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공감능력이 없는건가요

판단좀.. | 조회수 : 2,037
작성일 : 2020-10-26 16:22:05
어제저녁 일이에요
아들이 지금 어떤일이 있어 몸무게를 좀빼야해요
현재 몸무게에서 목표치까지 최소 1키로 최대 2키로 빼야하는데
어제 먹은거라곤 아침에 삶은달결 한개와 저녁 5시경 제가 소고기 조금 구워줬고 방울토마토 조금 줬어요
배고프죠 얼마나 배고프겠습니까
밤되니 다시 방에서 놔와서는 아 뭐막지 뭐먹지 하더라구요
뭐먹지 하는건 칼로리별로없는 먹을 무언가를 찾는다는 표현아닌가요
그래서 오징어 삶아주랴
고기 쪼금만 구워주랴
이것저것 물었는데 물어봐도 이래서 안돼 저래서 안돼
계속안된다는말만하는거에요
그럼서 자기 살빼야하는데 왤케 먹일라하냐구..
아니 네가 뭐먹지 하구 찾은거아니냐
그래서 말한거다하니 자기말은 그게아니라며 그냥 방으로 들어가겠다구 휙 들어가더라구요
울신랑도 같이 듣고는 뭐먹지가 먹을걸 달라는게 아니라 배고프다 먹고싶다 알아달라는 표현이다 그냥 많이힘들지 하면된다는데 전 솔직히 이해가 안되네요
그러면 아 먹고싶다하면 이해하겠는데 뭐먹지는 뭔가를찾는 의미인데 그럼 뭐먹지하는애한테 많이 힘들지 이게 전후 앞뒤가 맞는 질의응답이 맞는 상황인가요
제가 공감능력이 없는건가요
IP : 106.247.xxx.22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20.10.26 4:24 PM (14.37.xxx.14)

    애가 상전이네요
    무슨 개떡같은 시그날로 코드조합 해서 맞추는것도 아니고
    전 원글님 해석이 맞다고 봐요
    살을 빼더라도 건강생각해서 고기라도 좀 궈주고 싶어서 제안한건데
    뭔 되도않는 위로까지 하나요
    그럼 아드님이 엄만 지금 배고파 죽겠다는데..힘들지? 이런 말이 나오냐며 또 방문 휙 닫고 들어갔겠죠
    어차피 결과는 같음..ㅋㅋㅋ 그냥 엄마가 성가시고 만만한거임
    그와중에 남편말이 더 공감능력없어보임..ㅋㅋㅋㅋ

  • 2.
    '20.10.26 4:26 PM (220.117.xxx.26)

    배고픈데 예민하게 말하는 말
    한마디한마디 신경쓰지마요
    애가 상전인 느낌은 저도 드네요

  • 3. 살뺄때
    '20.10.26 4:26 PM (1.225.xxx.117)

    최고 예민해지잖아요
    엄마니까 응석부린거라 넘어가주세요

  • 4. ...
    '20.10.26 4:32 PM (117.111.xxx.188)

    배고프면 예민해지고
    먹을거 막 떠오르긴해요
    엄마는또 안스러우니까 뭐라도 챙겨주고 싶었을 거고

  • 5. ㅁㅁㅁㅁ
    '20.10.26 4:33 PM (119.70.xxx.213)

    헐 원글님이 정상이에요..
    살뺄때 탄수 아니면 좀씩은 먹어도되는데..

  • 6. ...
    '20.10.26 4:39 PM (112.220.xxx.102)

    배는고프고
    살은 빼야되고
    특히 밤이라 더 조심해야되는데
    뭐먹지한다고
    이거해줄까 저거해줄까 하면 저라도 짜증나겠어요
    상황에 맞게 대처를 해야죠
    배고프지?
    밤이고 너무 늦었으니 물조금 마시고 참아봐
    아침에 고기구워줄께 이러던가요
    엄마가 눈치도 없이 오징어줄까? 고기줄까?....에혀

  • 7. ㄱ ㄱ
    '20.10.26 4:50 PM (1.225.xxx.151)

    그냥 애가 짜증내는것 같은데요..
    야밤에 다이어트 해치지 않는 먹을 것이 어디있어요.
    자기도 배고프고 짜증나니까 만만한 엄마한테 그러는 것일 뿐.
    마음에 담아두지 마세요. 애초에 오해할만한 워딩을 구사한건 애고. 남편도 그냥 아무 생각없이 애 편드는것 같아요.

  • 8.
    '20.10.26 5:36 PM (175.120.xxx.219)

    그냥 냅두세요....

    남편 야식을 챙겨주시던가
    본인 건강 신경쓰시고
    아들에겐 신경을 좀 끄셔야겠어요.

  • 9. 원글님 정상
    '20.10.26 7:41 PM (116.36.xxx.231)

    눈치없는건 남편분이죠.
    애가 뭐 먹지 하니까
    엄마맘에 칼로리 적은 음식 이것저것 해주려고 한건데
    배는 고프고 엄마가 만만하니까 승질낸거 같아요.
    이제부터는 아는 척도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3428 밥따로를 제대로 하실라면. 겨울이 18:05:11 1
1263427 배는 고픈데 먹고 싶은게 아무것도 없어요 식욕 18:01:32 56
1263426 40대 인생 40대 18:00:31 122
1263425 밥물 제 시간표와 질문 나무 17:57:57 64
1263424 책에서 읽은 인생조언 1 .. 17:53:35 224
1263423 나잘스프레이는 뿌리면 언제부터 효과가 나나요? 6 비염 17:52:30 152
1263422 지역의료보험 지보 17:49:44 109
1263421 빙하가 녹으면서 6천년전 유물 발견 ㅜㅜ 1 ㅜㅜ 17:48:59 605
1263420 호텔좋은날- 호텔 월세사는 50대 남자의 하루 4 ㄴㄴ 17:48:44 585
1263419 교촌 리얼후라이드 별로네요 1 실망 17:48:35 218
1263418 연영과를 간다 해요. 3 고1아들 17:48:33 188
1263417 암보험 가입 직전인데 질문이요 11 17:47:49 68
1263416 나노코팅 좋은가요 2 ... 17:46:39 63
1263415 검찰청법 몰라 추장관에게 역관광 당한 김도읍 3 ㅋㅋㅋ 17:45:40 277
1263414 공단건강검진에서요 1 결과 17:45:15 192
1263413 유대교 7천명 모인 뉴욕 비밀결혼식.jpgㄷㄷㄷ 6 코로나천국 17:42:12 850
1263412 경기도 감사에 걸린 공무원 댓글 2 큰일 났네 17:41:39 346
1263411 50대 주부님들 자신의 건강점수 17:39:59 192
1263410 ''사건 조작·은폐한 검사, 책임지도록 만들어야'' 5 ㅇㅇㅇ 17:39:28 178
1263409 채유기 쓰시는분들 만족하시는지 여쭤봐요 ..... 17:38:16 61
1263408 전동회전솔ㅡ청소용 후기 17:37:08 86
1263407 5천만원이 있다면 창업과 주식 중 뭘 하시겠어요? 8 .. 17:33:46 654
1263406 신혼살림에 대한 소혜 1 ... 17:30:57 500
1263405 부산에 25년된 24평 보름새 1억이 올랐네요 12 허탈 17:27:00 638
1263404 내년 7월말이 전세만기면 언제까지 이야기해야 하나요? 4 궁금 17:26:20 212