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갱년기 불안함으로 살수가 없네요

| 조회수 : 4,637
작성일 : 2020-10-29 01:56:18
폐경전부터 갱년기는 오는건가봐요.
겨우 이일을 처리하면 또 다른 일이 생기고 다 좋지않은일이 생기다 보니 이건 불안해서
체크하고 또 체크하는 버릇이 생겼어요.
가족들이 이러니 스트레스인가봐요

거기다 대학생까지 키우면 할일 없는줄 알았더니
밥안먹는 아이 밥챙겨 먹이는것까지
너무 말라서 남자49키로 늘 밥더먹어 이거 먹어 했더니 저때문에 못먹겠는 병이 생겼다네요.
엄마 때문이래요.
이번주는 한약짓고 내과도 가보고(예전에 가봤는데
전체검사는 이상무)

뭐이리 한가지 해결하면 한가지가 또 생기고
내가 해결한다고 한건 잘못된거고 가족들 챙긴건
자기들에겐 스트레스 였다고 하고 정말 죽기일보직전이네요.
IP : 121.179.xxx.20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들
    '20.10.29 2:03 AM (223.62.xxx.250)

    다 컸으니 다 내려놓고 본인을 챙길나이예요

  • 2. 여자49랑
    '20.10.29 2:24 AM (1.238.xxx.39)

    남자 49는 다르죠..ㅠㅠ
    그렇게 커서도 안 먹는 애가 있네요.
    얼마나 속상하실지..
    근데 대학생이면 이제 내려 놓으세요..
    엄마가 밥 안 챙긴다고 굶을 나이도 아니고
    병도 없다니 다행인데 그 엄마 탓 하는 버릇들 보니
    원글님이 외려 아프실듯요.
    힘내시고 기본만 하시고 이젠 원글님을 위한 시간을 가지고
    맘을 긍정적으로 편히 가져 보세요.
    애도 다 키웠는데요.
    원글님 몸만 챙기고 나 원망하는것들은 맘에서 지우세요.

  • 3. 저희 아들
    '20.10.29 2:31 AM (121.88.xxx.134)

    중2인데 키 168 몸무게 40은 되려나요.
    정말 징그럽게 안먹어요. 지금 상태면 군 면제래요 ㅠㅠ

  • 4. 어유아유
    '20.10.29 3:24 AM (182.214.xxx.74)

    삶이 원래 그래왔었는데 님이 지금 바겁게 느껴지는거겠죠 저도 화애락 먹기 시작하고 좀 열기도 불안도 가라앉은 듯해요 비싸서 계속 막을 수도 없고 걱정이네요 일단 엄마가 건강해야 가정이 감당이 되고 돌아가니 님 약부터 드세요

  • 5. 맞아요
    '20.10.29 3:58 AM (121.179.xxx.201)

    내가 나서지 않으면 망하는다는 이런 생각이
    있어요.
    결혼 초창기에 10년여 그래왔고요
    그런데 이제 지치는거죠, 챙기기에 내몸이 아플지경이 된거에요.

    정말 제몸만 챙겨도 될까요???

  • 6. 내려놓으심
    '20.10.29 7:26 AM (188.149.xxx.254)

    옆에서 끊임없이 참견질하고 모든일에 훈수두려는 엄마를 둔 나요...정신병까지 걸렸고 , 엄마덕에 전화벨 소리가 무서워요. 전화 못받겠어요. 엄마가 전화 받을때까지 안끊어요. 40번 50번까지 울려대요. 그러고서 전화 받으면 한 번으로 안끝내고 뭐뭐뭐 하라고 닥달질하고 (틀린소리아니지만) 또 끊자마자 다시 전화해서 2탄 시작해요.

    원글님 그거 신경증 이에요. 애들 정신병 걸려요. 그러지 마세요.

    끊을건 끊으세요. 밥 차려놓고 안먹으면 끝. 하세요.
    애들 비타민 챙겨주고. 아들 키로수 안나가는건 국룰인가보네요. 울 아들도 안먹어서 운동시켰더니 밥을 흡입합디다. 수영이 ..
    왜 먹어야 하는지도 말해주고요. 하긴 아들 쓰러지더라구요...와놔.

  • 7. 비타민
    '20.10.29 7:44 AM (188.149.xxx.254)

    마그네슘 먹어보세요. 느긋해질거에요. 성격 무지 팩팩한 인간인데 매일 마그네슘 먹은지 한 달 되어가요.
    목소리 사근 조근 큰소리 안나게 되네요.

