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랑 얘기하면 짜증나요..

이혼 조회수 : 4,851
작성일 : 2020-11-26 01:40:59
말재주가 없는 건 당연하고 매사에 부정적...
어쩜 잘한 걸 얘기해도 꼭 그렇게 재수없게 얘기하는지...

이번에 잡지가 프로모션하길래 영어잡지 2개 1년 정기구독을 10불에 구독하게 됐거든요..
인터넷 뒤져서 왠 횡재?? 그러면서 얼른 구독했는데...
대뜸 한다는 말이..
그걸 구독해도 안 보게 되더라구..

참.. 재수없어서..
지는 영어 못해서 못 읽는 주제에...

매사에 이런 식...
죽어라고 좋은 정보 알아와서 좋은 곳에 투자할라치면 자기는 관심없다는 식으로 말하구...
완전 재수없어요..

오늘도 이혼을 꿈꾸며...
열심히 공부합니다.
자격증 따면 국물도 없이 더 좋은 남자 만나서 행복하게 살렵니다..
ㅋㅋㅋ...

IP : 108.253.xxx.178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도대체
    '20.11.26 1:44 AM (120.142.xxx.201)

    애시당초 왜 결혼을 했나요????

  • 2. ㅎㅎㅎ
    '20.11.26 1:48 AM (125.15.xxx.187)

    야무진 희망
    성공하지 말길 빕니다.ㅎㅎㅎ

  • 3. ㅎㅎ
    '20.11.26 1:51 AM (108.253.xxx.178)

    ㅎㅎ그러게요...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걸 어쩌겠어요~ㅋㅋ

    나쁜 느무시끼~ㅋ

  • 4. @@@
    '20.11.26 2:18 AM (174.195.xxx.36)

    내가 골랐다. 내탓이다.

  • 5. 어머
    '20.11.26 2:24 AM (125.182.xxx.58)

    제가 쓴줄 알았어요 하ㅜ

  • 6. 잡지
    '20.11.26 2:34 AM (108.253.xxx.178)

    time, national geographic이요..

  • 7. 근데
    '20.11.26 3:56 AM (14.32.xxx.215)

    정말 안보게 되던데 =3=3 죄송 ㅠ

  • 8. 데이트
    '20.11.26 4:33 AM (211.206.xxx.180)

    할 때 대화해보셨을 거 아녜요..
    부정적인 사람은 지인으로도 손절인데, 가족으로 맞이하시다니.

  • 9. 33
    '20.11.26 4:33 AM (1.234.xxx.6)

    그래도 점잖게 맣하는 걸요.
    울 남편 같으면 "읽지도 않을게 뻔한데 뭐하러 샀니?"
    이렇게 말할 넘이네요ㅠㅠ 진짜 대화하기가 싫어요.

  • 10. 자기보다
    '20.11.26 7:33 AM (203.226.xxx.73)

    못하다 느끼는 남자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해 이혼도 못하면서
    내가 더 잘낫다 정신승리 하시는듯

  • 11. ~~
    '20.11.26 9:15 AM (61.72.xxx.67)

    그게 생각의 차이인게..
    저와 남편이라면 이렇게 대화했을거예요
    나 : 10불에 영어잡지 2개 1년 구독이야! 대박이지?
    남편 : 근데 그거 잘 안보게 될걸
    나 : 맞아 ㅜㅜ 그래도 몇개만 봐도 본전이니까
    남편 : 그건 그렇네
    결혼 21년차.. ^^
    상대방 말에 큰 의미 감정 부여하지마세요. 물론 그간 묵은 감정이 있으니 저정도 말에도 화가 나시는거겠지만.

  • 12. ...
    '20.11.26 10:42 AM (125.177.xxx.182)

    타임지 진짜 안 읽게 되요 22222

    남편분 말투가 맘엔 안들지만 사실이긴 하네요

  • 13. ㅇㅇㅇㅇ
    '20.11.26 11:10 AM (211.192.xxx.145)

    실내 자전거 샀어요! 열심히 운동할 거에요! 라는 글에
    3개월 되면 빨래 건조대 됍니다. 줄줄이 달리는 거와 같은 거군요.
    여기서 자이글 샀다고 하루에 두 세개씩 너무 좋아요~ 글 올라오다가
    울 이모는 두 달 쓰고 말고 중고마켓에 자이글 만원 널려있는 거 보는 기분

  • 14. 엄마야
    '20.11.26 7:43 PM (108.253.xxx.178)

    그래도 203님에 비하면 완전 나이트 가이네요..ㅋ
    저런 말투 너무 무섭다..
    저한테 가까이 오거나 말 걸지 마세요..
    아, 무거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793 건강보험료 일년에 700이면 대체 연봉이 얼마인가요? ... 10:43:57 1
1289792 조명 교체할 때 질문! 강물처럼 10:38:21 44
1289791 전진 친엄마 만나는 동상이몽을 뒤늦게 봤어요. 4 10:35:11 755
1289790 유치원도 '학교급식' 대상에 포함..100인 미만 사립은 제외 3 뉴스 10:35:03 181
1289789 강형욱, 고양이 냐옹 10:32:31 311
1289788 유튭으로 송년큰잔치 kbs탈런트 청백전 보세요 ... 10:29:19 92
1289787 전 주작여부 별로 상관 없는데 7 fake 10:27:20 291
1289786 중요하거나 진지하게 마음 전할때 카톡과 문자메세지 중 어느쪽이 .. 7 Mosukr.. 10:26:12 258
1289785 끌레드벨 리프팅팩 효과있나요? 리프팅팩 10:26:11 45
1289784 자꾸 이유없이 눈물이 나요. 3 자꾸 10:22:22 345
1289783 냉장고 고민이네요(lg 디오스 보고 있어요) 9 .. 10:18:04 302
1289782 TV 화면이 갑자기 줄이 생기면서 번지는데요 1 비와요 10:17:00 217
1289781 수경식물 키가 자꾸 크는데 잘라야 하나요? 몬스테라 10:13:03 115
1289780 매달800정도 9 글쓴이 10:12:09 1,650
1289779 노후대비 너무 안일한 걸까요? 6 ㅇㅇ 10:10:48 1,113
1289778 남친 이름을 자꾸 틀려요 13 Darius.. 10:08:16 838
1289777 당근해보니 귀찮은게.. 13 10:07:12 1,039
1289776 제가 너무 하나요? 자식 관련 22 dd 10:05:47 1,492
1289775 고바위 저렴이 소형 아파트 구입 조언부탁 3 지방 10:00:17 496
1289774 자식 농사는 놀랍게도 26 09:59:05 2,361
1289773 서울에 2주택자이신분들 11 2주택자 09:58:04 657
1289772 간에 염증있는데 영양제 섭취해도 되나요? 09:57:01 129
1289771 경제력 있는 40대 후반이면 9 ... 09:55:22 985
1289770 군입대전에 보험을 들어야 겠는데요.. 4 아이 09:53:39 371
1289769 애플, 이탈리아서 '아이폰 성능 고의 저하'로 피소 1 뉴스 09:52:35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