시 예비번 몇번 앞에 놓고 기다리다가 마저 다 떨어져서 손 잡고 재수학원 알아보러 다니고 그 다음해 또 여기저기 떨어지고 수능에 매달려서 간신히 대학 간 아들 엄마예요.
    힘든 아이 옆에서 쿨하게 뭐 대학이 인생의 전부니 하는 마음으로 대해주세요.
    엄마가 의연하면 아이가 살아갈려고 애쓰고 힘내더라구요.

  • 11. 고2엄마..
    '20.11.27 7:45 PM (124.48.xxx.68)

    많이 배웁니다.ㅠㅠ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있어야겠네요..

  • 12. 효리맘
    '20.11.27 7:59 PM (117.60.xxx.6)

    수험생과 수험생 어머니들 모두 힘내세요. 좋은 기운 보내드립니다.

  • 13. ...
    '20.11.27 8:29 PM (58.123.xxx.199)

    내년 2월 까지 드라마 같은 상황이 연출될 거예요.
    엄마가 힘 내시고 의연한 모습 보여주세요.
    화이팅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0365 쿠쿠 2기압, 밥할 때 밥물이 넘치지 않나요? 2 ..... 11:58:38 223
1290364 반찬 어디서 구입하세요?? 4 ... 11:57:38 798
1290363 아직 멀었다는 말 2 소희 11:53:10 380
1290362 냉동 소갈비 핏물 몇시간 빼나요? 3 ㅇㅇ 11:50:50 352
1290361 정봉주 건만 봐도 미투 페미 나불대는 것들 제정신인가 싶어요 23 페미 짱 싫.. 11:46:00 1,043
1290360 사회생활 할수록 방어적으로 변하는거 같아요 5 11:43:59 865
1290359 배달반찬 먹었는데요 ..이거 덜씻긴 세제 맞죠? 17 충격 11:42:17 3,865
1290358 집들이 선물 3 선물 11:42:11 354
1290357 여자 중학생들 패딩 브랜드 추천 부탁 드려요 5 ^^ 11:34:44 475
1290356 삼전 46층에서 탔음 17 하하하 11:34:28 6,146
1290355 연말정산 의료비공제금액에서 보험에서 받은건 빼고 하나요? 10 ... 11:34:14 367
1290354 과 선택 좀 부탁드립니다... 5 좋은선택 11:34:02 455
1290353 미국주식 초보인데 수익이 많이 났어요. 10 미국주식 11:33:14 2,063
1290352 남친이 옷이랑 구두 선물 14 11:33:06 1,530
1290351 빨리 검찰 수사권 박탈해야 합니다 32 ..... 11:31:11 908
1290350 매일먹는약 헤깔려서요 5 .. 11:30:21 422
1290349 보험가입시 질병수술비 2 보험 11:29:01 266
1290348 유튜브 연속재생 , 폰에서는 어떻게 하나요? 1 아래질문에 .. 11:28:28 265
1290347 외동맘 대학원 등록- 다시 올려요. 22 월욜 11:26:04 1,612
1290346 대구에 피지낭종 수술하려는데 병원 추천 좀 부탁드려요 1 .... 11:25:03 368
1290345 날씨 신기해요. 2 함박눈 11:23:44 1,224
1290344 최강욱, '조국 아들 허위인턴' 유죄..징역 8월·집행유예 32 무법의사법 11:23:13 2,154
1290343 저 애기 너무 불쌍해요. 5 카라 11:21:54 2,110
1290342 당근마켓 부추와 부라쟈 19 ... 11:20:00 1,773
1290341 주호영 CCTV 영상, 반응도 극과 극.."기자가 잘못.. 8 뉴스 11:19:35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