  • 8. 이러다가
    '20.10.29 7:54 AM (39.7.xxx.123)

    병오면 내려놓습니다

  • 9. 애들은
    '20.10.29 8:00 AM (110.70.xxx.226)

    그냥 둡니다. 안먹고 굶기 밥먹듯 하는 아이도 신검 1급 나오내요. 아기때 든 보험 한번도 못타보고 해약 할정도죠. 마른편인데 마른게 병약한건 아닌가봐요.
    무조건 그날그날 잘 자고 잘 쉬려 해요. 만남도 코로나 덕이기도 하지만 만들지 않고 힘들면 무조건 일찍 자면서요.

  • 10. 무슨
    '20.10.29 8:37 AM (122.36.xxx.234)

    대학생을 아직도 그렇게 닥달하세요?
    저라도 그런 엄마 짜증나서 더 먹기 싫겠어요.
    진짜 안 챙겨도 될까요?가 아니라 여태 그러고 계시는 님이 좀 답답해요. 아이가 통통하고 건강해지면 엄마덕이다고 고마워할까요? 갱년기와 상관없이 님 자신에게 집중해야 아이도 행복해집니다. 안 해도 될 일을 하셔서는 아이에게 안 좋은 소리 듣고 스스로 지옥을 만드시는 중이네요.

  • 11. ㆍㆍㆍ
    '20.10.29 8:52 AM (211.201.xxx.27)

    울시모님가 그랬어요
    아들 둘다 귓등으로도 안듣더군요
    그러니 본인은 늘 불행해하더군요

  • 12. ....
    '20.10.29 1:12 PM (122.35.xxx.188)

    자식은 내 것이 아니니 전적으로 창조주의 장중에 맡겨야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188 추미애장관님 힘내세요. 외롭지 마세요. ㆍㆍ 21:18:46 12
1264187 활명수 광고 넘 싫어요 zzz 21:18:40 23
1264186 믹스커피의 안좋은점을 보완해줄수 있는거 뭘까요? .,. 21:14:57 69
1264185 질문)부활-마지막 콘서트 나는쨋든나 21:14:42 44
1264184 김치수제비 반죽 못해서 김치죽 끓였어요 3 저희는 21:11:53 130
1264183 [단독]'강기정 5천만 원'증언 잘했다…김봉현 칭찬한 검사 5 ... 21:11:46 208
1264182 수능 만점이 몇점이예요? 3 수능 21:10:28 229
1264181 사주에 편재가 있음 뭐가 좋죠? 4 알려주세요 .. 21:09:39 133
1264180 얼큰수제비에 .. 14 .... 21:02:46 428
1264179 성경(가라사대)...우리 옛말들을 계속 쓰는거네요. 2 성경 20:55:35 224
1264178 아이피 좀비들 10 ㅇㅇㅇ 20:55:09 169
1264177 미국 연방 법원이 방역보다 종교가 우선 이라고 판결 냈어요 1 트럼프가 20:54:44 169
1264176 사실 컴퓨터공학이 대세건 연봉이 3억이건 4억이건... 4 궁금 20:53:13 727
1264175 이거 다들 알고 계시죠? 2 티몬불매 20:52:15 496
1264174 집사고 싶어요 .. 20:51:57 284
1264173 컴활 혼자서 공부해서 따기 어려울까요? 6 .. 20:48:46 299
1264172 대박이네요 코로나 이대로면 천명 가겠어요 13 ... 20:47:46 1,769
1264171 직장생활에서 아부하는거요 8 ..... 20:47:21 354
1264170 의사라는 인간이 마스크를 안쓰네요 10 ㅇㅇ 20:45:31 849
1264169 병뚜껑이 안열릴때 쉽게 따는 방법 14 .. 20:45:01 750
1264168 차 안에서 통화하거나 노래 들으면 밖에서 들리나요? 4 ... 20:44:57 304
1264167 남편 목 염증 검사 1 .. 20:44:43 250
1264166 호캉스.. 4 ... 20:43:48 365
1264165 국민의당 김 윤이란 사람은 누군가요? 3 뉴공에서 20:43:28 285
1264164 수능 올2등급 하면 어느대학까지 가나요? 19 혹시 20:42:50 1,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